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3
  • 쓰기
  • 검색

[BIFF] 썸머 85 / 나르시스의 수난 / 운디네 간단 후기

enchanted enchanted
2121 14 13

2박 3일의 짧은 부산일정을 마치고 서울로 돌아가는 길입니다.
5편 밖에 보지 못했지만, 대부분 만족스러워서 기분 좋게 상경 중이네요ㅎㅎ
어제 야외상영으로 보았던 [썸머 85]와,
공교롭게도 두 편 모두 신화를 바탕으로한 [나르시스의 수난], [운디네]의 간단 소감을 전합니다.

1. 썸머 85
프랑수아 오종 감독의 신작 [썸머 85]는 여러면에서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이 떠오르면서도 고유한 매력을 지닌 좋은 작품이었습니다.
돋보이는 자연풍경부터, 주인공과 상대역의 외모적인 설정, 예술적 재능(이 영화의 주인공은 문학적 글쓰기)을 지닌 주인공의 캐릭터 등, 곱씹어 볼수록 콜바넴과 유사한 점들이 찾아지는 영화입니다.
하지만 이 영화는 액자구성과 플래시백의 형식을 택하여, 어쩌면 영화 안에서 크기가 가장 크다고 볼 수 있는 사건을 처음부터 오픈해버리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이 작품의 지향점이 콜바넴과는 다른 곳에 있다는 것을 미리 선언하는 것이었는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초중반부는 예상했던 아름답고도 여린 사랑이야기와 주인공의 심리를 섬세하고 유려하게 보여줍니다.
그러다 어느 순간 시점의 주도권이 바깥 액자의 시간대로 넘어오게 되면,
주인공이 가진 문학적 재능과 관련하여 전체적인 이야기 구조가 달리 보이기 시작하더라구요.
결국 이 영화는 사랑이야기일 뿐만 아니라 작가탄생의 서사처럼 보여서 흥미로웠습니다.
프랑수아 오종 감독의 영화는 최근작 [두개의 사랑], [신의 은총으로] 밖에 보지 못하긴 했지만,
저에게는 [썸머 85]가 가장 좋은 작품인 것 같습니다.
곧 있을 프라이드영화제에서도 상영하고 개봉도 곧 하지 않을까 싶은데, 강력 추천드립니다ㅎㅎ

2. 나르시스의 수난
이 영화는 '내 안의 유교정신을 억누르고 롤러코스터를 탄듯 기분으로 따라가면 예상치 못한 즐거움을 누릴 수 있을 것이다'

라는 프로그램 노트에 구미가 당겨 보게 된 작품입니다.
결과적으로, 저는 평소에도 유교정신이 그닥 투철하지 않은 사람이어서 그랬는지 몰라도 예상보다는 조금 약하다는(?) 인상을 받았던 것 같아요ㅎㅎ
하지만 그럼에도 나르시스 신화를 바탕으로한 여러 설정에서 눈길을 끄는 부분들이 분명히 있었고,
예상보다 만듦새도 나쁘지 않아서 나름대로 흥미롭게 볼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특히 이 영화에서 가족이 할 수 있는 행위(?)를 정의하는 방식이 골때리는 면이 상당한데,
영화제가 아니면 볼 수 없을 것 같은 영화라 어쨌든 보길 잘한 것 같아요ㅎㅎㅎ

3. 운디네
[운디네]는 얼마 전 개봉한 [트랜짓] 크리스티안 팻졸트 감독의 신작이자 주연했던 배우들이 그대로 다시 출연한 영화입니다.
전작을 보신 분들이라면 아시겠지만, 그 난해하고도 매혹적인 연출 스타일이 다시금 잘 나타난 작품이더라구요.
게다가 이번에는 아예 신화를 모티브로 삼고 있어서 그런지, 초현실적인 요소까지 들어가 난해함과 신비로움을 더하는 작품으로 완성되었습니다.
보는 이들을 순간 매혹시키는 매우 인상적인 몇장면이 기억에 남는데,
개인적으로는 영화 전체가 그만큼 좋지는 않았던 것 같아요.(저는 트랜짓이 더 좋네요)
베를린의 도시개발 역사에 대한 설명들이 상세하고도 많은 분량으로 등장하는데,
그와 주요 인물들 간의 연결점을 마땅히 찾지 못해서 어딘가 부족한 느낌이 남은 것 같기도 합니다.
이 작품 같은 경우는 이미 개봉일정이 잡힌 걸로 기억하는데, 이후 시네마톡 같은 프로그램이나 다른 분들의 해석을 찾아볼 수 있는 기회가 더 기대되네요ㅎㅎ

