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별로 기대 안 했는데 정말 재미있었던 영화들

시간 때울 생각으로 극장에 가긴 했는데 볼 만한 영화가 없었던 경험 한 번쯤 해 보셨죠?

별 기대 안 했는데 영화가 예상 외로 재미있어서 만족스러웠던 때가 있었을 겁니다.

SF영화 말고는 영화를 잘 안 보는 저도 세 번 정도는 경험했습니다.

당장 기억나는 건 아래의 세 영화들이군요.

 

 

1. 배트맨 비긴즈

저는 '배트맨 비긴즈' 이전에는 배트맨에 관심이 별로 없었습니다.

아직도 많은 분들이 최고라고 여기는 팀 버튼 감독의 배트맨 영화들도 제 취향에는 영 안 맞았어요.

같은 해에 개봉했던 '스타 워즈: 에피소드 III. 시스의 복수'를 극장에서 보지 못 한 것만 생각나서 내내 아쉬워 했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시내에 볼 일이 있어서 나왔다가 일이 무척 빨리 끝나서 시간이 많이 남더군요.

그래서 가까운 극장에 가서 볼 만한 영화가 없나 둘러봤는데, 배트맨 비긴즈 말고는 볼 만한 영화가 없더라고요.

'적당히 시간 때우고 나오자' 하는 생각에 표를 끊고 자리에 앉았는데, 이게 웬걸.

영화가 시작할 때부터 귀를 마구 긁어대는 박쥐 소리가 심상치 않더니만,

배트맨의 탄생을 (비교적) 현실적인 관점에서 다루는 이야기에 완전히 푹 빠져들었습니다.

장갑차와도 같은 모습으로 새롭게 만들어진 배트모빌이 도시를 휘젓는 장면에선 온 몸이 짜릿하더군요.

특히 배트맨이 범죄자들에게 공포의 존재로 각인되는 과정이 굉장히 인상적이었습니다.

배트맨이 처음으로 출동하여 팔코니 일당을 때려잡는 시퀀스의 초반부는

살짝 공포영화처럼 연출되어 있어서 굉장히 신선했어요.

 

BB.jpg

"여기 있지롱."  "뜨아!!!"

 

2. 콘스탄틴

키애누 리브스 주연의 '콘스탄틴'도 배트맨 비긴즈와 비슷한 상황에서 본 영화였습니다.

그때도 극장에 갔더니 제 취향에 맞을 것 같은 영화가 안 보이더라고요.

그래도 배트맨은 예전부터 알고 있었던 캐릭터인지라 기본적인 재미는 보장될 거라는 생각이 있었지만,

이 콘스탄틴이란 캐릭터에 대해서는 정말 아무 것도 몰랐습니다.

순전히 키아누 리브스의 얼굴과 심령액션물이라는 카피만 보고 들어갔어요. ;;;;

그랬는데, 의외로 볼거리가 풍성한 영화였습니다. 시각효과의 퀄리티가 의외로 높더라고요.

불이 꺼진 거리에서 콘스탄틴이 불꽃으로 악마들을 물리칠 때부터 놀라운 시각효과가 펼쳐지더니만,

모든 게 활활 불타는 지옥의 광경이 펼쳐질 땐 의외로 거대한 스케일에 깜짝 놀랐더랬죠.

 

Constantine.jpg

흐미, 지옥경이 화끈따끈하구마이.

 

액션도 제법 깔쌈한데다가 의외로 폼 나는 유머가 은근하게 깔려 있어서,

콘스탄틴이 천국으로 올라가면서 루시퍼를 향해 가운데 손가락을 먹여 주는 장면에서는 킥킥 거리며 웃었습니다.

그러고 보니까 엔드 크레디트가 다 올라가고 나서 택시 운전사 체스 크레이머가

천사가 되어 하늘로 날아가는 에필로그가 나왔을 때, 상영관 안에는 저 말고는 아무도 없었습니다.

안 그래도 평일 낯시간이라 사람들이 별로 없었는데,

영화가 끝나고 엔드 크레디트가 올라가기 시작할 때 다 나가 버린 것이죠.

영화가 끝나고 엔드 크레디드가 다 올라가고 나서 에필로그가 나오는 유행이

콘스탄틴을 계기로 시작된 걸로 기억합니다.

영화가 끝나고 나서 에필로그가 있는데 그걸 못 보고 나온 사람이 많다고

인터넷에 한동안 화제가 된 걸 본 기억이 나네요.

