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테넷] 글로벌 흥행 중간점검 총정리

테넷 개봉한지 이제 거의 한달이 다 되어깁니다....

 

이에 지금까지 글로벌 흥행 성적과 이와 관련된 몇가지들을 정리해보고자 합니다.

 

1. 우선 글로벌 흥행 성적입니다.

다크 나이트부터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 영화 중 가장 저조했던 [덩케르크]와 비교하였습니다.

 

글로벌 흥행 성적.jpg

 

개봉 3주차를 지난 어제까지도 미국 성적은 채 4천만불을 넘기질 못하고있네요.

뒤늦게라도 비공개지역에서 개봉을 하지 않는 이상 5천만불은 절대 불가능하고

4천만불까지는 어떻게든 가겠지만 4.5천만불도 지금으로써는 너무 높은 고지로만 보이네요.

 

이번 [테넷]에게 가장 뼈아픈 부분은 놀란 감독의 가장 든든한 빽이 돼주었던

영어권 국가들에서의 참담한 성적을 들지 않을 수가 없겠네요.

놀란의 나라 영국은 다른 영화도 아닌 [덩케르크] 대비 반토막도 아닌 반의 반 정도로 마감될 듯 합니다.

호주 역시 1/3 정도의 성적에서 마무리되는 상황이네요....

 

한국도 반토막.... 프랑스는 오프닝은 나름 호기롭게 출발했는데 뒷심이 너무 않좋네요.

 

그나마 독일 정도가 눈에 띄는데 이 나라는 [테넷] 성적이 좋은게 아니라 [덩케르크] 성적이 너무 심하게 안좋았던 겁니다.

독일이 결코 2차대전 관련 영화에 거부감이 있는 영화가 아닌데, 이상하게 [덩케르크] 성적만 유독 심하게 부진했었죠.

 

그나마 중국 정도가 [덩케르크] 대비 낫은 성적이라면 성적이겠지만

중국의 흥행 규모를 생각한다면 6천만불은......

 

지금까지 현재 월드와이드 성적은 2.5억불.... 이제 미개봉국이 브라질 정도만 남은 상황에서

순제작비만 2억불, 손익분기 8억불 얘기까지 나오는 [테넷]에게

3억불 이상은 사실상 거의 불가능한 꿈의 숫자같네요.... 

 

이 코로나 정국을 호기롭게 돌파해보고자 했던 놀란과 워너의 꿈은 물거품이 되버린 듯 싶네요.

 

 

2. 여기서 잠깐 [테넷]의 현재 로튼 지수를 짚고 가보죠....

 

인썸니아 R.jpg

테넷 R (9.21 오전 현재).jpg

인터스텔라 R.jpg

 

제가 두어주 쯤 전에 [테넷]이 역대 놀란 영화 최저 로튼(팝콘) 지수 맨 밑바닥에 깔릴 상황에 놓였다는 글을 썼었는데...

https://extmovie.com/movietalk/59334908

 

결국 현실이 되버렸네요. 물론 팝콘지수이긴 하지만요.

팝콘지수 역대 최하위 [인썸니아]보다 낮은 76%가 되었습니다.

토마토 지수는 아직은 [인터스텔라]보다 1% 높은 수준이긴 하네요.

 

 

3. 흥행과 관련해서..... 검색해보니 이와 관련된 소식은 없어서 올려보자면....

 

혹 박스오피스 모조를 들여다 보시는 분이라면 [테넷] 성적이 이상하다고 느끼시는 분들이 계실거에요.

미국의 데일리 성적은 아예 존재하지도 않고 토탈 성적도 추정치 성적같은 10만 단위 숫자만 겨우 주말 이후 업데이트 되는 지경이라 말이죠.

 

이것은 워너 브라더스가 [테넷]의 정확한 흥행성적을 공개하지 않기로 했기 때문이라네요.

 

저는 지금까지 북미 박스오피스 성적이 울나라처럼 전국적 전산망이나 통계조사 기업에 의해 취합되는 줄 알았는데

각 스튜디오(제작/배급사)에서 취합한 자기 영화 흥행성적을 통보하는 걸 취합하는 것 뿐이었더군요.

 

워너 흥행성적 공개 거부.jpg

 

https://variety.com/2020/film/box-office/warner-bros-tenet-box-office-studios-1234767113/

 

버라이어티지 기사에 의하면..... 워너측에서 흥행성적 공개를 중단하면서 둘러댄 이유는

온전하게 전국에서 개봉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현 흥행성적만을 가지고

마치 [테넷]이 망한 듯이 기사가 나가고 입에 오르네리는 것이 옳지 않기 때문에

[테넷] 흥행 성적 공개를 하지 않기로 했다는 것인데.....