올해 작품들 중에는 단연 야외극장에서 본 두 작품, [미나리]와 [썸머 85]가 무척 좋았는데,

기억해 두셨다가 기회되면 꼭 챙겨보시길 바랍니다ㅎㅎ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4

  • nashira
    nashira
  • ZELDA
    ZELDA
  • 마법구름
    마법구름
  • madman56
    madman56
  • 노리터
    노리터
  • 영미용
    영미용
  • 테리어
    테리어

  • 살다보니
  • 얼죽아
    얼죽아
  • mirine
    mirine
  • 하파타카차
    하파타카차
  • 소고13
    소고13
  • ipanema
    ipanema

댓글 13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트랜짓 힘들었는데 운디네도 만만치 않겠네요..ㅜ
댓글
20:27
20.10.25.
profile image
enchanted 작성자
ipanema
감독의 스타일 상 어느정도는 분명히 그럴 것 같아요ㅠㅠ
그래도 신화 모티브가 훨씬 강한 이야기라 배경지식이 필요했던 트랜짓보다 오히려 나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듭니다ㅎㅎ
댓글
21:00
20.10.25.
profile image 2등
미나리,썸머85 둘다 기대중인데 다행히 평이 좋나보군요 ㅎ
댓글
20:35
20.10.25.
profile image
enchanted 작성자
소고13
미나리를 거의 다 좋은 것 같은데 썸머85는 조금 갈리는 것 같기도 해요ㅎㅎ
저 같은 경우는 재기발랄한 스타일을 예상했다가 초반부터 빗나가서 잠시 당황스럽기도 했어요...
그래도 개인적으로는 두 작품 다 강추입니다ㅎㅎㅎ
댓글
21:09
20.10.25.
profile image 3등
전 미나리 기대되는데... ^^ 아 먼저 보신 분들 부럽네요
댓글
20:46
20.10.25.
profile image
enchanted 작성자
mirine
곧... 정식개봉해서 볼 수 있게 되었음 좋겠어요!!
댓글
21:09
20.10.25.
profile image
썸머 85 해석이 좋네요!! 지금 생각해보면 감상할 때 제가 너무 콜바넴을 같이 염두하고 본게 아닌가 후회됩니다😅
댓글
20:57
20.10.25.
profile image
enchanted 작성자
얼죽아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콜바넴이 또 최근에 너무 독보적이었던 작품이라 어쩔 수 없는 부분도 있는 것 같아요ㅠㅠ
댓글
21:12
20.10.25.
profile image
enchanted 작성자
노리터
아! 운디네는 12월 개봉예정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들었어요ㅎㅎ
댓글
23:14
20.10.25.
profile image
저도 썸머 85, 나르시스의 수난 봤는데 나르시스는 수위는 생각보다 낮은데 이해가 안 가는 느낌이었어요ㅋㅋㅋㅋ나는 어쩔 수 없는 유교보이인가 싶었던
댓글
23:55
20.10.25.
profile image
enchanted 작성자
포비뽀삡
저도.. 어차피 이해안될거 그냥 확 달려줬으면 했는데 그 부분은 아쉽더라구요ㅎㅎ
댓글
12:56
20.10.26.
profile image
건축가의 시선으로 운디네-베를린의 관계를 바라본 리뷰글 홍보해봅니다. :D
https://extmovie.com/movietalk/61644658
댓글
03:10
20.12.28.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힛갤 도전)) 자타공인 제 1호 보물입니다 2 박찬식이 박찬식이 3분 전14:26 106
HOT 스티브 로저스의 다양한 수트 9 Roopretelcham Roopretelcham 1시간 전12:55 880
HOT 디즈니와 마블, 워너와 DC 6 Roopretelcham Roopretelcham 1시간 전13:11 882
HOT 마블 페이스 4 로고 변경 모음 2 goforto23 1시간 전12:41 1188
HOT 자식의 결혼에 대해 이야기 하는 대한민국 여자배우의 위엄 4 제임스카메라 제임스카메라 2시간 전12:29 1826
HOT [콰이어트 플레이스 2] 북미 IMAX 배너 3 Roopretelcham Roopretelcham 2시간 전12:18 1056
HOT 몸까지 잘 생겨진 유승호 최근 화보 5 kimyoung 2시간 전12:07 2036
HOT 적절한 시대변경 [아이들은 즐겁다], 원작과의 차이점 12 야옹선생 야옹선생 2시간 전11:37 937
