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스포)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후기 - 과거를 향한 자에게 구원은 없다

다만악에서구하소서.jpg

 

(본편에 대한 스포일러 포함)

인남(황정민)은 살인청부업자다. 살인을 업으로 하는 그는, 이제 막 도쿄에서의 마지막 청부를 마치고 파나마로 떠날 채비를 한다. 그런데 8년간 떠나있던 한국으로부터 연락이 온다. 한 여인이 자신을 찾는단다. 인남은 무시한다. 마치 과거로부터 도피하듯, 그는 과거에 관계맺은 사람들로부터 멀어진다. 하지만 두 번째 연락이 오고, 피할 수 없는 상황이 찾아온다. 한때 연을 맺었던 영주(최희서)가 방콕에서 무참히 살해되고, 그의 딸이 실종되었다고 한다. 게다가 그 딸은 인남 자신의 딸일지도 모를 아이다. 마음이 바뀌었다. 인남은 방콕으로 향한다.

한편 인남은 도쿄에서 청부를 사주한 시마다(박명훈)로부터 뜻밖의 사실을 전해듣는다. 마지막으로 살해한 인물에게 숨겨진 동생이 있었는데, 그가 바로 '인간 백정'이라 불리는 킬러 레이(이정재)라는 거다. 그리고 지금 그가 형을 죽인 사람을 찾기 위해 피를 뿌리고 다닌단 사실도 듣는다. 인남은 '레이'라는 말을 듣자마자, 무언가 아는 눈치를 보인다. 하지만 영화는 인남이 레이를 어떻게 아는지, 둘이 어떤 사이였는지 설명하지 않는다. 중요한 건 지금 인남이 과거로부터 도망칠 수 없다는 사실이다. 과거와의 작별을 위해 파나마행을 준비했지만, 과거는 그에게 족쇄가 되어 다시 찾아왔다. 파나마의 해변가에서 손을 씻기도 전에, 또다시 피를 묻힐 일이 찾아온 거다.

인남과 레이는 살인자다. 그리고 영화 내내 수많은 살인을 저지른다. 그들의 살인에는 목적이 있고, 살인 과정은 맹목적이다. 인남은 아이를 찾기 위해 아이에게 위협이 되는 모든 인물을 살해한다. 레이는 인남을 찾기 위해 인남과 관련된 모든 인물을 무차별적으로 죽인다. 중요한 점은 살인에 동기는 있되, 당위는 없다는 거다. 누군가 레이에게 묻는다. "왜 그렇게 놈을 죽이고 싶어하지?" 이에 레이가 답한다. "이젠 모르겠어. 더 이상 이유는 중요치 않아." 이처럼 레이에게 인남을 죽여야 할 마땅한 이유는 존재하지 않는다. 다만 인남이 자기 형을 죽였다는 사실만이, 레이의 모든 행동을 추동한다. 이는 인남도 마찬가지다. 인남이 딸을 찾아야 할 마땅한 이유가 있진 않다. 어차피 그는 과거를 다 잊고 파나마로 가려던 참이 아니었나. 하지만 그 아이가 자신의 아이일 수도 있단 사실만이, 인남의 모든 행동을 추동한다. 당위는 없고 오직 동기만이 있는 그들의 행위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에서 캐릭터를 형성하는 과정이 되며, 동시에 액션을 구성하는 요소가 된다.

말하자면, 인남과 레이는 과거의 자장 안에 있다. 인남은 자의로 과거의 인연을 찾아 움직인다. 더 이상 상관없는 과거고, 당장이라도 내팽개칠 수 있는 과거지만, 그 인연만이 살인으로 점철된 자기 삶의 마지막 희망이 되리라 믿고 방콕으로 간다. 반면에 레이는 과거부터 내려온 킬러로서의 정체성에 따라 움직인다. 형은 이미 죽어버렸고, 인남을 죽인다 해서 형이 살아날 리 없지만, 복수만이 살인으로 점철된 자기 삶의 유일한 행위임을 믿고 방콕으로 간다. 한 쪽은 삶을 바꾸기 위해 과거로 돌아가고, 다른 한 쪽은 바꿀 수 없는 삶을 짊어진 채 과거에 머무른다.

