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브레이크 더 사일런스] 거의 지식이 없는 상태서 본 후기

팬서비스 위주라 팬이 아니면 매우 불친절할 수 있다는 후기 몇개를 읽고 가서 큰 기대는 없었습니다. 빌보드 차드 1위를 했다길래 호기심이 돋고, 세계적으로 인기가 많은데 한국인이면서 너무 관심이 없던 것 같았어요. 주변서 방탄 이야기할 때 한귀로 흘려듣었는데, 즉흥적으로 저녁에 보기로 결정하고 무사히 관람했습니다. 방탄소년단 열혈팬들이 상영관을 지키고 있는 듯 응원봉을 하나씩 들고 있었어요.

 

팬들에겐 미안하지만 전반적으로 볼 때 영화적으로 그리 잘 만든 영상이 아닌 것 같습니다. 주타겟이 팬들이지만 팬미팅의 영상회가 아닌 일반 영화관 상영이면 방탄을 거의 처음 접하는 관객을 위한 배려를 해야하는데 그런게 전무해 아쉬웠어요.

 

아이돌 영화는 아이즈원의 콘서트 직전 영화인 아이즈온미 더 무비 이후 두번째인데, 두 영화 다 멤버들 소개 하나씩 하면서 자막 좀 달아주면 좀 좋을까란 생각이 떠나지 않네요. 방탄소년단이 워낙 유명하니 다들 알꺼라 생각해서, 아니면 팬들이 볼꺼니 멤버 소개는 형식적이라 생각해서 안넣은 것같네요. 아이즈온미는 그래도 한번 정도는 자막이 있었습니다.

외국 음악 뿐만 아니라 별의 별 다큐영화 보면 매우 유명인이라도 인터뷰로 다시 등장할 때마다 소개 자막이 꼭 들어갑니다. 알렉상드르 데스플라와 스코어가 완벽한 음악 다큐는 아니지만, 적어도 누가 화면에서 인터뷰에 응하는지 소개 자막이 동일인물에도 여러번 있었어요. 둘다 지식 거의 전무에 팬이 아닌 입장에선 아이즈온미가 조금 더 재밌게 본 것 같네요. 아무래도 아이즈온 무비가 광고나 M/V등 뭔가를 만드는 과정이 있고, 군무 장면이 꽤 적잖게 많았어요. 

 

방탄 멤버들 중에서 얼굴과 이름 및 특기를 아는 이가 유일하게 뷔, 왜냐면 워낙 잘 생기고 춤을 잘 추는 걸로 커뮤니티서 화제가 많이 되서요. 그외 정국의 이름은 아는데, 영화를 보고 나니 되려 비슷한 의상과 인상착의에 뷔와 정국이 더 헛갈리네요. 다른 멤버들은 차별화된 게 있었는데 가장 인기가 많다는 두 멤버는 뭐랄까...인터뷰보단 잡지에 실릴 영상 화보집같더군요. 페르소나란 부제가 붙은 만큼 좀 더 내적인 소감이 있을 줄 알았는데 뭔가 판에 짜인 듯 형식적이였습니다. 회사서 이렇게 이렇게 말해라고 각본을 짜준 느낌? 방시혁이 아주 잠깐 백스테이지에 등장하지만 인터뷰가 좀 들어갔음 더 재밌었을 것 같았어요. 

 

시작 부분에 흑백으로 콘서트 후 간단하게 분식 등으로 식사를 원테이크로 가는데, 지저분하고 앵글도 썩 좋지 않아서 도대체 왜 넣은가 싶더군요. 마치 같이 밥먹으며 친구에게 이야기하듯 솔직한 우리 이야기를 들려주마라고 의도를 했다면 실패입니다. 솔직히 비위가 상해서 그 장면 보고 촬영이나 스토리텔링에 대한 기대는 접어야겠다고 느꼈습니다. ㅠㅠ

 

