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TV 넷플릭스 '주온: 저주의 집' 감독 "공포영화는 질색"

  • golgo golgo
  • 4820
  • 19

일본 시네마투데이 사이트에, 넷플릭스로 곧 공개되는 <주온: 저주의 집> 감독 인터뷰 기사가 올라와서 우리말로 옮겨봤습니다.

https://www.cinematoday.jp/news/N0116860

 

해외 매체 반응이 좋다길래 기대되네요.

 

1.jpg

 

<주온> 드라마판의 실화 범죄물적인 재미, 호러를 못 보는 미야케 쇼 감독을 매료

 

공포영화 <주온> 시리즈의 최신작이자 첫 드라마판이 되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주온 저주의 집>(7월 3일부터 공개). 그 메가폰을 잡은 이는 다큐멘터리 영화 <THE COCKPIT>(2015)와 청춘영화 <너의 새는 노래할 수 있어>(2018) 등으로 높은 평가를 받은 36세의 실력파 감독 미야케 쇼다. 원래 공포영화를 잘 못 보는데도 불구하고 처음으로 호러 장르에 도전했다는 미야케 감독은 이번 작품을 연출하기 위해 “여러 공포영화를 보면서 무서운 것 리스트를 만들었다”고 한다. 그렇게 해서 도달한 공포의 표현은 과연...?

 

2000년에 시미즈 타카시 감독이 연출한 오리지널 비디오판이 발표된 이래, 극장판, 할리우드 리메이크판 등 약 20년에 걸쳐 시리즈화 진행된 <주온>. 총 6화짜리 드라마판 <주온: 저주의 집>의 무대는 1988년부터 시작된다. 괴기현상, 괴담 등을 수집하는 심령연구가 오다지마(아라카와 요시요시), 인기몰이 중인 여성 탤런트 하루카(쿠로시마 유이나), 박복한 여고생 키요미(리리카) 등, 교외 지역에 있는 한 주택과 관련된 사람들을 덮치는 공포를 그린다.

 

2.jpg

 

이번 작품을 만들면서 과거의 <주온> 시리즈를 복습했다는 미야케 감독. 원래 공포영화는 질색한다고. “처음으로 본 게 오리지널 비디오판이었는데, 제가 엄청 겁이 많아서 정말 최악의 경험이었다고 할까요. 이번 일을 맡았을 때 몇 번이고 다시 봤는데요. 우선 (저주받은 집의) 현관이 무서워요. 문을 열었을 때 첫 장면의 인상은 카메라의 위치를 통해 꽤 달라진다고 생각하는데요. 계단 위에서 비춘 현관 쇼트의 꺼림칙한 분위기가 참으로...”

 

그럼에도 연출하기로 결심한 건 <여우령>과 <링> 등 여러 공포영화들의 각본을 쓴 타카하시 히로시와 J호러 붐의 주역이었던 프로듀서 이치세 타카시게가 공동으로 맡은 각본의 힘이 컸다고. “처음 각본을 읽었을 때, 실제로 있었던 사건을 기반으로 했다는 식의 이야기 구성과 저희 세대보다도 조금 앞선 시대의 실화 범죄물적인 측면을 그린 점 때문에 상당히 해볼 만하겠다고 느꼈죠.”

 

연출을 맡기 전에 제임스 완 감독의 작품 등 공포영화들과 데이빗 핀처 감독의 <조디악> 등 실화 소재 범죄 작품들을 다시 보고서, ‘무서운 것 리스트’를 작성했다는 미야케 감독. “유리창, 문, 거울 같은 것들을 써내려가다 보니, 다양한 것들이 무섭게 느껴지더군요. 촬영하는 도중에도 무서웠죠.”

 

3.jpg

 

극중 아기를 안고 있는 수수께끼의 여성이 등장하는데 <주온> 시리즈의 카야코와 비교했을 때 얼굴이 제대로 보이지 않고 어슴푸레한 인상만 준다. 하지만 분명 살아있는 인간은 아닌, 소름끼치는 묘사다. “각본에서 서서히 정체가 드러나는 ‘단계적인 느낌’이 키포인트여서, 보는 사람이 ‘꺄약!’하고 놀라기보다는 정체를 알 수 없는 존재에 점점 홀리게 되도록 하는 방향을 추구했죠. 꼭 모델로 삼은 건 아니지만 마리오 바바(이탈리아 공포영화의 거장)의 작품들과 심령사진들을 참고했습니다.”

 

이번에는 처음으로 각본을 직접 쓰지 않고 연출에만 전념했기 때문에, 본인 스스로도 찍어보지 않으면 감이 안 잡히는 장면도 있었다고 하는데, 그것이 오히려 감독으로서의 투지를 불태우게 했다고. “처음에는 저주받은 집에 이끌리게 되는 사람들이 메인이지만, 차츰 ‘집’이 주인공으로 바뀌어 가죠. 그것은 (실제로) 공간을 만들어보지 않으면 알 수 없는 부분이어서 기대가 됐습니다. 그리고 마지막 장면도 찍는 게 기다려져서 못 견딜 지경이었죠.”

