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트랜짓 후기(후기약스포//댓글강스포-제목수정합니다)

아무 배경지식 없는 상태로

폴라 비어 출연이유로 그냥 무조건 고 했습니다

작가미상이후로 꽂혀서 울프콜(조연이지만) 보고

3번째 영화입니다

난해하단 제목만 보고 봤는데....

 

하아 시작부터 혼란스럽습니다

 

2차대전 같은데 왜 자동차나 인테리어는 현대인가..

라는 의구심을 극초반에 가지고

끝날때까지 해결이 안됩니다 ㅠㅠ

왜 전개가 주인공시점이 아닌 3자 나레이션이지..

나중에서야 이건 해결됩니다

 

그 의구심을 제외하곤 집중해서 잘 보았고

감독이 상황설명은 불친절하지만 잘 풀어갑니다

그런데 마지막 벙 찌네요 

그냥 변심 때문에 운이 좋은거야?

아님 내가 뭘 놓친건가? 하는 자괴감을 가지고

극장문을 나섭니다 ㅠㅠ

 

영화자체는 폭력성은 거의 제로 선정성도 거의 제로

불친절하지만 잔잔하게 잘 흘러갑니다

저에겐 나름 취향인데 후기도 별로 없어서

결말을 이해못해 머리 쥐어뜯고 있는 영화네요

정말 gv나 해설이 필요한 영화인거 같습니다

영화분위기나 배우연기 주제는 나름 괜찮았어요

다만 정말 시놉시스와 배경상황은

알고 봐야 할 영화입니다

저같이 노스포로 보시면 안되요 ㅠㅠ

스포 당하기 싫으면 이제 뒤로가기 눌러주세요

 

 

 

 

 

 

 

 

 

 

 

 

 

 

 

 

 

 

덧. gv들으셨거나 이해하신분들께 질문있습니다 ㅠㅠ

마지막 바이바이하고 낙담중에 카페에서 보이는 상황

이거 그냥 변덕에 의한 우연의 일치인가요?

근데 왜 모르는 사람처럼 지나가는건지

도통 이해가 안됩니다

간단하게 적어주시거나 너무 스포내용이면

쪽지라도 ㅠㅠ

 

추천인 4

  • 호냐냐
    호냐냐
  • 아트매니아
    아트매니아
  • 스코티
    스코티
  • 루니엘
    루니엘

북회귀선 북회귀선
19 Lv. 33632/36000P

현실은 xxx일지라도...

영화만큼은 svip vvip 플래,,상위0.1퍼를 목표로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14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하파타카차 2020.07.03. 00:25
지비는 안갔지만 제 추측으로는...

1. 원작의 상황만 차용해서 현대시점으로 푼 듯하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대사관에서 대기할 때 엄청 현대적인 벽걸이 모니터가 달려있었던 걸 보면요.

2. 마리는 남편과의 재회만을 목표로 하고 있고, 남주나 의사 그 누구에게도 깊은 마음이 아니었던 것 같아요. 특히 남주는 도구로만 본 것 같습니다.

3. 남편이 배에 타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고 자기도 안타거나 내린 듯하고, 계속 남편을 찾던 중 남주에게 더 이상 볼 일이 없으니 못본 척하고 가버린 듯합니다. (그리워서 헛것을 보았다는 가능성도 있지만 그만큼 애틋한 사이로까진 말하기 어려워 보여요. 폭격이 있었다는 것도 우연히 본 후에 알게 되었기 때문에 가책을 느끼기 전이기도 했고요.)
댓글
profile image
북회귀선 작성자 2020.07.03. 00:38
하파타카차
1번은 계속 왜 배경이 저러지 의구심을 가지면서 봐서 끝난후 검색해서 알게되었습니다
2번은 대놓고 느끼진 못했지만 지금 곰씹으니 100퍼 공감합니다
3번이 타카차님 말씀처럼 해석해도 될거 같긴 한데 뭔가 찜찜해요 ㅠㅠ

도움말씀 감사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2등 루니엘 2020.07.03. 00:35

마지막에 폴라 비어 등장씬 말씀하시는것 같은데요.
강스포인데..