 

월드와이드 공개 첫주만 해도 워너 회장이 예상보다 훠~~얼씬 상황이 좋니 어쩌니 호들갑을 떨던 모습을 떠올려보면

참 궁색하기 그지 없고 본인들 스스로 [테넷] 흥행이 참패이고 개봉을 밀어붙인 것이 큰 오판이었음을 인정하는 것이지요.

 

이 기사가 나감과 동시에 [원더우먼 1984] 개봉 연기 소식이 들린 건 이를 스스로 인정한 꼴이 되었구요.

 

그런데 제목처럼 그럼 경쟁사들은 왜 화를 냈는가?

 

[테넷]의 흥행 상황을 분석해서 개봉을 미루고 개봉을 계획중인 영화들의 개봉을 할지 말지를 결정하려 했는데

그것이 사실상 불가능해졌기 때문에 그것에 대한 분노표출인 것이지요.

 

그런데..... [테넷]의 참혹한 흥행 성적이 꼭 코로나 때문이었을까......

저는 갠적으로는 정상 시국이었다해도 [덩케르크]까지는 어떻게든 넘어섰다해도

크리스토퍼 놀란이라는 브랜드 파워에 걸맞는 흥행은 결코 못 거두었을 것 같네요.

 

어쨌거나 이제 사실상 거의 끝물일 듯 싶지만 남은 기간 [테넷]의 행보를 기대해봅니다~

추천인 15


  • 고칼슘누텔라
  • 충정지애
    충정지애

  • pimpmania
  • 도도야경
    도도야경
  • 브릭
    브릭

  • 쿠엑
  • 현71
    현71

  • kapius
  • opeter
    opeter
  • golgo
    golgo
  • 우유과자
    우유과자
  • 골룸
    골룸
  • LuckySpecialist
    LuckySpecialist
  • 솔로
    솔로
  • 댠댠
    댠댠

WinnieThePooh WinnieThePooh
58 Lv. 625839/640000P

영화..... 이 끊을 수 없는 깊은 중독....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40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솔로 2020.09.21. 11:43
안타깝네요.. 덩케르크도 상당히 부진한 영화 중 하나였는데 테넷도 상황이 겹치면서 생각할 수 있을 최하의 성적을 보여주고 있고. 정말 암울하네요. 내년 개봉하는 게 현명하긴 하죠. 이렇게 수익이 없을 바에는 관객입장에서도 불쌍해서 연기가 낫게 느껴집니다
댓글
profile image
WinnieThePooh 작성자 2020.09.21. 11:49
솔로
영화 내적으로나 외적으로나 정말 여러가지로
놀란 영화 중 가장 파란만장한 영화가 아닐까 싶네요....ㅠㅠ
댓글
profile image
2등 golgo 2020.09.21. 12:17
신박한 영화이면서, 확실히 난해한 영화라서 대중적으로 확산되긴 힘든가 보네요.
댓글
profile image
WinnieThePooh 작성자 2020.09.21. 12:23
golgo
워너에서 너무 크리스토퍼 놀란이란 네임밸류에 대한 근자감을 가졌던 건 아닌가도 싶네요.
댓글
청포도주스 2020.09.21. 12:24
WinnieThePooh

워너에서는 미루자 했는데 놀란이 밀어부쳤죠. 극장 살리자면서요.

댓글
3등 청포도주스 2020.09.21. 12:18
순수하게 코로나 때문이 맞습니다. 일단 극장들 전부 25 - 50%의 관람객만 받는데다가 특히 미국은 뉴욕, la, 샌프란시스코 등 빅마켓이 전부 극장 문을 안 열었어요. 그리고 제일 중요한 건 코로나 이후로 사람들이 극장에를 안 갑니다. 애초에 이 시기에 개봉 강행한게 무리수구요. 영화 자체의 평도 저정도면 괜찮은 정도라 볼 수 있어서 영화의 질이 흥행을 갈랐다고는 볼 수 없어요.
댓글
청포도주스 2020.09.21. 12:23
청포도주스
그리고 테넷의 성적으로 인해 적어도 올 하반기는 헐리웃 텐트폴 영화 절대 개봉 안 할 거라 장담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WinnieThePooh 작성자 2020.09.21. 12:24
청포도주스

이정도로 처참하게 무너진 건 코로나 탓임을 부인할 수는 없겠죠.
하지만 이전까지 보여준 놀란 영화들만큼의 흥행은 결코 나오지 않았을거란 것 역시 중론입니다.

