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극장수다 관크, 이토록 비난받아야 하는가?

어그로성 제목이었습니다. 죄송합니다. 응당 비판받아야 마땅하죠.

다만 최근들어 익무에서 가장 높은 조회수를 기록하는 글들이 관크 관련 사설이라는 점에서 오묘한 기분이 들어 글을 씁니다.

 

영화인이라 자부하기엔 부족하지만 저 역시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입니다. 하드sci fi 를 좋아하는데 아시다시피 한국에선 그다지 인기가 없는 장르죠. 부산지방에 살고있어서 오랜만에 sf영화가 개봉했다 하면 상영관 내리기 전에 서둘러 관람하는 것이 일입니다. 퍼스트맨을 보러 해운대 센텀까지 갔더니 2층짜리 대형상영관에 10 명 남짓이서 앉아서 봤던 기억이 나는군요ㅎㅎ

 

저는 영화 그 자체를 좋아합니다. 큰 화면에서 느낄 수 있는 영상미, 우퍼의 가슴두드리는 저음, 감독의 개성이 드러나는 편집스타일과 조명 보정 등의 요소를 찾으면서 보곤 합니다. 그렇기에 주로 혼자서 영화관에 가는 편이고 엔딩크리딧도 꼭 다보고 나옵니다. 아마 익무회원님들에겐 이것이 기본소양이겠죠?

 

MV5BMTI0NTk5NTgxN15BMl5BanBnXkFtZTcwNTcwMjE3MQ@@._V1_SX1500_CR001500999_AL_-1200x799.jpg

 

그러나 대다수의 관객들에게 영화 영화 그 자체로서의 기능을 하는 것은 아닙니다. 멀티플렉스 상영관의 증가와 국민문화수준의 상승은 영화를 매력적인 유희이자 오락으로 만들어주었습니다. 영화관람은 이제 즐거운 데이트장소로, 친구와 시간 떼우는 곳으로, 온가족과 좋은 시간을 보내는 곳이 됐습니다. 불과 20년 전과 비교해 봐도 영화관람객의 수가 상당히 증가했죠.

 

이렇게 증가한 상당수의 관객에겐 영화 그 자처보다 영화를 본다는 경험이 더욱 소중합니다. 재미있는 시간을 보내는 장소로서의 가치가 더 중요하다는 것이죠. 우리가 정말 보고싶은 영화가 있어 영화관을 찾을때(물론 개봉한 영화를 빠짐없이 보시는 익무회원님들도 많으시죠?,) 많은 사람들이 '시간이 생겼는데 영화나 보러갈까? 근데 뭐보지?' 하는 마음가짐으로 영화관을 간다는 것입니다. 이들은 영화 그 자체에 대한 존중이나 태도는 부족하기 마련이죠. 이들이라고 표현하긴 했지만 저 역시 혼자 보러가는 영화와 연인과 함께가는 영화의 기준이 다릅니다. 고려할 우선순위가 달라지거든요. 

 

하지만 이들이 잘못하는것입니까? 그렇지 않습니다. 영화산업이 발전할 수 있는 것은 소수의 영화를 사랑하는 사람이 아닌 흥미를 쫒는 다수의 관객층입니다. ㅡ신파극 등 영화의 여러 병폐가 사라지지않는 이유가 그것이지요ㅡ 

 

일부 몰상식한 인물들의 만행은 다수의 관객들에게 피해를 주곤 합니다. 특히 영화 그자체를 사랑하며 바쁜시간 쪼개어 극장으로 가신 익무 회원님들께는 그 피해가 더더욱 뼈저리게 느껴지겠죠. 그들의 행위에 대한 비판은 계속되어야 합니다. 하지만 비판의 화살은 그 행위로 돌려져야 합니다. 증오의 배설은 사태 해결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비판과 비난은 한끗 차이이죠. 영화산업을 지탱하는 것은 아직은 여가활동으로 영화를 보러가는 층입니다. 혹여 제가 일반관객과는 다르다라는 선민사상에 빠져있는 것은 아닌지 반성하고자 이런 글을 썼습니다.