이듬해에 나온 '엑스맨: 최후의 전쟁'도 이그재비어 교수에 대한 에필로그가 나오는데,

롯데시네마에서 그 에필로그 장면을 엔드 크레디트가 올라가기 직전에 붙여넣는 편집 만행(?)을 저지르기도 했죠.

 

 

3. 판의 미로

'해리 포터' 시리즈가 전 세계적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면서 전체 이야기의 중반을 넘어가던 시기에는

비슷한 부류의 판타지 영화들이 우후죽순으로 개봉됐었습니다.

사실은 제목이 길지도 않고 해리 포터와는 전혀 상관없는 영화인데,

어떡해서든 해리 포터의 인기에 영합해서 흥행 수입을 올리려고

있지도 않은 부제를 갖다 붙여서 영화 제목을 길게 뽑아내곤 했죠.

'판의 미로'도 그와 비슷한 홍보전략으로 극장에 개봉된 영화였습니다.

이 영화를 보게 된 건 앞서 언급한 두 영화와 거의 똑같아요. (^^;)

처음에는 스페인 내전을 소재로 한 판타지이겠거니 하며 심드렁하게 보고 있었는데,

15분쯤 지나서 비달 대위가 무고한 두 부자를 무자비하게 살해하는 시퀀스에서

멀쩡한 사람의 코를 술병으로 계속 때려서 완전히 주저앉혀 버리는 장면을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갑자기 공포영화 저리 가라 할 정도의 신체 홰손 장면이 연출되다니요!

 

PL.jpg

술병으로 코뼈를 제대로 주저앉히는 쇼킹한 시퀀스.

 

다들 아시다시피 이후에 연출되는 판타지 시퀀스들은 어둡고 기괴하기 그지없었고,

현실의 스페인 내전 상황은 그야말로 암울하고 참담했습니다.

장면이 어두컴컴한데다가 몇 번 안 나오긴 하지만, 비달 대위가 반정부군 포로를 무자비하게 고문하는 장면은

지금 비유하자면 잔혹하기 그지없는 '이블 데드' 리메이크판과 비교해도 수위가 무척 세더군요.

결말부에 여주인공 오펠리아의 망상과 현실의 전쟁 상황이 충돌하면서 빚어지는 비극은 정말 가슴 아팠습니다.

자신의 망상 속에서 나름 행복한 결말을 맞았다곤 하지만,

그렇다고 오펠리아의 비참한 최후가 없었던 일이 되는 건 아니었으니까요.

암울하고 기괴하고 잔혹하긴 하지만 한편으로는 아름답기도 한 잔혹동화의 걸작이었습니다.

영화를 다 보고 나니까 국내 수입사의 안이한 홍보전략에 분노를 금할 길이 없더군요.

18금 잔혹동화의 수작을 해리 포터와 비슷한 전연령 대상의 가족 판타지로 포장하려 했었다니....

모험과 환상이 가득한 가족 판타지 영화를 기대하고 찾아온 가족들은 그야말로 충격과 공포를 느꼈을 테고,

이런 영화의 진가를 알아보는 사람들은 이 영화를 볼 기회를 본의 아니게 놓쳐 버리고 말았죠.

천만다행히도 이 영화를 극장에서 본 행운이 고마울 따름이에요.

 

 

별 기대 안 했는데 의외로 재미있게 본 영화.

여러분들은 어떤 영화가 그런 의외의 재미를 안겨 주었나요?