댓글
청포도주스 2020.09.21. 12:27
WinnieThePooh

그거야 아무도 모르는 거죠. 사실상 결과 나오고서야 영화가 어려우니까 안 됐을 거야 하는 거지 흥행이 영화 평대로 흥행여부를 가를 수 없을 뿐더러 평도 괜찮은 편이고 적어도 예년과 같은 7월에 개봉했으면 적어도 6-7얼불은 벌었을 겁니다.

댓글
profile image
WinnieThePooh 작성자 2020.09.21. 12:31
청포도주스
아무도 모른다하시면서 확신을 하시는 건 모순 아닐까요? ^^
역대 놀란 영화 중 평도 가장 낮은데 괜찮은 편이라는 건......
댓글
청포도주스 2020.09.21. 12:35
WinnieThePooh

그렇죠. 그러니까 제가 하고자 하는 말은 애초에 평이 떨어져서 망했다라는 말 자체는 어불성설이라는 거죠. 평시에 개봉해도 망했을지 아닐지는 아무도 모르는 거고 현재 영화가 흥행에 실패한 건 영화 평이 안 좋아서가 아니라 100% 코로나 때문이라는 겁니다. 눈에 확연하게 보이는 코로나라는 명확한 존재가 있는데 거기에 다른 이유는 필요 없다는 거죠. 장담할 수 있는데 현재 그 어떤 영화가 개봉한다 한들 아무리 평이 좋다고 해도 (헐리웃 텐트폴로 한정) 시리즈의 마지막편(해리포터 마지맞편, 어벤져스 엔드게임) 정도 아니고서야 흥행에 성공할 확률은 매우 낮습니다. 그래서 다들 개봉 안 하는 거고요. 

댓글
kapius 2020.09.21. 12:39
청포도주스

코로나 영향이 크지만 팬들 위주로 관람을 했음에도 영화 자체의 평도 크게 좋은 편이 아니라 코로나가 없었더라도 흥행하기는 힘들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댓글
청포도주스 2020.09.21. 12:41
kapius

그러니까 제 말은 당장 블랙위도우가 테넷 시기에 개봉한다고 해도 흥행 여부가 불투명한게 현실이라는 뜻이에요. 그래서 다들 개봉 미루는 거고요. 테넷이 평시에 흥행 했을지 아닐지는 아무도 모르는 거니까 지금 개봉해서 흥행 성적 안 좋은게 평 때문인지는 확언할 수 없는 거고요.

댓글
profile image
opeter 2020.09.21. 12:28
후반부가 난해하긴 해도 충분히 오락적이었는데 말이죠.성적이 아쉽네요.
댓글
profile image
WinnieThePooh 작성자 2020.09.21. 12:32
opeter
지금도 왜 무리하게 개봉을 밀어붙였을까 의문 이전에 안타깝기만 하네요....ㅠㅠ
댓글
profile image
현71 2020.09.21. 13:21
영화가 어렵긴했어도 즐기는데 무리 줄 정도는 아니어서 괜찮았는데 역시 코로나 영향이 좀 큰거 같네요.
좀 진정되고 내년에 개봉했으면 훨씬 괜찮았으려나요??
댓글
profile image
WinnieThePooh 작성자 2020.09.21. 13:26
현71
코로나도 누를 수 있으리라는 워너나 놀란 본인의 부심이 가져온 결과라
스스로들의 결정은 본인들이 책임져야겠죠....ㅠㅠ
댓글
profile image
현71 2020.09.21. 14:41
WinnieThePooh
영화업계를 살리겠다는 놀란감독의 취지는 너무 멋지지만 그 결과가 좋지않아 마음아픕니다 ㅠㅠ
댓글
nashira 2020.09.21. 13:34