세계 곳곳 어디 어디 공연을 했다, 거기서 잠깐 외출을 하면서 개인 시간을 가진 것이 대부분인 구성입니다. 콘서트 장면이나 리허설 장면은 있는데 그룹으로 공연 장면은 거의 없더군요. 멤버 각자의 이야기를 하면서 공연중 단독으로 잡은 장면을 넣은 것 같은데, 음...공연이 차별화된 편이 아니라서 예전에 예능에서 누굴 소개할 때 옆에서 랩으로 하듯 어떤 멤버는 이름이 무엇이고, 무엇이 장기이다 이런게 촌스러워도 있음 좋겠다란 생각 많이 했습니다. ㅎ 워낙 누가 누군지 구별이 잘 안가고 ㅠㅠ 자기 PR 시대이니 있었음 좋겠다란 생각도 들었네요. 휴.... 그래서 끝날 때 공연장면 클립을 쭉 모은 쿠키영상이 가장 인상에 남네요. 

 

애초에 노래 하나도 모르고 갔는데 가장 중요한 음악이 제 취향이 아니더군요. ㅠㅠ 딱 귀에 꽃히는 곡이 있었음 좋았을텐데, 세계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는데 홀로 곁가지를 걷는 기분이네요. 개인적으로 가장 수확인 것은 염색한 머리에 쉬는 시간에 자연을 보거나 자연다큐를 감상한다는 영어회화 능통자 (이름이 무엇인지 모름)가 눈에 들어왔어요. 무척 자신감 있는 태도에 말을 조리있게 해서, 눈에 띄눈 용모는 아니지만, 만약 염색이나 화장 등이 없다면 어딜가나 대기업 파워인재상이 되지 않을까 싶었네요. 

 

호기심을 어느 정도 채워서 본 것에 후회는 없습니다. 음악 영화는 극화던 다큐던 만들기 참 힘든가 보다란 인상은 받네요. 팬이면 만족할 수 있고, 그저 호기심을 채우기 위해서라면 추천은 못할 것 같네요. 평점 2/5...특전으로 받은 보라빛 엽서는 예쁘더군요. 

 

 

추천인 5

  • 레히
    레히
  • inflames
    inflames
  •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 철왕
    철왕
  • 호냐냐
    호냐냐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13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호냐냐 2020.09.25. 23:38
와 진짜 테리어님은 편식없이 거의 다 보시는거 같아요
대단하십니다 👏
(저도 뷔 밖에 몰라요 ㅋㅋ)
댓글
profile image
테리어 작성자 2020.09.25. 23:39
호냐냐

주변에 방탄 좀 좋아하는 사람들이 있어서 사실 사교용을 위해 봤습니다 ㅋㅋㅋ 그리고 한국인인데 것도 모르냐...핀잔도 종종 받아서요.