추천인 23

  • 로또1등되게해줘
    로또1등되게해줘

  • 화영필
  • 복쭈현
    복쭈현
  • Hide
    Hide

  • Helena
  • 버닝롹스타
    버닝롹스타
  • 홀리저스
    홀리저스
  • LuciteTokki
    LuciteTokki
  • 요소로
    요소로
  • 남경리
    남경리
  • 핑크팝
    핑크팝
  • 두두관절꺾기
    두두관절꺾기
  • 소보르
    소보르
  • 롱테이크
    롱테이크
  • 탕진스튜핏
    탕진스튜핏
  • 하센크
    하센크
  • 길가람
    길가람
  • sakia
    sakia
  • 쪼율쪼아!♥♥
    쪼율쪼아!♥♥
  • 펭하
    펭하
  • Landa
    Landa
  • 하디
    하디
  • hyundg0608
    hyundg0608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37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솔라시네마 2020.07.05. 12:31
전 ㅋㅋㅋㅋㅋ 옷코는 초등학생 사장님이란 애니장편 영화를 영화 사이시간이 남아 그냥 껴서 봤었는데 유치하긴해도 생각보다 감동적이어서 혼자 웃고 넘어간적이있어욬ㅋㅋㅋㅋ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BeamKnight 작성자 2020.07.05. 13:18
솔라시네마
처음 보는 애니메이션이네요. ;;;
언듯 보면 유치해 보이는 애니메이션도 나중에는 몰입해서 보게 되는 경우가 많죠.
저는 주토피아가 그랬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2등 hyundg0608 2020.07.05. 12:33
전 블랙클랜스맨이요 dvd방 비슷한데서 이번에 새로 들어왔다는 거 봤는데 와... 정말 재밌었습니다 주인공이 정체 들키는 거 아닌지 쫄깃쫄깃하더군요. 왜 이런걸 직행해버리는지 아쉬웠던 ㅠ.ㅠ
댓글
profile image
BeamKnight 작성자 2020.07.05. 15:33
hyundg0608
직행하는 영화들 중에도 괜찮은 영화가 많을 텐데,
그런 영화를 극장에서 못 보면 섭섭하죠.
댓글
profile image
3등 하디 2020.07.05. 12:38
더 딥 블루 씨요! 레이첼 바이스 보려고 봤는데 의외로 좋았네요.
댓글
profile image
BeamKnight 작성자 2020.07.05. 13:19
하디
톰 히들스턴도 출연하는 영화군요.
이제는 한물 간 레니 할렌 감독의 상어 영화인 줄 알았네요. ;;;
댓글
profile image
Landa 2020.07.05. 12:39
저는 애드 아스트라요. 워낙 혹평이 많아서 마음을 비우고 관람했는데 너무 좋았습니다. 개인적으로 브래드 피트 필모중 최고라고 생각해요.
댓글
profile image
BeamKnight 작성자 2020.07.05. 13:19
Landa
저는 그냥 볼 만했습니다.
굳이 우주를 무대로 해서 만들 만한 이야기는 아니라고 생각했거든요.
댓글
profile image
펭하 2020.07.05. 12:43
ㅋㅋㅋㅋ 판의미로 중학교 때 디비디 빌려서 봤다가 놀랬던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제가 생각하던 장르가 아니어서😭
댓글
profile image
BeamKnight 작성자 2020.07.05. 13:20
펭하
호러가 가미된 잔혹동화죠.ㅋ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쪼율쪼아!♥♥ 2020.07.05. 12:49
배트맨 비긴즈, 패왕별희, 애드아스트라요 특히 애드아스트라는 순전히 비주얼만 기대하고 갔는데 스토리가 진짜 철학적이였어서.... 패왕별희는... 말 안해도 아실거라 믿어요
댓글
profile image
BeamKnight 작성자 2020.07.05. 13:24
쪼율쪼아!♥♥
제 취향과는 좀 거리가 있긴 하지만, 패왕별희는 걸작이죠.
댓글
profile image
BeamKnight 작성자 2020.07.05. 13:28
sakia
케이블에서 몇 번 봤는데, 액션은 정말 후덜덜하더군요.
댓글
profile image
길가람 2020.07.05. 12:55
글 너무 잘 읽었습니다!!👍 저는 핵노잼 아니면 다 만족하는 타입이라..ㅋㅋㅋ반대로 엄청 기대하고 들어갔는데 실망한 건 블랙팬서랑 발레리안이었어요😭
댓글
profile image
BeamKnight 작성자 2020.07.05. 13:25
길가람
전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에이.아이.'가 그랬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하센크 2020.07.05. 12:57
저도 애드 아스트라요! 우주영화이면서 캐릭터의 심리를 너무 잘 표현해 정말 몰입해서 봤었습니다ㅠㅠㅠㅠ
댓글
profile image
BeamKnight 작성자 2020.07.05. 13:30
하센크

과학적 오류가 여러 군데 보여서 좀 그랬지만,
철학적인 분위기는 만족스러웠습니다.

우주 영화로 만들 만한 스토리는 아니었지만요.

