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BIAF] 어제 본 내가 가장 좋아하는 전쟁, 보이 앤 더 월드, 단편수상작 짧은 리뷰.

4221CE16-27F7-4E79-9748-1E55722E60E4.jpeg.jpg

어제 하루만 나오고 안 나오려고 아침부터 보는데 참 힘드네욤...

내년부터는 오전 영화는 무조건 건너뛰는 걸로.

그래도 어느분이 주신 비타500으로 힘내서 보았습니다.

(비타500주신 분께 진심 감사)

막날이라고 원정대분들 연일 나오시는 거 같아서, 세분보고 인사드렸었네요. 

올해는 달랑 2일 나오는데, 작년보다 작품들이 전반적으로 어두운 작품들이 많았던 거 같아요.

아니면 작품 선택을 어두운 것만 한 것인지.ㅜㅜ

밝을꺼라 예상했던 작품들도 의외로 밝지 않아서 보다가 눈물 흘릴 뻔했네요.(영화보면서 안 ???? 우는 사람.)

 

너무 힘들고 기운빠져서 5시 영화는 안시베스트랑 캘러미티 제인 둘 중 하나 보려다가 그냥 쉬기로...

단편수상작을 봐야할까 고민하다가 아는 지인과 함께 보기로 결정하고 봤습니다만. 단편은 제 취향 아닌걸로.=_=

머리가 지끈거리고 마음이 무거운 관계로 짧게 남기고 잔뒤에 정리를 제대로 하는 걸로.

올해는 달랑 이틀 나왔는데, 참 힘들게 봤네요.

작품들이 전반적으로 어두운건지, 마스크를 끼고 장시간있는 게 피곤해서인가 힘들었네요.???? 

 

1. 내가 가장 좋아하는 전쟁.

F8DA205B-BD73-4F4E-8F82-DC397F1C50A9.jpeg

 

냉전시대 소비에트 연방인 라트비아에서 성장한 감독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는데요. 현재는 실사 다큐와 인터뷰, 애니메이션 장면은 과거회상용으로 그려집니다.

개인의 선택이란 게 존재하지 않고 국가의 통제와 결정에 의한 교육을 받으면서, 살아가던 공산국가에서의 유년시절과 반동분자로 낙인찍혔던 할아버지의 삶과 어머니의 삶. 

공산당원이었던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달라진 주인공과 주인공 가족들의 이야기를 그려냅니다.

철의 장막안에서의 삶이 어떠했는지 대략적으로만 알 뿐 자세히는 몰랐는데, 작년부터 동유럽권 영화들을 봐왔었기에 그래도 이해하기 어렵지 않았네요.

어린 시절엔 이상하게 생각하다가 자라면서 의미를 선명히 깨닫게 됩니다.

저는 어릴 때 잠시 반공교육(나는 공산당이 싫어요를 들어본 세대)도 받았고, 극장에서 부모님과 같이 가서 영문도 모른채 꼬꼬마 시절인데, 국기에 대한 경례를 영화 시작전에 일어나서 한 기억도 있어요. 공산주의는 악의 축이고, 핵전쟁관련 드라마도 TV에서 상영해줬던 기억이 납니다. 어릴 때 별생각없이 봤던 V도 결국 이런 냉전 시대를 그린 드라마가 아니었을까 싶네요. 올림픽도 대놓고, 동서의 대립으로 그렸던 시기가 있었네요.(교련수업도 받았네요.)

이런 시기를 보내야했던 시간이 있어서 그런지 주인공의 삶에 공감이 갔습니다.

이런 교육에서 벗어나고 깨달음을 얻기까지, 나아가 자유를 추구하게되는 과정을 보여줍니다.  

영화의 첫부분과 마지막 장면을 비교해보면 참 많이 대비됩니다.

어두운 부분도 간혹있었고 안타까운 장면도 감동적인 부분도 있었어요.:)

 

2. 보이 앤 더 월드

2B07EEB5-FA14-4B6B-8A50-2FA843D584E2.jpeg

굉장히 인상적인 일러스트가 기억에 남는 작품이고 참 아름다운 작품일 것이라고 생각하고 봤는데, 그 뒤에 감춰진 커다란 아픔과 슬픔이 존재하는 영화였네요. 

시작과 처음이 이어지는 작품이고요~
마지막까지 본 뒤 작품을 거슬라 올라가보면, 눈물이 핑.

아름다운 자연 속에서 살아가던 한 소년이 일하러 멀리 떠난 아빠를 그리워하다가, 아빠찾는 모험을 하는 내용입니다.

소년의 눈으로 바라본 세상의 풍경을 묘사했는데, 색연필과 수채화로 그려진 풍경과 배경, 배경음악이 너무 아름답습니다.

