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인 망한 작품이 딱히 없는 배우

30f7222b81a5c296c146062f103f98e6d5edfe153c25a9262eb33bfeca4d2623b197f45fba4102c63031f46fba8931d94dc9e6e4bd3432c192a16744a5d.jpg

 

<타짜>.

 

아귀라는 엄청난 명캐릭터를 남기고, 흥행과 평가 또한 대성공

 

 

7e661ab21ac2991e0828b4de27b659520df14d2b5a2c45de970c11a5391d55a4a9db88ef83c5a604faeb7720f9d342969035a597b5718514801f8dda48d.jpg

 

<추격자>, 야 4885 너지?

 

니혼진, 아니 나홍진 감독님의 첫 작품. 역시 흥행과 평가 성공

 

 

bfbb2f4c3c98f024016bb80159f2677c71d31ffc9ce2e5528eeaec5f38e9d26d1c8b18e1a2aee5fb3282ec6d044d6a2001dad77f95295757725e3966243.jpg

 

<거북이 달린다>

 

평가는 다소 호불호 갈리지만 흥행은 성공.

 

unnamed (2).jpg

 

<전우치>

 

한국형 고전 소설의 신선한 해석, 흥행도 성공.. 평가도 성공

 

f52ec5e41a3f6eb38c1bcea589ae6e0bbe62be5f23ee12d203ebefa609016b66dadc816f64cf131ed43ee3e78a3d408d698107f4188ee3f7fe02d8a6e9c.jpg

 

<황해>

 

역시 나홍진 감독과 함께 한 작품, 그의 면정학 캐릭터는 정말 유명.

 

8b9d71a5570a40305746154cc986ab46ec9ae964fae718a36a4d2594352a28d75e63eab2ee9cc30e42696965d533bfd9c219fd530e6692cca65467acc7d.jpg

 

<완득이>

 

무난한 영화.

 

a1e0671c59aa99a7b3c6c98aa2479ee2e6dc29b597123cb181aca22e9b8cf37bf9388edbd107e846009296db8a7e20a1be1589270f89bd00a47b5536132.jpg
 

<도둑들>

 

천만 관객 돌파.

 

20130913000212_0.jpg

 

<화이: 괴물을 삼킨 아이>

 

장준환 감독과 함께한 첫 번째 작품인데, 흥행도 성공하고 평가도 꽤 수준급

 

 

8df6deb2c5a65cf153be47b1df5d0da2b1ed54f95d6f1e8007a2c615e21f9671bf05f686a9539cea8e905aab5d10b0c6fadafee71d15b6ee0facfed412f.jpg

 

<타짜: 신의 손>

 

전작만큼은 아니지만 그래도 이 영화도 준수한 평가를 받았습니다. 특히 후속작이 나오고선 더더욱

 

0a7bb79e074132af1f0f22afd25aa68e35f97fea36d8cffa2b57bfd0c38020b9c80074de8021aa236f7cb4372d2f20faf2f514757b89f0103fa7dcdd2ce.jpg

 

<극비수사>

 

평 괜찮습니다

 

d3476eba00b2365d7212c1eba7f42a99fbbf310f8f57a23b7f5e3d40e2e236880c83b0f764d1c7755a708d2c76473a09bd39c535c0a8105495032e40120.jpg

 

<검은 사제들>

 

오컬트 영화를 가장 잘 이해하고 있는 장재헌 감독의 영화. 수작으로 평가받습니다

 

f38c2c2831c606ac0b505fdde9e4a30b611b2d754424736bba757cd9af54fa2beaf2c427933ee23aaec394e22a384b4f175a24afb0722cb698f5a4ea7ce.jpg

 

<남한산성>

 

흥행은 실패했지만 정말 묵직한 사극 영화.

 

c37e44fa37abec0e26d6e83a91385ace17ec29adc17ad8ea4eb04054fc5655459de3144621ed04161adcc674ae65c9700fc72d69ea35d50e88d719cd63f.jpg

 

<1987>

 

박처원이라는 실존 인물을 굉장히 잘 연기해 호평, 평가와 흥행도 성공

 

movie_image.jpg

 

<암수살인>

 

2018년 한국 영화계에서 보기 드문 수작영화로 평가중

 

movie_image (1).jpg

 

<미성년>

 

감독 데뷔작으로서 '메'우 성공적인 평가를 받았습니다 비록 흥행에는 실패했지만..