댓글
profile image
2등 철왕 2020.09.25. 23:50
염색한 머리에 쉬는 시간에 자연을 보거나 자연다큐를 감상한다는 영어회화 능통자 (이름이 무엇인지 모름) 은 방탄의 리더 RM 입니다ㅋㅋ 저도 영화는 별로..ㅠ
댓글
profile image
테리어 작성자 2020.09.25. 23:53
철왕
정보 감사합니다. ㅋㅋ 아주 인상적이였어요. 멤버들 소개할 때 웃으면서 말해서 이름이 잘 안들렸어요 ㅠㅠ 애초에 녹음할 때 뭉개진 소리라 인터뷰할 때 잘 못알아 들었습니다. ㅠㅠ
댓글
profile image
3등 스타벅스휘핑도둑 2020.09.25. 23:51
괜찮습니다 저는 한명도 몰라요ㅋㅋㅋㅋ 흠 누가 누군지 소개도 안해주다니... 정말 팬들만을 위한 영화군요 그래도 팬들이 참 좋아할듯허네요
댓글
profile image
테리어 작성자 2020.09.25. 23:55
스타벅스휘핑도둑
약간 소소하게 관크같은게 있었지만 팬심은 어딜가도 비슷할테니 걍 넘겼어요. 그래도 좋아하는 멤버 나오면 꺅꺅 소리와 옆사람과 막 대화ㅋㅋㅋ 에 찰칵 사진찍기 ㅠㅠ 응원봉 치켜들고 흔들기 등등 있어서 팬들 영상회에 제가 외부인이 되서 껴든 것 같았어요.
댓글
profile image
RoM 2020.09.27. 15:18
테리어
팬덤 안에서는 가수 욕먹이는 짓은 하지 말자며 관람 예절 지키고 94이상 마스크 쓰고 음식물 절대 먹지 말라고 캠페인도 하고 있습니다. (진짜 단관해서 하는 팬영상회에서도 응원봉은 들고 가도 치켜흔들지 못하게 합니다)
무례한 분이 계셨다는 건 안타깝네요.
댓글
profile image
알폰소쿠아론 2020.09.25. 23:56
팬들이라면 알만한 기본 지식들을 전제로 한 영화군요.
댓글
profile image
테리어 작성자 2020.09.25. 23:59
알폰소쿠아론
네, 그래도 자막 정도가 있으면 좋을텐데, 콘서트한 도시 이름만 큼직막한 자막이 있고 그외는 없네요.
댓글
profile image
inflames 2020.09.26. 00:00
저도 방탄 처음 접하는 영화로는 추천하기 어렵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음악 나온 것들이 새발의 피이고, 가사도 중요한데 나온게 거의 없다시피해서; 이런 다큐 말고 공연무비가 절실합니다ㅠㅠ
댓글
루랑이 2020.09.26. 00:07
저는 뷔, 정국, 지민 만 얼추? 아는데 영화봐도 이해되려나 고민중이에요.
우연히 뷔 봤다가 뭔 사람이 저렇게생겼나 잘생겨서 놀라서 기억하고있고, 지민이는 음색이 특이(에코 들어간 느낌? 기계음으로 조정한 줄 알았더니 실제 목소리라 충격)해서 기억하고있고, 정국이는 우연히 유포리아 라는 노래듣고 음색이랑 노래가 너무 좋아서 기억하고있네요ㅋㅋㅋ
불타오르네 같은 아이돌스러운? 센 노래 안좋아하시면 '유포리아' '봄날' 추천드려봅니다.
댓글
profile image
RoM 2020.09.26. 01:15
전작들과 비교해도 이번이 유난히 매무새가 매끄럽지 않았던 거 같아요.
아예 기본 정보가 없는데 사교용으로 방탄에 대해 어느 정도는 알아야된다면(회사에서 짜준 각본같다 느끼셨다는 부분에서 진짜 하나도 모르신다는게 확 느껴집니다 ㅎ) 그래미뮤지엄과 한 인터뷰를 추천합니다. 팬들 사이에서도 깊이있는 인터뷰로 손에 꼽히는데 18년도에 한 번, 그리고 어제 최신 인터뷰가 공개됐어요.

