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시네필 구분법?

  • 셋져 셋져
  • 5139
  • 69

오늘 지인들 얘기하다가 전고운 감독의 <소공녀>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지인이 그 영화가 정말로 좋았다고해서 <페르소나>에 대해서 얘기했는데 지인이 의아해하면서

 

 

다운로드 (82).jpg

 

"베리만의 <페르소나>가 여기서 왜 나와요???"

 

저는 지인이 시네필이라는 사실을 간과하고 있었나봅니다.

 

 

5a6f6798165d952acacc94267351cc1c.jpg

 

예전 영화를 모르는 사람들이라면 아이유가 출연한 <페르소나>를 떠올리겠지만 고전영화에 조예가 깊은 사람들이라면 필연 잉마르 베리만 감독의 <페르소나>를 떠올렸겠죠.

 

사실 지인이 한국영화를 잘 보는 편이 아니어서 그럴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비슷한 예시 1)

 

A : <용서받지 못한 자> 참 좋더라.

 

B : 그럼! 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의 명작이지!

 

A : 윤종빈 감독이 만들었는데???

 

 

IE001573724_STD.jpgL (1).jpg

 

 

 

2)

 

A : <달콤한 인생> 괜찮은 느와르였어.

 

B : <달콤한 인생>이 느와르라고???

 

A : ??????

 

 

 

다운로드 (83).jpgLa_Dolce_Vita_(1960_film)_coverart.jpg

 

 

 

덧)

 

참고로 일본에는 영화 <페르소나 3>도 있습니다(?)

 

5d6fcf071acfcb01bd7b409481c648e7e974c6def841d598f963c65877d5fc8ed089e281b4615332b74f35eeb7731dc0ff61f6a7a4d6db7624a5abefe25.jpg

추천인 33

  • Cine_phile
    Cine_phile
  • 무명-
    무명-

  • 어메이징한사람아
  • 쿠엔틴
    쿠엔틴
  • 옥자씽씽
    옥자씽씽
  • 현성
    현성

  • 빛나

  • 조현수
  • DELIGHT
    DELIGHT
  • 핀란
    핀란
  • Antigone
    Antigone
  • 제임스카메라
    제임스카메라
  • 카미유
    카미유
  • 고슴도
    고슴도
  • raSpberRy
    raSpberRy
  • 온새미로
    온새미로
  • 영사남
    영사남
  • Avengers2020
    Avengers2020
  • 12CN
    12CN
  • 이스케이프FZ
    이스케이프FZ
  • 솔로
    솔로
  • 여자친구
    여자친구
  • deckle
    deckle
  • 테리어
    테리어
  • 텐더로인
    텐더로인
  • 고르곤잘레스
    고르곤잘레스
  • KYND
    KYND
  • 홀리저스
    홀리저스
  • 소보르
    소보르
  • 해피페이스
    해피페이스
  • 크리스피크림도넛
    크리스피크림도넛
  • 키노야놀자
    키노야놀자
  • 미녀와야수
    미녀와야수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69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미녀와야수 2020.05.24. 21:56
저는 솔직히 유명 고전 제목을 그대로 따오는게 마냥 좋게 보이진 않더라구요...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05.24. 21:57
미녀와야수
예전것 찾기도 번거로워지고 저도 그다지 좋게 보이지가 않더군요.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05.24. 21:58
크리스피크림도넛
그나마 최근작이었죠 ㅋㅋ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05.24. 21:58
해피페이스
평타친 작품이지만 고전명작을 따라잡을 정도는 아니었죠.
댓글
profile image
소보르 2020.05.24. 21:58
저는 페르소나 하니까 아이유가 떠올랐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05.24. 21:59
소보르
저는 페르소나 하니까 게임이 떠올랐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05.24. 22:08
키노야놀자
다른 지인도 페르소나라는 말은 너무 많이 쓰여서 충분히 그러고도 남는다고 하더군요 ㅋ
댓글
profile image
홀리저스 2020.05.24. 22:06
페르소나하면 게임이죠
초딩때 재밌게했던 기억이...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05.24. 22:08
홀리저스
저도 페르소나는 게임으로 먼저 접하다보니 이것부터 떠오르네요.
댓글
profile image
홀리저스 2020.05.24. 22:09
셋져
Psp로 했던 기억이 아직도 새록새록하네요
댓글
profile image
KYND 2020.05.24. 22:06
로마의 휴일도 떠오르네요...평가 극과 극인...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05.24. 22:09
KYND
제가 올린 예시도 그나마 괜찮은 작품들 위주로만 올렸어요.
댓글
profile image
텐더로인 2020.05.24. 22:07

A: <마스터> 봤어?
나: 당연히 봤지
A: 이병헌은 역시 명배우지?
나: (필립 세이모어 호프만이 아니고?!)

