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정보 한국영화의 일본 제목, 포스터가 촌스러워지는 이유

  • golgo golgo
  • 9817
  • 23

일본 하버비즈니스라는 사이트에... 한국영화의 일본판 제목과 포스터 디자인을 비판하는 기사가 올라왔습니다.

https://hbol.jp/228954

 

한국문화에 정통한 타이라 사토코라는 분의 글인데.. 흥미로워서 요약해서 옮겨봤습니다.^^

 

 

왜 한국영화의 일본판 제목과 포스터는 ‘그 모양’인가?
너무나 안타까운 ‘개변’의 주범은...

 

최근 SNS에 “한류 드라마가 일본에 오면 이렇게 된다”는 해시태그가 은근히 퍼지고 있는 게 눈에 띈다. 한류 드라마가 일본에 상륙하면 내용과 상관없이 무조건 (포스터 등이) 러브코미디처럼 된다는 것이 한류 드라마 팬들 사이에서 화제다.

 

010.JPG

 

핑크빛에 반짝거리는 디자인이 너무나 싸구려틱해서 오리지널 한국판 포스터의 느낌은 거의 남질 않고 대부분 비슷한 포스터처럼 된다. 이는 시청자들에게 잘못된 이미지를 심어주고, 달달한 러브코미디를 잘 못 보는 시청자들을 배제시켜, 시청자를 (러브코미디를 선호하는) 사람들로 한정지어버린다. 제목과 포스터에는 그럴 만한 힘이 있다.

 

안타깝게도 이런 사례는 드라마에만 있는 것이 아니다. 한국영화도 일본에 오면 제목과 포스터가 촌스럽게 바뀌어 버린다. 

 

 

z1.jpg

 

<부산행>(2016)

일본 제목은 “신감염”(新感染)


“새로운 감염”이라는 뜻 + 신감염은 일본식 발음으로 ‘신칸센’.. 동일한 발음의 일본 고속열차를 상기시킴.

(말장난식 유치한 제목이라며 일본에서도 지적이 많았던 제목)

 

사랑하는 사람을 지키려고 분투하는 등장인물들의 모습을 담은 한국판 포스터가 인간 드라마적인 요소가 강한 작품의 내용을 잘 반영하고 있는 데 반해서...

 

일본 포스터는 일반적인 좀비 서바이벌 영화 같은 분위기에 그침.

 

 

z2.jpg


<남자가 사랑할 때>(2013)
일본 제목은 “상처투성이인 두 사람”(傷だらけのふたり)

 

일본판은 제목도 그렇고 포스터 디자인도 그렇고... 여주인공 한혜진의 모습을 같이 담았지만, 실제 영화는 사채업자인 남자가 한 여성을 사랑하게 되는 이야기라서 어울리지 않음.

 

또 한국판 포스터의 제목은 주연배우 황정민이 직접 쓴 것이어서 주인공의 성격이 반영된 힘 있는 필체이지만, 일본판에는 그런 느낌이 사라짐.

 

 

 

z3.jpg


<미쓰백>(2018)
일본 제목은 “학대의 증명:(虐待の証明)

 

한국 원제는 억울한 일을 겪으면서 힘든 인생을 살아온 여주인공의 별명에서 따온 제목. 하지만 그 별명이야말로 그녀가 어떤 인생을 살아왔는지를 잘 보여주고, 학대와 과거 경험에서 생겨난 갈등을 그녀가 어떻게 극복해 가는가 하는 스토리를 훌륭히 제시하고 있는 제목이다.

 

하지만 일본 제목은 주인공이 보호하고자 하는 소녀의 학대에 초점을 맞추고 있고, 또 일본판 포스터는 주인공들의 얼굴에 상처, 더러움 등을 일부러 더 추가하여 비참함을 더욱 강조. 

 

한국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는 것을 알고 있어서 본 영화지만, 일본판 제목과 포스터만을 봐서는 솔직히 보고 싶은 마음이 안 들었다.

 

 

 

z4.jpg

 

<증인>(2018)
일본판 제목은 “무구한 증인”(無垢なる証人)

 

일본 제목의 “무구(순진 또는 결백)한”이라는 말은, 주인공 소녀가 자폐증이라는 걸 제시하고 싶었던 것인지. 결코 나쁜 의미로 쓰인 건 아니지만, 자폐증 소녀가 무구하고 순수했으면 좋겠다는 판타지가 투영돼 있는 것처럼 느껴진다. 쓸데없는 사족이라고 생각된다.