댓글
profile image
탕진스튜핏 2020.07.05. 13:00
전 당장 생각나는게 세얼간이, 케빈인더우즈, 언터쳐블1%의우정이요.
볼 생각이 없었는데 관람권 소진하느라 본 영화들인데 진짜 재밌게 봤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BeamKnight 작성자 2020.07.05. 13:25
탕진스튜핏
세 얼간이가 어제 케이블에 방영돼서 봤는데, 킥킥 웃으면서 봤네요.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롱테이크 2020.07.05. 13:04
주토피아 애들용 영화인 줄 알고 기대안하고 보러 갔는데 생각보다 너무 재미있었어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BeamKnight 작성자 2020.07.05. 13:26
롱테이크
저는 SF적인 면이 살짝 보이는 게 의외였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소보르 2020.07.05. 13:08
전 기대하고 봤는데 기대를 뛰어넘은 영화가 다크나이트입니다 ㅎㅎ
댓글
profile image
BeamKnight 작성자 2020.07.05. 13:29
소보르

다 보고 나서 마음이 무진장 짓눌리더군요. ;;;;
바로 다음에 월E를 이어서 보면서 마음을 치유했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핑크팝 2020.07.05. 13:23

판의 미로 공감합니다ㅋㅋㅋ저런 내용인줄 모르고 예전에 어린이를을 위한 동화, 공주이야기라고 들었어서 패스했는데 고등학생 때 어쩌다 봤는데 취향저격이더군요😆😆

댓글
profile image
BeamKnight 작성자 2020.07.05. 13:27
핑크팝

홍보전략을 완전히 잘못 잡은 수입사 잘못이죠.

댓글
profile image
요소로 2020.07.05. 13:45
저는 왕의 남자 때 그랬네요. 개봉 첫날 갔는데 자리있는 것이 그것밖에 없어서 봤다가.... 후....

그리고 며칠 동안 만나는 사람마다 그거 꼭 보라고 전도(?) 열심히 했던 기억이 납니다 ㅎㅎ
댓글
profile image
BeamKnight 작성자 2020.07.05. 14:32
요소로
요즘처럼 대작 영화에 상영관을 왕창 몰아주는 관행도 없었는데 천만을 찍은 거잖아요.
순전히 입소문만으로 천만 영화가 된 거니까 정말 대단한 영화인 것 같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LuciteTokki 2020.07.05. 14:14
전 하늘을 걷는 남자!! 기대 1도 없이 그냥 보러 갔다가 완젼 재밌어서 그 이후로 조토끼 팬이 됐 ㅎㅎ
아쿠아맨이랑 최근 본 온워드도 기대 없다 재밌게 봤어요!
댓글
profile image
BeamKnight 작성자 2020.07.05. 14:35
LuciteTokki
하늘을 걷는 남자는 못 봤네요.
로버트 제메키스 감독이 신통치 않을 때라 등한시했나 봐요.
댓글
profile image
홀리저스 2020.07.05. 14:24
다 공감합니다.
콘스탄틴만 극장에서 못 봤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BeamKnight 작성자 2020.07.05. 15:34
홀리저스
저도 그 당시에는 콘스탄틴에 별 관심이 없었던 터라,
시간이 갑자기 남지 않았다면 넘어갔을지도 몰라요.
댓글
profile image
라쿠나 2020.07.05. 15:44
패딩턴, 그린북, 엣지 오브 투모로우, 혹성탈출: 진화의 시작, 월드워Z

요 정도 떠오르네요. 아무 기대 없이 본 영화들인데 무작정 재밌어서 시간이 순삭됐던 영화들입니다 ㅎㅎ
댓글
als 2020.07.05. 16:28
저도 저 3개 영화는 별 기대 없이 보고 매료가 됐었습니다
그리고 예전 매드맥스 팬이 아니라 분노의 도로도 별 기대 안 했다가 충격을 ㅎㅎ
댓글
profile image
버닝롹스타 2020.07.05. 17:11
콘스탄틴 우연히 보게 되었는데 마찬가지로 관람 후 재미있다고 생각하게 된 영화에요 :)
댓글
profile image
Hide 2020.07.06. 01:35