그리고 방탄 영상 볼 때는 꼭 음식 준비해야 한다 할 정도로 먹는게 자주 나오고, 그런 자유분방한 화면은 다큐가 아니어도 늘상 홈비디오처럼 찍어서 짧게 공개하기 때문에(1분 미만인 경우도 있고 대개 5분 내외) 첫장면처럼 "차리지 않은 구도에 뭘 먹고 있는 방탄" 자체가 팬들에게는 익숙한 화면입니다 ㅎ 말씀하신 의도도 있겠지만 "노메이크업에 숙소에서 자기들끼리 편하게 공연 뒷풀이"를 팬들이 좋아해서 넣은 부분이 크다 봅니다.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설문] 뤽 베송 감독 최고의 영화는? 1 퓨리 16분 전11:14 125
best 위플래쉬 재개봉일 현재 극장별 굿즈 10 판다소라 29분 전11:01 1258
best 믿었던 사람에게 배신당하고 우울증 온 이준기 8 푸루스 1시간 전10:27 1797
best 이선균, 김지운 감독 연출 애플TV '미스터 로빈' 주인공 4 PS4™ 1시간 전10:25 1067
best 대구지역 내년 아티스트 등급 12 복어 1시간 전10:24 1013
best '애비규환' 정수정,장혜진,강말금 마리끌레르 화보 4 golgo 1시간 전10:19 528
best '태양의 소녀들' 후기 - 소재가 주는 무게에 다소 짓눌린 채로 1 happygroot 1시간 전10:13 183
best '마틴 에덴' 남녀 주연배우들의 한국말 인사 9 golgo 1시간 전10:03 698
best [위플래쉬] 오리지널티켓 받았어요~ 32 스페이스제이80 1시간 전10:00 2374
best 무비위크, 디지털 매거진으로 새롭게 론칭 jimmani 1시간 전09:57 353
best 2020년 10월 다섯째 주(28, 29일) 개봉작 14편 정리 5 박엔스터 1시간 전09:40 721
best 닌텐도 스위치와 PS5 크기 비교 2 gonebaby 2시간 전09:29 843
best 한지민, 남주혁 주연 [조제] 개봉일 공개 11 ipanema 2시간 전09:02 2058
best 디즈니 산하 브랜드별 투표 독려짤 3 모킹버드 2시간 전08:49 843
best 남주혁 GQ 11월호 화보 3 e260 3시간 전08:30 758
best [요가학원:죽음의 쿤달리니] 2020.11 7 크로커 3시간 전08:28 666
best '기생충' 크라이테리언 코멘터리에서 알려진 사실 10가지  7 goforto23 4시간 전07:26 3091
best [1탄] 2021년 개봉예정작 라인업 리스트 9 베리요거트G 4시간 전07:25 1498
best 슬기로운 익무 생활을 위한 가이드 99 익스트림무비 20.08.11.22:38 23248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1011 다크맨 18.06.19.15:52 392052
814092
image
NeoSun 방금11:30 1
814091
image
NeoSun 7분 전11:23 86
814090
image
goforto23 9분 전11:21 125
814089
image
미남아리 9분 전11:21 233
814088
image
라차가 13분 전11:17 462
814087
image
아몬드초코볼 14분 전11:16 99
814086
image
NeoSun 14분 전11:16 62
814085
image
퓨리 16분 전11:14 125
814084
image
Meerkat 17분 전11:13 390
814083
image
홀리저스 24분 전11:06 491
814082
image
데헤아 24분 전11:06 98
814081
image
판다소라 29분 전11:01 1258
814080
image
아침꼭챙겨먹어요 29분 전11:01 524
814079
image
몽뀨뀨 33분 전10:57 538
814078
image
인사팀장 34분 전10:56 278
814077
image
스페이드 35분 전10:55 362
814076
image
sirscott 42분 전10:48 1364
814075
file
NeoSun 43분 전10:47 675
814074
image
빙티 45분 전10:45 639
814073
image
DPS 48분 전10:42 248
814072
image
미니붐 53분 전10:37 245
814071
image
스마트 55분 전10:35 817
814070
image
MoLo 57분 전10:33 632
814069
image
스페이드 1시간 전10:28 124
814068
image
푸루스 1시간 전10:27 1797
814067
image
PS4™ 1시간 전10:25 1067
814066
image
복어 1시간 전10:24 1013
814065
image
golgo 1시간 전10:23 744
814064
image
waterfall 1시간 전10:21 649
814063
image
golgo 1시간 전10:19 528
814062
image
사슴눈망울 1시간 전10:19 489
814061
image
밍구리 1시간 전10:18 1953
814060
image
NeoSun 1시간 전10:17 153
814059
image
이든K 1시간 전10:16 301
814058
image
happygroot 1시간 전10:13 1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