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극장수다 말 그대로 극장수다(CGV 자구책과 CJ의 영화사업)

지난달에 저는 https://extmovie.com/index.php?mid=movietalk&member_srl=2971&page=2&document_srl=59846035 이런 글을 썼습니다.

 

요약하자면 "이 시국에도 극장 관람료 인상을 안 하니 기특하구나"라는 내용인데요. 

 

그런데 말이 끝나기 무섭게 인상을 했네요.

 

당연한 수순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왜 하필 지금이냐?"라고 생각했을 때는...아직 3분기 실적을 발표 안 했는데...잠정치가 심각한 수준인가 봅니다. 

 

2분기에도 적자폭이 컸었는데 3분기에는 더 커진 모양이네요. 광복절 집회 때 좌석 가용률 50%로 떨어뜨린 영향이 큰 듯 합니다.

 

이와 관련해 짚고 넘어가고 싶은 것은

 

1) CGV는 지난해까지 극악의 영업이익률을 보였으나 적자로 넘어간 적은 없었습니다. 정확히 코로나19 발병 이후부터 적자전환했습니다. 

 

2) 최근 몇 년은 해외투자 비중이 크긴 했습니다. 중국, 베트남에 이어 유럽까지 확장하던 와중에 코로나가 터진 것. 그런데 해외 극장의 경우 셧다운으로 아예 문 닫은 곳이 많아서 이게 타격이 컸던 것 같습니다. 

 

3) CGV는 남의 건물에 들어간 경우가 많다 보니 임대료 나가는게 만만치 않다고 합니다. 게다가 건물주 역시 "니들은 대기업이지 않느냐"며 임대료를 올린다고 하네요. (이래서 늘 CGV도 자기 건물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아무튼 시대는 변하고 CGV는 쪼그라들게 됐네요. 

 

이렇다 보니 저는 CGV 운영을 떠나 CJ가 앞으로 영화사업을 어떻게 할 지 궁금하네요. 

 

이미경 부회장이 야심이 있긴 합니다만 앞으로 영화사업 지속에 대한 고민이 깊어질 듯 합니다. 

 

사실상 글로벌 영화시장 자체가 쪼그라든 상황이니 CJ 삼각편대(ENM, 물류, 식품)의 한 축인 ENM도 조직개편이 필요해보이네요. 현재 ENM의 영화사업은 LG전자의 스마트폰처럼 아픈 손가락이 돼버렸거든요. 

 

정말 최악의 경우 CJ가 영화사업에서 손을 떼는 것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는데... 이미경 부회장의 애착이 큰 사업이라 어떻게 될 지는 모르겠습니다. 

 

만약 CJ가 영화사업에서 손을 뗀다면 이는 한국영화계에도 큰 악재라고 생각됩니다.

 

 

다만 CGV가 자구책을 내놨다는 것 자체가 "우리 안 팔아요"라고 선언한 것과 같긴 합니다. 

 

최근 소식 들어보니 중국 완다시네마도 정부하고 갈등이 있어서 해외자산 매입에 보수적이라던데...정말 CGV가 매물로 나오면 공중분해가 될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매각은 힘들어보이긴 합니다.

 

 

CGV가 관람료를 인상하고 자구책을 마련해도 당장 서비스 개선을 기대하긴 어렵습니다. 올해 발생한 큰 구멍을 메워야 하거든요. 뭐 그래도 당장 메워지긴 힘들 것 같습니다. 

 

관람료 인상 등 해서 화가 나신 분들이 많은 듯 합니다. 사실 CGV 사망 직전에 산소호흡기 대고 있었던 관객이 n차 관객이었는데 뒤통수 맞은 기분도 들겠죠. 근데 산소호흡기만 대고 있어서는 안되겠다 싶었는지 여러 치료를 시행하는 듯 합니다. 살겠다고 발버둥치는 데 뭐라 하기도 좀 그러네요. 