 

 

여기에서는 언급되지 않았지만 범죄의 재구성이나 시실리 2km 도 꽤 좋은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남쪽으로 튀어> 나 <쎄씨봉>, <당신 거기 있어 줄래요> 빼면은 다 성공했습니다. 사실 이 영화들도 사람에 따라선 평작으로 볼 수도 있고요 

추천인 48

  • 디논
    디논
  • 명성군
    명성군

  • SJH
  • 짧은치마
    짧은치마
  • 달콤한선우
    달콤한선우
  • 이안커티스
    이안커티스
  • 치타
    치타

  • largepoo
  • 속사포
    속사포
  • 티라미숑
    티라미숑

  • 초코v
  • Avengers2020
    Avengers2020
  • Tankshot
    Tankshot
  • 꼬꼬
    꼬꼬
  • 외눈박이섬의삼지안
    외눈박이섬의삼지안
  • 키아라
    키아라
  • jah
    jah

  • 맹린이
  • 셋져
    셋져
  • 퓨리
    퓨리

  • 카스카
  • 에스텔라
    에스텔라
  • mvlike
    mvlike
  • 별이바람
    별이바람
  • OMGGG
    OMGGG
  • 소보르
    소보르
  • B바라기
    B바라기
  • 솔라시네마
    솔라시네마
  • 제로니모
    제로니모
  • ._.)/
    ._.)/
  • hera7067
    hera7067
  • 테리어
    테리어
  • 번번만
    번번만

  • 우주의지
  • 호냐냐
    호냐냐

  • 줄리엣비노쉬
  • 인쓰
    인쓰
  • 금요일엔영화다
    금요일엔영화다
  • 옥자씽씽
    옥자씽씽
  • 혼동
    혼동
  • 솔로
    솔로
  • 해피페이스
    해피페이스
  • 익마
    익마
  • 영화지기
    영화지기
  • SB
    SB
  • 다크맨
    다크맨
  • golgo
    golgo
  • 하디
    하디

장만월사장님 장만월사장님
32 Lv. 150509/160000P

저는 올해 19살입니다. 2002 / 6 / 19 

프로필 음악

없음

 

닉네임 변천사

2017.8.24~2019.2.11 영화FA

2019.2.11~2020.3.15 nono

2020.3.15~ 장만월사장님

 

[매일 0시에 박스오피스 꼭 올립니다] [만약 제가 안 올리면 대신 누가 올려주세요~]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43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하디 2020.08.03. 16:14
황해 면정학은 제가 본 한국영화 캐릭터 중 제일 강렬했네요!!
댓글
profile image
2등 golgo 2020.08.03. 16:14

이분 선구안도 역시 대단하네요.^^

조역으로 나왔지만.. 범죄의 재구성도 빼놓을 수 없죠.

댓글
profile image
3등 다크맨 2020.08.03. 16:14
영화들 목록이 완전..
역시 대배우다운 +_+
댓글
st95911 2020.08.03. 16:16
역시 연기는 대박임..
댓글
profile image
SB 2020.08.03. 16:16
망한 작품이 없는 배우 김윤석 + 망한 작품이 없는 감독 최동훈 = 대성공 ㅋ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익마 2020.08.03. 16:20
연기가 대박이긴 하죠.. 4885는 아직도 잊지를 못하겠어요..
댓글
profile image
혼동 2020.08.03. 16:29
이중에 1987 이 제일 인상깊었어요!
댓글
caprif 2020.08.03. 16:29
여러 구설수가 있었지만 흥행력과 연기력은 안정적이죠.
댓글
profile image
Gato 2020.08.03. 16:31
미성년 호우!
댓글
profile image
금요일엔영화다 2020.08.03. 16:33
미성년 감독하신다는 소리 듣고 어떨지 궁금했는데 의외로 영화가 좋아서 놀랐어요 ㅎㅎ
댓글
모로보시7 2020.08.03. 16:48
여러분.. 해무를 잊으신 것 같아요 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_.)/ 2020.08.03. 16:52
진짜 거진 다 봤네요;;;;
댓글
profile image
솔라시네마 2020.08.03. 16:55
그와중에 남쪽으로 튀어는 아니지않나...? 하고 보고 있었는데 마지막 단락에 있어서 뭔가 마음이 놓였어요 ㅋ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소보르 2020.08.03. 16:56
역시 아귀는 대부분 돈을 따죠 ㅎㅎ
댓글
profile image
별이바람 2020.08.03. 17:02
조연이긴 하셨지만 천하장사 마돈나에서도 존재감이...
재관람 하면서 아!했었던 기억이 나네요.
댓글
profile image
mvlike 2020.08.03. 17:05
남쪽으로 튀어 그래도 캐릭터랑 딱이었어요 ㅋ아직도 이름 기억나요 최해갑 ㅋㅋ
댓글
profile image
에스텔라 2020.08.03. 17:11
범죄의 재구성도 좋았고, 타짜 아귀 진짜 대단했습니다.
댓글
카스카 2020.08.03. 17:11

이미숙 김원희 나왔던 울랄라시스터즈에서 사채업자로 짧게 나왔지만 인상적이었던 기억 나네요. 또 거저 먹었다 이런 유행어도 남겼죠.