저는 슈렉이 그랬었네요.. 당시 사람들 평대로, 디즈니에서 나온 사람이 디스 및 화풀이 보복용으로 만든 영화라고 들었는데요.. 별 기대 안하고 봤는데, 이게 꼭 그렇기만 한 영화는 아닌, 현대적이고 그 당시엔 혁신적인 개성 넘치는 동화 영화였달까요.. 의외로 재미있게 보고 나왔던 기억이 납니다 ㅋ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강철비2' 정우성X신정근 무대인사 직찍(노킹온헤븐스도어님... 1 스타벅스 18분 전11:42 271
best 9월 개봉 쏠림 너무 심하네요 34 알모도바르 33분 전11:27 1873
best [단독] 송강호, 신연식 감독 '거미집' 대신 '1등'... 7 ipanema 53분 전11:07 1303
best 최고의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Top 20 (WatchMojo 선정) 7 바이코딘 55분 전11:05 686
best [CBS] CSI 속편 "CSI : Vegas" 길 그리섬, 사라 시들 복귀 ... 7 이나영인자기 58분 전11:02 480
best 현재 시청률 20%대를 유지하는 일본 드라마 12 카란 1시간 전10:47 1840
best 한국 드라마, 영화의 수준이 높은 이유(일본 기사) 5 golgo 1시간 전10:20 730
best 안락사를 소재로 한 일본 범죄 스릴러 [닥터 데스의 유산: 블랙 파일] ... 4 스톰루이스 2시간 전09:58 550
best [니켈로데온] 스폰지밥 스핀오픈 시리즈 제작 발표 1 이나영인자기 2시간 전09:35 646
best '하워즈 엔드' 재개봉 메인 포스터 5 golgo 2시간 전09:33 826
best '다만 악..' 이정재, 박정민 '두시탈출 컬투쇼' 출연 5 golgo 2시간 전09:29 687
best 놀란, 새 편집감독에게 " 테넷이 역대 가장 어려운 작업이라 경고... 7 goforto23 2시간 전09:03 1920
best [담보] 박소이 스틸 2종 8 ipanema 3시간 전08:55 1261
best [국제수사] 스페셜 포스터 공개 3 ipanema 3시간 전08:31 1432
best 홍상수 신작 [도망친 여자] 보도 스틸 10종 4 ipanema 3시간 전08:24 1430
best [뮬란] 9월 국내 개봉 확정...메인 포스터 공개 21 DPS 3시간 전08:12 3133
best [승리호] 김태리 스틸컷 3종 11 ipanema 3시간 전08:09 1858
best 기생충에 나오는 집과 비슷한 카페! 20 영화이즈마이라이프 3시간 전08:04 2569
best 6월달에 5 짱제니 4시간 전07:59 590
best 해외 아티스트가 만든 기발한 영화 뱃지들 7 DAVONID 5시간 전06:59 1521
best 베니스 초청작 ‘낙원의 밤’ 새 스틸 공개 4 goforto23 5시간 전06:57 1480
best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글 올릴 때 주의사항 64 익스트림무비 20.03.14.21:16 30239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79 다크맨 18.06.19.15:52 368746
779676
image
살다보니 5분 전11:55 279
779675
image
sirscott 9분 전11:51 177
779674
image
데헤아 11분 전11:49 293
779673
image
나의뮤즈 13분 전11:47 210
779672
image
이나영인자기 13분 전11:47 143
779671
image
무비 14분 전11:46 134
779670
image
이안커티스 17분 전11:43 170
779669
image
스타벅스 18분 전11:42 271
779668
image
닢시 18분 전11:42 244
779667
image
무비런 18분 전11:42 563
779666
image
밍구리 21분 전11:39 470
779665
image
NeoSun 22분 전11:38 116
779664
image
hera7067 25분 전11:35 116
779663
image
후훗 26분 전11:34 294
779662
image
제르본타 27분 전11:33 302
779661
image
hera7067 28분 전11:32 169
779660
image
hera7067 30분 전11:30 151
779659
image
NeoSun 31분 전11:29 78
779658
image
알모도바르 33분 전11:27 1873
779657
image
클랜시 33분 전11:27 212
779656
image
아스티아 39분 전11:21 1407
779655
image
데헤아 43분 전11:17 569
779654
image
사슴눈망울 46분 전11:14 574
779653
image
ipanema 53분 전11:07 1303
779652
image
바이코딘 55분 전11:05 686
779651
image
NeoSun 56분 전11:04 412
779650
image
ipanema 57분 전11:03 457
779649
image
이나영인자기 58분 전11:02 480
779648
image
팹시킹 1시간 전10:58 1037
779647
image
카란 1시간 전10:47 1840
779646
image
goforto23 1시간 전10:46 214
779645
image
김쿼파치 1시간 전10:45 484
779644
image
NeoSun 1시간 전10:38 472
779643
image
인생은아름다워 1시간 전10:38 827
779642
image
태태보라해찜 1시간 전10:37 9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