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잡생각: 예상별점 낮은 영화도 종종 일부러 찾아보는 이유

저의 영화 감상 스타일은 잡식성입니다. 

 

장르나 감독은 웬만큼 극단적이지 않으면 거의 가리지 않습니다. 물론 선호 장르와 불호 장르, 좋아하는 감독과 싫어하는 감독은 있지만 의식적으로 편식을 하진 않아요. 

 

평균 점수나 왓챠 예상 별점에 아예 신경 안쓴다고 하면 거짓말이겠지만 종종 위험을 무릅쓰기도 합니다. 

 

호불호가 많이 갈리는 것도 아니고, 정말 빼도박도 못할 '망작'으로 공인된 영화를 찾아서 보는 경우도 있는데 그 이유로는 대충 두 가지가 있습니다. 

 

 

1. 좋은 영화, 준수한 만듦새의 영화만 보다보면 자신의 취향을 제대로 파악하기가 좀 힘든게 있습니다. 

 

예컨대 제 자신이 멜로 영화를 나름 좋아하고 잘 본다고 생각했던 때가 있었습니다. 지금처럼 영화를 잡다하게 챙겨보지 않았고, 멜로라면 유명하고 검증된 수작들만 간간이 챙겨보던 시절이죠 ㅋㅋ 

 

하지만 더 많은 영화들을 접하면서, 제 기대치에 한참 못 미치는 멜로영화들이 급격히 많아지더군요. 이거 영화 언제 끝나냐~ 시계를 들여다보는 경험이 잦아지면서 끝내 인정했습니다. '나는 멜로영화를 안 좋아한다.' 

 

웬만하면 누구나 좋아할 만한 검증된 수작이 아닌 이상, 저는 멜로영화에, 특히 진지한 멜로에 주는 점수가 대체로 짠 편입니다. (로맨틱코미디는 또 좋아합니다ㅋㅋ)

 

반대로 남들에게 푸짐하게 욕먹는 공포영화들은 의외로 나쁘진 않았던 경우가 꽤 많네요. 

 

밤에 잠이 안와서 시간이나 때우려고 본, 예상별점 2점대의 짧은 공포영화 한편이 제법 괜찮았다던가 하는 식이죠. 

 

물론 남들은 좋게 봤지만 나는 별로였던 영화들을 떠올리며 취향을 알게 되는 경우도 있지만 

 

남들은 다들 별로라는데 나만은 좋았던, 그 숨겨진 보석같은 영화들을 발견할 때가 개인의 영화 인생에서는 상당히 가치있는 순간이라고 생각합니다. 

 

 

 

2. 이 경우는 정말 못 만들어서 호불호도 안 갈릴 영화를 찾아볼 때의 해당사항인데, 가끔씩 이렇게 공인된 망작들을 봐 주면 그 이후의 영화 감상에 좀 더 고마움을 느낄 수 있게 됩니다. 

 

짓궂은 농담 같지만 진심입니다. 

 

경험상 별점 3개 이상의, 어느 정도 평작 이상의 영화들만 오랫동안 연달아 보게 되면, 영화의 좋은 포인트를 받아들이는 감각이 다소 무뎌지는 순간이 옵니다. "그래 그래 뭐 알겠는데... 나는 그냥 그러네..." 이런 느낌으로 팔짱을 끼게 되는 거죠. 

 

중학교 과학 시간에 '역치'라고 배웠던게, 영화 감상에도 적용이 된다는 놀라운 사실입니다. 

 

몇년전 어느 순간 이걸 깨닫고는 왠지 모를 무력감을 느껴서 습관처럼 보던 영화를 한동안 끊었었는데, 그런 저를 일으켜세운 영화가 아이러니하게도 <트랜스포머: 최후의 기사>였습니다. 

 

영화 한동안 안봤지만 그래도 트랜스포머니까... 하면서 극장으로 향했던 저는 제대로 참교육을 당했고, "아니야!! 내가 아는 영화는 이렇지 않아!!" 하는 절박한 마음으로 그날 넷플릭스를 켜서 영화를 봤습니다. 

 

무슨 영화였는지 지금은 기억도 잘 안나는데, 굉장히 재미있고 감동적이어서 예상별점보다 훨씬 높은 점수를 줬던 것만 기억납니다. 

 

그 영화가 왜 그렇게 좋은지, 어떻게 좋은지 진심으로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좋은 영화를, 아니 평범한 수준의 영화를 만드는 것도 얼마나 많은 고민과 노력을 쏟아야 하는 일일지 절감하게 되었죠. 

 

그 이후로 자주는 아니고 가끔, 누가 봐도 절대 피해야 할 망작들을 신중하게 고르는 저만의 의식?을 치르고 있습니다. 지금 느낌으로는 조만간 두어편 정도 봐야 할 것 같네요.... 