 

 

 

추신) CGV가 직영점을 줄일 경우 어디가 문 닫을까 생각해봤는데.... 일단 명동역씨네라이브러리랑 여의도는 문 닫을 것 같네요. 대학로도 그렇고... 나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추천인 58


  • 맹린이

  • 제타
  • pimpmania
    pimpmania
  • 누리킹
    누리킹

  • madman56

  • 와오리

  • dlran

  • 영화는기세
  • 15step
    15step

  • 뽀드엔훼라리
  • 한량요원
    한량요원
  • 스타니~^^v
    스타니~^^v
  • Tankshot
    Tankshot
  • 라이온
    라이온
  • 흙먼지
    흙먼지
  • 못생긴놈발언권없음
    못생긴놈발언권없음
  • 틴케이스
    틴케이스
  • NeoSun
    NeoSun
  • 솔방울
    솔방울
  • 아임서스
    아임서스

  • 시유

  • 대너
  • 영화좋아요
    영화좋아요
  • 아무도아닌
    아무도아닌
  • 영미용
    영미용
  • 레히
    레히
  • 네잎클로버
    네잎클로버
  • 락산
    락산
  • 누누
    누누
  • Anydevil
    Anydevil
  • 솔로
    솔로
  • 사슴눈망울
    사슴눈망울
  • 생크치
    생크치

  • 김엘피
  • 미가엘
    미가엘
  • 진영인
    진영인
  • 속사포
    속사포
  • B바라기
    B바라기
  • 퓨리
    퓨리
  • 동진옹달샘
    동진옹달샘
  • 모킹버드
    모킹버드
  • 흔들리는꽃
    흔들리는꽃
  • 셋져
    셋져
  • 돌거북
    돌거북

  • 수수꽃다리

  • 레이더스원
  • 송씨네
    송씨네

  • 고칼슘누텔라
  •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 사냥할시간
    사냥할시간
  • 소보르
    소보르
  • 하파타카차
    하파타카차
  • 영사관
    영사관

  • PS4™
  • 레일트레인
    레일트레인
  • A열중앙관객
    A열중앙관객
  • 가니
    가니
  • 음악28
    음악28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38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레일트레인 2020.10.19. 10:37
솔직히 CGV에선 어쩔 수 없는 입장이죠. 말씀대로 살겠다고 발버둥치는데.. 관객들은 그저 화날 뿐.
그럼에도 불구하고, 신중히 생각해서 이런 결정을 내렸을텐데.. 과연 적자를 메꿀 수 있을지 의문이네요.. 더 적자가 커지는 악영향이 있지 않을지...
댓글
2등 호두스 2020.10.19. 10:43
명씨네랑 여의도 닫으면 아트하우스 관이 엄청 줄텐데요 ㅠ
차라리 명씨네보단 명동점을 닫는게 낫지않을까요...?
여의도는 cgv의 최신서비스 적용관이라... 여의도가 그렇게 장사가 안되는편인가요?
댓글
profile image
수위아저씨 작성자 2020.10.19. 10:46
호두스
명동역씨네라이브러리는 아예 관 하나를 '라이브러리'로 돌려서 적자인 상태고 여의도는 IFC 임대료가 너무 비싸서 적자라고 하더군요.
댓글
profile image
하파타카차 2020.10.19. 11:08
수위아저씨
명씨네의 히스토리와 상징성을 고려할 때 성신여대점이나 명동점 등등 다른(자주 가시는 분들께 죄송;) 곳들을 두고 여기부터 닫는 건 좀 아닌 듯해요. 라이브러리가 확실히 놀려지는 경우가 많으니 (이 공간이 주는 느낌은 좋아합니다만) 상영관이나 멀티유징 공간으로 리뉴얼하면 했지 그렇게 간단히 접어버리기에는 안타까울 듯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셋져 2020.10.19. 11:14
하파타카차
다만 상징성과 별개로 상영관 시설이 거의 방치수준이다보니 언젠가 손을 보지않으면 안될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댓글
profile image
하파타카차 2020.10.19. 11:21
셋져
그 말씀엔 100% 동의합니다. 스크린과 좌석의 상태, 눈높이를 고려한 배치 등 고쳐질 게 많긴 하죠.
댓글
profile image
ReMemBerMe 2020.10.19. 13:06
셋져
시설 개선을 안한다는 것은.. 임대차 계약이 끝나면 나갈 생각을 하고 있다는 의미일수도 있겠죠
댓글
profile image
수위아저씨 작성자 2020.10.19. 12:03
호두스
근데 요새 명동 가보면 지역 상권이 통째로 다 죽어버려서 명씨네랑 명동점이랑 다 닫을 것 같기도 하네요.
댓글
profile image
하파타카차 2020.10.19. 12:46
수위아저씨

예전에 비해 확 죽은건 맞지만 여기가 죽었다고 말씀하시면 다른 곳들은 더 심할 듯하네요. 적어도 예술영화 좋아하시는 분들로 평일 아침이라도 관람객이 없었던 적이 없었고 다양성 아트영화 각종 영화제들까지 다른 곳에서 보기 힘든 작품들이 나름 걸리는 곳이기도 해서 설령 적자를 보더라도 다른 곳들을 쳐내서라도 최소 강남은 압구정, 강북은 명씨네 한곳씩 정도 남아야 한다고 보고 있어서요.

