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살아있다] (스포강함) 악평은 아니고 의문점 두 개.

안녕하세요. 익스트림무비에 글 남기는 건 처음입니다.

혹시 게시판 용도와 맞지 않은 글이면 지적 부탁드립니다.

 

얼마 전 영화 #살아있다 를 보았습니다.

 

여러 매체를 통해서 영화에 대한 평가를 남긴 적이 있었는데, 여기서 그 얘길 할 건 아니고,

갑자기 든 의문점 두 개를 공유하고자 합니다.

 

1. 자라지 않는 오준우의 탈색머리.

 

오준우는 꽤 잘 나가는 배그 스트리머로 설정되어 있는 것 같습니다.

화면에 자신의 이야기를 남기는 데 익숙합니다. 조난의 기록을 글이 아닌 영상으로 남기는 점이 특히 그렇구요.

그의 탈색머리는 이러한 세대를 상징하는 색깔로 보입니다.

아마도 감독님이 젊었을 때에는 말이죠.

 

그러나 여기에는 치명적인 약점이 있습니다.

외국인과는 달리 한국인의 모근에서는 검정머리가 자란다는 사실이죠.

한 달 가까이 미용실을 가지 못하면 뿌리 쪽의 머리가 까맣게 드러나게 됩니다.

물론 이러한 점은 좀비로 인해 세상과 단절된 시간이 길어지는 것을 드러내는 멋진 장치로도 활용될 수 있죠.

감독님이 그 생각을 하기만 하셨다면 말입니다.

 

만약 이러한 장치를 활용할 생각이 없다면, 그냥 검은 머리로 두었어도 됩니다.

그 편이 우리 동양인들에게는 훨씬 자연스럽기도 하구요.

 

도대체 왜 감독님은 오준우의 머리카락을 자라게 할 생각도 없으면서 '굳이' 노란색으로 설정했을까요??

 

이게 첫 번째 궁금증입니다.

 

 

2. 한국인은 밥심! 하지만 아무도 쌀밥을 먹을 생각이 없다.

 

포스터에 나와 있는 것처럼, 물도 전기도 데이터도 와이파이도 잡히지 않는 절박한 생존의 무대에서는 보존식의 필요가 증대됩니다.

오준우가 남은 생수로 살벌하게 ppl을 해 가며 먹은 '진라면' 역시 멋진 보존식량이죠.

또한, 죽음에서 생존으로 삶의 방향을 극적으로 틀어낸 오준우에게 '짜파구리'는 삶의 희망이 다시 생겼음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장치이기도 했습니다.

도대체 왜 굶어죽을 위기에 놓인 사람이 짜파구리를 먹는 것인가 하는 것은 넘어가더라도 말입니다.

 

문제는 다른 데 있습니다.

 

우리 한국에는 라면 못지않은 멋진 보존식량을 편의점과 마트에 무더기로 쌓아두고 팔고 있습니다.

바로 '햇반'이 그것이지요.

하지만, 영화의 처음부터 끝까지 아무도 이러한 멋진 아이디어를 떠올려내지 못합니다.

준우도, 유빈이도, 그리고 아내에 대한 지고지순한 사랑으로 함께 동귀어좀비가 된 마스크남도,

햇반은 단 한 개도 쟁여두지 않았습니다.

덕분에, 자신의 아내에게 미끼로 삼기 위해 준우와 유빈을 먹을거리로 유혹할 때에도,

스팸을 따 주면서도 햇반 하나 까 줄 생각을 하지 않습니다.

 

ppl 협찬을 받지 못한 것일까요?

전기와 가스가 끊겨서 데울 방법이 없기 때문이었을까요?

아니면, 감독님이 별로 밥에 대해서는 관심이 없기 때문이었을까요?

 

잘 모르겠습니다.

 

다만, 준우와 유빈이 밥도 없이 스팸을 퍼 먹으며 행복의 미소를 지을 때,

저 같이 디테일 하나에 가슴이 덜커덩거리는 일반 관객은 가슴 속이 답답해 왔답니다.