 

그냥 제가 구상한? 영화 감상 방식과 그 이유를 한번 써 보고 싶었습니다. 보잘 것 없이 싸지른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ㅎㅎ 

 

추천인 25

  • DeeKay
    DeeKay

  • madman56

  • 조아삼
  • HouseStory
    HouseStory
  • 후디캣
    후디캣

  • 남궁나나
  • PUGHPUGH
    PUGHPUGH
  • 아다대대
    아다대대
  • 솔로
    솔로
  • 얼죽아
    얼죽아
  • 쑤루룽
    쑤루룽
  • 셋져
    셋져
  • 퓨리
    퓨리
  • 사냥할시간
    사냥할시간

  • 맹린이

  • 율은사랑
  • 소보르
    소보르
  • 음악28
    음악28

  • Shawshank
  • 백택
    백택
  • 영사남
    영사남
  • sakia
    sakia
  • 영화좋아요
    영화좋아요
  • B바라기
    B바라기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21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영화좋아요 2020.10.24. 21:15

저도 영화 취향은 잡식성입니다.
남들이 망작이라고 하는 작품도 일단 눈길이 가면 보고나서 같이 욕하는(?) 편입니다.
이 중에서 제 취향에 맞아서 또 재밌게 본 작품들도 다수 있긴 한것 같아요.
특별히 가리는 장르는 없는데 공포영화는 깜짝 놀라는거 싫어해서 다른 장르보단 좀 덜 보게 되는것 같네요. ㅠ_ㅠ;

댓글
2등 씨네필l 2020.10.24. 21:16
2번은 시간낭비라 하고싶지 않지요.
댓글
profile image
3등 B바라기 2020.10.24. 21:17
저도 잡식성이긴 한데 장르는 미묘하게 편식하네요😵😵😵
댓글
profile image
sakia 2020.10.24. 21:20
인정합니다 ㅋㅋㅋㅋ 은근 망작이라고 불리는 작품들을 봐주면 환기된다는 느낌도 들죠. 가끔은 망작인 줄 알았더니 제게는 명작인 영화들도 찾기도 하네요
댓글
profile image
영사남 2020.10.24. 21:21

<#살아있다>, <악녀>처럼 반응이 안좋은데 나에게 의외로 괜찮게 다가온 작품을 발견하기도 하고 망작들을 좀 봐줘야 명작의 가치가 더 빛나 보이더라고요 ㅋㅋ

댓글
profile image
알폰소쿠아론 작성자 2020.10.24. 22:21
영사남
오 저도 그 두편 좋아해요ㅋㅋ 특히 후자는 국내 액션영화 중 손에 꼽을 정도예요
댓글
peacherry 2020.10.24. 21:21
1. 저 진지하게 2020년 관람한 모든 한국영화 중 최고순위 몇 손가락 안에
'호텔 레이크'를 넣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백택 2020.10.24. 21:26
공감합니다. 또 영화들 중에 전체적인 완성도는 별로인데 일부분, 한 파트만은 훌륭한 작품들이 많더라구요.
댓글
profile image
소보르 2020.10.24. 21:35
아무리 형편없는 영화도 정말 만들기는 힘들죠 그것도 평작이상으로 만든다는건 쉽지 않은일 같아요
댓글
율은사랑 2020.10.24. 21:43
그걸 반면교사라고 하던가요 ㅋ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셋져 2020.10.24. 21:56
확실히 명작들만 보다보면 심심해질 때가 있어요.
하지만 때로는 시리즈물이라는 이유로 알고서도 그런 작품들을 보게됩니다. (최근에 뉴뮤턴트)
그럴때 별로인 작품을 보고 명작을 보면 끝내줍니다.
저는 <반도>가 별로였는데 영화를 보고나서 그날 저녁에 <최악의 하루>를 봤는데 정말 행복했어요.
댓글
profile image
알폰소쿠아론 작성자 2020.10.24. 22:49
셋져
시리즈물에 의리 지키는 경우도 종종 있죠ㅋㅋ 누가 봐도 별로인 영화가 두편 이상 나오면 그 시리즈의 존망이 위태로워지지만요
댓글
profile image
Tara 2020.10.24. 22:50
셋져
최악의 하루 제 인생영화 😍😍😍
댓글
profile image
척사광a 2020.10.24. 22:05
트랜스포머는 그래도 대형 배급영화인데...

한국 중소영화

돌아와요부산항애
임을위한행진곡
얼굴없는보스
목숨건연애
데자뷰
비정규직 특수요원
로마의휴일

이정도는 봐줘야죠
댓글
profile image
알폰소쿠아론 작성자 2020.10.24. 22:45
척사광a
저 중엔 데자뷰, 목숨건 연애 봤네요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얼죽아 2020.10.24. 22:06
둘다 너무 공감합니다 ㅋ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사냥할시간 2020.10.24. 22:17

매우 공감되는 글이네요. 확실히 개인취향과 장르 호불호라는게 존재하는 느낌입니다. 심지어 저 스스로 조차도 일관성있는 기준을 가지지 않았다는 걸 인정하고나니, 제 인생과 맞물려 돌아가는 톱니바퀴라는 생각을 하게 되네요. 톱니가 유독 잘 맞아 떨어지면 시너지가 강하게 나더라구요. 그걸 느낀 이후론 평점보단 제가 좋아하는 포인트나 주제가 있는 영화를 챙겨봅니다.