댓글
profile image
셋져 2020.08.03. 17:27
<미성년> 흥행실패는 아쉽지만 그럼에도 배우뿐만 아니라 감독으로서도 차기작이 기대됩니다.
댓글
profile image
jah 2020.08.03. 17:40
송강호도 푸른소금 제외하면 대부분... 흥행보증수표죠~
댓글
profile image
DoNNiEYang 2020.08.03. 17:55
김윤석하면 떠오르는건 '야 4485 너지!' 아닐까요?
댓글
profile image
외눈박이섬의삼지안 2020.08.03. 18:01
영화와는 별개로 2005년 드라마 '부활'에서의 호연은 대단했었죠.

몇장면 안나온 까메오 수준의 조연이었지만 주인공보다 더 기억에 강렬하게 남을 정도였으니까요.
댓글
필리포 2020.08.03. 23:46
외눈박이섬의삼지안
저도 그 작품으로 처음 김윤석씨를 접했는데 절대 잊을 수 없죠. '천사장'이란 배역이었는데 또 그런 완전 선역 해주셨으면 좋겠어요. 그때 김윤석 첫 등장때 보면 당시 부활 감독도 뭔가를 느꼈다봐요. 말씀하신대로 완전 조연 수준 배역이었는데 나름 등장 연출도 좋았고 나오는 시간에 비헤 배역 비중도 상당했죠.
댓글
profile image
외눈박이섬의삼지안 2020.08.04. 15:29
필리포
복수시리즈 연작이었던 '마왕'에서도 잠깐 조력자로 등장했었던걸로 기억하는데 그때도 아우라가 어마어마했었죠.
댓글
profile image
원스타 2020.08.03. 18:09
김윤석 배우의 톤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분위기는 영화마다 180 다르게 연기하는게 일품이죠.
개인적으로 황해의 면정학 캐릭터는 정말 역대급입니다ㄷㄷㄷ 장첸 저리가라죠
댓글
초코v 2020.08.03. 19:03
역시 명품배우님이세요~!
댓글
Leedong 2020.08.03. 19:05
연기부터 연출력까지 모든 재능을 가지신 분이죠~~
댓글
profile image
이안커티스 2020.08.03. 22:08
천하장사마돈나에서 류덕환의 폭압적인 아버지로도 나옵니다..
댓글
profile image
wodo 2020.08.04. 10:33
시실리2km 굉장히 좋아하는 영화인데 배우님이 나오셨군요
댓글
profile image
달콤한선우 2020.08.04. 11:24
황해 면사장은 악몽 속에서도 따라올까봐 무섭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연기역이 대단했죠. 1987 박처장도 역사에 대한 생각거리를 던지는 강렬한 악역이었고요
댓글
SJH 2020.08.04. 17:16
'추격자', '타짜', '전우치', '황해' 이렇게 일년 단위로 콤보 어택이 강렬했어서 이후부터는 믿보배 님들 중 한분이 되셨죠.
댓글
profile image
명성군 2020.08.04. 17:26

참고로 범죄의재구성때에서 나왔었죠

형사 조연으로 나왔는데

그때도 인상적이었습니다.

 

천호진 반장님 따라 다니는 이형사 역이었죠

 

