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CAV 익무시사후기] 괴물 - 라떼는 말이야..(No 스포)

  • 24fps 24fps
  • 660
  • 4

할리우드 키드의 존 카펜터 이야기

사실 B급이란 건 지금 시대에선 좀 안 좋은 의미로 쓰여요. 비하의 함의까지 들어가 있죠. 저는 VHS 시대의 시네키드여서 B 무비도 일종의

장르라고 생각을 해요. 그래서 B급의 거장 말을 인용하는 평론가들도 있었는데 그 리스트에 들어가는 감독이었죠. 비급이라고 하면 비하

같으니 요즘 언어론 마이너 감성이라고 하면 되겠죠. 

 

저는 사실 <괴물>을 처음 봤어요. 약간의  오해가 있었는데, 인터넷에서 이 작품을 바이럴하고 싶었던 개인이 올린 짤같은건데 저는 그걸

이 작품의 스포일링을 했다고 생각한 거죠. 사실은 도입부였는데 말이죠. 복원판을 한번 개봉을 한 건지 DVD가 출시됐던 건지 그때는

또 놓쳤는데 사실 저는 존 카펜터 하면 <뉴욕 탈출>, <LA 탈출>, <스타맨>등ㅇ로 기억하고 즐겨봤어요. 특히 <뉴욕 탈출>은 복각해줬으면

하는 작품 중 하나고요. 존 카펜터의 이름을 확 각인해준 작품인데, 지금 매체에선 오히려 보기 힘들어요. 사실 비디오 세대는 동네 비디오

가게 사장님이 얼마나 영화 마니아인가에 그 영화를 볼수 있는 환경들이 정해지는 경향이 있는데, 저는 <뉴욕탈출>이나 <커미트먼트>,

우디 알렌 초기작들을 비디오로 편하게 대여해서 봤었으니 나름 축복받은 시네키드의 삶을 살았던 거죠. 

 

카펜터의 영화 중 괴물만이 지금 와서 조명 받는 건 재작년 할로윈(2018)을 보기 전에 78년작 할로윈을 보면서 느낀건데 공포영화의

클래식으로 불리는 작품 치곤 너무 빈약한 작품이었어요. 하지만 <할로윈> 뿐 아니라 <저주받은 도시>, <매드니스>, <투명인간의 사랑>,

<빅 트러블> 등등 비디오에서만큼은 스타 감독이었어요.(지금 제목만 보셔선 감이 확 안오실수 있는데 비디오 세대라면 저거 표지만

보시면 아! 하실 듯) 그런 작품들도 화질 복원해서 지금 보면 많이 아쉽다는 생각이 들지도 모르겠어요.

 

A급 연출, B급 프로덕션 그 이질감

2020년에 보는 <괴물>은 이 감독의 역량이 제대로 들어간 거 같아요. 사실 이 작품의 의도는 뻔합니다. <에이리언>의 아류작으로

낸 거죠. 그런 시대였고요. 근데 우연히 엄청 잘 쓴 시나리오와 그 시나리오에 넘어갔는지 생각보다 돈을 많이 댄 스튜디오 하지만

정말 돈을 써야 하는데 돈을 못 쓴 제작, 그리고 만들어 내는 수준이 그게 다인 프로덕션 속에 혼신의 연출력을 갈아 넣어 공포

영화의 계보에 들어가는 작품이 하나가 탄생된 거죠. 소재가 아까우니까 리메이크해서 프랜차이즈로 만들려고 했던 거 같은데

할리우드의 졸속 기획이 어떻게 되는지만 보여주는 사례가 됐지요.

 

복원된 화질 덕에 프로덕션 디자인과 크리처 디자인의 B급스러움이 더 부각되기도 했지만 사실 그런 게 이 작품의 웃음벨이기도

했어요. 그리고 또 존 카펜터 영화 특유의 묘한 유머 코드가 있거든요. 필모를 잘 보시면 호러가 많지만 코미디 영화도 많아요.

암튼 극장 내의 진중하고 조용한 분위기 속에서 저만 웃음벨이 울려서 소리 안 내고 웃느라 꽤 혼났네요.

 

오타 보려고 다시 읽는데 아재력 충만한 글이네요. 나이티를 잘 안 내려고 하는데 <괴물>을 보는데 이 작품을 이제야 보면서 그냥

존 카펜터의 옛날 작품 생각이 많이 들었네요. dvd 시절 때 조금 사둔 게 있었지만 dvd를 한번 싹 정리하면서 다 없어졌거든요.

가끔은 vod시대가 불편하기도 해요. 예전보다 영화 보는 환경은 더 안 좋아진 것 같아요. 라떼 이야기 참하기 싫은데 환경은

좋아졌는데  플레이리스트는 더 빈약해진 것 같아 아쉬운 소리를 해봤습니다.

