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사냥의 시간'을 만들기까지 상당히 고생한 윤성현 감독

  • PS4™
  • 8269
  • 47

https://entertain.naver.com/movie/now/read?oid=108&aid=0002854773

 

- 2011년 '파수꾼'을 만든 이후 여러 영화사의 러브콜을 받았으나 쇼박스와 계약을 맺음

 

- 이후 가상의 남북통일을 배경으로 한 '본영'이라는 영화를 준비했으나 여러가지 사정으로 불발

 

- 2015년, 시간이 길어지는거 같아, 쇼박스는 윤성현 감독이 다른 제작사와 영화를 만들수 있도록 배려

 

- 이후 파수꾼에서 인연을 맺은 이제훈과 '사냥의 시간' 논의

 

- '사냥의 시간'도 처음부터 순조롭게 제작되지는 못했음, 투자사 문제, 캐스팅 문제등이 처음부터 발생

 

- 우여곡절 끝에 리틀빅픽쳐스가 투자배급을 맡아 2018년 1월 크랭크인, 2018년 7월 크랭크업

 

- 개봉을 여러차례 조정 하다가 2020년 2월 개봉을 확정했으나, 코로나19 상황으로 개봉 좌초

 

- 넷플릭스에서 개봉을 하는듯 했으나, 현재 법정 분쟁으로 공개 보류 중

 

 

여러가지 면에서 고생 엄청 하셨을거 같습니다..

게다가 신작도 여러가지 문제로 공개보류 상황이니..

추천인 22

  • 우요어우야우
    우요어우야우

  • rhea
  • 그래
    그래
  • 김갱
    김갱

  • 율은사랑
  • shallowbed
    shallowbed
  • JL
    JL
  • SONGA
    SONGA
  • 영사남
    영사남
  • ABANDAPART
    ABANDAPART
  • 계란여왕쥬리
    계란여왕쥬리
  • WinterRain
    WinterRain

  • 빛나
  • 소보르
    소보르
  • 픽팍
    픽팍
  • rbb
    rbb
  • OMGGG
    OMGGG
  • 라이온
    라이온
  • 코비점퍼
    코비점퍼
  • nutbrother
    nutbrother
  • 스톰루이스
    스톰루이스

PS4™
30 Lv. 113430/125000P

- 가끔 영수다에 영화관련 뉴스를 올리는 회원 입니다 -

 

- DOLBY ATMOS 믹싱 영화를 좋아합니다 -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47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golgo 2020.04.09. 10:20
미국영화로 따지면 엑스맨 뉴뮤턴트 수준이네요.
댓글
profile image
3등 코비점퍼 2020.04.09. 10:24
소문에 의하면, 제작비가 당초 예상보다 많이 초과되었다더군요. 제작기간도 감독이 후반작업에 공을 들이는 바람에 훨씬 길어졌고요. 만약 이소문이 사실이라면 이번 사태는 감독이 자초한 결과로 보는게 맞을 것 같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영사남 2020.04.09. 10:31
코비점퍼
그거는 감독의 재량이죠
이런 경우는 흔치 않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이 사태가 오로지 감독 탓은 아니죠
댓글
profile image
코비점퍼 2020.04.09. 10:37
영사남
정해진 제작비 안에서 영화를 연출하는건 감독의 '재량'이 아닌, 필수 덕목이라고 생각합니다. 온전히 윤성현 감독의 탓은 아니겠지만, 개봉시기가 이렇게 길어진데는 분명히 감독 책임이 크죠
댓글
profile image
돌거북 2020.04.09. 11:43
코비점퍼

수많은 명감독들도 제작비 초과하는 일이 허다해요. 국내외를 통틀어서도 마찬가지구요. 감독의 책임이 없다고 말할 수는 없겠지만 이 사태의 직접적인 타격은 아무도 예측하지 못했던 코로나지 감독 역량만 탓하는 건 무리가 있어 보여요.