다운로드.jpg

댓글
nashira 2020.08.04. 19:41

일년에 한두편만 심사숙고해서 하시는거 같아요...
코로나땜에 개봉이 밀린건가... 미성년 이후 뜸하네요...ㅠㅠ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국제수사].. 이게 뭐유~~~~ 13 LINK 13분 전01:06 380
best 극장 좌석거리두기 현황 14 Awesome 18분 전01:01 452
best '담보' 실시간 예매율 1위 등극 2 PS4™ 20분 전00:59 305
best 저랑 생일이 같은 배우들 3 수위아저씨 25분 전00:54 212
best 오늘 힛갤에 올라온 관크 요소 모두를 커버할만한 관크 7 스펙타클3D써라운드 1시간 전00:18 540
best 9월 29일 박스오피스 (국제수사 1위, 추석영화 모두 5위권) 25 장만월사장님 1시간 전00:01 1732
best '보건교사 안은영' 제작 발표회 사진 및 오고간 이야기 5 golgo 1시간 전23:56 586
best '그린랜드' 4DX 간단 후기 16 PS4™ 1시간 전23:48 674
best 롯데가 텐트폴 교통정리를 어떻게 할런지 궁금하네요 21 ipanema 2시간 전22:55 1711
best ‘검정고무신’ 극장판 (?) 개봉 예정 8 무비런 2시간 전22:33 1735
best ‘킹덤 오브 헤븐’ 등급 심의 들어갔네요. 11 무비런 2시간 전22:31 1275
best 재뉴어리 존스, '사랑의 불시착' 덕질 인증 1 라쿠나 2시간 전22:25 909
best 디즈니 재팬에서 공개한 자사 영화의 새 일본 개봉일 5 이스케이프FZ 3시간 전22:16 822
best 예술영화관에서의 예상치 못한 관크 37 애옹단지 3시간 전21:57 2234
best 김보라X하시모토 아이 도쿄영화제서 대담 1 살다보니 3시간 전21:56 991
best [날씨의 아이] 한국과 일본 블루레이 특전 영상 비교 4 이스케이프FZ 3시간 전21:32 806
best 와 진짜 관크의 한계는 어디까지일까요?! 28 이팔청춘 4시간 전21:05 2439
best [프란시스 하] 후기 - 가장 보통의 과정을 통한 현실 적응기 15 Anydevil 4시간 전21:02 555
best 다이고 코타로와 모리 나나 배우의 오랜만의 [날씨의 아이] 대담 3 스톰루이스 4시간 전20:44 564
best 이번 추석에는 가족끼리 어떤 영화를 봐야할까요;; 55 Tara 4시간 전20:40 1678
best 10월 기대작 전단지들 가져왔어요! 28 밍구리 5시간 전20:19 1703
best '국제수사' 후기 - 안타까운 '아부지돌굴러가유'... 40 happygroot 5시간 전20:05 2678
best 넷플릭스 '더 크라운' 시즌 4 첫 스틸 - 질리언 앤더슨 대... 9 goforto23 5시간 전20:02 1543
best 올가 쿠릴렌코와 유연석 영화 촬영 인증샷 8 goforto23 5시간 전19:25 2227
best 배우 안재홍 단편 연출작 [울렁울렁 울렁대는 가슴안고] 스틸컷 11 ipanema 5시간 전19:21 1745
best 슬기로운 익무 생활을 위한 가이드 92 익스트림무비 20.08.11.22:38 21322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1001 다크맨 18.06.19.15:52 389594
803898
image
햇밤 방금01:19 4
803897
image
NeoSun 3분 전01:16 63
803896
image
청개굴 12분 전01:07 72
803895
image
goforto23 13분 전01:06 287
803894
image
LINK 13분 전01:06 380
803893
image
goforto23 16분 전01:03 140
803892
image
Awesome 18분 전01:01 452
803891
image
PS4™ 20분 전00:59 305
803890
image
inflames 22분 전00:57 84
803889
image
아다대대 23분 전00:56 170
803888
image
수위아저씨 25분 전00:54 212
803887
image
영화를본관람객 27분 전00:52 272
803886
image
waterfall 36분 전00:43 444
803885
image
jah 36분 전00:43 310
803884
image
데헤아 36분 전00:43 214
803883
image
아임서스 37분 전00:42 236
803882
image
goforto23 37분 전00:42 225
803881
image
로디 43분 전00:36 258
803880
image
Pogo 45분 전00:34 159
803879
image
데헤아 48분 전00:31 444
803878
image
석돌 49분 전00:30 404
803877
image
윈터1314 57분 전00:22 1041
803876
image
스펙타클3D써라운드 1시간 전00:18 540
803875
image
waterfall 1시간 전00:17 829
803874
image
goforto23 1시간 전00:11 241
803873
image
빠마뽀 1시간 전00:11 481
803872
image
데헤아 1시간 전00:10 345
803871
image
NeoSun 1시간 전00:07 232
803870
image
장만월사장님 1시간 전00:01 1732
803869
image
NeoSun 1시간 전00:00 357
803868
image
reo 1시간 전23:58 268
803867
image
golgo 1시간 전23:56 586
803866
image
척사광a 1시간 전23:51 839
803865
image
PS4™ 1시간 전23:48 674
803864
image
e260 1시간 전23:45 3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