 

이렇듯 일본 제목에서는 쓸데없는 사족이 붙는 경우가 아주 많다.

 

영화는 사건의 해결보다도 그 과정에서 두 주인공 사이에서 생겨나는 마음의 교류가 주제이다. 그걸 생각해보면 두 사람이 심각하게 반대 방향으로 서 있는 일본판 포스터보다, 서로를 보면서 미소 짓는 한국판 포스터가 작품의 의도에 훨씬 부합한다고 생각된다.

 

 

z5.jpg


제목이 스포일러를 해버리는 사례도..

 

바뀐 제목이 촌스러워진 건 그렇다 치고, 사족 때문에 관객이 영화의 결말을 예측해 버리게 되는 경우도 있다. 그 영화가 <침묵>(2017)이다.

일본 제목은 “침묵, 사랑”(沈黙、愛)

 

한국판 포스터에는 “그날 무슨 일이 있었는지 꼭 알아야겠어”라는 강렬한 카피와 더불어, 주연배우 최민식의 날카로운 시선이 인상적.

 

하지만 일본판 포스터는 “사랑하는 연인이 죽었다. 용의자는 가장 사랑하는 딸. 딸이 정말 범인일까?”라는 걱정스런 문구와 함께 비통한 표정의 최민식의 모습이 담겨 있다.

 

영화를 보면 왜 일본판 제목과 포스터가 스포일러인지 알 수 있다. 영화 속 주인공의 선택을 보면 한국판 포스터가 딱 어울린다는 게 이해가 된다.

 

 

중년 남자들이 “무조건 알기 쉽게” 하도록 요구한다.

 

다른 사례들도 많지만, 공통적으로 말할 수 있는 건, 한국영화가 일본에 오면 제목도 포스터도 알기 쉽게 된다는 점이며, 그로 인해 작품의 이미지나 메시지를 잘못 인식하게 된다거나, 원제나 한국판 포스터가 가지고 있는 감각이나 분위기를 손상시킨다는 것이다.

 

한 배급회사 사원의 말에 따르면, 한국판 포스터의 뉘앙스를 존중하려는 사원들도 물론 많지만, 결정권을 쥔 중년 남자들이 “무조건 알기 쉽게”하라고 늘 요구한다고.

 

그리고 그들이 꼭 알기 쉬운 제목과 포스터여야만 한다고 생각하는 사고방식의 이면에는, 일본인들의 ‘영화 기피’가 엿보이는 걸지도 모른다.

 

작품의 분위기와 메시지를 정확히 전달하는 제목과 포스터가 되길 바란다.

 

 

...........................................

 

참고로 중장년층 일본 관객들을 위해서 제목을 알기 쉽게 바꾼다는 기사도 있습니다.

https://extmovie.com/movietalk/33226207

 

추천인 36

  • 영미용
    영미용
  • 존르카레
    존르카레
  • 롱테이크
    롱테이크

  • rosst
  • Coming
    Coming
  • Tankshot
    Tankshot
  • 포스터짱좋아
    포스터짱좋아
  • 리언하트
    리언하트

  • 맹린이
  • ZELDA
    ZELDA
  • 셋져
    셋져
  • 얼죽아
    얼죽아
  • 퓨리
    퓨리
  • we11come
    we11come
  • 속사포
    속사포
  • 러브제이
    러브제이
  • 공부하자
    공부하자
  • 송씨네
    송씨네
  • 클라리스스탈링
    클라리스스탈링
  • DELIGHT
    DELIGHT
  • 설레는영화관
    설레는영화관
  • 네잎클로버
    네잎클로버

  • peacherry
  • 솔로
    솔로
  • J.Cole
    J.Cole
  • 야옹왕자
    야옹왕자
  • nutbrother
    nutbrother
  • jimmani
    jimmani
  • 테리어
    테리어

  • 헤레레레레
  • 밍구리
    밍구리

  • 눈빛발사
  • 우유과자
    우유과자
  • raSpberRy
    raSpberRy
  • 릭달튼
    릭달튼

  • 파운드케이크

golgo golgo
87 Lv. 3405222/3500000P


익스트림무비 스탭
영화, 영상물 번역 / 블루레이, DVD 제작
영화 관련 보도자료 환영합니다 email: cbtblue@naver.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23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raSpberRy 2020.09.24. 17:24
근데 《미쓰백》은 일본판 포스터가 원래 영화 질감에 가까워서요...
댓글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2020.09.24. 17:24
raSpberRy