독일과 러시아는 의외로 높네요.... 이건 오히려 덩케르크에 비호감이 강했던건가...
그나저나 북미랑 영국....처참하군요...ㅠㅠ

댓글
profile image
WinnieThePooh 작성자 2020.09.21. 13:38
nashira
본문에도 적었지만 독일은 덩케르크 성적이 너무 안좋았었어요.
자신들이 악역으로 나오는 영화라고 거부하고 그런 꽉막힌 나라가 절대 아님에도....
영국과 호주는 놀란에게 미국보다 더 뼈아픈 가장 맘 아픈 흥행 참패국이 아닐까 싶네요.
댓글
KISTI 2020.09.21. 13:50
놀란 감독의 부심 개봉은 아니고 극장을 살리기 위한 몸부림 속에 개봉인건데 지금 극장에서 테넷 볼수있는건 자체가 얼마나 감지덕지인건데 테넷 아니였으면 지금 극장 다 망했어요. 온라인으로 보는게 좋으신건지 묻고싶네요.
댓글
profile image
WinnieThePooh 작성자 2020.09.21. 13:54
KISTI
우선.... 용아맥 포함해서 3차 관람까지 했구요.....
그런데.... 극장을 살리기 위한 몸부림과 희생이라...... 글쎄요......
댓글
청포도주스 2020.09.21. 13:54
KISTI
맞아요. 극장 살리자는 취지로 개봉한 건데 왜 부심소리가 나오는지 모르겠어요.. 애초에 부심 부릴거면 북미 빅마켓들 극장 문도 안 연 상태에서 개봉을 강행 했을리가요..
댓글
쿠엑 2020.09.21. 14:07
아이고.. 전 테넷이 놀란 감독 영화 중 제일 좋은 영화 중 하나인데 아쉽네요 ㅠ
댓글
profile image
WinnieThePooh 작성자 2020.09.21. 14:11
쿠엑
놀란 감독 영화 중 가장 호불호가 갈리는 영화네요~ ㅎㅎㅎ
댓글
다리우스콩쥐 2020.09.21. 14:12
워너는 연기하고 싶어했다죠
놀란은 극장과 연계해서 개봉시키고 싶어했고
그래서 워너도 놀란 눈치 보느라 힘들었다고 함
그리고 놀란은 계약금을 이번 테넷 수익의 퍼센트로 받는다고 하는데 이런 상황 속에서도 극장 개봉을 감행한거 보면 극장 사랑이 정말 대단한거 같음
댓글
profile image
WinnieThePooh 작성자 2020.09.21. 14:21
다리우스콩쥐

순익도 아니고 그냥 극장 수입의 자그마치 20%를 받기로 했다죠?
순익이었다면 정말 극장 상영을 바라는 숭고한 뜻으로 받아들였겠지만
제작비를 건지든 말든 무조건 수입을 챙기는 것이라면 과연 그걸 순수하게 받아들일 수 있나 싶네요.
그리고 그 계약은 코로나 이전 제작 시작 단계부터 이미 그렇게 계약된 것 이겠죠?

댓글
다리우스콩쥐 2020.09.21. 14:50
WinnieThePooh
글쎄요 그렇다면 놀란이 자기 영화에 대한 엄청난 자부심으로 그러한 계약을 맺었고 코로나 사태 이후에도 자신감과 돈을 벌기 위해 극장 개봉을 강행했다고 보시는건가요?

저는 그렇게 보지 않습니다. 그 누구 보다도 할리웃 영화계 핵심에서 일하는 사람인데 그정도 판단도 못할까요? 들리는 말들이 있는데 저는 놀란이 그의 극진한 극장 사랑으로 개봉을 감행한 부분은 할말이 좀 있고 욕먹을 부분도 있다고 보지만 근자감이라거나 뭐 이익적인 면만을 고려해서 욕심을 냈다는 의견은 전혀 공감할 수가 없네요
댓글
청포도주스 2020.09.21. 14:58
WinnieThePooh

테넷이 놀란 마지막 영화인가요? 은퇴 할 것도 아니고 그런 양아치 짓을 할리가요. 지금까지 쭉 워너와 함께 작업했고 연을 이어왔는데요. 보이는 그대로 봤으면 좋겠어요. 너무 곡해하지 말고요. 

저는 예술한답시고 제작비 생각, 흥행 생각 안 하는 거 별로라고 생각해요. 그 부분에서 놀란이 개봉 강행한 거 욕 먹어도 할 말 없다 생각하고요. 한두푼도 아니고 무려 천억원대 인데요. 워너의 입장에서 봤을 때 얼마나 갑갑하겠어요. 감독이야 돈 받으면 끝이지만 투자자들은 손해가 막심하니까요. 하지만 돈 땡길려고 개봉 강행했다는 말은 받아들일 수가 없네요. 사람에 대한 악의적 왜곡이라고까지 느껴지고요.