하지만 인남의 소망대로, 과거로의 돌아감은 그의 삶을 바꾸어 낼까? 이를테면 과거의 인연이 낳은 딸은, 인남을 악으로부터 구원할 수 있는가? 인남은 천신만고 끝에 아이를 구출하지만, 아이는 정신적 충격 탓에 아무 말도 하지 않는다. 그걸 본 인남은 아이에게 연주가 했던 동전 마술을 보여주지만, 그것은 어설픈 행위에 불과하다. 어쩌면 이 장면에서 인남의 운명은 예견된 걸지도 모른다. 그가 아이의 삶을 구원할 수 없듯, 아이 또한 그의 삶을 구원할 수 없다. 그래서 인남은 살인자로서의 삶을 저버릴 수 없고, 끝내 그 죄악과 악행을 떠안고 살 수밖에 없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라는 제목 속 말과는 다르게, 인남의 구원은 이루어지지 않으며, 이루어질 수 없다.

그렇다면 구원은 어떻게 이루어져야 하는가? 영화 속 또다른 인물 유이(박정민)가 그 답이 될 것이다. 유이는 트랜스젠더다. 그리고 그에게도 인남처럼 과거가 있다. 유이는 인남에게 아들 사진을 보여주면서, 한국에 남겨진 자기 아이가 있음을 밝힌다. 하지만 유이는 더 이상 아이를 볼 수 없단 사실을 안다. "이 꼴로 어떻게 보러 가요." 이 때 유이에게 있어 성전환 그 자체가 악행은 아니다. 하지만 그가 성전환을 함으로써 아버지로서의 책임감을 버리고 조국을 떠났단 점은, 자식을 내팽겨쳤단 점에서 악행일 수 있다. 하지만 유이는 이미 벌어진 일을 절감하고 지금의 삶에 적응할 뿐, 과거로 돌아가겠단 맘을 먹진 않는다. 이 점이 인남과 대비되는 지점이다. 인남이 과거에서 자신의 악행을 구원받으려 할 때, 유이는 과거로부터 구원받는 거 자체가 불가능함을 안다. 대신 유이는 인남을 도움으로써 자신의 구원을 바란다. 내 자식은 버렸지만, 버려진 남의 자식에게 눈 돌리지 않겠다는 그의 의지. 과거와 선을 긋고 구원을 행하는 그가 바로 이 영화의 구원자가 된다.

어쩌면 "과거를 등지어야만 구원받을 수 있다"는 이 영화의 주제는, 이미 설정에서부터 정해진 걸수도 있다. 영화 속 주요인물들은 한국인이거나 한국인의 피가 섞여있지만, 주요배경은 한국이 아니다. 이는 구원이 조국 같은 과거에 있지 않고, 타지 같은 미래에 있음을 암시한다. 하지만 주요인물 중 유일하게 인남만이 한국에 잠시 들른다. 그건 과거로의 진입을 뜻한다. 그리고 과거로 향하는 어떠한 행위는, 그를 구원자로 만들지 않을 뿐더러, 구원받을 수도 없게 한다. 그런 면에서 레이도 '형의 복수'와 '킬러'라는 과거에서 끝내 벗어나지 못했기 때문에 구원받지 못한다. 그렇게 모든 액션이 허사로 돌아가는 추적과 복수의 과정에서,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삶의 구원을 어디서 찾아야 하는지를 보여준다.

추신1. 흔히 종교에서 죽음을 "삶이라는 고행으로부터의 구원"이라 표현하곤 한다. 하지만 이 글에선 죽음과 구원을 분리했다. 난 죽음은 구원이 아니라고 생각하며, 구원이 될 수 없다고 본다. 죽음은 그 자체로 '끝'일 뿐이다. 

추신2. 아무리 생각해도 이 영화의 등급은 15세보다 청불이 더 어울린다.

추신3. 윤성현 감독은 <사냥의 시간>을 통해 한국에서 시네마틱한 영화를 하고 싶다 했지만, 정작 결과물은 이해할 수 없는 캐릭터와 모호한 메시지만 남겼다. 연상호 감독은 <반도>를 통해 한국에서 새로운 액션을 보여주고 싶다 했지만, 정작 결과물은 앙상한 이야기와 무책임한 주제만 남겼다. 그런 면에서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앞의 두 영화가 실패한 지점을 모두 보완하면서, 앞의 영화가 의도한 바를 모두 충족한다. 어쩌면 이 영화야말로 진정한 한국의 시네마틱 영화가 아닐까?

