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BIAF] 처음 가본 영화제는...

20201024_175919.jpg

 

제목을 조금 정정하자면 제 돈으로 간 첫 영화제겠네요..

사실 부천에 살면서 영화제에 두번 가봤는데 어릴때 지금은 좀 유명해지신 모유튜버분과 살짝 친분이 있어서 (그시절에 저는 상업 영화만 봤었죠) 영화제 티켓을 받아 같이 본 기억, 그 뒤 올해 부천 영화제 티켓팅을 실패해 온라인 상영만 보다가 익무님의 은혜로 <바보 타로>를 보러 갔던게 전부였네요.

 

영화제를 왜 안다녔냐면 전 서치 능력이 상당히 떨어지는 편이였고, 주변에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이 단 한명도 없고, 티비도 안봐서 영화를 자주 보면서도 영화제에 대한 개념이 별로 없었습니다. 일반인이 갈수있단것도 몇년전에 알 정도로요😢 그렇게 동네에서 걸어주는 영화만 매일 보던 저는 첫 경험을 통해 그 뒤 영화제 도전을 해보지만 번번히 티켓팅을 실패하는 똥손을 가지게되었죠. 그래서 그 뒤로 또 포기

 

그러다가 이번 애니메이션 영화제 소식을 익무에서 듣고 이번엔 성공해보리라 결심 후 열심히 예매했는데 애니메이션이라 그런지 티켓팅이 상당히 여유로웠습니다 ㅎㅎㅎ 그치만 일을 하는 관계로 오늘 그리고 내일만 영화를 볼 수 있어서 좀 아쉽네요ㅠㅠ (어제 길 잃어서 영화 놓친건 비밀)

 

처음 제 돈으로 예매해서 가본 영화제는 뭔가 상상과는 달랐지만 그래도 상당히 재밌었습니다 ㅎㅎ 관크도 없고 엔딩 크레딧 이후 박수 치는것도 멋지고 좋았어요. 영화를 매일 혼자보러 다니면서 좋다고 생각했는데 이번엔 좀 아쉽더라구요. 다른분들은 끝나고 영화에 관한 감상평 나누시는데 전 나눌사람도 없고 개봉할지 안할지 모르니까 혼자 글을 끄적이는거밖엔 할게 없었습니다ㅠㅠ 영화 사이 간격이 긴 것도 한몫했구요 ㅎㅎ 그래도 좋은 작품들을 볼 수 있어 행복했고 이 맛에 많은 분들이 영화제를 다니시는구나 싶더라구요! 앞으로는 저도 열심히 다녀보려구요 🤔

 

영화를 봤으니 간단평을 하자면

<내가 가장 좋아하는 전쟁> 익무에 올라온 글을 보고 재밌겠다 싶어서 예매했습니다. 다큐와 애니의 조합이 독특하고 전쟁과 신념이 미치는 영향이 지대하구나, 난 시대와 나라를 잘 타고났다란 생각이 들더군요. 보는데 <스탈린이 죽었다>와 <어스>가 생각났습니다.

 

<클라이밍> 익무님들이 그로테스크 하다고 하셔서 갑자기 기대를 하게된 영화! 그림체가 아주 살벌하더라구요 ㅎㅎ 임신과 출산에 대한 공포인듯한데 얘기가 자꾸 딴 길로 새는거같아 아쉬웠지만 우리나라 애니산업이 점점 발전해 나갈 수 있겠단 생각을 했네요! 그래도 뭔가 아쉬운 영화🥺

 

<캘러미티 제인> 솔직히 8시 타임 <트루 노스> 때문에 그냥 예매했던 영화고 기대 1도 안했는데 세상에 제일 재밌었습니다. 색감도 이쁘고 주제도 확실하고 풀어나가는 방식도 좋구요. 아마 개봉하지 않을까란 생각이...🤔

 

<트루 노스> 이런 이야기는 볼 때마다 씁쓸하고 슬프네요. 가장 가까이 있는 같은 나라가 고통받는 현실은 해줄 수 있는게 없어 안타깝고 그래요... 관련 영화들 볼 때도 맘이 안좋았는데 참 잘 표현해냈더라구요. 근데 한국어 쓰는 민족의 영화를 보는데 영어로 말해서 한글 자막을 읽어야하는 아이러니;