추천인 58

  • 김라티
    김라티
  • 가모라
    가모라
  • Calvera
    Calvera
  • Tankshot
    Tankshot
  • 칠리새우
    칠리새우
  • WinnieThePooh
    WinnieThePooh

  • 국밥충
  • 셋져
    셋져
  • ZELDA
    ZELDA
  • 롱테이크
    롱테이크

  • madman56
  • HouseStory
    HouseStory
  • 이레
    이레
  • 1104
    1104
  • 달빛향기
    달빛향기
  • 조지맥카이
    조지맥카이

  • nerner
  • 이팔청춘
    이팔청춘
  • 솔라시네마
    솔라시네마
  • 야옹왕자
    야옹왕자
  •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 짱돌사랑
    짱돌사랑
  • 조용한서
    조용한서
  • 클랜시
    클랜시

  • Skrivn
  • overeasy
    overeasy
  • leodip19
    leodip19
  • leehs0409
    leehs0409
  • 익마
    익마
  • 아임서스
    아임서스
  • 쥬쥬짱
    쥬쥬짱

  • caprif
  • 소보르
    소보르

  • 물냉면
  • nutbrother
    nutbrother
  • 해피페이스
    해피페이스

  • 익살극
  • 만이
    만이

  • 맹린이
  • 백택
    백택
  • 그럴때도있지
    그럴때도있지
  • Hyoun
    Hyoun
  • moviemn7
    moviemn7
  • 붱웡
    붱웡

  • 고칼슘누텔라
  • 옹성우월해
    옹성우월해
  • 해니니
    해니니
  • 기억제거기
    기억제거기
  • 매스미디어
    매스미디어
  • JJLAND
    JJLAND
  • 베니
    베니
  • 쀼뮤와
    쀼뮤와
  • 현71
    현71

  • 레이더스원
  • 인유하
    인유하

  • 쎄라토
  • 연연
    연연
  • aflod14
    aflod14

존르카레 존르카레
4 Lv. 1957/2250P

추운나라에서온스파이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28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aflod14 2020.09.30. 17:49
글 잘읽었고요 존 르카레 좋아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3등 매스미디어 2020.09.30. 17:55
좋은글이네요 저도 관크 참 싫어하지만
명당 옆자리 바로 붙여서 예매했다고 관크, 숨 크게 쉬었다고 관크
이런 글 보면서 좀...?? 😅
평소 영화관 잘 안가고 잘 몰라서 할 수 있는 것들은 다들 날서지 말고 융통성 발휘하면 좋을 것 같아요
댓글
profile image
기억제거기 2020.09.30. 17:58
제목보고 댓글들 보러왔는데 역으로 당해버렸네요ㅎ
댓글
profile image
존르카레 작성자 2020.09.30. 18:00
기억제거기
계정 만든지 얼마 안되는 익린이라 조회수 욕심에...크흠!
댓글
profile image
베니 2020.09.30. 18:02
행위는 비판하되 증오의 배설은 지양하자는 말씀 공감합니다. 한때 저학년 아이들의 영화 관람을 관크라 여기며 싫어했는데 저만의 잣대를 휘두르는건 아닐까 생각을 바꾸니 괜찮아지더군요.. 코로나 시대에 더 예민해지는데 서로 배려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소보르 2020.09.30. 18:32
그래도 관크가 많이 줄어들은게 이정도인거 같아요 단관시절은......
댓글
profile image
존르카레 작성자 2020.09.30. 18:52
소보르
담배도 피고 그랬다면서요? 상상이 안갑니다...ㅎㅎ
댓글
caprif 2020.09.30. 18:42
영화관은 타인과 함께 공유하는 공간이죠.
남에게 주는 불편을 최소화해야 하는 동시에 남에게 오는 불편을 최대한 견뎌야하는 면도 있는 것 같네요
댓글
profile image
쥬쥬짱 2020.09.30. 18:43
죄송해요. 글보다 프로필 고양이 그림에 맘 빼앗김...
댓글
profile image
존르카레 작성자 2020.09.30. 18:52
쥬쥬짱
ㅎㅎ고맙습니다! 취미로 그림도 그리거든요
댓글
nashira 2020.09.30. 18:55