 

추천인 8


  • 크림치즈볼
  • 윈터스본
    윈터스본

  • 은철이

  • PS4™
  • 백택
    백택

  • 블루스

  • 파운드케이크
  • golgo
    golgo

샤프펜슬 샤프펜슬
33 Lv. 187354/190000P

샤프펜슬의 일기장, SP Diary 진행중

https://blog.naver.com/sharppencil1117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18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golgo 2020.08.07. 22:38
좋은 글 잘 봤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샤프펜슬 작성자 2020.08.08. 22:04
golgo
글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2등 백택 2020.08.08. 00:11
정독하고 갑니다
댓글
profile image
샤프펜슬 작성자 2020.08.08. 22:04
백택
긴 글 정독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
3등 PS4™ 2020.08.08. 00:37

2회차를 부르는 글이네요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샤프펜슬 작성자 2020.08.08. 22:04
PS4™
저도 올만에 재관람 하고픈 영화를 만났네요. 내일 한 번 더 볼려고요. 칭찬 감사합니다
댓글
김날먹 2020.08.08. 01:35
작중 전직장 보스랑 대화로 보면 자기 딸이 맞죠
그리고 사실 이미 친딸인지 여부는 중요해 보이지 않기도 하고요
댓글
profile image
샤프펜슬 작성자 2020.08.08. 22:09
김날먹
사실 영화를 처음 보면서 느낀게, 영화가 과거의 사실에 대해 되게 애매한 태도를 지닌 거처럼 보였어요.
이를테면 인남은 영주와 결혼한 사이인지 연인 사이인지 확실히 묘사하지 않죠. 또 인남이 아이한테 영주를 말할 때 '아줌마'라고 부른 점도 걸리고요. 또 항간의 소문에 의하면 레이는 형과 인연은 끊은지 좀 됐다고 하는데, 복수의 과정을 보면 또 정말 막역한 사이처럼 보이고요. 이렇게 기본적인 서사는 보여주되 디테일한 지점은 모호하게 두는 영화의 선택이 인상적이었요.
댓글
김날먹 2020.08.08. 23:15
샤프펜슬
그부분은 확실히 그렇네요.
그런데 아줌마라고 언제 부르나요??
나중에 숙소에서는 엄마라고 대놓고 부르던걸로 기억하거든요.
초면엔 아줌마라 불렀나요??
댓글
profile image
샤프펜슬 작성자 2020.08.08. 23:25
김날먹
호텔에서 인남이 아이한테 동전마술을 실패하고서 "아줌마는 이런거 잘했었는데" 식으로 말한걸로 기억합니다.
댓글
김날먹 2020.08.08. 23:27
샤프펜슬
아 그땐 그랬던거 같기도 한데.. 그 뒤 대사는 '엄마는' 이라 쭉 나오지 않았나요??
아저씨는 엄마를 지켜줄 용기가 없었어 뭐 이런 대사 아니었나요
댓글
profile image
샤프펜슬 작성자 2020.08.08. 23:43
김날먹
그 다음 대사까진 기억이 안나네요. 내일 재관람 가는데 유심히 들어봐야겠어요.
댓글
profile image
샤프펜슬 작성자 2020.08.10. 18:12
김날먹
어제 영화를 재관람했는데요. 제 기억에 오류가 있던게 맞았네요 ㅠㅠ 인남은 영주를 엄마라 부르지만, 자신을 아빠가 아닌 ‘아저씨’라고 끝까지 소개한걸 보고, 영화가 과거를 모호하게 처리한듯한 인상을 받았어요. 지적하신 부분의 문장은 살짝 지웠습니다. 지적 감사합니다.
댓글
김날먹 2020.08.10. 19:01
샤프펜슬
안그래도 저도 궁금했는데 재관람 기회가 없어서 생각만 하고 있었는데..
감사합니다. 저도 인남이 엄마라고 부르는 부분에서 헉! 한 기억이 있어서 기억에 남아있습니다.
근데 분명 그 이전 초면 씬에서는 엄마라고 안했던거 같기도 해서.. 한번 다시 봐보긴 해야할거 같아요
말씀대로 그부분은 확실히 단어 선택부터 고심한 티가 나는거 같아요
중의적인 엄마라는 표현을 쓴 것이나 아빠가 아닌 아저씨라는 표현이나..
댓글
은철이 2020.08.08. 01:59
다만악이 정말 미치게 하네요.. N차를 부르는!!
댓글
profile image
샤프펜슬 작성자 2020.08.08. 22:09
은철이
오랜만에 재관람하고 싶어지는 영화입니다. 내일 또 보러갈려고요
댓글
크림치즈볼 2020.08.08. 03:43