댓글
profile image
코비점퍼 2020.04.09. 15:57
돌거북
일단 윤성현은 명감독이라고 하기엔 장편 딱 1작품인 신인급 감독이구요. 연장된 기간이나 늘어난 비용만큼 작품 퀄이 좋아졌으면 그나마 다행인데, (일단 이부분은 작품 뚜껑이 안열렸으니 보류하고) 제작비가 초과되었고 제작기간이 늘어난 부분에 대해서는 윤성현 감독의 전적인 책임 이라고 봐야죠. 통제 못한 제작사의 책임도 일부 있구요.
댓글
profile image
돌거북 2020.04.09. 16:09
코비점퍼

애초에 코로나가 터질줄 아무도 몰랐죠. 저는 윤성현감독이 명감독이라서 명감독 운운한게 아닙니다.(물론 그 1편의 장편이 대단하긴했습니다) 제작과정에서 제작비가 불어나고, 개봉일자가 밀리는 경우는 생각보다 비일비재한 일이고 박찬욱 감독이나 나홍진, 마틴 스콜세지 같은 경험 많은 감독들도 겪는 일이예요. 완벽주의적인 성향이 진할수록 더욱 자주 있는 일이죠. 이런 일은 제작과정에서 충분히 예측가능한 범위내의 일입니다. 실제로 사냥의 시간은 개봉날짜까지 다 잡힌 상황이었죠. 지금 넷플릭스 사태는 코로나로 인해 개봉에 난항을 겪으며 벌어진 일이니 감독의 재량만을 탓할게 아닙니다. 논지가 어긋난거죠. 만약 사냥의시간이 더 빨리제작돼서 작년에 개봉할 수 있었는데 하필 그때 코로나가 일찍 터져서 넷플릭스에 팔렸으면 그것조차도 감독 역량입니까?
비판할 수 있는 여지가 있는 부분을 말씀하신건 맞지만 이것과는 별개의 문제입니다. 감독도 분명 책임이 있지만 말씀대로 마치 감독의 과오가 현재의 사태를 일으킨 전부라고 할 순 없단거죠.

댓글
profile image
백거빈 2020.04.09. 13:22
코비점퍼
감독이 자초한 결과라... 어떤 맥락인지는 알겠는데 작품을 보기도 전인 영화에 그렇게 표현하는게 좀 불편하게 느껴지긴 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코비점퍼 2020.04.09. 15:54
백거빈
영화에 대한 평을 한게 아니라 현재까지의 진행 상황에 대해 말한거구요. 실제로 개봉일이 연기된 것에 대한 책임이 감독에게 일정부분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코로나 연기 이전에 말이죠. 이러한 '사실'이 님의 무엇을 불편하게 해드렸는지 저도 궁금하네요.
댓글
profile image
백거빈 2020.04.09. 17:06
코비점퍼
감독의 책임이 일정부분 있다고 얘기하는 것과 감독이 자초한 것이다, 라고 얘기하는 것은 큰 차이가 있지 않나요?

먼저는 영화가 공개되고 퀄리티가 좋다면 후반작업 공들인 보람이 있다고 평가될 수도 있는거니 영화 보기전부터 '감독이 자초한 결과'라는 표현을 사용하는게 맞나 싶었던거구요.

저 표현은 감독이 의도해서 상황을 이 지경까지 가지고 온 것이라는 뉘앙스로 느껴져서 불편합니다. 말씀하신대로 감독에게도 책임이 있다는 말과는 전혀 다른 느낌이죠.
댓글
profile image
코비점퍼 2020.04.09. 18:33
백거빈

네 무슨말씀이신지 알겠습니다만 '감독이 자초한 결과'와 '감독에게 (일정부분) 책임이 있다' 는 큰 차이를 두고 쓴 워딩은 아니었구요. 쓰신분의 표현을 빌리자면 '감독의 의도로 인해 개봉이 언기된 것'도 맞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의도보다는 욕심이라는 말을 쓰고 싶은데 (작품에 대한 욕심이 결코 나쁜건 아니니까요) 수차례의 개봉 연기에 의한 연쇄적인 결과물인 이번 사안에 있어 감독은 절대 자유로울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오히려 책임이 상당하죠. 감독은 큰 프로젝트를 이끄는 선장입니다 물론 피디도 있지만요. 저는 솔직히 윤성현 감독에 대한 약간의 쉴드조차 이해가 가지 않지만(+그 이유도) 관점은 다를수 있기에 님의 의견도 존중하겠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라이온 2020.04.09. 10:24
정말 감독님도 너무 괴로우실 것 같아요...ㅠㅠ 잘 해결되어야 할텐데.
댓글
profile image
OMGGG 2020.04.09. 10:29
컥 2018년에 크랭크업된 작품이었다니....ㅜㅠ
상황이 정말 꼬이고 꼬여서 앞으로 어찌될지.. 걱정되네요 ㅠㅠ
댓글
profile image
rbb 2020.04.09. 10:32
이렇게까지 될줄이야..
댓글
무지개과자 2020.04.09. 10:38
공개되는것도 여러과정을 거쳐야되서 쉬운 상황은 아닐거 같긴 하네요.
댓글
profile image
픽팍 2020.04.09. 10:41
와 이정도로 논란이 생길 줄이야..
댓글
profile image
소보르 2020.04.09. 10:41
이래서 감독님들이 2,3년만에 영화한편 만든다는게 굉장해 보이기도 해요
댓글
profile image
WinterRain 2020.04.09. 10:54
캐스팅 기사 나올 때부터 기다렸으니 진짜 2년 넘게 기다린 영환데 영화팬인 한 사람으로도 이렇게 안타깝고 속상한데 감독님이나 배우분들은 얼마나 속상할지... 너무 속상해요
댓글
햇감자 2020.04.09. 11:04
결국 제작비 초과해가면서 후반작업하느라 초반에 개봉이 미뤄진건데요. 전 감독에게 100% 잘못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댓글
스카이댄스 2020.04.09. 11:06
인터뷰에서 본인이 헌팅만 1년했다고 자랑하고
들리는 소문도 그렇고
감독의 나르시즘이 벌인 자승자박이라 봅니다.
댓글
성공하고싶은인생 2020.04.09. 11:13
헐...그동안 많은 우여곡절이 있었군요ㅠㅠ 이번 사건 잘 해결되었으면 했는데
댓글
profile image
영사남 2020.04.09. 11:14