상처 저렇게 나 있으면 일본이야 문제 없겠지만 한국에선 일단 포스터 심의에 걸릴 수 있겠네요..ㅎㅎ

댓글
2등 눈빛발사 2020.09.24. 17:32
그래서 저도 가끔 일본 포스터 등을 찾아볼 때 일본 제목이 뭔지 몰라 힘들었던 적이 있었네요 ㅠㅠ
댓글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2020.09.24. 17:33
눈빛발사
위키백과에서 영화 검색한 뒤.. 일본어 항목으로 들어가면 일본 제목이 뜨는데 그걸 이용하시면 좀 편할 거에요.
댓글
눈빛발사 2020.09.24. 17:35
golgo
오 그런 방법이 있었군요 감사합니다 :)
댓글
profile image
3등 밍구리 2020.09.24. 17:35
증인도 그렇고 포스터가 따뜻해보이기 보단 딱딱한 상업영화 느낌...
댓글
헤레레레레 2020.09.24. 17:36
예전에 디시인사이드에서 미국영화 포스터들 한국 들어와서 열화됐다고 뭐라뭐라하는글이 개념글 올라가서 봤는데 ㅋㅋㅋㅋ포스터에 막 오만가지 수상내역이 화면을 다 덮고있던데 ㅋㅋ
댓글
profile image
jimmani 2020.09.24. 17:39
한때 한국 개봉명에 부제가 너무 붙어서 좀 그랬는데 일본에 비하면 매우 양반이었군요 ㅎㅎ
그런데 <미쓰백> 일본 버전 포스터는 아역배우 얼굴에까지 상처 효과를 더 붙인 건 좀 너무 나간 느낌이네요.
댓글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2020.09.24. 17:40
jimmani
일본판 포스터 나왔을 때 말들이 꽤 있었죠.
댓글
profile image
야옹왕자 2020.09.24. 18:10
아 저 분홍색 포스터들... 너무 촌스러워요 ㅠㅠ 이번에도 좋은 글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2020.09.24. 18:12
야옹왕자
일본 미디어업계가 한국보다 훨씬 상업적으로 움직인다는 게 좀 느껴지네요.
댓글
nashira 2020.09.24. 18:36
그래도 영화포스터는 드라마에 비해 준수하군요....
댓글
profile image
DELIGHT 2020.09.24. 18:48
부산행이 '신감염'이었는 줄은 처음 알았네요. 😂 영어제목 가끔 우리나라 말로 이상하고 장황하게 번역해놓은게 생각나네요.
댓글
profile image
러브제이 2020.09.24. 19:35

해외 영화 포스터에 더 많은 정보를 넣어서 관객을 극장으로 유인하려는 것이군요.
덕분에 스피드웨건 포스터가 되어버리네여. 

12983_42750_4359.jpg

댓글
무무각 2020.09.24. 23:10
포스터 맘대로 바꾸는건 한국에서도 자주 있는 일이라... 닮은꼴이네요
댓글
profile image
BeamKnight 2020.09.24. 23:52

일본의 작명 센스는 옛날부터 좀 별나긴 했죠.
존 카펜터 감독의 '괴물(The Thing)'은 우리말 제목도 그렇고 원제목도 그렇고 딱 두 음절로 발음되는데,
일본 개봉명은 '유성에서 나온 물체 X(遊星よりの物体 X)'입니다.
이건 1951년작인 '외계에서 온 괴물(The Thing from Another World)'이 일본에 소개됐을 때의 개봉명인데,
그걸 현대적으로 리메이크한 존 카펜터 감독의 괴물에도 그대로 적용한 거죠.
2011년에 개봉된 프리퀄 영화 '더 씽'에도 이 제목을 그대로 적용했는데, 거기에 부재까지 붙였습니다.
'유성에서 나온 물체 X: 퍼스트 컨택트(遊星よりの物体 X: ファㅡストコンタクト)'라는 긴 제목이 된 거죠.