(피리와 전통 악기가 쓰인 메인음악인데, 코로나 전엔 매일매일이 축제였다는 브라질의 흥겨움이 있어요.)

목화농장, 방직공장, 축제와 매연, 쓰레기가 가득한 대도시의 풍경은 소년을 혼란스럽습니다.

낯선 곳에서 소년은 아버지와 만날 수 있을까요?

벅찬 감동과 슬픔이 공존하는 작품이었어요.

(생각했던 힐링도 받았지만, 멘탈도 함께 점차 다운되었습다.)

 

3. 단편 수상작5F9A1919-16B5-4E46-A414-CEEAF82CA0E4.jpeg

전반적으로 작품들이 우울했어요...ㅠㅠ

그냥 안시를 볼껄 그랬나싶더라구요.

인상적인 작품은 줄리와 에밀,  무슨 일이 있어도 너를 사랑해였어요. (너무 졸려서 졸면서 작성하니 엉망임을 이해해 주세여. 따로 제대로 정리해야...)

 

지니어스 로시 - 피카소의 추상화(?)같은 느낌으로 봤네요.(이해를 잘 못했다는 뜻.)

 

줄리와 에밀 - 영화 우리들이 떠오르던 작품.

 

아홉살의  사루비아 , 폴카닷컴- 무념무상으로 정신줄을 놓고 봤는데, 이해하길 포기함.

 

그놈이야기 - 범죄자와 함께한 3명의 여인들의 시간, 함께 나눈 편지등 인터뷰를 다룬 스토리

 

 무슨 일이 있어도 널 사랑해 - 두 부부가 상당히 멀어진 느낌으로 식사를 하면서 어쩌다 서로 이 지경까지 온건지 기억을 더듬어가고, 보면서 실제 사건들도 떠오르면서, 눈물이.ㅠㅠ

엔딩 크래딧 노래들으면서 마음을 진정시켰어요.

 

다 보고 나니 참 피곤한 하루였지만, 영화제 마지막날을 마무리하면서 늘 같이 즐기는 지인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평소라면 그냥 지나칠텐데 강행군 진행한 원정대보고 아는 척하고, 소소히 뭔가 챙겨드렸었네요.

다른 분들은 얼굴을 전혀 모르고 어느 분인질 몰라 전달 못 드렸지만, 다음 기회에 보아요.:)

영화제 오늘까지인데 마지막까지 잘 즐기세요.:)

 

C540148B-636F-4D75-A6F1-B422CCF9CD3B.jpeg.jpg

미녀 지인에게 얻어먹은 돌체라떼.

 

원정대분들 따라가서 예상치않게 맛있게 먹었던 추억 잊지 않겠습니다.:)

만나서 반가웠고, 서로 얼굴을 알진 못하지만 함께 영화제를 즐겼던 분들, 같은 공간에서 함께할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내년엔 정상적인 상황에서 또 함께 영화제를 즐길 수 있기를 바랍니다. 🤗🤗🤗

42343082-9EEA-4DC6-B9C4-51158BD1DDCF.jpeg

28D9105A-5C44-4492-8F84-D755C159C31C.jpeg

 