 

4.jpg

 

한 채 집을 둘러싸고 다수의 사람들과 시대가 뒤섞이면서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흘러간다. 예측 불가능한 스토리를, 갖가지 다양한 공포 묘사를 구사해서 만든 <주온: 저주의 집>. 결말이 다양한 해석을 가능하게 해서 시즌 2도 기대된다.
 

추천인 10


  • 풍류도인
  • 사다코언니
    사다코언니
  • 맹구s
    맹구s
  • 우유맛초코쿠키
    우유맛초코쿠키
  • 팔슈름예거
    팔슈름예거
  • 픽팍
    픽팍
  • 셋져
    셋져
  • Hyoun
    Hyoun
  • 마츠다류헤이@
    마츠다류헤이@
  • 밍구리
    밍구리

golgo golgo
87 Lv. 3349916/3500000P


익스트림무비 스탭
영화, 영상물 번역 / 블루레이, DVD 제작
영화 관련 보도자료 환영합니다 email: cbtblue@naver.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19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밍구리 5일 전12:47
심의가 아주 빨강 빨강해서 기대중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2등 마츠다류헤이@ 5일 전12:47

오.. 기대되네요..  주온이 1.2편까지는 극찬받다가 그이후 악평들의 시리즈연속이였는데 오랜만에 극찬나온 주온시리즈 나왔네요..

댓글
profile image
3등 Hyoun 5일 전12:49

저도 호러 영화의 H자만 봐도 저 멀리 도망치는 사람입니다만...ㅠㅜㅠㅜ

 

'직접 각본을 쓰지 않고 감독하는 건 처음이어서, 마지막 장면 찍는 게 기다려져서 못 견딜 지경이었다' 이 말씀이 너무 매혹적이십니다+0+

 

그래도 감독님은 호러 영화를 찍기 위해 열심히 호러 공부를 하실 배짱이 있는데, 저는 그게 없어서 힘드네요;ㅁ;