추천인 3

  • 등불
    등불

  • 로스트지겐
  • 테리어
    테리어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4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테리어 2020.07.05. 11:52
라떼가 왜 나오지 했는데 "나 때는 말이야~" 인싸의 드립이군요 ㅋㅋㅋ 괴불의 명성은 익히 들었는데 존 카펜터 감독 이름은 생소했는데 유명한 호러연출가셨군요. 잘 읽었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24fps 작성자 2020.07.05. 12:08
테리어
지금 기준에선 <할로윈>하고 <괴물>만 회자되고 다른 영화들은 언급이 잘 안되는거 보면 시대보정이 있긴했던거 같아요. 예전엔 말야 얘기하는거 별로 안좋아하는데 그냥 저는 이 영화가 은근 웃긴 부분이 많았어서 그런 얘길 써보고 싶었네요.ㅎㅎ 뭐가 웃겼냐라고 할려면 프레임으로 쪼개서 리뷰해야해서 거기까지 쓸것 같지는 않고요.^^
댓글
2등 로스트지겐 2020.07.05. 13:42
2011년쯤인가에 나온 프리퀄도 나쁘진 않았지만 긴장감은 카펜터 버전이 더 있더라고요
댓글
profile image
24fps 작성자 2020.07.05. 13:54
로스트지겐
카펜터 버젼 이번에 처음봤는데 극장에서 볼수 있어서 잘봤다고 생각했어요~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8월 14일 박스오피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300만 임박) 23 ipanema 5시간 전00:00 2465
best 소소하게 소장하고 있는 LP 그리고 《그랜드 부다 페스트 호텔》굿즈 17 아지뱀 5시간 전23:46 1480
best 한국영화 몇가지 소식.. 22 ipanema 5시간 전23:42 4150
best [넷플릭스] 내 액션 알고리즘에서 인상적인 작품 4 24fps 6시간 전22:54 882
best [넷플릭스] 프로젝트 파워 : 뻔하지만 재밌음. 11 24fps 7시간 전22:25 983
best [뮬란] OST 'Loyal Brave True' 뮤직비디오 공개 7 모킹버드 7시간 전22:03 1046
best 영화보러 갔다가 데려온 멍청이 친구들... ㅋㅋ 57 leodip19 7시간 전21:59 4421
best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익무 GV 영상 12 Supervicon 7시간 전21:52 808
best 예상치 못한 곳에서 스포당한 경우 있으신가요? 60 시바견.. 8시간 전20:56 1987
best 20200813 영화 남매의 여름밤 온가족 GV 감독님 및 배우님 사진(20P) 23 raindrops06 9시간 전20:24 930
best [반교] 포토티켓 이미지 5 JAY19 9시간 전20:19 1121
best 남매의 여름밤 아티스트 뱃지 실물 공개 27 JAY19 9시간 전20:12 2561
best 한국영상자료원 <벌새> <야구소녀> 의상 전시 12 Yolo 9시간 전20:05 1020
best 기억에 남는 최악의 영화마케팅 있으신가요? 91 성공하고싶은인생 9시간 전19:51 3852
best 미이케 다카시 신작 본편 10분 미리보기 영상.... 4 스톰루이스 10시간 전19:26 857
best 플레인 아카이브, 더 많은 한국 영화 4K 블루레이 출시 예정 10 DPS 10시간 전19:13 1112
best ???: 테넷은 시사회를 하지 않을 겁니다 48 샤프펜슬 10시간 전19:10 5412
best 뉴 뮤턴트 국내 예고편 17 밍구리 10시간 전19:06 1962
best (수정) 익무라이브 10시에 시작합니다 26 다크맨 10시간 전18:50 1353
best 테넷 관계자 "최초 개봉이 중요, 6000원 할인권 무효는 상관없다&... 53 한스딤머 11시간 전18:22 7066
best '프로젝트 파워' 시리즈 가능성이 있는 액션(+다른 넷플릭스... 12 golgo 11시간 전18:17 1127
best 슬기로운 익무 생활을 위한 가이드 76 익스트림무비 3일 전22:38 3942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82 다크맨 18.06.19.15:52 369256
782205
image
바이코딘 5분 전05:26 76
782204
image
태기 10분 전05:21 69
782203
image
완두의꿈 48분 전04:43 238
782202
image
키키키키 1시간 전04:16 419
782201
image
부남자 1시간 전03:51 189
782200
image
부남자 2시간 전03:31 205
782199
image
앨리스7 2시간 전03:24 229
782198
image
인사 2시간 전03:07 654
782197
image
솔라시네마 2시간 전03:05 319
782196
file
앨리스7 2시간 전02:53 245
782195
image
마스터D 2시간 전02:52 240
782194
image
국화 2시간 전02:43 279
782193
image
얼죽아 3시간 전02:22 240
782192
image
얼죽아 3시간 전02:07 455
782191
image
얼죽아 3시간 전02:01 233
782190
image
도나셰리던 3시간 전01:56 1227
782189
image
샌드맨33 3시간 전01:53 339
782188
image
WinnieThePooh 3시간 전01:51 505
782187
image
트로리 3시간 전01:51 474
782186
image
빡쎄 3시간 전01:43 839
782185
image
미니농구공 3시간 전01:39 957
782184
image
박감독 4시간 전01:30 800
782183
image
미스터문 4시간 전01:29 523
782182
image
루라엘 4시간 전01:16 984
782181
file
앨리스7 4시간 전01:15 381
782180
image
leslie 4시간 전01:15 1503
782179
image
sssuun 4시간 전01:05 764
782178
image
데이비스 4시간 전00:59 902
782177
image
허니버터췹 4시간 전00:38 2759
782176
image
raSpberRy 4시간 전00:36 907
782175
image
닭한마리 4시간 전00:36 562
782174
image
루앙프라방 5시간 전00:28 705
782173
image
Dtak 5시간 전00:18 523
782172
image
스코티 5시간 전00:18 2735
782171
image
초코v 5시간 전00:16 26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