이 시그니처 극장들을 없앤다면 일말의 기조조차 버리겠다는 뜻 같아서 (기생충등 한국영화의 성과가 하루 아침에 된 것이 아니죠 될성부른 아티스트들에 대한 크고작은 지속적인 지원이 필요하고 안정적으로 걸릴 극장이 대기업 산하 한두군데쯤 있어야 그 의지가 표현이 되는 거라고 생각합니다) 거북해지는 부분이 있습니다. 걍 난 롯시나 그런 곳들처럼 장사치만 하겠다! 처럼 느껴져서 슬퍼지기까지 합니다.

물론 제 감성 지키자고 대기업이 배려해주지는 않겠죠. 그들 혹은 그 집단의 높은 분이 가지는 영화산업에 대한 진심이 어디까지인지를 알 수 있는 시험의 순간인 듯합니다.

명씨네만을 고집한단 뜻이 결코 아닙니다. 이 시설에 애착이 있는 만큼 불만도 굉장히 많아요. 아예 유동인구가 많고 접근성 비슷하게 좋은 곳으로 (역과 이어지는 곳) 새로이 이에 상응할 대체재를 지어줘도 받아들이기는 하게 되겠지요. 다만 리뉴얼과 가격대비 효용에 큰 차이가 없다면 다른 곳보다 먼저 여길 닫는 것은 아닌 듯하다는 얘기였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3등 소보르 2020.10.19. 10:46
CJ CGV, 신종자본증권 발행 추진…재무개선 속도
네이버, CJ 3사 2~3대주주 올라서고 자사주 1% 남짓 교환할듯
저 2개의 기사를 보니까 당장 돈이 필요하더라구요 그래서 급하게 올린것도 있을듯한
댓글
배우준비중 2020.10.19. 10:50
어제 가격얘기들로 들썩거렸을 떄 점포 정리는 왜 안하냐고 글 올렸는데,
오늘 바로 기사 나오네요... 점포정리 해야죠. 아트하우스냐 특별관이냐 뭐 관의 가치를 따져서 할 것이 아니라
임대료 대비 관객 수 매출로 비율 매개서 다 정리해야 한다고 봅니다.

사실 용산도 리스크가 어마무시할거라고 보는데,
거긴 본사 입점이나 잘 건들지도 못할 것이고,,, 몇 년 전에 상암을 내어준게 오히려 잘 된 일일지도 모르죠.
일단 명동은 다 닫을 것 같고, IFC 도 그렇고,.... 많이 정리할 것 같네요
댓글
율은사랑 2020.10.19. 10:56

씨지비가 운이 참 안 좋다 싶다가도
기존에 핑계대면서 1천원 단위로 올리던 게
괘씸죄로 쌓여서 이렇게 분노로 가네요.

댓글
als 2020.10.19. 11:05
차라리 관람료를 내리는게 났지 않을까요?
더 올렸다간 자금까지 오던 사람도 더 줄텐데..
관람객 수 적으나 많으나 어짜피 상영 하는건 똑 같고 사람들이 더 와야 매점 수익도 더 나올테고요
댓글
profile image
셋져 2020.10.19. 11:11
다른 분 댓글에 명씨네처럼 적자인곳은 보수를 하기보다 폐쇄할 것 같다고 적었는데 비슷한 의견이네요.
댓글
profile image
모킹버드 2020.10.19. 11:28

흥미로운 글 잘 읽었습니다. 내부사정을 모르니 얼마나 심한지 잘 모르고있었는데, 지난 관람료 인상 소식에 이어 오늘 뜬 감축 추진기사까지 읽으니 정말 어렵구나 싶더라고요.
요즘 영화관 스크린을 이용해 새로운 방향으로 수익을 얻으려고 하는것 같던데 이거라도 잘됐으면 좋겠습니다...ㅜ

댓글
마데카솔99 2020.10.19. 12:26
아니면 CGV 상영분야는 포기하고 배급/제작분야만 가져가는거 아닐까 싶기도 하네요
댓글
profile image
생크치 2020.10.19. 12:43
특별관 가격을 보고 뜨악하긴 했지만 배민 하나 안시켜먹고 쥬씨 하나 덜 사먹자고 생각했어요 내부 사정이 생각보다 많이 안좋나봅니다.. cgv 여의도는 추억이 있는 지점이라 안없어졌으면 좋겠는데 따흑ㅠ 우리나라 영화산업 전반적으로 힘 냈으면! 빠샤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사슴눈망울 2020.10.19. 12:50
제 생각엔 머지않아 문닫을것 같아요