추천인 5

  • Tara
    Tara
  • 쿨스
    쿨스

  • madman56
  • Storm
    Storm
  • 홀리저스
    홀리저스

쥬쥬짱 쥬쥬짱
37 Lv. 231154/250000P

감성으로 영화를 느끼는 사람.
텍스트는 감성적이지만, 냉철한 현실주의자.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6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Storm 2020.10.27. 08:41
수고하셨습니다. 많이 힘드셨을텐데.. 지인분이 계셔서 힘이 되셨을듯 하네요~
댓글
profile image
쥬쥬짱 작성자 2020.10.27. 10:16
Storm
제가 어제 커피를 어무 많이 마셔서 잠이 안 오더라구요.:) 몇년째 함께하는 지인들과 만나서 너무 좋았고 익무원정대분들과 마지막에 만나 좋았어요.:) 함께 같은 공간에 있었던 분들도 반가웠어요.
댓글
profile image
2등 쿨스 2020.10.27. 10:10
간식주신거 인증하는거 까먹고있었네요ㅠ
비싸보여서 못뜯고있어요ㅎㅎ
감사히 잘먹겠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쥬쥬짱 작성자 2020.10.27. 10:18
쿨스
젤리는 트레이더스에서 산 거고 불량식품같은 당충전용이예요.ㅋㅋㅋ
커피 초콜릿은 GS에서 샀어여.:)
댓글
profile image
쿨스 2020.10.27. 10:20
쥬쥬짱
ㅎㅎ 패키지가 외제스러워요
댓글
profile image
쥬쥬짱 작성자 2020.10.27. 10:27
쿨스
젤리는 헝가리꺼니까 외제 맞다능.ㅋㅋ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콜' 봤습니다. 깔끔하게 나왔네요. 5 golgo 17분 전19:29 727
best (스포X) 넷플릭스 [콜] 간단 후기 5 영사남 37분 전19:09 988
best 가스파 노에 & 샤를로트 갱스부르 신작 예고편 (자막) 8 이돌이 39분 전19:07 405
best 박신혜, 전종서 배우 및 이충현 감독님 사진 2 kimyoung 42분 전19:04 789
best 귀멸의 칼날 2021년 캘린더 9 인사팀장 49분 전18:57 569
best [넷플릭스 오리지널] [콜] - 후기 (스포X) 10 장만월사장님 1시간 전18:46 1358
best 살면서 감독 소리도 듣고 너무 웃기네요 ㅋㅋ 4 rhea 1시간 전18:38 1118
best 배우 김우빈, 개인 SNS 개설 하루 만에 팔로워 24만명 1 friend93 1시간 전18:09 346
best [필독] 충무로영화제-디렉터스 위크 당첨자분들 확인하세요. 익무노예 1시간 전17:55 429
best 바네사 커비 에스콰이어 UK 2021년 1월호 화보 2 kimyoung 2시간 전17:40 596
best 오시이 마모루 감독 신작 '블라드 러브' 새 포스터와 예고편 5 golgo 3시간 전16:43 869
best ‘수어 사이드 스쿼드’ 새 프로모 포스터..CCXP 참석 goforto23 3시간 전16:31 1284
best (Supervicon님 나눔) 뜨거운 것이 좋아 후기, 마릴린 먼로가 왜 섹시아... 14 호냐냐 3시간 전16:07 909
best 롯데시네마를 자주가는 이유 28 허니쿰보 3시간 전16:03 3112
best Imax 대작 기획전 공지 수정했네요 ㅋㅋ 12 놀란란님한판해요 4시간 전15:30 5048
best 듣기만 해도 감동이 밀려오는 영화 스코어 4곡 11 순푀당나귀 4시간 전15:28 1501
best 극장에서 보면서 가장 비주얼 쇼크 받았던 영화는 무엇이었나요? 22 YNWA 4시간 전15:11 1546
best 다음주 VOD 출시일정 10 PS4™ 5시간 전14:22 2419
best '최미역행' 중국 평점 어떤가 찾아봤는데... 17 golgo 5시간 전14:13 2812
best CGV 로맨틱코미디 특별전 패키지 뱃지 실물 이미지 28 무비팝 6시간 전13:25 3110
best 슬기로운 익무 생활을 위한 가이드 102 익스트림무비 20.08.11.22:38 25288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1021 다크맨 18.06.19.15:52 394402
824972
image
라온제나 5분 전19:41 208
824971
image
생크치 9분 전19:37 81
824970
image
핀란 11분 전19:35 260
824969
image
설레는영화관 15분 전19:31 75
824968
image
golgo 17분 전19:29 727
824967
image
나이스가이83 19분 전19:27 424
824966
image
비카인드 20분 전19:26 91
824965
image
핀란 21분 전19:25 78
824964
image
골룸 28분 전19:18 86
824963
image
기억제거기 32분 전19:14 444
824962
image
spacekitty 36분 전19:10 332
824961
image
영사남 37분 전19:09 988
824960
image
이돌이 39분 전19:07 405
824959
image
kimyoung 42분 전19:04 789
824958
image
랑게르한스 44분 전19:02 101
824957
image
인사팀장 49분 전18:57 569
824956
image
포트라레이즈 52분 전18:54 654
824955
image
스타베리 53분 전18:53 115
824954
image
아트매니아 55분 전18:51 157
824953
image
z치츄z 59분 전18:47 465
824952
image
장만월사장님 1시간 전18:46 1358
824951
image
rhea 1시간 전18:38 1118
824950
image
환풍기 1시간 전18:38 317
824949
image
척하지않는삶 1시간 전18:35 380
824948
image
스텔라라 1시간 전18:34 471
824947
image
데헤아 1시간 전18:32 118
824946
image
Jyung 1시간 전18:28 855
824945
image
민트스틱 1시간 전18:24 376
824944
image
내꼬답 1시간 전18:23 468
824943
image
Meerkat 1시간 전18:22 938
824942
image
friend93 1시간 전18:22 480
824941
image
요레 1시간 전18:21 309
824940
image
스마트 1시간 전18:16 371
824939
image
홀리저스 1시간 전18:13 494
824938
image
타비 1시간 전18:11 2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