A: <성난 황소>도 봤어?

나: 당연히 봤지

A: 마동석 주먹은 와...

나: (로버트 드니로가 아니고?!)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05.24. 22:10
텐더로인

처음부터 누구누구의 작품이라고 말하고 시작하는게 가장 좋은 것 같아요.😅

댓글
profile image
테리어 2020.05.24. 22:09
재밌는 글이네요 ㅋㅋㅋ 명작 이름 따와서 어안이 벙벙한 적 많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05.24. 22:11
테리어
다만 위에 언급된 작품들은 평도 괜찮아서 그런지 기존 작품을 찾기 어려워졌어요.
댓글
알로하7 2020.05.24. 22:27
셋져
김지운 감독의 달콤한 인생은 그렇지만 용서 받지 못한 자는 우리나라에서도 클린트 이스트우드 작품이 더 유명한 것 같아요
댓글
profile image
deckle 2020.05.24. 22:15

그러고 보니 가져온 제목이 워낙 많네요. 언급은 거의 되지 않지만 뜨거운 것이 좋아도 있었던 것 같고...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05.24. 22:17
deckle
제목을 가져온 영화중에서 원본만큼 잘된 경우가 없다보니 그만큼 묻히는 것들도 많지않을까 생각해요.
댓글
profile image
여자친구 2020.05.24. 22:16
그 가져온 제목조차

원제와 다른

수입자가 멋대로 바꾼 것들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05.24. 22:19
여자친구
가져온 제목중에는 일본의 번역을 따른 경우도 있었죠.
댓글
profile image
이스케이프FZ 2020.05.24. 22:26

1960년 제작된 동명의 달콤한 인생은 처음 알았네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05.24. 22:28
이스케이프FZ
무려 칸 황금종려상을 받은 작품이죠.
댓글
profile image
12CN 2020.05.24. 22:36

아직 못본작품 많은 알못이지만..본문 달콤한인생 공감합니다.

저는 친구가 마스터 주연배우들 다 연기잘하고 분위기있는 영화였다길래헐 마스터봤구나 맞아 와킨연기너무잘하지~했는데 친구가 와킨이누구야?했었네요ㅋㅋㅋㅠㅠ 

서로 다른영화 얘기를..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05.24. 22:37
12CN
저랑 반대 케이스네요.
친구분은 한국영화를 언급한다면 제 지인은 외국영화를 언급한다는 차이가 있지만요.
댓글
profile image
영사남 2020.05.24. 22:40

<마스터>는 애초에 고유명사가 아니기 때문에 제목을 가져다 왔다고 하기에는 무리가 많고 ㅋㅋ

<달콤한 인생>은 고전이 솔직히 안 유명하죠 우리나라에서는..김지운 감독 작품을 빼고서라도..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05.24. 22:46
영사남
사실 페르소나에 대해서도 워낙 다양하게 쓰이다보니 그럴 수도 있겠다고 지인들이 얘기하더군요.
고전이 국내에서 유명하지 않은 것도 있고 김지운 감독의 작품이 한때 방송에서 드립으로 많이 쓰이다보니 인지도가 오른 것도 있죠.
댓글
profile image
온새미로 2020.05.24. 22:44
특히...
'로마의 휴일'...어휴...
블시로 연속 3번 걸린거 생각하면...
😵😱😢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05.24. 22:47
온새미로
<로마의 휴일>의 경우도 있다보니 사람들이 고전 영화의 제목을 가져오는 것에 회의감을 가지는 것 같아요.
댓글
profile image
충정지애 2020.05.24. 23:41
온새미로

unnamed-2.jpg

저도 '로마의 휴일' 이 순간 생각 났는데... 바로 회개의 기도를 드렸습니다 ㅎㅎ

댓글
profile image
raSpberRy 2020.05.24. 23:01

《킹덤》을 던지면 무슨 얘기부터 나올까요? 씨익...