 

 

악평은 아닙니다. 시간을 죽이기에는 꽤 좋은 영화였습니다.

영화 중간쯤에 갑자기 등장하며 제 심장을 떨어뜨렸던 좀비 말고는 딱히 악평할 생각이 없습니다.

하지만 저 궁금증 두 개는 도저히 해결이 되지 않아 글을 남겨 봅니다.

 

 

이 글이 게시판 용도에 부적합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추천인 3

  • 줄리에타
    줄리에타

  • 빛나
  • 길가람
    길가람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16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죠니갭 4일 전04:17

1번은 그냥 감독의 디테일이 떨어지는 것 같고

2번은 개인적으로는 그닥... 저도 집에 보존식량이 없거든요...

햇반은 1년에 한 번 먹을까 말까라서...

 

댓글
이판사판 작성자 4일 전05:00
죠니갭

햇반에 대한 호불호는 있을 수 있다고 봅니다.^^

하지만 재난사태 때 언제나 품절을 가장 빨리 겪는 것도 햇반인데 단 한번도 등장하지 않는 건 좀... ㅎㅎ

댓글
profile image
죠니갭 4일 전05:11
이판사판
재난이 일어나는걸 안다면 당연히 품절이 되겠지만
영화는 재난에 대비할 여유가 없던 상황입니다.
초반에 엄마 메모를 보고도 장보러 가지 않았으니까요
댓글
이판사판 작성자 4일 전05:21
죠니갭
사러갈 여유가 있었다거나 그런 뜻은 아니었고,
그만큼 우리 삶의 궤도에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어 금방 떠올릴 수 있는 아이템이 안 나와 섭섭하단 뜻이었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2등 길가람 4일 전05:14

말그대로 영화수다네요🤗 글솜씨가 있으신지 술술 읽었습니다. 영화 비하인드로 삼아도 되겠네요.
첫번째 요소는 감독님도 놓치신 부분이라고 생각하구요, 둘째도 한번쯤은 등장했어도 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데워먹지 않아도 꽤 맛있는데 말이죠. 위에 분 말씀처럼 자취가 아니고 가족단위인 경우는 라면은 몰라도 햇반을 잘 사놓지 않죠. 준우가 혼자 사는 설정이라면 충분히 등장했을 것 같아요.

댓글
이판사판 작성자 4일 전05:25
길가람

맞습니다. 생각보다 햇반은 잘 사놓지 않게 되죠.
저희 가족 같은 경우에는 혹시를 대비해서 서너 개 정도는 구비해 놓긴 합니다.
그게 꼭 좀비 사태가 아니라도, 예정에 없는 손님이 갑자기 들이닥치거나 전기밥솥에 밥이 똑 떨어지거나 하는 때가 있기 마련이니까요 ㅠ

댓글
profile image
길가람 4일 전05:28
이판사판
앜ㅋㅋㅋ그런 경우라면 좋네요👍
댓글
3등 RoM 4일 전05:29

머리가 안 자란건 너무 신경 쓰여 집중력이 떨어질 정도였지만 ㅎ 탈색한 짧은머리+게임 스트리머 라는 조합이 오준우가 어떤 캐릭터인지 첫 장면에서 바로 보여주는 이미지라 생각했어요. 아 평범하지 않겠구나, 인터넷방송이 본업이고 관종이겠구나 하는 여러가지들이 바로 읽히는?
햇반은 저희 집도 상비하지 않아요. 10~15분이면 방금 한 밥을 먹을 수 있는데다 편의점이 워낙 많으니 금방 사 올 수도 있고요. 오준우 집은 장 보라고 했으니 마침 딱 떨어졌을 수도 있고, 캠핑 마니아로 보이는 옆집 남자나 김유빈은 미리 먹었거나 캠핑 요리의 참맛을 위해(?) 등의 이유로 상비하지 않았을 수도 있고, 8층은 아기가 있는 집이니 이유식 등 매일 조리를 하니 햇반같은 걸 안 살 가능성이 높죠. 아님 있는 걸 아저씨가 털어 먹었거나 어차피 죽을 애들한테 식량 낭비하기 싫었거나.
관계자 인터뷰 보면 라면이나 누텔라같은 기호식품이 긴급한 재난싱황에서 구호식품이 될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고하니 일부러 밥은 배제한 거 아닐까요
그리고 의외로 ppl은 없었다고 하네요 ㅎ