댓글
profile image
DoNNiEYang 2020.09.21. 14:29
영화를 좋게 본 관객 입장에서 이유야 어찌되었든 극장에서 관람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져서 좋았다는 결론이였으면 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WinnieThePooh 작성자 2020.09.21. 14:34
DoNNiEYang
그쵸? 영화가 어찌됐든 분명한건 꼭 용아맥이 아니더라도극장에서 봐야할 이유는 부인할 수 없는 진리죠.
놀란의 영화를 작은 액정화면이나 집에서 TV로나 본다는 건 분명 큰 손해보는 짓이죠....ㅎㅎㅎ
댓글
profile image
bonvoyage 2020.09.21. 15:14
시국이 전세계적으로 최악이다 보니 이번만큼은 흥행 실패를 겪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은 했어요. 근데 막상 그런 말이 나오니, <테넷>을 좋게 본 입장에서 왠지 모르게 심란해지네요.
차기작이 나올 때는 훨씬 나아진 상황이길 바라요.
댓글
profile image
WinnieThePooh 작성자 2020.09.21. 15:20
bonvoyage
테넷은 어쨌거나 이미 한번 지나간 파도라 더 이상의 미련은 없는데
앞으로 대기중인.... 아니 이미 수차례 연기한 영화들을
과연 제대로 만날 수 있을지 넘 걱정스럽고 화가 나네요...ㅠㅠ
댓글
profile image
도도야경 2020.09.21. 15:38

저도 테넷은 코로나가 아니었더라도 놀란 감독 다른 작품들은 못넘었을 것 같아요...
개인적인 견해지만 너무나 어려워서...
인셉션이나 인터스텔라는 보면서 따라갈 순 있었는데 테넷은 도저히 2회차 엄두가 안나더라구요ㅜㅜ
김상욱 교수님도 인터스텔라가 방귀대장 뿡뿡이라면 테넷은 ebs 특강 수준이라고 하셨으니 ㄷㄷㄷ

댓글
profile image
WinnieThePooh 작성자 2020.09.21. 15:44
도도야경
놀란의 최근 영화들이야 말로 정말 공상과학 영화죠? ㅎㅎㅎ
과학적인 이론과 모티브들은 가져왔지만 그가 제시하는 것들이 정말 과학적인가 따져보면....ㅎㅎㅎ
그런데.... 어렵다 쉽다의 문제를 떠나서 너무 자기 세계를 강요하는게 아닌가 싶은 저항감이 좀 심해지네요.
이런식의 관객무시가 계속된다면.... 아니 점점 더 심해진다면 그 한계가 더 일찍 오진 않을까도 싶네요.
댓글
SJH 2020.09.21. 17:01

순전히 코로나 시국 영향이 클 것입니다.
'테넷' 뿐만이 아니라 모든 블록버스터 영화들이(강한 팬덤이 있는 MARVEL·DC 라면 어떨지 모르겠지만) 2020년에 개봉한다면 웬만해서는 '테넷'이랑 비슷하게 성적 나올 거라고 예상해봅니다.