댓글
profile image
셋져 2020.09.25. 01:58
예전에 운좋게 일본 감독하고 대화할 시간이 있었는데 국내명과 일본명이 달라서 영화 이름을 언급하는게 제일 고역이었던 기억이 나요😭
댓글
profile image
DoNNiEYang 2020.09.25. 10:50
지들이 잘나봤자 얼마나 잘났다고 저런 짓들은 하는지 참네...쩝..
댓글
profile image
리언하트 2020.09.25. 12:34
아무래도 저쪽 영화판이 한국보다 더 경직되어 있어서 발생하는 일 같네요.
할리우드 영화도 들어오면 촌스러워지는 곳이 일본인데 하물며 한국영화는 ㅠㅠ
댓글
nonamed 2020.09.25. 14:59
학대의 증명.. 얼굴에 학대의 흔적을 매우 심하게 만들어 놨네요 ㅋㅋㅋ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크리스티안 펫졸드 감독 '운디네' 국내 등급 심의 완료 무비런 30분 전16:30 324
best 하정우, 김남길 주연 [클로젯] 일본판 포스터 9 스톰루이스 48분 전16:12 702
best '귀멸의 칼날' 극장판 일본 영화 사이트 리뷰 3 golgo 59분 전16:01 342
best 넷플릭스 '데이비드 게일' 소개글 - 넷플코리아 3 NeoSun 1시간 전15:22 312
best 일본 신작 호러영화 근황 9 푸루스 1시간 전15:21 750
best 디즈니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 주인공 이렇게 생겼군요! 21 밍구리 1시간 전15:02 1233
best 비슷한 장면 다른 느낌 13 셋져 2시간 전14:36 1209
best 매튜 맥커너히 - 1450만$ 출연료 보장 로맨틱 코미디 영화 출연거절 13 goforto23 2시간 전14:27 1469
best CGV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파이널컷' 필름마크 실물 12 라온제나 2시간 전14:15 2208
best <위플래쉬> 새로운 포스터 2종 23 zaont 2시간 전14:15 2206
best [웰컴 투 X월드] 기자 간담회 정리한 것 올립니다 (스포 있어요) 2 호냐냐 2시간 전14:01 375
best [도굴] 도굴꾼들의 루트 스틸컷 4 밍구리 2시간 전14:01 675
best 박소담 톰브라운 화보 11 수위아저씨 3시간 전13:41 1782
best [퀴즈] 카피로 영화 맞히기 2 22 텐더로인 3시간 전13:14 896
best 고위직 전문 배우 장현성이 가장 많이 한 대사.jpg 9 국화 4시간 전12:38 1916
best [설문] 조지 밀러 감독 최고의 영화는? 15 퓨리 4시간 전12:34 890
best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장발 시절 29 leodip19 4시간 전12:33 2122
best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CGV 첫 골든에그지수 35 ipanema 4시간 전12:11 3887
best 슬기로운 익무 생활을 위한 가이드 97 익스트림무비 20.08.11.22:38 22949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1005 다크맨 18.06.19.15:52 391604
811380
image
히히히하하 2분 전16:58 31
811379
image
GY 8분 전16:52 245
811378
image
NeoSun 8분 전16:52 128
811377
image
넘어 9분 전16:51 340
811376
file
NeoSun 12분 전16:48 80
811375
image
moonriver 14분 전16:46 257
811374
image
PS4™ 15분 전16:45 412
811373
image
내꼬답 15분 전16:45 199
811372
image
NeoSun 15분 전16:45 102
811371
image
사슴눈망울 16분 전16:44 187
811370
image
goforto23 19분 전16:41 191
811369
image
호냐냐 24분 전16:36 466
811368
image
히히히하하 26분 전16:34 539
811367
image
NeoSun 27분 전16:33 112
811366
image
앨리스7 28분 전16:32 130
811365
image
ipanema 28분 전16:32 411
811364
image
무비런 29분 전16:31 299
811363
image
돌멩이 30분 전16:30 77
811362
image
무비런 30분 전16:30 324
811361
image
밍구리 31분 전16:29 379
811360
image
래담벼락 32분 전16:28 161
811359
file
spacekitty 33분 전16:27 147
811358
image
판다소라 35분 전16:25 164
811357
image
NeoSun 36분 전16:24 196
811356
image
물개 36분 전16:24 258
811355
image
장만월사장님 36분 전16:24 355
811354
image
밍구리 38분 전16:22 173
811353
image
sirscott 41분 전16:19 173
811352
image
영사관 42분 전16:18 387
811351
image
스톰루이스 48분 전16:12 702
811350
image
Meerkat 50분 전16:10 786
811349
image
테리어 53분 전16:07 364
811348
image
영사남 54분 전16:06 762
811347
image
PS4™ 54분 전16:06 807
811346
image
블러드팝 55분 전16:05 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