앞에 외국인이 계셨는데 과연 어떻게 영화를 보셨을지 너무 궁금했습니다

 

내일은 제가 이 영화제를 가야겠다고 마음 먹은 영화를 보러갈건데 벌써부터 두근대네요💜 영화제에 눈을 떠버려서 큰일입니다😖👍

추천인 18


  • 찬해사랑
  • 호냐냐
    호냐냐
  • 지킬하이드
    지킬하이드

  • madman56
  • 락산
    락산
  • 셋져
    셋져
  • Tara
    Tara
  • 철왕
    철왕
  • 레몬에이드
    레몬에이드
  • 온새미로
    온새미로
  • 짱제니
    짱제니
  • 쥬쥬짱
    쥬쥬짱
  • 얼죽아
    얼죽아
  • 인간실격
    인간실격
  • B바라기
    B바라기
  • 한솔2
    한솔2
  • 홀리저스
    홀리저스
  • deckle
    deckle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21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deckle 2020.10.25. 23:01
포스터에 눈 뜨고 영화제에 눈 뜨고 곧 영화학교에 입학해서 연출시네마가 됩니다. 스탈린이 죽었다! 다시 보고 싶네요.
댓글
profile image
솔라시네마 작성자 2020.10.25. 23:02
deckle
포스터에 눈을 뜨고 텅장이되고 영화제에 눈을 뜨니 유일하게 하루쉬는 주일이 날아가네욬ㅋㅋㅋㅋㅋㅋ미치겠습니다ㅠㅠㅠ
댓글
profile image
솔라시네마 작성자 2020.10.25. 23:29
홀리저스
ㅋㅋㅋㅋ홀리저스님도 어제오늘 영화 많이 보시느라 고생하셨어요
댓글
profile image
3등 이카로스 2020.10.25. 23:04

저도 영화 보고 나오니 지인끼리 보고 온 사람들이
나오며 얘기하는 게 좀 부럽더라구요..
매년 같이 가는 후배가 울산에 내려가 있는 바람에
혼자 보는데 영화보고 같이 대화 나눌 사람 있으면
참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ㅠㅠ

댓글
profile image
솔라시네마 작성자 2020.10.25. 23:30
이카로스
전 진짜 가족, 친구가 아무도 영화에 관심있는 사람이 없어서 슬퍼요ㅠㅠ 제가 보여준대도 잘 안봐여ㅠㅠ
댓글
profile image
인간실격 2020.10.25. 23:09
결론 : 익무인들아 나한테도 아는 척좀 해줘라.
댓글
profile image
솔라시네마 작성자 2020.10.25. 23:29
인간실격
ㅋㅋㅋㅋ뭔가 익무분들보단 그냥 제 친구들이 영화를 좋아했음 좋겠어요 가족이나
댓글
profile image
쥬쥬짱 2020.10.25. 23:20

이렇게 영화제에 빠지게 되셨군요.
전 부천 영화제에 처음 발 들여놓게 된 이유가 영화동호회 어디선가 뒤늦게 활동하면서,
초대권을 얻게 되어서 가게 되었는데, 그땐 주말밖에 못 가니 선택의 기회가 없더군요.
그냥 한곳에서 몰아서 처음으로 보면서 혼자 봤었던 기억이 납니다.
그 뒤로 전주, 부산 요렇게 쫓아다니고 이런저런 영화제도 참석하게 되었는데요.
저도 거의 혼자 다녔어요. 워낙 존재감이 없다보니 눈에도 잘 안띄고,
다른 곳에서 간신히 오프라인 모임하면서 친하게 이어진 지인 한분과만 지금까지 알고 지내고 있고.
나머지는 다른 모임에서 알게되었는데 영화로 이어진 분이 있습니다. :)
전 혼자도 좋았던 거 같아요. 그냥 글로만 소통해도 좋더라구요.
저랑 보신 작품이 3개 겹치니까 반갑네요.