댓글
profile image
셋져 5일 전12:51
겁이 많은게 공포영화를 만들 때는 도움이 된다고 생각해요. 그만큼 무서운게 무엇인지 잘 알기 때문이죠.
댓글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5일 전12:54
셋져
제말이요.. 그래서 기대됩니다.^^
댓글
profile image
픽팍 5일 전13:04
오 너무 궁금하네요 ㅎㅎ
댓글
자그마니 5일 전13:21
주온 오리지널 비디오판은 호러팬인 저로서도 손가락에 꼽을 정도로 무서웠죠
지금이야 여러 번 봐서 단련이 되었겠죠?
댓글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5일 전13:24
자그마니
아직 국내 들어오기 전에 일본에서 엄청 무섭다길래 다크맨님이 일본 dvd 주문해서 같이 보다가 둘다 까무라쳤던 기억 납니다.^^ 그때 아직 국내엔 거의 안 알려졌던 시기였죠.
댓글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4일 전14:47
칸의왕자
그렇죠. 제가 대충 좀 들어서 해설해주고..^^
댓글
profile image
맹구s 5일 전14:39
오호 이런 인터뷰였군요!! 과연 어떤 결과물이 나올지 기대됩니다 정말 ㅜㅜ
댓글
profile image
사다코언니 5일 전17:53
나카다 히데오도 '링'을 그렇게 찍어놓고 호러는 싫어한다 하더니만 ㅎㅎ
잘 나왔겠어요 ㅋ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맹구s 5일 전18:24
사다코언니
성공하는 호러영화의 특징인가봐요ㅋㅋㅋ 호러를 싫어하는 감독이 만들면 성공한다..
댓글
profile image
수위아저씨 5일 전19:03
사다코언니
나카타 히데오 "나는 로망포르노 찍고 싶어서 닛카츠 들어갔다"(실제로 한 말)
댓글
profile image
츄야 5일 전18:30
저는 무서운거 잘 못보는데 공포영화는 또 좋아해서 기대중입니닼ㅋㅋㅋㅋ 호평 받는 주온 진짜 오랜만인 것 같아요~
댓글
profile image
모피어스 5일 전00:58
영화서 공포를 못 느끼는데다
특히 수 십, 수 백명과 같이 있는 영화관은 도저히 공포라는 감정을 느낄 수가 없는 공간이라고 생각하는 저로서는...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맨 인 더 다크] 넷플릭스 업데이트 예정 4 DPS 46분 전00:19 494
best 7월 6일 박스오피스 5 ipanema 1시간 전00:00 1052
best 스탠리 큐브릭의 아이즈 와이드 셧 3 deckle 1시간 전23:57 681
best 워너 브라더스, '콘스탄틴' 실사 영화 제작 예정 2 goforto23 1시간 전23:52 1168
best 와킨 피닉스 [조커] 컨셉 아트 17종 4 DPS 1시간 전23:42 814
best 둘 사이에 뭔가 있는듯한 크리스 에반스 & 릴리 제임스 12 DPS 1시간 전23:26 1981
best 모리코네옹의 음악이 얼마나 대단한지 알 수 있는 분석 영상 3 한번만바줘 1시간 전23:25 747
best 지방러 용아맥 원정 다녀오는 길입니다 40 치즈그라탕 1시간 전23:09 1431
best [블랙 위도우] 감독, 요한슨이 말한 [블랙 위도우] 프랜차이즈에 대해 ... 5 DPS 2시간 전22:51 981
best 한국 & 미국 박스오피스 (7/3~5) 살아있다 & 코로나 19 2 피프 2시간 전22:17 610
best 손에서 쇠냄새가 짙게 날 정도로 정리한 뱃지 자랑...ㅎ 40 퐈이리이 2시간 전22:09 2298
best 주말에 르네 마그리트전 다녀왔습니다. 17 DELIGHT 3시간 전21:34 898
best (MBC 뉴스) 영화관 사라지나…번역·더빙은 '제2의 전성기' 8 빛나 3시간 전21:22 2644
best 엔니오 모리꼬네의 우아한 음악 12곡 21 한스딤머 4시간 전21:03 1738
best 영화음악 거장, 엔니오 모리코네 부고 기사 번역 15 golgo 4시간 전20:43 1607
best 에드가 라이트 '라스트 나이트 인 소호' 새 스틸, 영감받은 ... 3 goforto23 4시간 전20:34 1313
best 차기 제임스 본드 설문 조사 결과 (8만명 투표) 15 goforto23 5시간 전19:54 2382
best <조디악> 재개봉 기념, 봉준호 감독의 <조디악> 극찬 멘트... 9 알폰소쿠아론 5시간 전19:35 1839
best <반도> 글로벌 팬아트 챌린지 당선작 11 라온제나 6시간 전19:04 1827
best 7월 4일 북미에서 가장 많이 본 넷플릭스 영화 Top 10 6 goforto23 6시간 전18:54 1902
best 상반기 영화 관객 70% 급감…멀티플렉스 3사 2400억 손실 14 PS4™ 6시간 전18:45 2424
best 손현주 장승조 이엘리야 모범형사 제작발표회 1 e260 6시간 전18:35 647
best 나름대로 [주온: 저주의 집] 해석 (강스포) 8 맹구s 6시간 전18:08 922
best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글 올릴 때 주의사항 49 익스트림무비 20.03.14.21:16 24975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62 다크맨 18.06.19.15:52 364610
762635
image
솔라시네마 15분 전00:50 209
762634
image
꿈처럼스필버그 17분 전00:48 196
762633
image
아다대대 23분 전00:42 159
762632
image
슈우우웅웅 28분 전00:37 365
762631
image
바이코딘 31분 전00:34 272
762630
image
미스터스타벅 46분 전00:19 748
762629
image
DPS 46분 전00:19 494
762628
image
younce 49분 전00:16 409
762627
image
꿈처럼스필버그 58분 전00:07 464
762626
image
goldenbug 59분 전00:06 710
762625
image
ipanema 1시간 전00:00 1052
762624
image
deckle 1시간 전23:57 681
762623
image
goforto23 1시간 전23:52 1168
762622
image
솔라시네마 1시간 전23:51 1711
762621
image
닭한마리 1시간 전23:45 842
762620
image
nutbrother 1시간 전23:44 395
762619
image
DPS 1시간 전23:42 814
762618
image
Vortex 1시간 전23:35 111
762617
image
데헤아 1시간 전23:28 1697
762616
image
여자친구 1시간 전23:26 1550
762615
image
DPS 1시간 전23:26 1981
762614
image
사슴눈망울 1시간 전23:26 619
762613
image
한번만바줘 1시간 전23:25 747
762612
image
e260 1시간 전23:23 302
762611
image
박엔스터 1시간 전23:18 319
762610
image
edan 1시간 전23:10 185
762609
image
알폰소쿠아론 1시간 전23:10 986
762608
image
치즈그라탕 1시간 전23:09 1431
762607
image
올랖 1시간 전23:08 208
762606
image
golgo 1시간 전23:06 279
762605
image
NeoSun 2시간 전23:04 256
762604
image
x해왕성x 2시간 전23:03 341
762603
image
DPS 2시간 전22:51 981
762602
image
24fps 2시간 전22:47 550
762601
image
아이유조아 2시간 전22:42 6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