HOT 레아 세이두, 뱅상 카셀 @자동차 레이싱 경기장 (5/8) 4 Roopretelcham Roopretelcham 2시간 전11:34 1782
HOT 라이브쇼 지미 키멜의 로빈등장 모습 3 kimyoung 2시간 전11:30 924
HOT '스파이럴' 감독- R등급 겨우 받았다..최애 쏘우 영화는 3편 6 goforto23 3시간 전11:16 1718
HOT 일본에서도 보도된 진 삼국무쌍 실사판 대폭망... 5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3시간 전10:46 1581
HOT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메가박스 패키지~:) 6 줄리아러브 줄리아러브 3시간 전10:43 1725
HOT 일본서 요즘 '빈센조'가 인기인가 보네요. 20 golgo golgo 4시간 전10:22 2646
HOT 전세계 IMAX관 스크린 크기 비교도 (21.05.09 기준) 18 레일트레인 레일트레인 4시간 전10:19 1671
HOT 톰 크루즈가 말하는 팬데믹에서 촬영 강행한 이유 및 힘든점 10 goforto23 4시간 전09:39 2114
HOT [전주국제영화제 JIFF] 후기 -- 9. 종장 6 loneranger loneranger 5시간 전09:21 521
HOT 용산 경품현황(8:27) 12 판다소라 판다소라 6시간 전08:28 1521
939583
image
박찬식이 박찬식이 3분 전14:26 106
939582
image
잡스형잘가 5분 전14:24 53
939581
image
비단장수 5분 전14:24 50
939580
image
시바견.. 시바견.. 8분 전14:21 214
939579
image
R.. R.. 13분 전14:16 155
939578
image
샤바랄라 샤바랄라 15분 전14:14 320
939577
normal
LINK LINK 16분 전14:13 218
939576
image
rhea 27분 전14:02 189
939575
normal
물개 물개 27분 전14:02 277
939574
image
선통물천 28분 전14:01 186
939573
image
Nobita Nobita 29분 전14:00 382
939572
normal
맛난거 30분 전13:59 97
939571
image
레몬에이드라면 레몬에이드라면 36분 전13:53 422
939570
image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45분 전13:44 174
939569
normal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51분 전13:38 199
939568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1시간 전13:22 592
939567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1시간 전13:11 882
939566
normal
스톰루이스 스톰루이스 1시간 전12:58 417
939565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1시간 전12:55 880
939564
normal
Centaur 1시간 전12:53 885
939563
image
밍구리 밍구리 1시간 전12:50 472
939562
normal
자유로운작가 1시간 전12:48 606
939561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1시간 전12:43 573
939560
image
goforto23 1시간 전12:41 1188
939559
image
e260 e260 1시간 전12:35 239
939558
image
제임스카메라 제임스카메라 2시간 전12:29 1826
939557
image
홀리저스 홀리저스 2시간 전12:22 339
939556
normal
자유로운비행 자유로운비행 2시간 전12:20 1186
939555
image
판다소라 판다소라 2시간 전12:18 915
939554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2시간 전12:18 1056
939553
image
레몬에이드라면 레몬에이드라면 2시간 전12:15 354
939552
image
kimyoung 2시간 전12:07 2036
939551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2시간 전12:01 493
939550
normal
rookie1 2시간 전11:54 816
939549
image
golgo golgo 2시간 전11:47 13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