댓글
profile image
하디 2020.05.24. 23:16
raSpberRy
라스 폰 트리에...?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05.24. 23:17
raSpberRy
미국 영화에 일본 만화에 국내 드라마에....킹덤은 좀 많은 것 같아요.
댓글
profile image
고슴도 2020.05.24. 23:08
페르소나....(둘 다 모름...)
고전 영화 제목을 그대로 따온 영화들이 많다보니 그럴 수 있죠 하하하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05.24. 23:18
고슴도
그러다보니 요즘에는 제목 앞에 감독이나 배우 이름을 넣어야 할 정도에요.
댓글
성공하고싶은인생 2020.05.24. 23:27
저도 페르소나는 베리만 작품만 아네요ㅎㅎ 아이유가 나온 영화가 있었군요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05.24. 23:35
성공하고싶은인생
나온지 얼마 안된 작품인데다가 넷플릭스 작품이라서 모를 수도 있다고 봐요.
댓글
페루빵 2020.05.24. 23:31
마스터,성난황소,좋은친구들,비열한거리,순수의시대,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05.24. 23:37
페루빵
위의 댓글에도 나와있듯이 뜨거운 것이 좋아나 잘 안 알려진 무방비 도시같은 것들도 있죠.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05.24. 23:37
무비스토커
동명이인의 슬픔을 알 것 같아요(?)
댓글
profile image
카미유 2020.05.24. 23:37
역시 페르소나하면... 게임이죠..! 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05.24. 23:38
카미유
현기증난단말이에요! 빨리 페르소나5하게 해주세요 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엘산나 2020.05.24. 23:54
언급된 영화들 한 번씩 봐야겠네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05.25. 00:09
엘산나
오래된 걸작들이 왜 걸작인지 직접 보고 확인하는게 좋죠 ㅎㅎ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05.25. 00:10
제임스카메라
이 기세로 가는거에요 ㅋ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Antigone 2020.05.25. 00:07
병맛이 돌아왔네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05.25. 00:10
Antigone
의도치않았지만 좋은 이야기 소재나 나왔어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정토끼 2020.05.25. 00:08
명작의 이름에 기대는 심리가 보여서 보기 좋지 않더라구요
아예 대놓고 노리를 낚시 작품도 많구요.
타이타닉2라던가 그런 후속작이 없는 영화에 2,3 붙이고 비슷한 제목 다는..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05.25. 00:11
정토끼
심지어 국내 개봉명을 유명 영화에 엮어가려는 시도도 보여서 눈살이 찌푸려지는 경우도 있죠.
댓글
profile image
핀란 2020.05.25. 00:13

제가 시네필이 아니라 천만다행입니다ㅎㅎ 솔직히 '시네필'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가 별로라서 ㅠ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05.25. 00:49
핀란
사람마다 받아들이는게 다르지만 저한테는 제가 범접할 수 없는 영역에 있는 사람이라는 인식이 있다보니 존경스러워요.
댓글
profile image
DELIGHT 2020.05.25. 00:23
이건 마치 "거짓말"이 누구 노래인지 물어보면 나이대 들키는 것과 같을 수도 있어요. ㅎㅎㅎ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05.25. 00:51
DELIGHT
거짓말은 빅뱅 노래 아닌가요?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05.25. 00:52
조현수
역시 사람들 사이에서 재미있는 일들이 벌어지죠.
댓글
profile image
현성 2020.05.25. 01:03

로마의 휴일 포티 사진 찾다가 깜놀했어요~~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05.25. 01:09
현성
고전 영화의 이름을 따올 때의 안 좋은 점이 관련 자료를 찾으면 다른 영화가 나오다보니 좀 번거롭죠.
댓글
배우준비중 2020.05.25. 01:13
명작품의 이름을 차용하는게 뭐가 나쁜지 모르겠어서..
비슷한분위기 또는 주제가 같아 같은제목을 쓴다면야
진짜 문제가 된다지만 일반대중을 고려하는 영화시장에서
제목차용은 아무런 관련이 없지않을까 싶기도하고
너무예민하게 구는거아닌가싶긴해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EST 2020.05.25. 09:07
배우준비중
페르소나만 해도 일단은 '단어'니까 누가 선점할 수는 없는 노릇이죠. 근데 로마의 휴일이나 바람과 함께 사라자다 같은 건 안일하게 날로 먹는 거라 좋게 보이진 않아요. 하물며 제목을 차용해서 나온 영화가 형편없다면 말할 것도 없고... 타이틀 붙이는 것이 무척 어렵고 그걸 생각해내는 과정을 감안한다면 솔직히 얄미운 행위죠. 정보라는 차원에서도 그리 좋은 방편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05.25. 15:59
배우준비중

어디까지나 저의 경우지만 명작에 관련된 자료들을 찾을 때 좀 번거로워져요.
물론 그 이름을 쓴 작품들이 별로면 자료가 얼마 안 남기는 하지만 김지운 감독의 <달콤한 인생>처럼 어느정도 평이 좋은 작품들같은 경우에는 고전을 덮어버릴 만큼 찾기가 어려워지긴 해요.
위에는 우스갯소리로 적었지만 혼선이 오갈 때도 있긴해요.