왜 이렇게 감독에게 잘못을 덮어 씌우려는 경향이 있는지 모르겠네요.

본질적인 잘못은 배급사인 리틀빅픽쳐스인데 말이죠.

후반작업이야 애초에 변수가 많고 영화 자체가 감독의 재량에 달려있는건데

댓글
profile image
MSK 2020.04.09. 11:17
영사남

말에 모순이 있네요.
영화 자체가 감독의 재량에 달려있다라는 말은 영화 진행에 감독 책임도 많다는 말이 되는거 아닌가요?
왜 영화 자체를 전반적으로 컨트롤은 감독이 하면서 책임은 회피하는 모양새가 되어야 하는건지..

댓글
profile image
영사남 2020.04.09. 11:27
MSK
영화가 어떻게 만드는 것에 감독에게 거의 모든 것이 달려 있죠.
사실 제작비와 제작 기간이 늘어지는 것도 제작사와 배급사 입장에서는 달갑게 보기 힘들겁니다 당연히.
다만 영화를 어떻게 만드는가에 결국 감독이 원하는 방향이 우선적이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괜히 급하게 만들다가 결과가 더 안 좋을 수 있으니까요.
물론 개봉시기가 연장되는 데도 그만한 책임이 있는 것도 감독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감독에게만 그 책임이 몰아가는 것도 옳지 못하다고 봅니다.
게다가 이 사태는 배급사의 잘못이 많이 크죠.
정상적으로 2월에 개봉했으면 개봉연기에 대한 감독의 책임론도 안 나왔을거라고 봅니다.
댓글
profile image
메트로이드 2020.04.09. 11:47
영사남
이 사태야 배급사의 잘못이라고 볼 수 있겠지만 이런 사태를 야기하게 된 2년에 걸친 개봉 연기, 그리고 또 개봉연기를 하게 된 이유에는 감독이 완성한 영화가 문제가 많아서라고까지 볼 수도 있겠죠. 뭐 들으시는 분들은 카더라라고 생각하시겠지만, 저는 영화업계 쪽에 아는 분이 계셔서 들은 얘기에 의하면, 영화 편집본이 '회생불가능한 수준이다' 라는 얘기를 들었습니다. 그런 얘기를 들은 저로써는 감독 탓을 하지 않을 수가 없네요.
댓글
profile image
MSK 2020.04.09. 12:00
영사남

말씀하신 것처럼 감독에게 모든 책임을 몰아가는건 온당치 않죠
하지만 100% 감독이 잘못이라고 의견을 개진한 것도 아닌데
감독 탓도 있다고만 하면 왜 감독에게'만' 책임을 지우냐는 물타기는 좀 아니라고 봅니다.

넷플릭스 사태는 뭐 배급사 잘못이 크다고 차치하더라도
결국 아쉬운 퀄리티로 인한 길어진 후반작업이 원론적으로는 원인이라고 생각할 수 밖에 없죠.
2018년에 크랭크업한 작품이 2년 후인 2020년 초에나 개봉을 하게 되었고, 외부적인 요인으로 인해 개봉 연기 사단이 난게 1차인데요. 아 개봉을 좀 일찍 했더라면,, 이라는 생각을 할 수 밖에 없는거 아닌가요
이걸 역으로 모두 배급사 탓이다라고 하기에도 배급사는 억울하다고 봅니다.