이겨낼 방법이 딱히 보이지 않네요

메박 롯시는 살아남을것 같은데

CGV는 적자가 조단위라...
이자도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도저히 살아남을것 같지 않네요
댓글
Dodgethis 2020.10.19. 16:04
사슴눈망울
CGV 적자가 조 단위나 되나요?
댓글
profile image
ReMemBerMe 2020.10.19. 13:04
cgv가 매물로 나와도 그걸 사줄 회사가 없습니다
부동산이 있는 것도 아니구
사모펀드가 사들인다고 해도 그걸 재매각할 회사도 찾기 어렵죠
결국 cj 스스로 체질개선을 할수밖에요
댓글
profile image
누누 2020.10.19. 13:19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상황이 생각보다 심각한 수준같네요. 가격 인상이나 매장 정리들 모두 많은 생각이 나온 결정이겠죠. 앞으로 극장가가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
댓글
profile image
영화좋아요 2020.10.19. 14:15
광복절 그 망할 인간들만 아니었어도 그나마 극장가 좀 살아나는 분위기라 최신작들도 좀 극장에 풀리고 해서 좀 버틸수 있는 환경을 이어갔을텐대 광복절 집회 이후 확진자가 확 늘면서 그 영향이 이어진것도 있다고 봐야겠죠.
광복절 집회가 여럿 고통에 빠지게 하는 주원인...
자영업자들도 힘들게 하고...
댓글
profile image
솔방울 2020.10.19. 15:27
하긴 작년같은 호황에도 적자였으니..
해외투자 실패에 코로나까지 겹쳤으니 급하게 올린 것 같기는 해요.
댓글
profile image
세상의모든계절 2020.10.19. 15:28
이제라도 과감히 정리할 곳 정리하고 제대로의 관람 환경 정비를!
댓글
profile image
NeoSun 2020.10.19. 15:38
일부분 공감은 가지만.. 살려고 발버둥을 우리에게 치는건 아닌것 같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라이온 2020.10.19. 16:51
관객 입장에서는 올라간 금액이 아쉽지만 회사는 또 방법이 얼마나 없었으면 저랬을까 싶기도 하네요.. 있는 극장들도 줄여나간다면 거기에 투자한 설비나 공사비 다 포기하는 건데 정말 안타깝긴 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Tankshot 2020.10.19. 16:56
아예 망해서 철수나 매각하느니, 고육지책이라도 계속 쓰면서 살아남았으면 좋겠어요ㅠㅠㅠ
댓글
profile image
스타니~^^v 2020.10.19. 17:08

영화관이라는 장소, 아니 공간적 개념으로 말하면 지금의 예기치 못한 상황은 '불가항력'을 넘어선 비효율적인 곳이 되는군요

코로나 이후의 영화관은 좌석 수가 줄어든 만큼 '영화관'의 공간도 절반 이하로 '쪼그라들어야' 하는데, 그리 할 수 없으니 말입니다

더구나 극장의 수익은 대부분 매점 먹거리인데도 적극 자제를 하도록 요청하니,,진퇴양난이죠...

결국 기존의 장소/공간 대여비나 효용성으로 보면 엄청난 적자가 쌓여갈 뿐입니다

그래서 영화관람=최소한의 여가를 즐기는 이들에게 손해금을 지워 이미 '빵구'난 적자금을 메워갈 수밖에 없는,

대책아닌 당장의 자구책일 수도 있겠네요

 

다만, 코로나 상황이 진정된 이후에도 이미 인상된 극장의 영화관람료는 절대, 내려가지 않는다는 것 또한 명백한 사실임을 알아야 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한량요원 2020.10.19. 17:36
안산점은 괜찮을까요... 주변에 롯데시네마 3개랑 메가박스가 있어서...
댓글
profile image
SelFish 2020.10.19. 17:58
핑계가 참 어이없죠
해외투자실패가 가장 큰 이유일텐데...
댓글
leslie 2020.10.19. 19:51
점포 정리하는 것도 당장 돈이 많이 드니까 씨지비가 고민 많을 것 같아요
댓글
profile image
햇밤 2020.10.19. 22:23

