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소름돋는 할로윈을 위한 꿀잼 호러 코미디 11선

어느새 할로윈이지만, 시국 탓에 밖에 나가 놀수 없게 된 익무인들을 위한 호러 코미디 영화들 몇편을 소개합니다. 

 

제가 무척 좋아하는 장르인데, 개인적으로는 보면서 제일 시간 잘 간다고 느낀 유형의 팝콘 무비들이었어요 ㅎㅎ 

 

공통적인 특징이라면 호러 장르에서 유독 두드러지는 온갖 클리셰를 비틀어 웃음을 주는 경우가 상당히 많습니다. 

 

이 클리셰 비틀기가 굉장한 호평을 받고 큰 성공을 거뒀기 때문에, 언젠가부터는 클리셰를 갖고 노는 것 자체도 클리셰가 된 느낌이죠ㅋㅋ 

 

 

1.jpg

이블 데드 2 (1987)

 

샘 레이미 감독의 효자 시리즈입니다. 없는 형편에 겨우 만든 1편이 대성공을 거두고, 2편에선 제작비 들인 티가 제법 납니다. 

 

B급 고어물에 난데없는 코미디가 듬뿍 추가된 이 2편은 호러 매니아들에게 1편 못지않게 열광적인 반응을 얻었죠 ㅋㅋ

 

주의하실 점은, 이블 데드 1편과 2013년 나온 리메이크작은 코미디가 아니라 정말 무섭고 끔찍한 영화라는 겁니다. 

 

 

2.jpg

프라이트너 (1996)

 

피터 잭슨 감독에 <백 투 더 퓨처>로 스타가 된 마이클 J. 폭스가 출연합니다. 

 

스토리도 이만하면 괜찮고 상당히 재미있습니다ㅋㅋ 평가도 나쁘지 않았는데 흥행은 망했네요 ㅠ

 

B급 호러의 총아로 떠오르던 피터 잭슨 감독이 이 영화 다음에 찍은게 <반지의 제왕> 시리즈입니다. 

 

 

3.jpg

스크림 (1996)

 

또 다른 호러 거장 웨스 크레이븐 감독의 작품입니다. 이걸 코미디로 분류하긴 애매해서 좀 고민했는데, 클리셰 비틀기의 시조 격인 작품이라 아무래도 넣어야겠더라구요. 

 

<할로윈> 시리즈로 대표되는 가택 침입 슬래셔 영화의 클리셰를 철저히 까발리고 재미있게 활용한 메타 영화고, 사양길에 접어든 슬래셔 영화 붐을 다시 일으켰었죠. 

 

지금은 식상해진 '호러 영화의 법칙' 따위가 유명해진 것도 이 영화가 성공한 후였던 것 같습니다. 

 

 

4.jpg

새벽의 황당한 저주 (2004)

 

독특한 리듬의 편집, 참신한 유머감각이 일품인 에드가 라이트 감독의 데뷔작입니다. 

 

제목에서도 드러나듯 조지 로메로의 좀비 영화들에 대한 헌정 코미디? 같은 영화죠. 

 

시종 유쾌한 분위기와 영국식 유머로 유명하지만, 의외로 굉장히 잔인한 장면들이 있습니다. 

 

 

12.jpg

드래그 미 투 헬 (2009)

 

스파이더맨 시리즈에서 쫓겨나다시피 한 샘 레이미 감독이 간만에 본인의 장기를 유감없이 발휘한 영화입니다. 

 

분위기 자체가 유쾌하다고는 할 수는 없는데, 한창 무서운 장면이 나오는 와중에 갑자기 띠용~하며 어처구니없는 웃음 포인트가 튀어나오는 식이죠ㅋㅋ 이런 능청스러움은 사랑할 수밖에 없어요 ㅎㅎ 

 

 

5.jpg

터커 & 데일 vs 이블 (2010)

 

<13일의 금요일> 시리즈로 대표되는 이른바 '산장 슬래셔'의 클리셰를 제대로 비꼬고 까는 영화입니다. 

 

누가 봐도 슬래셔 영화의 잔인무도한 악당처럼 보이는 저 두 사람이 바로 주인공입니다ㅋㅋ 

 

정말 유쾌하고 웃기고 나름 훈훈하기도 한데, 깜짝 놀랄 정도로 잔인한 장면도 나오니 주의하세요. 

 

 

7.jpg

캐빈 인 더 우즈 (2012)

 

거의 모든 호러 장르를 다 갖다가 거침없이 패러디해 버린 무시무시하고 대단한 영화입니다. 