댓글
이판사판 작성자 4일 전05:34
RoM

저도 글을 쓰고 나서 ppl이 없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ㅋ

만약 RoM님 말씀대로, 구호식품이 아닌 것이 의외로 구호식품인 것을 보여주기 위해서 햇반을 의도적으로 결락했다면,
그건 그것대로 매우 서운한 이야기네요. ㅠㅠ

 

(+ 물론 구체적으로 쓰신 예시처럼 다 제각기 그럴듯한 이유가 있어서 햇반이 등장하지 않았을 수도 있겠죠.)

댓글
스폰지님 4일 전09:01
라면은 긴급상황에서 잘 안먹는다고 하던데. 물이 많이 필요하니까...... 차라리 통조림 같은걸 많이 먹지 않을까요?
댓글
이판사판 작성자 4일 전11:48
스폰지님
아, 그렇겠군요. 그래서 영화에서는 라면을 특식처럼 활용했나봅니다.
댓글
profile image
블라즈코비츠 4일 전09:07
지적하신 디테일 공감합니다. 저는 아무 생각 없이 만든영화라고 생각합니다. 단 한개도 새로운 연출이 없었어요.
댓글
이판사판 작성자 4일 전11:49
블라즈코비츠
기대를 안 하고 봤으면 그러려니 하고 넘어갔을텐데, 기대를 좀 하고 간 터라 쓸데없는 물음표만 많이 생기는 영화였어요.
댓글
비트주스 4일 전09:16

많은 영화나 드라마에서 재난을 겪으며 깔끔했던 외모가 거지꼴이 되어가는 모습이 시간의 경과를 보여주는데 이 영화에선 머리도 안 자라고 머릿기름도 안 흘러서 이상했어요.
햇반은 가정집에서 본 적이 거의 없어서 위화감은 그렇게 많이 못느꼈네요.

전 영화 보면서 위화감이 드는 장면은 외국 각본을 각색할 때 그냥 그대로 둬서 그런가? 라고 생각했었는데 

오히려 외국에서 더 많이 먹는 누텔라잼이 냉장고에서 나올 때, 누텔라가 왜 냉장고에서 나오지? 라는 생각만 했어요. 그거 냉장고에 두면 딱딱해서 못 푸거든요. 누구 아이디어였을까요ㅎㅎ

댓글
이판사판 작성자 4일 전11:50
비트주스
햇반에는 생각보다 공감대가 잘 생기지 않는군요. 이쯤되면 저도 감독의 선택이 옳았다고 봐야겠네요.