BIAF는 다닌지 실은 몇년 안되었는데, 한번 다니니까 계속 다니게 되네요.

댓글
profile image
솔라시네마 작성자 2020.10.26. 08:06
쥬쥬짱
저도 앞으로는 최소 저희 동네에서 하는 것만이라도 다니지않을까 싶어요 ㅎㅎㅎ 전 오프모임도 거의 안나가고 집도 멀어서...동네에서 이렇게 같이 할 사람이 있음 좋겠는데 약간 무리한 소원같기도하네요🥺 쥬쥬짱님 글 보고 사실 판타스틱 플래닛 때문에 다른 작품도 예매했습니다 감사해요!!
댓글
profile image
쥬쥬짱 2020.10.26. 09:50
솔라시네마
저도 동네에 없어서 동호회에서 만났어요! 지금 코로나때문에 그렇지만 코로나가 지나가고 여러모임 다니시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친구 찾으시길 바랍니다.:)
댓글
profile image
짱제니 2020.10.25. 23:26
저도 처음으로 당첨되어 오늘 가봤는데 23일부터 27일까지 1일 3매씩 볼 수 있는 배지를 받았어요.
제 이름이 적혀있는 ㅎㅎ 내일 영화 3편봐서못가고 넘 멀지만 27일에 가려고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솔라시네마 작성자 2020.10.26. 08:07
짱제니
27일은 일하느라 못가는데 부럽습니다ㅠ.ㅜ 마지막까지 좋은 영화 많이보세요!!
댓글
profile image
짱제니 2020.10.26. 10:27
솔라시네마
감사합니다. 오늘도 즐겁고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댓글
profile image
Tara 2020.10.26. 00:41
오호 상세후기 잘 봤습니당ㅎㅎ 내일은 어떤 영화를 보시는건가요?
댓글
profile image
솔라시네마 작성자 2020.10.26. 08:07
Tara
탱고 + 판타스틱 플래닛이요!ㅎㅎㅎ 제일 기대중입니당 예전부터 보고싶었던 작품이었거든요 👍
댓글
profile image
셋져 2020.10.26. 01:09
저의 첫 영화제는 익무에서 당첨된 Biaf였어요.(물론 돈 주고 간 영화제는 이때 이후의 일이지만요)
익무덕에 처음으로 영화제에 가보면서 다양한 체험도 해보고 한계도 실감하는 등 여러가지로 좋은 경험이었어요.
혼영족 입장에서는 영화를 보고나서 같이 영화에 대해서 이야기하는 사람들이 부럽기도 합니다. 수다떠는 것을 좋아하다보니 영화에 대해서 이야기하는 곳을 찾게 됩니다.😭
댓글
profile image
솔라시네마 작성자 2020.10.26. 08:09
셋져
저도 일반 영화 보고나서는 그래도 상업영화는 종종 지인들도 보고해서 괜찮고, 독립영화는 익무분들이 많이보셔서 괜찮았는데 아무래도 영화제는 일반 영화보단 많은 분들이 못보시니까 말할사람이 진짜 거의 없더라구요ㅠㅠ 난생 처음 둘이 영화보는 분들이 부러웠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호냐냐 2020.10.26. 08:26
오늘 탱고, 판타스틱 플래닛만 보시는건가요?
댓글
profile image
솔라시네마 작성자 2020.10.26. 08:58
호냐냐
넹....퇴근하고 가면 그거밖에 시간이 안되서요ㅠㅠㅠㅠ흑흑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정품을 쓰는게 잘못된건가요?? 😥 49 토레타냠 3시간 전00:10 3587
best [충무로영화제-디렉터스 위크] 신의 딸은 춤을 춘다 GV 후기 2 한여름 3시간 전00:05 277
best 12월 5일 박스오피스 3 paulhan99 3시간 전00:00 1017
best [진격의 거인]마지막이 다가와요(걱정,기대) 24 닭한마리 3시간 전23:41 1052
best 2020년 최고의 공포 영화 Top 10 (WatchMojo 선정) 3 바이코딘 3시간 전23:40 809
best 넷플릭스 시리즈 [반교] 1화 봤습니다. 약스포 간단 후기... 1 이스케이프FZ 4시간 전23:22 650
best 한숨 토-크 <코로나 시대 감독살이> 후기 6 셋져 4시간 전23:20 523
best 개인적으로 생각해 본 HBO MAX가 21년도 라인업을 공격적으로 기획한 이유 6 sirscott 4시간 전23:11 1109