주인공 게오르그는 마리와 배를 타러 가던 택시에서 마리가 사랑하는 사람이 자신이 아닌 죽은 남편이라는 걸 알고 마리와 마리를 사랑하는 리차드를 대신 보낸거구요. 배가 침몰해서 모두 죽었고, 게오르그가 본 마리는 환상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하파타카차 2020.07.03. 00:37
루니엘
아 환상이 확실한거군요... 혹 GV나 다른 해설을 보신 거세요?
댓글
profile image
루니엘 2020.07.03. 00:38
하파타카차
네 GV에서 이동진 평론가님이 말씀해 주신 내용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하파타카차 2020.07.03. 00:42
루니엘
개인적으론 여러 가능성이 있는 부분에 대해 확정적으로 해석하는 걸 좋아하진 않습니다만... 이동진님은 그리 말씀해주셨군요,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북회귀선 작성자 2020.07.03. 00:45
루니엘
루니엘님은 보시면서 마지막장면을 평론가의 해설처럼 느끼셨나요?
제가 놓친장면이 있는건지 궁금해서 여쭤봅니다
진짜로 집중해서 봤거든요
해설 듣기전에 비슷한 생각을 하셨다면 놓친거 있는지 n차해볼까해서요
근데 시간표가 참 쥐약이라...ㅠㅠ
댓글
profile image
북회귀선 작성자 2020.07.03. 00:41
루니엘
선착장 직원의 말을 그대로 받아들여야하는군요 ㅠㅠ
영화상에선 전혀 인지할수 없었어요
댓글
profile image
루니엘 2020.07.03. 01:01
북회귀선
이 영화가 모호한 부분이 많아서 확실히 이해하기가 쉽지가 않죠 ㅠㅠ 근데 마지막 부분은 저도 영화 볼때 마리가 죽었고 게오르그가 본건 환상이라고 생각했어요.
댓글
profile image
북회귀선 작성자 2020.07.03. 01:07
루니엘
딱히 단서가 있는건 아닌가보군요
감사합니다
독립영화관에서 길게만 해주면 시간표 맞을때가 있겠죠
댓글
profile image
3등 RoM 2020.07.03. 01:24

혼란을 불러일으키는데 가장 큰 목적이라 생각합니다(왜냐면 현대적인 문물들이 배경에는 있는데 이야기 흐름에 끼어들지 않아요. 예를 들어 군인들이 현대 장비를 차고 있지만 장비를 쓰는게 아니라 군견과 몸으로 제압을 하고 탑승자 명단을 종이로 확인한다거나 하는거). 지금의 난민 문제를 연상시켜 2차대전을 모르는 세대에게 공감을 일으키기도 하고, 이야기와 비주얼의 괴리감 그 자체로 주인공(난민)이 사회로부터 유리돼 있음을 관객들이 느끼는 어색함을 통해 공감할 수 있도록 하는 요소가 되기도 하고요.
사실 전 다른 분들 후기 볼 때까지 잘 못 느꼈거든요. 연극에서는 20세기 초반 이야기를 현대적 의상과 무대세트로 올리는 경우가 왕왕 있어서 더 편견없이 받아들였던 거 같습니다만.

내래이션은 원작 소설을 떠올리는 요소기도 하고, 메기나 금자씨처럼 주인공이 아닌 사람의 내래이션을 통해 외부인의 시선으로 주인공의 감정과 상황을 언어로 명확하게 표현해주는 효과도 있다 봐요. 많은 분들이 말씀하신 것처럼 연극적인 연출에도 잘 어울리고요. 내래이션이 주인공이 계속해서 떠다니는데 유일하게 반복적으로 방문하는 장소에 있는 사람이라는 것도 의미있다 봅니다.

마지막 장면은 전 100% 죽었다 생각함니다. 게오르그에게 마리는 사랑보다도 "정착", "희망"의 동의어나 마찬가지라 봐요. 마리 남편의 신분을 훔쳐 정착하려 했고 그 과정을 완성하는 건 마리라는 존재였으니까 집착하게 되는. 주변인물들이 추방, 죽음, 도망 등으로 게오르그를 떠날 때 마리만이 게오르그가 붙잡을 수 있음에도 떠나게 등을 밀어준 유일한 인물이죠. 마리와 있으면 신분을 가진 정착민인데 마리를 떠나보냄으로써 다시 부유하는 난민이 되었죠. 환상을 통해 자기가 앙망하던 삶을 놓쳐버린 거에 대한 안타까움을 표현한 거라 생각했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북회귀선 작성자 2020.07.03. 01:43
RoM
이렇게도 해석이 가능하겠군요
탁월한 후기 및 해석입니다
저도 이렇게 보고싶은데 ;;;;;
이해못한 자 이해시켜주실려고 장문의 댓글 정말 감사합니다 꾸벅 (_ _)
리스펙!!!!
댓글
profile image
아트매니아 2020.07.04. 01:35
마지막 마리가 지나갈때 바로 알았어요 느낌으로...
이 부분에서 잘 만든 작품이란 생각이 들더군요
댓글
profile image
북회귀선 작성자 2020.07.04. 04:00
아트매니아