누텔라 냉장고는 의외로 넣어두는 사람이 많아서 생각없이 했을 거라고 봅니다. 저도 넣어서 먹어서요 ㅋㅋ
댓글
profile image
줄리에타 2일 전03:00
1번은 어느 평론가의 ‘편의적’이란 말이 떠오르네요 시각적 리얼리티 포기하고 심리연출에만 과집중한 듯요 처음에 통실하게 나오길래 눈에 띄는 감량의 모습을 보여주려나 했는데 것도 아니더라구요
2번은 생각치도 않았는데 격공감하게 되네요 조미김 같은 거랑 나오면 뭐,,,아이고 공복이라 침나오네요 ㅋㅋㅋ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미국에서 꾸준히 인기 많은 스타일의 미남형 7 LifeonMars 1시간 전17:05 1801
best '인디펜던스 데이' 빌 풀먼 "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꼭 ... 3 goforto23 1시간 전16:57 672
best 영화 소리꾼 몇가지 TMI 11 김재하 1시간 전16:53 822
best [SH Figuarts] I am iron man 버전 mk.85 공개 2 밍구리 1시간 전16:41 449
best 밀리 바비 브라운, 헨리 카빌 주연 넷플릭스 영화 [에놀라 홈즈] 줄거리 4 DPS 2시간 전16:18 784
best 시카리오 연출 간단한 분석(스포) 14 젊은날의링컨 2시간 전15:58 1172
best 데이터주의) <편의점 샛별이> 병맛B급 CG들.GIF 8 mcu91 2시간 전15:33 1785
best 이순재씨 사과 “잘못 모두 인정, 진심으로 반성 중“ 14 Kimteelee 3시간 전15:19 3623
best 국내 유명 스트리머들이 뽑은 최고의 영화 8 한스딤머 3시간 전14:56 2804
best 메소드 연기에 대한 안소니 홉킨스의 생각 10 건환과 3시간 전14:51 1559
best 영화 뱃지 보관 어떻게 하시나요!? 37 솔라시네마 3시간 전14:37 1718
best 삼시세끼에 적응 못한 이광수 20 밍구리 4시간 전14:05 3822
best 눈빛만으로 대단한 연기가 되는 배우가 종종 있는데.gif 15 건환과 4시간 전13:49 2725
best [유물(?)] 다크나이트라이즈 포토티켓 14 탕진스튜핏 5시간 전12:55 2297
best 다크 나이트 자막 얘기에 떠오르는 한 장면 19 BeamKnight 5시간 전12:47 1942
best 별로 기대 안 했는데 정말 재미있었던 영화들 35 BeamKnight 5시간 전12:29 3481
best 포토티켓을 다이소 액자에 넣어보았습니다 36 카놀라유 6시간 전12:19 2762
best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글 올릴 때 주의사항 49 익스트림무비 20.03.14.21:16 24818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61 다크맨 18.06.19.15:52 364500
762155
image
룰루리요 1분 전18:25 4
762154
image
카놀라유 5분 전18:21 59
762153
image
None 6분 전18:20 50
762152
image
핀란 6분 전18:20 57
762151
image
vcz1 8분 전18:18 62
762150
image
스티비원더걸스 9분 전18:17 74
762149
image
ipanema 13분 전18:13 222
762148
image
수위아저씨 17분 전18:09 125
762147
image
달빵이 20분 전18:06 72
762146
image
밍구리 21분 전18:05 313
762145
image
vcz1 26분 전18:00 183
762144
image
e260 37분 전17:49 527
762143
image
오바다 38분 전17:48 225
762142
image
노리터 40분 전17:46 337
762141
image
그럴때도있지 44분 전17:42 415
762140
image
장만월사장님 56분 전17:30 596
762139
image
인사팀장 59분 전17:27 296
762138
image
츄야 1시간 전17:26 110
762137
image
진:카피바라 1시간 전17:26 718
762136
image
루니엘 1시간 전17:25 500
762135
image
잘부탁드려요 1시간 전17:22 110
762134
image
래담벼락 1시간 전17:19 250
762133
image
듀기 1시간 전17:11 205
762132
image
두산베어스 1시간 전17:10 586
762131
image
LifeonMars 1시간 전17:05 1801
762130
image
goforto23 1시간 전16:57 672
762129
image
김재하 1시간 전16:53 822
762128
image
걸어도걸어도걸어도 1시간 전16:52 796
762127
image
미카엘 1시간 전16:49 304
762126
image
밍구리 1시간 전16:41 449
762125
image
데헤아 1시간 전16:40 612
762124
image
푸른창호 1시간 전16:36 944
762123
image
수줍 1시간 전16:35 556
762122
image
sirscott 1시간 전16:32 625
762121
image
NeoSun 1시간 전16:30 4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