best 오랜만에 씨네큐브 광화문점을 방문했습니다. 12 누누 4시간 전23:10 908
best 미국 국민 절반은 향후 6개월동안 극장 안 간다 (설문 결과) 8 goforto23 4시간 전22:58 1392
best 경험에서 나온 연기들(많이 드문 경험...) 9 닭한마리 4시간 전22:50 1104
best 충무로영화제-디렉터스위크 한숨 토-크, 코로나 시대 감독살이 후기 입... 6 코쓱모쓰 5시간 전21:49 620
best 시미즈 다카시 공포 마을 시리즈 2편 [주카이 마을] 포스터 9 카란 5시간 전21:45 952
best 일본 조간신문 전면광고를 장식한 [귀멸의 칼날] 7 카란 5시간 전21:36 1129
best [포드 VS 페라리] 드디어 발매된 캐롤 쉘비의 선글라스 25 제임스카메라 5시간 전21:32 2009
best 펀치 드렁크 러브 뱃지 18 espresso 6시간 전20:59 1962
best 여행을 떠나고싶은 일부 영화속 장면들 part2 6 R.. 6시간 전20:48 930
best 나만의 영화별 음식, 음료 매치 7 텐더로인 6시간 전20:33 1206
best 이준익 감독 '자산어보, 내년 설에 개봉 할수 있을지 또다시 불안... 3 PS4™ 7시간 전20:21 1342
best 여행가고 싶게 만드는 영화의 일부 장면들 13 R.. 7시간 전19:54 1160
best (스포일러)맹크-장문리뷰입니다. 4 한물결 7시간 전19:49 568
best 슬기로운 익무 생활을 위한 가이드 102 익스트림무비 20.08.11.22:38 25756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1021 다크맨 18.06.19.15:52 394882
828098
image
spacekitty 7분 전03:17 101
828097
image
그린나래 54분 전02:30 115
828096
image
godzilla123 59분 전02:25 161
828095
image
영화취미 1시간 전01:45 1034
828094
image
어느멋진날 1시간 전01:40 266
828093
image
Jyung 1시간 전01:34 2422
828092
image
셋져 1시간 전01:34 456
828091
image
푸돌이 1시간 전01:26 216
828090
image
푸돌이 2시간 전01:21 641
828089
image
나이스대만 2시간 전01:16 340
828088
image
영화취미 2시간 전00:55 198
828087
image
얼음나무 2시간 전00:49 421
828086
image
호냐냐 2시간 전00:46 766
828085
image
영원 2시간 전00:40 593
828084
image
엠마스톤 2시간 전00:40 863
828083
image
영화취미 2시간 전00:37 191
828082
image
아싸리무비시청 3시간 전00:24 398
828081
image
소울메이트 3시간 전00:12 594
828080
image
토레타냠 3시간 전00:10 3587
828079
image
NeoSun 3시간 전00:09 340
828078
image
한여름 3시간 전00:05 277
828077
image
토니스타크 3시간 전00:05 455
828076
image
플레어윈드 3시간 전00:04 568
828075
image
paulhan99 3시간 전00:00 1017
828074
image
Yxxthfilm 3시간 전00:00 271
828073
image
싸인한 3시간 전23:58 1945
828072
image
셋져 3시간 전23:55 439
828071
image
리얼리스트 3시간 전23:52 198
828070
image
닭한마리 3시간 전23:41 1052
828069
image
바이코딘 3시간 전23:40 809
828068
image
우히린 3시간 전23:36 168
828067
image
로또1등되게해줘 3시간 전23:35 203
828066
image
히히히하하 3시간 전23:27 485
828065
image
아싸리무비시청 3시간 전23:26 822
828064
image
이스케이프FZ 4시간 전23:22 6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