 

'클리셰 비틀기'의 측면에서 이 영화는 그야말로 끝판왕급이고, 앞으로도 이걸 능가할 만한 영화는 나오지 않을 거라는게 제 생각입니다. 

 

다른 영화는 다 거르시더라도, 호러는 절대 안 본다는 주의가 아닌 이상 이 영화만큼은 꼭 한번 보시길 바래요. 

 

 

8.jpg

더 보이스 (2015)

 

'데드풀'이 되기 전 라이언 레이놀즈의 똘끼를 확인할 수 있는 영화입니다. 

 

슬래셔 + 코미디 + 로맨스 + 범죄 등 잡다한 장르의 혼종 같은 면이 있고... 그 장르를 융합하는 방식이 은근히 괴랄합니다. 진짜 약 빨고 만들었나 싶을 정도로... 

 

비교적 가벼운 마음으로 볼수 있는 리스트의 다른 영화들과 다르게, 은근히 내용이 센 영화입니다. 

 

 

9.jpg

파이널 걸스 (2015)

 

공포영화를 보던 주인공 일행을 아예 공포영화 안으로 집어넣었습니다. 

 

제목인 '파이널 걸'은 슬래셔 영화에서 흔히 마지막까지 남아 살인마와 사투를 벌이는 여주인공을 말하는 거죠ㅋㅋ 

 

이것도 물론 열심히 클리셰 재활용을 하고 나름대로 재미도 있는데, 좀 더 막나가도 될걸.. 하는 아쉬움도 있는 영화였습니다. 

 

 

9.jpg

해피 데스데이 (2017)

 

흔한 하이틴 슬래셔 영화와 타임루프물의 아이디어를 결합하니 꽤 재미있는 결과물이 나왔습니다. 

 

별 기대없이 극장에서 봤는데, 의외로 스토리도 참신하고 이런저런 잔재미가 많아서 크게 만족한 영화였네요 ㅎㅎ 

 

 

10.jpg

사탄의 베이비시터 (2018)

 

유일한 넷플릭스 오리지널이네요. 영화 만들기 전 시나리오부터 대박이라며 호평이 자자했던 걸로도 유명합니다. 

 

이것도 호러와 청춘 코미디 등 익숙한 장르를 배합하여 변주한 영화인데,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성장물로서의 특징을 뚜렷하게 가지고 있다는 겁니다.

 

안 그래도 시끌벅적하고 과장된 스타일로 유명한 맥지 감독이라 두서없이 튀어나가 끝없이 매니악해질 것 같던 B급 영화가, 보고 나면 은근히 중심이 잡힌 웰메이드 느낌이 나죠 ㅋㅋ

 

 

추천인 15


  • 비둘기야밥먹자꾸꾸
  • 스타니~^^v
    스타니~^^v

  • 이성과감성

  • 헤레레레레
  • 오지훈
    오지훈
  • 얼죽아
    얼죽아
  • bonvoyage
    bonvoyage
  • 우유과자
    우유과자
  • 테리어
    테리어

  • madman56

  • 멕아더
  • 솔라시네마
    솔라시네마
  • J.Cole
    J.Cole
  • golgo
    golgo

  • peacherry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11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1등 peacherry 2020.10.30. 17:03

스파이더맨 다음에 드래그미투헬이 나와서
오 샘 레이미 이제 이쪽으로 돌아오나 하고 기대했더니
이후에 거의 제작만...

닥터 스트레인지도 좋지만 공포영화가 보고 싶어요.

댓글
profile image
알폰소쿠아론 작성자 2020.10.30. 17:19
peacherry
저도 저런 영화 다시 한번 극장에서 보고 싶네요...
댓글
profile image
2등 golgo 2020.10.30. 17:12
터커 데일.. 저거 미리 봐두시면 좋습니다. 조만간에...^^;
댓글
profile image
3등 솔라시네마 2020.10.30. 17:34
몇편은 보고 대부분은 못봤는데 조만간 열심히 찾아봐야겠네요ㅠㅠ익무 보면 볼 영화가 너무 많습니다ㅠㅠ
댓글
profile image
알폰소쿠아론 작성자 2020.10.30. 17:42
솔라시네마

심심하고 볼거 없을때 하나씩 보셔요 ㅎㅎ
대부분 왓챠나 넷플에 있을거예요

댓글
멕아더 2020.10.30. 17:35
두개 빼고는 굉장히 생소한 영화들인데 궁금하네요~~
댓글
profile image
알폰소쿠아론 작성자 2020.10.30. 17:44
멕아더
호러 코미디가 우리나라에선 좀 인기가 없죠.. ㅠㅠ
댓글
profile image
오지훈 2020.10.30. 23:43
터커 데일 진짜 너무 재밌게 봤어요 ㅋㅋㅋㅋ
댓글
헤레레레레 2020.10.31. 12:26
프라이트너는 처음에 여동생이랑 깔깔대며 봤는데 중후반에 미친여자가 엄마 어떻게하는거 보고 존나 무서웠던 기억이 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스타니~^^v 2020.10.31. 14:28

'핼러윈 데이'는 무엇보다 변장에 특화된 날이기도 하니...