댓글
profile image
마츠다류헤이@ 2020.04.09. 12:13
MSK
근데 참고로 영화진행은 감독보다는 프로듀서의 재량이 큽니다. 감독은 그 작품만드는것에 대한것. 진행은 피디 프로듀서가..
댓글
profile image
WinnieThePooh 2020.04.09. 12:55
영사남
음..... 솔직히 저도 지금 이 사단이 난데에는 감독도 일조했다고 보는데요....
직접적인 과오는 리틀빅의 잘못이라해도 그런 잘못된 선택을 하게 절벽으로 밀고간
근본적 원인은 감독으로부터 비롯됐다고도 볼 수 있지 않을까요?
결코 감독도 이 사단에 완전 자유로울 수는 없다고 봅니다.
댓글
블렌딬 2020.04.09. 15:41
영사남

재량 뜻을 잘못 알고 쓰신것 같습니다만, 사전적 뜻으로 “자기의 생각과 판단에 따라 일을 처리함” 입니다. 저는 이번 사태가 감독의 “재량” 부족이 큰 영향을 미쳤다고 생각합니다. 상업 영화는 그야말로 산업입니다. 약속된 시간과 예산에 맞춰서 작품을 만들어 내야하는데 이를 지키지 못해 원인 제공을 한 셈이죠. 상업 영화 감독으로서 갖춰야할 기본 자질이 부족하다고밖에 볼 수 없네요.

댓글
profile image
이카로스 2020.04.09. 11:39
감독님 스트레스 앵간히 쌓였을 듯한
느낌이 드네요..ㅠㅠ
댓글
profile image
Carpediem유유 2020.04.09. 12:01

저는 리틀빅이 들인돈이 있으니 넷플의 월드와이드 독점권을 주는것을 선택한건 잘한 선택이라고 생각했었어요. 근데 해외세일즈사가 따로 있을거라곤... 거기다 이미 팔린 국가 있을줄은 몰랐죠. 하지만 업계에서는 이미 편집본이 공개됐을때부터 영화 잘 안나왔다는 말이 많기도 했다네요. 5천만원으로 그 좋은 작품을 만들었던 감독이기에 100억이 넘게 투입되면 미친 영화가 나올 줄 알았던 기대가...... 그 사이 시간만 10년이 흘렀네요.

댓글
profile image
주황공주 2020.04.09. 12:29
사냥시 기대했었는데 보기가 힘드네요ㅠㅠ
댓글
profile image
shallowbed 2020.04.09. 12:47
ㅠ마음이 아프네요ㅠㅠㅠ감독님이젤 불쌍한건 맞죠ㅠ
댓글
REDBLUEGREEN 2020.04.09. 13:52
작년에 겨울왕국2를 피한다고 미루는게 아니였음
댓글
profile image
선바람 2020.04.09. 15:48
ㅠㅠ 사냥의 시간 정말 기대했던작품이였는데 여러가지 문제가 발생되니