1. 잘못된정보 바로잡습니다. 적자전환은 2018년부터 진행됐습니다. 터키투자후 입니다

 

unnamed-42.jpg

댓글
profile image
pimpmania 2020.10.20. 18:17
햇밤
터키 정치 상황이 헬인데 대체 무엇을 바라고 큰 삽질을 한건지 에휴...
댓글
profile image
24fps 2020.10.21. 15:05
다른 글때문에 이제야 봤는데요. 폐점 예상 지점은 저랑 비슷하게 생각하시네요. 용산도 본사를 이동한다고하니 임대료를 올려버리면 바로 빼지 않을까 싶어요. 그외에도 강남점도 폐점 예상 지점이에요. 롯데랑 겹치는데는 임대료때문에 롯데랑 경쟁하기 쉽지 않을거 같고요...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화양연화 리마스터링] 스틸 6종 얼죽아 11분 전20:00 192
best 새 마블 전시 준비중인 일본 동경 핫 토이스 매장 2 goforto23 14분 전19:57 171
best 맥켄지 데이비스 -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실패는 프랜차... 7 goforto23 45분 전19:26 761
best 일본에서 구매한 바이올렛 에버가든 극장판 굿즈가 왔어요 14 Supervicon 1시간 전19:02 572
best 거리만 되신다면 제가 추천하는 용아맥 대체재는... 10 강톨 1시간 전18:57 1567
best 뒤늦게 '기생충' 각본집 초판을 구했습니다😭&#x1f62... 14 라온제나 1시간 전18:26 1261
best 넷플릭스에 올라오는 일본 영화 세편 2 이스케이프FZ 2시간 전17:47 1247
best 기존 '다크 나이트' 포스터와 IMAX 대작 기획전 '다크 ... 8 DPS 2시간 전17:41 2777
best 메가박스 'N스크린' 상영 상세 정보 19 무비런 2시간 전17:31 2496
best [12월 EBS 영화] 2 흐린날씨 2시간 전17:31 799
best 신도림 씨네큐 경품현황 4 내꼬답 2시간 전17:16 795
best 비x박진영, 1월 1일 신곡 발표->'아침마당' 생방송 출연 13 leodip19 3시간 전16:57 1574
best '블랙 미러' 제작자 찰리 부르커 넷플릭스 신작 소식 7 DPS 3시간 전16:50 753
best '콜' 이충현 감독, 차기작도 스릴러로 준비중 4 PS4™ 3시간 전16:25 1871
best CGV 일부 극장에서 <파운더> 상영 예정이네요. 8 나마재 3시간 전16:18 1733
best 설경구, 변요한 주연 [자산어보] 본편 심의 시작 7 ipanema 4시간 전16:09 1061
best 헤일리 스타인펠드 - ‘호크아이’ 케이트 비숍역 컨펌 5 goforto23 4시간 전15:27 1299
best 슬기로운 익무 생활을 위한 가이드 102 익스트림무비 20.08.11.22:38 25471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1021 다크맨 18.06.19.15:52 394584
826355
image
멋진인생 2분 전20:09 13
826354
image
golgo 3분 전20:08 28
826353
image
이스케이프FZ 4분 전20:07 53
826352
image
스티비원더걸스 6분 전20:05 60
826351
image
애플민트T 7분 전20:04 123
826350
image
얼죽아 11분 전20:00 192
826349
image
goforto23 14분 전19:57 171
826348
image
얼죽아 15분 전19:56 96
826347
image
멋진인생 17분 전19:54 94
826346
image
얼죽아 23분 전19:48 154
826345
image
OVO2 26분 전19:45 226
826344
image
존맥클레인 31분 전19:40 110
826343
image
sirscott 32분 전19:39 149
826342
image
테리어 36분 전19:35 183
826341
image
totalrecall 39분 전19:32 167
826340
image
Tara 39분 전19:32 127
826339
image
시간을달리는소년 44분 전19:27 574
826338
image
goforto23 45분 전19:26 761
826337
image
건포도조아 46분 전19:25 103
826336
image
nomadl 46분 전19:25 91
826335
image
navirana 47분 전19:24 424
826334
image
타비 48분 전19:23 158
826333
image
zlzl12zl 51분 전19:20 621
826332
image
miasanmia 1시간 전19:09 665
826331
image
lollol_lmllml 1시간 전19:04 732
826330
image
클로브 1시간 전19:04 173
826329
image
B621 1시간 전19:03 342
826328
image
박엔스터 1시간 전19:03 606
826327
image
Supervicon 1시간 전19:02 572
826326
image
이카로스 1시간 전19:01 127
826325
image
강톨 1시간 전18:57 1567
826324
image
브래드수트 1시간 전18:57 108
826323
image
데헤아 1시간 전18:57 225
826322
image
동맬이 1시간 전18:50 502
826321
image
ilicic 1시간 전18:49 18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