음 제가 둔치라서 이런 애매한 장면은 이해를 잘 못하는..아무래도 n차해야겠습니다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8월 11일 박스오피스 2 ipanema 6분 전00:00 459
best 제가 경험해 본 1.43:1 용아맥들 29 강톨 33분 전23:33 1231
best 2020 최고 수입 남자배우 Top 10 (포브스) 15 goforto23 1시간 전22:53 1220
best 1.4 와 2.4 예시 덩케르크 28 뉑이 1시간 전22:48 1958
best 슬기로운 익무 생활을 위한 가이드 49 익스트림무비 1시간 전22:38 2007
best 용산 아이맥스 1.43:1 풀화면 유의점 78 셋져 1시간 전22:37 2992
best 다만악 뒷이야기 03 - 인남과 시마다가 만난 라면 가게 31 다크맨 1시간 전22:20 1524
best 저도 드디어 메박 오티북을 샀습니다! 제 오티북 정리 사진입니다~ 23 룰루리요 1시간 전22:15 1160
best [원더우먼 1984] 미션 임무 챕터 1, 코드 검색 (브리핑.Ver) 4 베리요거트G 2시간 전21:29 738
best 오시이 마모루가 고른 영화역사 50년-50편 영화 목록 18 golgo 3시간 전20:58 1453
best 배우 이정재의 섹시함 폭발했던 장면.jpg 27 spooky0fox 3시간 전20:53 3060
best CGV 용산아이파크몰 IMAX LASER관 <테넷> 1.43:1 비율 상영 확정... 28 마그누센 3시간 전20:44 3902
best [테넷] 포토티켓 이미지 28 mistywoods 3시간 전20:41 1968
best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2차 GV 풀영상 입니다! (라이브 진행중) 8 Supervicon 3시간 전20:30 601
best 흥미로운 3관3작 실시간 예매률 (feat.한국영화) 6 monster 3시간 전20:22 1113
best 세스 로건 " 마블 영화들 때문에 코미디 영화들이 힘들다" 10 goforto23 3시간 전20:17 1813
best [테마 리뷰] 영화보다 더 영화같은 생존·재난 실화영화 총정리 (블로그... 15 솔라시네마 3시간 전20:09 351
best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모그 음악 감독이 참여한 작품들 3 아지뱀 4시간 전19:56 551
best 용아맥 1.43:1 화면비를 처음 본 관객의 표정.jpg 28 이스케이프FZ 4시간 전19:43 4191
best 테넷 화면비 cgv 공지 문구에 엄청난 것 한 가지 27 엠마스톤 4시간 전19:20 4925
best (루머) 마블 신작, [이터널스] 첫 티저 예고편 & 포스터, 내달 안... 8 베리요거트G 5시간 전18:39 2286
best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글 올릴 때 주의사항 64 익스트림무비 20.03.14.21:16 30283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79 다크맨 18.06.19.15:52 368793
780059
image
성공하고싶은인생 2분 전00:04 31
780058
image
테리어 2분 전00:04 110
780057
image
텐더로인 4분 전00:02 387
780056
image
익마 4분 전00:02 286
780055
image
leodip19 4분 전00:02 370
780054
image
할맄퀸 4분 전00:02 97
780053
image
ipanema 6분 전00:00 459
780052
image
하늘빛모래 8분 전23:58 46
780051
image
e260 9분 전23:57 107
780050
image
청량한 9분 전23:57 497
780049
image
장만월사장님 9분 전23:57 427
780048
image
여자친구 14분 전23:52 375
780047
image
None 15분 전23:51 347
780046
image
닭한마리 20분 전23:46 580
780045
image
윈터1314 20분 전23:46 637
780044
image
샤프펜슬 21분 전23:45 1257
780043
image
엠마스톤 23분 전23:43 563
780042
image
awtt3942 26분 전23:40 354
780041
image
Meerkat 27분 전23:39 885
780040
image
쀼뮤와 27분 전23:39 575
780039
image
강톨 33분 전23:33 1231
780038
image
paulhan99 34분 전23:32 1841
780037
image
KENDRICK29 36분 전23:30 240
780036
image
테리어 36분 전23:30 236
780035
image
허니버터췹 39분 전23:27 1351
780034
image
포인트팡팡녀 40분 전23:26 768
780033
image
환상의메로나 46분 전23:20 855
780032
image
테넷용아맥 54분 전23:12 1099
780031
image
1110031 54분 전23:12 806
780030
image
DELIGHT 55분 전23:11 824
780029
image
ipanema 57분 전23:09 348
780028
image
IMAX덕 1시간 전23:04 2464
780027
image
샤레이드 1시간 전22:58 302
780026
image
ipanema 1시간 전22:57 551
780025
image
영소남 1시간 전22:55 10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