2회치하면서 못 맞췄던 퍼즐 조각이 있었는데 덕분에 다 맞추고 갑니다.
다음주쯤에 3회차 달리고 싶어지네요

좋은 후기 잘 읽었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샤프펜슬 작성자 2020.08.08. 22:10
크림치즈볼
제 글이 영화에 대한 이해에 도움이 되었다니 정말 다행입니다. 칭찬 감사합니다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엑설런트 어드벤처 3' VOD 수익, 극장 수익 10배..흑자 예상 1 goforto23 15분 전16:00 202
best CGV, 코로나 여파로 직원 48% 감축 3 Gato 19분 전15:56 673
best 영화를 좋아한다면 스마트폰으로 이렇게 해야합니다. 24 제임스카메라 1시간 전15:04 1539
best 10월 1일 넷플릭스 업데이트 작품들.. 7 DPS 1시간 전14:45 1482
best 일본인이 분석한 마동석 광고의 치명적인 단점 .jpg 11 바이코딘 1시간 전14:40 1783
best 강철비2 확장판 추가내용(강스포) 5 sirscott 1시간 전14:33 1597
best 교실안의 야크 후기, 아름다운 풍광과 순수한 아이들이 반이상 해낸 영... 6 사슴눈망울 1시간 전14:25 348
best 기생충 뱃지 5종 다모았습니다 !!!! 9 sayopening 2시간 전14:05 1525
best [넷플릭스 - 보건교사 안은영] 시즌 1 간략후기 8 jimmani 2시간 전13:36 1012
best 자신의 광고를 보고 흡족해 하는 대한민국 여자배우의 위엄 10 제임스카메라 2시간 전13:23 2140
best [와일드 로즈 Wild Rose, 2018] IMDB 트리비아 (짧음, 약스포) 2 바이코딘 2시간 전13:19 387
best [설문] 홍상수 감독 최고의 영화는? 5 퓨리 3시간 전12:58 721
best 현재까지의 IMAX DMR 일본 애니메이션 라인업 7 이스케이프FZ 3시간 전12:21 906
best '보랏 2' 공식 티저 예고편/포스터 공개 5 goforto23 4시간 전11:59 1041
best '오페라의 유령', '뷰티풀 데이 인 더 네이버 후드&#03... 4 DPS 4시간 전11:49 627
best 슬기로운 익무 생활을 위한 가이드 94 익스트림무비 20.08.11.22:38 21417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1001 다크맨 18.06.19.15:52 389746
804402
image
샌드맨33 1분 전16:14 17
804401
image
박엔스터 2분 전16:13 38
804400
image
홀리저스 2분 전16:13 24
804399
image
빠마뽀 4분 전16:11 57
804398
image
Tara 4분 전16:11 103
804397
image
하루새 12분 전16:03 223
804396
image
goforto23 15분 전16:00 202
804395
image
Gato 19분 전15:56 673
804394
image
옹성우월해 21분 전15:54 204
804393
image
까멜 29분 전15:46 437
804392
image
유니어미 39분 전15:36 691
804391
image
대산니 46분 전15:29 404
804390
image
제임스카메라 47분 전15:28 1007
804389
image
NeoSun 48분 전15:27 523
804388
image
golgo 48분 전15:27 316
804387
image
sattva 51분 전15:24 309
804386
image
핀란 53분 전15:22 963
804385
image
몽뀨뀨 54분 전15:21 375
804384
image
영사남 1시간 전15:13 1155
804383
image
NeoSun 1시간 전15:12 495
804382
image
KCC우승 1시간 전15:09 288
804381
image
제임스카메라 1시간 전15:04 1539
804380
image
sattva 1시간 전15:04 194
804379
image
NeoSun 1시간 전15:04 374
804378
image
열수 1시간 전14:57 773
804377
image
take1 1시간 전14:54 322
804376
image
PSH 1시간 전14:53 410
804375
image
DPS 1시간 전14:45 1482
804374
image
기억제거기 1시간 전14:44 711
804373
image
바이코딘 1시간 전14:40 1783
804372
image
NeoSun 1시간 전14:39 343
804371
image
릭달튼 1시간 전14:36 420
804370
image
NeoSun 1시간 전14:36 397
804369
image
e260 1시간 전14:33 355
804368
image
sirscott 1시간 전14:33 15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