속상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김갱 2020.04.09. 16:17
파수꾼 이후 차기작이 나오길 그 누구보다 고대하던 감독인데.. 상황도 그렇고 무엇보다 극장 개봉이 물건너가서 제일 가슴아픕니다.ㅠㅠ
댓글
Leedong 2020.04.10. 09:45
그냥 작년에 엘사랑 붙었어야 했다는...
댓글
rhea 2020.04.10. 12:06
아무쪼록 잘 해결되었으면 좋겠네요..
댓글
profile image
으하하하 2020.04.10. 14:06
저도 영화 쪽 종사자지만.. 감독이 지금의 상황을 만든 것에 대해 책임이 없을 수는 없죠. 특히나 제작에 관련해선 저도 여러 얘기를 들은 바, 앞서 댓글 주신분들 얘기를 저도 들은 적이 있습니다. 특히나, 제작비라는 것은 투자자들에게 약속을 받은 금액입니다. 약속은 지켜야죠. 이건, 아마가 아니라 프로페셔널에 영역인데요. 제작비가 초과가 난 것 역시 문제가 있는 거죠. 아무리 명감독들이 그런 경향이 있었다해도 그걸 용인하는 건 올바른 게 아니라 봅니다. 제작비에 맞춰서 딱 영화를 완성하는 감독들도 여럿 존재합니다. 그건 일종의 약속이고, 최소한의 매너라고 생각합니다.
하여튼, 좋은 방향으로 결론이 나서 하루 빨리 관객들이 영화를 볼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CGV에서 뉴욕영화여행 기획전 진행 예정입니다 8 박엔스터 11분 전15:23 601
best CGV아트하우스 랜선 일탈 기획전 패키지 일정 & 뱃지 실사 48 줄리아러브 37분 전14:57 1562
best [주말 TV 영화 편성표] 2 흐린날씨 54분 전14:40 298
best 아카데미시상식 국제장편영화상 국가별 수상 횟수 4 sayopening 54분 전14:40 341
best 테넷이 인셉션의 속편이라는 루머에 대한 존 데이비드 워싱턴의 답변 7 이스케이프FZ 1시간 전14:19 1282
best 남산의 부장들 친필싸인 포스터 17 moviework 1시간 전14:14 853
best 다음주 VOD 출시일정 5 PS4™ 1시간 전14:11 852
best 신세계 재개봉 기념 블루레이 찍어보기 - <신세계>, <내부자... 8 취영블 1시간 전13:38 336
best [넷플릭스] 설국열차-2화 리뷰(스포) 9 소설가 2시간 전13:15 335
best 6/1 (월) 부터 변경된 CGV 용산아이파크몰 4DX관/IMAX관 예매 가능 좌석 29 무비런 2시간 전13:04 2495
best 주간넷플릭스 - 5월 5주차 3 NeoSun 2시간 전13:02 366
best 개그맨 선배들의 결혼 생활을 본 장도연.gif 12 알폰소쿠아론 2시간 전12:53 2166
best 롯데시네마 '더 플랫폼' 앵콜 굿즈 패키지 상영회 정보 (4개... 9 무비런 2시간 전12:43 1082
best 드디어 [날씨의 아이] 4K UHD 블루레이가 왔습니다. 11 스톰루이스 3시간 전11:52 938
best 네이버플러스멤버십 “월 4900원” 확정 12 PS4™ 3시간 전11:47 1713
best 롯데시네마 '환상의 마로나' 굿즈 패키지 상영회 정보 38 무비런 4시간 전11:29 1995
best (용산 cgv) 오늘 익무 시사회 오시는 분들 꼭 들르셔야 되는 곳 ㅋㅋㅋ 53 호냐냐 4시간 전11:18 2039
best 2째 전문배우 조2현 네이버 포스트 1 수위아저씨 5시간 전10:19 1256
best '언더워터' 알고 보면 더 흥미로운 트리비아 3 15 golgo 5시간 전10:10 1385
best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글 올릴 때 주의사항 43 익스트림무비 20.03.14.21:16 17520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55 다크맨 18.06.19.15:52 359142
746983
image
푸루스 4분 전15:30 170
746982
image
엠마스톤 6분 전15:28 276
746981
image
A380 6분 전15:28 109
746980
image
소설가 9분 전15:25 261
746979
image
박엔스터 11분 전15:23 601
746978
image
NeoSun 11분 전15:23 54
746977
image
NeoSun 15분 전15:19 135
746976
image
moviework 15분 전15:19 423
746975
image
데헤아 20분 전15:14 424
746974
image
코비점퍼 21분 전15:13 621
746973
image
R.. 23분 전15:11 77
746972
image
박엔스터 24분 전15:10 117
746971
image
NeoSun 25분 전15:09 255
746970
image
숭사마 32분 전15:02 485
746969
image
데헤아 34분 전15:00 432
746968
image
Meerkat 35분 전14:59 206
746967
image
앨리스7 35분 전14:59 96
746966
image
줄리아러브 37분 전14:57 1562
746965
image
rbb 37분 전14:57 503
746964
image
카메라맨 39분 전14:55 804
746963
image
Comixwave 40분 전14:54 213
746962
image
엠마스톤 41분 전14:53 677
746961
image
아리아a 43분 전14:51 593
746960
image
hdj0201 45분 전14:49 376
746959
image
버블티라떼 47분 전14:47 438
746958
image
마루아루 47분 전14:47 241
746957
image
제로니모 47분 전14:47 417
746956
image
요르고스란티모스 53분 전14:41 587
746955
image
로또1등되게해줘 53분 전14:41 316
746954
image
흐린날씨 54분 전14:40 298
746953
image
sayopening 54분 전14:40 341
746952
image
mirine 54분 전14:40 368
746951
image
버블티라떼 54분 전14:40 395
746950
image
오리입술날자 55분 전14:39 156
746949
image
바이코딘 58분 전14:36 4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