히어로 영화 같이 보는 제 친구도 항상 영화도중에 저거 뭐야? 라면서
이해안될 때마다 말거는 습관이 있습니다. ㅠㅠ
나즈막히 "닥쳐 제발..." 이라고 주의를 줘도 참 안고쳐지더군요... 어떻게든 너만은 갱생시키리라... ㅋㅋㅋ
올초엔 저 못지않은 밀덕인 엄니와 미드웨이 보는데
끊임없이 자신의 지식 자랑을 펼치셔서 정말 초민망한적도....
중간에 앉은 동생에게 "엄마한테 닥치라고 전해줘 제발..." 이라는 불효를 저질렀지만...
이게 참 제 주변만 봐도 자유로운 영혼인 분들이 많아요... ㅠㅠ

댓글
profile image
존르카레 작성자 2020.09.30. 19:04
nashira
음...어머니 대단하신걸요...? 멋진 분이실것 같습니다ㅎㅎ
댓글
nashira 2020.09.30. 19:06
존르카레

엄니의 사촌오빠가 공군 전투기 조종사였다던데...
그래서 그런지 1,2차 세계대전과 전투기에 엄청나게 해박한 지식이....ㅋㅋㅋ
덕분에 제가 밀덕으로 자라났습니다....ㅋㅋㅋㅋ
여튼 관크가 관크인지 모르는 사람들이 은근 많아요...ㅠㅠ

댓글
profile image
leodip19 2020.09.30. 19:04

관크는 비난 받아야 하는게 맞다 생각돼요
다만 단순히 본인에게 거슬린다고 모든걸 관크로 치부하는건 맞다고 생각이 안들어요
대부분의 관크들은 모두가 인지할만큼의 피해를 주긴 하죠
그걸 스스로가 인식하지 못해서 문제고...
본인의 관람만큼 다른이의 관람도 소중하다는 것을 한번씩 인지하고 영화를 봤으면....

댓글
profile image
짱돌사랑 2020.09.30. 19:17

오늘 본 전 최악의 관크를 봤어요.
마스크 자리 잡자 마자 내리고 봉지 부시럭 거리다 혼자 낄낄 거리며 혼잣말 하고....발은 앞 좌석 머리 부분에 올리고...퇴장할 때 마스크 올려 쓰는 건 무슨 경운지...
뭐라고 말도 못해 봤어요... 저런 짓을 종합세트로 하는 사람한테 말해봤자 안 들으니...
타인의 행동이 관크되는 건 상대적이지만 그래도 이런 예민한 시기에 남을 위한 배려가 필요하다고 봐요.

댓글
profile image
존르카레 작성자 2020.09.30. 19:24
짱돌사랑

아이고...우째 그런일이...기분 망치셨겠습니다ㅜㅜ요즘은 특히 더 주의해야하는데

댓글
profile image
솔라시네마 2020.09.30. 19:26
저도 그래서 늘 내가 생각한 기준이 정말 남에게도 관크인가 돌아보는 습관을 가지려고 노력하는데 글을 읽으니 전 아직도 멀었단 생각이 드네요 ㅠ.ㅠ 또 한번 생각하는 시간을 갖게 되었습니다ㅠㅠ
댓글
profile image
이팔청춘 2020.09.30. 19:28
많은 부분 공감합니다!!
극장이란 공간을 지나치게 성지화(?) 시키시는 분들도 가끔 계시던데 좀 너그러워졌으면 좋겠어요
댓글
nerner 2020.09.30. 19:54
영화에 대한 존중보다는 타인에 대한 존중이 없는 것 같아요. 관크의 대부분은 영화관을 나가 다른 장소에서도 똑같이 피해를 주며 다니리라 확신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셋져 2020.10.01. 01:29
저도 간혹가다 관크 비난을 하지만 제 존재도 관크인데다가 저도 모르는 사이에 관크를 저지르고있는게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어서 말하기 조심스러워집니다.😥
댓글
profile image
WinnieThePooh 2020.10.01. 03:00

이제 좀 익무에서 그만 봤으면 하는 주제가 몇개 있어요....