댓글
HyperReal 2020.09.22. 01:41
애초에 작년연말이나 올 초에 나오던 언론들의 예상성적을 보면 테넷은 워너의 1순위 텐트폴 영화는 아니죠 2020년 북미에서 흥행 1위로 예상되던 영화는 원더우먼1984고 듄은 2~5위권으로 예상됐고 테넷은 그 아래였죠 워너가 굳이 테넷을 먼저 개봉시킨건 테스트용으로 쓰기에 올해 계봉예정이였던 워너의 빅3영화중 가장 흥행에 기대가 없던 영화가 테넷이기 때문입니다 만약 코로나가 없었다면 덩케르크가 비슷한 성적을 냈을거라는 의견 동감합니다 북미에선 덩케르크보다 못했을수도 있고요
댓글
SJH 2020.09.22. 19:57
HyperReal
북미에서의 성적은 '인터스텔라'와 비슷했을 것이라고 예상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충정지애 2020.09.22. 05:56
팝콘지수 낮은 건 이해가 가는데 신선도가 낮은 건 약간 의외네요ㅎㅎ
댓글
dkxixid 2020.09.22. 11:29
문득 007은 개봉할 수 있을지 걱정이 되네요. ost공개도 예정 돼 있고, 손해 좀 보더라도 하겠다는 마인드면 괜찮은데 이거 보니 또 ㅋㅋ 제작비가 테넷이랑 같은 걸로 아는데.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롯데시네마 시그니처 아트카드 No.09 <위플래쉬> 35 ilicic 47분 전17:32 1878
best [BIAF] VR상영, 공각기동대 고스트 체이서 4 쿨스 1시간 전16:57 342
best CGV 할로윈 특가 상영 라인업 16 ipanema 1시간 전16:43 2737
best 쿠씨네 <위플래쉬> 종이티켓 증정 이벤트 7 해피페이스 1시간 전16:26 1530
best CGV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특별전 (11/12 ~ 11/25) + 더 스페셜 패키... 54 라온제나 1시간 전16:26 3729
best [화양연화] 재개봉은 리마스터링 버전이군요 2 ipanema 2시간 전16:14 1110
best [마틴에덴] 실관람객 리뷰, 익무님들꺼 가져왔어요 6 호냐냐 2시간 전16:11 471
best 엠앤엠 인터내셔널, 구로사와 기요시 "스파이 아내" 국내수입 15 이나영인자기 2시간 전16:04 1140
best 영화 가격을 올렸으면 쿠폰 할인폭도 높여야지ㅜㅜ 14 놀란 2시간 전15:57 1897
best 일본에서 단기간에 흥행수입 100억엔을 돌파한 영화들 4 스톰루이스 2시간 전15:42 603
best [BIFF] 베를린 알렉산더 광장 8 레일트레인 3시간 전15:03 696
best 영화 '곡성' 밤새 굿하는 장면 찍을 때 동네 주민들 반응... 22 온새미로 3시간 전14:47 3557
best 이번주 일본 박스오피스 차트 (10.26) 4 이스케이프FZ 3시간 전14:35 686
best 제40회 영평상 수상자(작) 발표.. '남산의부장들' 작품상 13 goforto23 4시간 전14:11 1456
best '귀멸의 칼날' 실사화는 넷플릭스 드라마가 최선이라는 칼럼 13 golgo 4시간 전14:08 1146
best [BIAF] 충격적인 작품이 많았던 <단편 E> 후기 10 Tara 5시간 전13:07 894
best [배우 리뷰] 소녀, 여자, 배우…정유미 5 수위아저씨 5시간 전12:48 880
best 수지가 밥먹고 배부르면 하는거 5 푸루스 5시간 전12:40 2653
best [극장판 귀멸의 칼날] 개봉 10일만에 흥행수입 100억엔 돌파... 11 스톰루이스 5시간 전12:38 1140
best [설문] 짐 자무쉬 감독 최고의 영화는? 4 퓨리 6시간 전11:52 707
best 슬기로운 익무 생활을 위한 가이드 98 익스트림무비 20.08.11.22:38 23200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1009 다크맨 18.06.19.15:52 391976
813416
image
이스케이프FZ 1분 전18:18 17
813415
image
사슴눈망울 2분 전18:17 134
813414
image
ipanema 7분 전18:12 169
813413
image
흐이그 11분 전18:08 155
813412
image
무비의요정 12분 전18:07 315
813411
file
NeoSun 16분 전18:03 111
813410
image
ipanema 17분 전18:02 251
813409
image
bdz 18분 전18:01 219
813408
image
ipanema 19분 전18:00 85
813407
image
NeoSun 20분 전17:59 135
813406
image
leodip19 21분 전17:58 485
813405
image
미남아리 23분 전17:56 577
813404
file
NeoSun 23분 전17:56 139
813403
image
sirscott 26분 전17:53 426
813402
file
NeoSun 26분 전17:53 128
813401
image
수위아저씨 29분 전17:50 359
813400
image
e260 34분 전17:45 170
813399
image
NeoSun 36분 전17:43 193
813398
image
PS4™ 38분 전17:41 658
813397
image
네잎클로버 41분 전17:38 102
813396
image
NeoSun 45분 전17:34 195
813395
image
라온제나 46분 전17:33 1468
813394
image
NeoSun 47분 전17:32 146
813393
image
ilicic 47분 전17:32 1878
813392
image
라온제나 47분 전17:32 587
813391
file
NeoSun 51분 전17:28 386
813390
image
PS4™ 54분 전17:25 760
813389
image
본조비 1시간 전17:16 161
813388
image
Meerkat 1시간 전17:16 1758
813387
image
호냐냐 1시간 전17:16 427
813386
image
RoM 1시간 전17:15 99
813385
image
루앙프라방 1시간 전17:13 593
813384
image
라차가 1시간 전17:12 744
813383
image
hera7067 1시간 전17:11 139
813382
image
쿨스 1시간 전16:57 3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