트로마 공장?!에서 나온 나름 맛깔난 B급 병맛의 '톡식 어벤져'(1984) 추가해 봅니다

 

unnamed.jpg

cd4034ec658dc231d25ae571bd8a5205.jpg

 

익무분 모두 방콕 '핼러윈'데이 즐기시길~~ ;)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용산 cgv) 오늘의 경품현황 2 호냐냐 14분 전13:12 287
best '콜' 전종서 배우의 연기는 언제봐도 압도적입니다 (넷플릭스) 1 FilmWhatElse 21분 전13:05 176
best 주간 넷플릭스 12월 1주차 1 goforto23 26분 전13:00 226
best 만약에 21시 이후 일반시설 영업 종료면 15 FROZEN2 1시간 전12:18 2150
best 충무로영화제 디렉터스 위크 12월5일 초대 취소 10 익무노예 1시간 전11:40 989
best ‘승리호’…“극장 개봉은 없다” 26 PS4™ 1시간 전11:40 3120
best 조지 밀러와 샤를리즈 테론이 말하는 故 휴 키스번  3 goforto23 2시간 전10:50 1048
best '너, 연기, 성공적', 최우수연기상 줘놓고 백상예술대상 유... 10 leodip19 2시간 전10:45 2763
best 너의 이름은 렌티큘러 한정판 (스압) 3 판다소라 2시간 전10:41 763
best 앤 해서웨이가 올린 신작 '락다운' 홍보샷 with 치웨텔 에지... 3 NeoSun 3시간 전09:51 1088
best 내년에 해외 OTT 들어올 수 밖에 없을거같아요. + 극장 얘기 20 환풍기 3시간 전09:30 3060
best '더 프롬' 후기 - 휘황찬란하게 마음 살피기 2 happygroot 4시간 전09:22 519
best 박소담 인스타그램 사진들 1 kimyoung 4시간 전09:19 968
best 해리 스타일스 Variety 화보 1 e260 4시간 전08:59 775
best 슬기로운 익무 생활을 위한 가이드 102 익스트림무비 20.08.11.22:38 25659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1021 다크맨 18.06.19.15:52 394777
827418
image
얏호!!! 1분 전13:25 1
827417
image
sirscott 1분 전13:25 16
827416
image
mcfly 2분 전13:24 34
827415
image
짱제니 5분 전13:21 44
827414
image
하루새 7분 전13:19 146
827413
image
이나영인자기 8분 전13:18 43
827412
image
McManagan 9분 전13:17 339
827411
image
하루새 9분 전13:17 83
827410
image
숨결군 10분 전13:16 179
827409
image
NeoSun 11분 전13:15 80
827408
image
롱테이크 13분 전13:13 185
827407
image
호냐냐 14분 전13:12 287
827406
image
클로브 15분 전13:11 50
827405
image
발자국 15분 전13:11 64
827404
image
로디 16분 전13:10 442
827403
image
호냐냐 19분 전13:07 71
827402
image
바다오 20분 전13:06 184
827401
image
북회귀선 21분 전13:05 163
827400
image
B621 21분 전13:05 414
827399
image
FilmWhatElse 21분 전13:05 176
827398
image
아기천국 22분 전13:04 67
827397
image
슈하님 25분 전13:01 253
827396
image
goforto23 26분 전13:00 226
827395
image
e260 28분 전12:58 156
827394
image
NeoSun 29분 전12:57 255
827393
image
레이엔트 36분 전12:50 428
827392
image
찐찐쓰 41분 전12:45 367
827391
image
헤레레레레 41분 전12:45 88
827390
image
hera7067 50분 전12:36 127
827389
image
무비런 53분 전12:33 1540
827388
image
leodip19 55분 전12:31 548
827387
image
데이비스 56분 전12:30 1515
827386
image
hoop 58분 전12:28 791
827385
image
멕아더 59분 전12:27 205
827384
image
핏어팻 59분 전12:27 3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