댓글
profile image
무명- 2020.05.25. 09:22
가장 싫었던건 차태현 주연의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같은 ... 유명한 고전이된 영화들의 제목을 다시 가져와 쓰거나 굳이 부제를 길게 늘여놓는 영화들은 별로더라구요.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05.25. 16:04
무명-
게다가 두 작품의 성격도 다른지라 고전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미묘하게 바라봤을 것 같아요.
댓글
profile image
24fps 2020.05.25. 13:43
저때 달콤한 인생 제목 따온거 짜증나서 안봤는데... 한번 안보니까 오랜세월 안보게되더라고요...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05.25. 16:06
24fps
저는 반대로 김지운 감독의 <달콤한 인생>을 보고나서 페데리코 펠리니 감독의 <달콤한 인생>을 보게되었어요.
흔하지는 않지만 차용된 제목의 영화를 보고나서 원본에 흥미를 가지게 되서 보는 경우도 없잖아 있을거라고 봐요.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굿즈와 영화 자체에 대한 고찰(?) 혹은 단상 6 kiwiphobia 33분 전23:11 574
best NEW의 2021년 텐트폴.. 드디어 본격적인 제작에 들어가나보네요 5 ipanema 59분 전22:45 1126
best 오랜만에 롯시 갔다가 발견한 지박령(?)들.. 5 Chat-Shire 1시간 전22:27 1584
best 윤계상, 이하늬와 결별 후 영화감독 데뷔(종합) [단독] 12 sirscott 1시간 전22:17 1996
best 박신혜 이성경 커피차 인증 4 e260 2시간 전21:31 725
best 핫토이스 DC 고담 코스라이더 피규어 공개 11 goforto23 2시간 전20:54 1092
best 오늘자 한국 넷플릭스 인기 TOP 10(7.14) 5 golgo 3시간 전20:39 894
best 오늘 익무 라이브는 10시입니다 16 다크맨 3시간 전20:33 1193
best 주관적으로 본 21세기 과소평가 감독들. 19 젊은날의링컨 3시간 전20:28 1935
best 넷플릭스 '올드 가드' 감독 " 마블 영화 하차가 감독 ... 6 goforto23 4시간 전19:35 1619
best 반도를 보기에 최적화 된 상영관이랑 비추천 상영관 총 정리! 22 HAPPY.. 4시간 전19:31 2431
best 저도 넷플릭스 베트남 액션 영화 '분노' 추천 5 golgo 4시간 전19:28 957
best 씨네큐가 또..! 67 해피페이스 4시간 전19:15 4200
best [마이 넷플릭스] 디저트 변태가 소개하는 도쿄 맛집 11 쿨스 4시간 전19:05 776
best 아미 해머 부부 이혼 사유는 ‘성격 차이’ 7 goforto23 4시간 전18:52 1977
best [테넷] 에서 등장하는 해밀턴 시계에 대해서 알아봅시다. 36 제임스카메라 5시간 전18:15 2040
best 마이넷플릭스 추천작 '분노' ('올드가드' 응오타... 6 NeoSun 5시간 전18:10 700
best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글 올릴 때 주의사항 50 익스트림무비 20.03.14.21:16 26461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65 다크맨 18.06.19.15:52 365765
766366
image
paulhan99 1분 전23:43 7
766365
image
오지훈 1분 전23:43 7
766364
image
DPS 3분 전23:41 101
766363
image
울트라소닉 4분 전23:40 40
766362
image
무비런 14분 전23:30 449
766361
image
아이유조아 16분 전23:28 483
766360
image
수수스스 17분 전23:27 307
766359
image
밍구리 20분 전23:24 563
766358
image
ipanema 20분 전23:24 90
766357
image
e260 21분 전23:23 176
766356
image
Meerkat 25분 전23:19 222
766355
image
goldenbug 28분 전23:16 830
766354
image
스텀핑 31분 전23:13 309
766353
image
테리어 31분 전23:13 224
766352
image
아지뱀 32분 전23:12 586
766351
image
오바다 32분 전23:12 422
766350
image
kiwiphobia 33분 전23:11 574
766349
image
걸어도걸어도걸어도 33분 전23:11 156
766348
image
알폰소쿠아론 33분 전23:11 216
766347
image
청개굴 35분 전23:09 165
766346
image
취영블 36분 전23:08 222
766345
image
대전cgvIMAX관터줏대감 37분 전23:07 301
766344
image
봉트리에 40분 전23:04 171
766343
image
미녀와야수 41분 전23:03 240
766342
image
Anydevil 46분 전22:58 281
766341
image
대전cgvIMAX관터줏대감 47분 전22:57 1619
766340
image
haaaaaaamong 48분 전22:56 213
766339
image
박엔스터 50분 전22:54 484
766338
image
realdono 51분 전22:53 147
766337
image
dodoapple 52분 전22:52 173
766336
image
맛좋은수박 53분 전22:51 771
766335
image
wodo 53분 전22:51 370
766334
image
카미유 54분 전22:50 549
766333
image
Dtak 57분 전22:47 601
766332
image
대산니 59분 전22:45 3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