그중 하나가 관크, 그리고 굿즈....ㅠㅠ

댓글
profile image
존르카레 작성자 2020.10.01. 12:11
WinnieThePooh
아이러니하게도 가장 인기있는 주제죠...
댓글
profile image
Tankshot 2020.10.01. 11:23
<시네마 천국>보면 옛날에는....ㅋㅋㅋㅋㅋㅋ 합니다만 시대가 바뀌면서 사람들 인식도 달라지고 있는 것 같아요. 영화 흐름을 크게 방해하는 관크 아니면 감수할 만한 행위들도 있습니다. 저는 코미디 영화는 다같이 깔깔대면서 보면 더 재밌더라고요.
댓글
profile image
존르카레 작성자 2020.10.01. 12:30
Tankshot
어쩌면 그게 영화관의 본질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가끔 해보곤 합니다ㅋㅋㅋ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교실 안의 야크를 보고나서 떠오른 2편의 영화 6 포커페이스 30분 전14:27 335
best '콜'의 넷플릭스 행은 어쩔수 없는 선택이었던거 같네요 5 PS4™ 59분 전13:58 1397
best 마틴에덴 대사 하나하나 곱씹어볼만큼 아름다워요. 13 인생은아름다워 1시간 전13:45 489
best 대선배의 빠꾸없는 칭찬에 수줍어하는 수지 4 푸루스 1시간 전13:31 1280
best 심장 박동수로 측정한 역대 가장 무서운 영화 Top 35  6 goforto23 1시간 전13:17 1318
best 이상하고 웃기는 존 조 인터뷰.avi 4 spooky0fox 1시간 전13:07 876
best 오늘의 영화음악 작곡가 #20 - <록키> Bill Conti 3 영화란무엇인가 2시간 전12:57 206
best [설문] 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 최고의 영화는? 6 퓨리 2시간 전12:18 648
best 씨네Q '위플래시' 스페셜에디션 공개 41 라온제나 2시간 전12:14 3725
best 제작해본 라라랜드 마스킹테이프 실물입니다! 20 Quril 2시간 전12:04 1544
best 영화 평가 항목에 대한 의견 구합니다 51 다크맨 15시간 전23:32 3485
best 3억뷰가 넘어간 키스신 10 푸루스 3시간 전11:18 3696
best 제12회 수위아저씨필름어워즈 '올해의 감독' 현재까지 후보 2 수위아저씨 3시간 전11:12 621
best 中 대형 택배 3사 모두 BTS 제품 운송 중단 34 푸루스 3시간 전11:10 3050
best 킹덤 오브 헤븐 디렉티스 컷 10/29 최초 상영회 예정 - 오리지널 포스... 20 카메라맨 4시간 전10:44 2231
best 소리도 없이-초 간단 후기 11 소설가 4시간 전10:09 1456
best 제프 브리지스, 임파선암 진단 발표 8 goforto23 5시간 전09:47 1789
best 슬기로운 익무 생활을 위한 가이드 96 익스트림무비 20.08.11.22:38 22908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1004 다크맨 18.06.19.15:52 391537
810933
image
메로메로 5분 전14:52 164
810932
image
sirscott 6분 전14:51 190
810931
image
hera7067 6분 전14:51 61
810930
image
인사팀장 6분 전14:51 239
810929
image
내꼬답 7분 전14:50 175
810928
image
Tara 8분 전14:49 146
810927
image
goforto23 9분 전14:48 100
810926
image
호냐냐 10분 전14:47 261
810925
image
조아삼 17분 전14:40 405
810924
image
golgo 28분 전14:29 223
810923
image
포커페이스 30분 전14:27 335
810922
file
NeoSun 34분 전14:23 124
810921
image
이스케이프FZ 34분 전14:23 428
810920
image
스티비원더걸스 34분 전14:23 237
810919
image
golgo 39분 전14:18 1330
810918
image
goforto23 42분 전14:15 149
810917
image
hera7067 47분 전14:10 140
810916
image
44번황금가지 49분 전14:08 675
810915
image
golgo 51분 전14:06 1117
810914
image
NeoSun 54분 전14:03 523
810913
image
인생은아름다워 55분 전14:02 313
810912
image
에이단토 55분 전14:02 1071
810911
image
버블티라떼 58분 전13:59 353
810910
image
크로옹 59분 전13:58 346
810909
image
PS4™ 59분 전13:58 1397
810908
image
goforto23 1시간 전13:57 428
810907
image
e260 1시간 전13:52 262
810906
image
인생은아름다워 1시간 전13:45 489
810905
image
NeoSun 1시간 전13:42 482
810904
file
NeoSun 1시간 전13:37 269
810903
image
류혱 1시간 전13:32 988
810902
image
푸루스 1시간 전13:31 1280
810901
image
goforto23 1시간 전13:30 327
810900
image
무비 1시간 전13:29 1355
810899
file
NeoSun 1시간 전13:25 4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