댓글
profile image
알폰소쿠아론 작성자 2020.10.24. 22:44
사냥할시간
공감되는 댓글 감사합니다 ㅎㅎ 평론하면서 먹고 살 것도 아닌데, 왜 내가 객관적인 가치에 목매야 하나 생각이 들죠.
댓글
조아삼 2020.10.25. 01:14
예상 별점이 낮은 영화 중에서 환상적인 영화를 찾을 때의 짜릿함이란! 이래서 영화 잡식을 끊을 수 없는거죠 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DeeKay 2020.10.25. 05:43
"아니야! 내가 아는 영화는 이렇지 않아!!" ㅋㅋㅋㅋㅋㅋㅋㅋ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전주효자 IMAX에서 인터스텔라, 덩케르크 봤네요(포스터 잔여수량 인터... 10 Winners87 51분 전17:25 804
best 배우들의 목폴라 프로필 사진 8 leodip19 1시간 전17:15 708
best 원더우먼 1984 촬영장 (IMAX MSM) 13 레일트레인 1시간 전16:52 986
best [충무로 영화제 감감묻- '반도' 후기] 1 쏘쏘거북 1시간 전16:31 209
best 전쟁후 사람들 -창극[트로이의여인들] 2 Cgv채굴왕 2시간 전15:46 312
best 3사 멀티플렉스에 대한 개인적인 고찰 (특별포맷 위주) 23 레일트레인 2시간 전15:36 1414
best 흥미로운 21년 워너의 개봉확정 단독영화들 11편 1 sirscott 2시간 전15:28 780
best 코엑스 광고판을 점령한 원더우먼 1984 10 deckle 2시간 전15:25 1869
best 워너, 여성 주연 DC ‘플라스틱 맨’ 제작 발표..각본가 확정 7 goforto23 3시간 전15:05 1348
best ㅅㄴㅅ에서 포스터 8장 제작 후기 11 기억제거기 3시간 전14:55 1562
best ‘다큐명작’ 특가 14 무비런 3시간 전14:45 1412
best 숀 코너리가 "Dr.No"에서 사용한 권총이 25만달러에 경매에... 2 이나영인자기 4시간 전13:54 639
best (용산 cgv) 오늘의 경품현황과 씨네드 쉐프 직원과의 썰 2 25 호냐냐 4시간 전13:46 2189
best [충무로영화제 - 디렉터스 위크] 오케이 마담 후기 및 현장 사진 4 카메라맨 4시간 전13:44 448
best 올해 마음에 든 수작들 11 텐더로인 5시간 전13:11 1474
best 박소담, 5일 오전 코로나19 검사받아 13 수위아저씨 5시간 전12:57 2451
best 슬기로운 익무 생활을 위한 가이드 102 익스트림무비 20.08.11.22:38 25731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1021 다크맨 18.06.19.15:52 394854
827963
image
목표는형부다 5분 전18:11 74
827962
image
홀리저스 6분 전18:10 84
827961
image
아트매니아 8분 전18:08 34
827960
image
풍류도인 12분 전18:04 46
827959
image
에리얼 14분 전18:02 164
827958
image
gwajang 20분 전17:56 248
827957
image
나마재 30분 전17:46 246
827956
image
e260 30분 전17:46 235
827955
image
스톰루이스 32분 전17:44 207
827954
image
YNWA 46분 전17:30 576
827953
image
Winners87 51분 전17:25 804
827952
image
호냐냐 52분 전17:24 375
827951
image
castade 52분 전17:24 486
827950
image
핑크팝 52분 전17:24 140
827949
image
테리어 53분 전17:23 124
827948
image
나마재 53분 전17:23 140
827947
image
하늘아래 56분 전17:20 211
827946
image
leodip19 1시간 전17:15 708
827945
image
박엔스터 1시간 전17:07 483
827944
image
nerner 1시간 전16:54 297
827943
image
레일트레인 1시간 전16:52 986
827942
image
박찬식이 1시간 전16:45 590
827941
image
김토고 1시간 전16:45 1425
827940
image
홍상수의난 1시간 전16:43 686
827939
image
파인애플 1시간 전16:42 414
827938
image
척사광a 1시간 전16:41 651
827937
image
NeoSun 1시간 전16:37 161
827936
image
진정한강자 1시간 전16:36 195
827935
image
NeoSun 1시간 전16:36 253
827934
image
쏘쏘거북 1시간 전16:31 209
827933
image
띤또 1시간 전16:29 1545
827932
image
하루새 1시간 전16:23 258
827931
image
아싸리무비시청 1시간 전16:19 201
827930
image
NeoSun 1시간 전16:17 347
827929
image
Tara 1시간 전16:17 6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