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온다] 원작소설 트리비아 및 사담

온다1.jpg

[온다]가 오늘 개봉했습니다.

나카시마 테츠야. 탁월한 비주얼과 광고 같은 이미지로 한국에서도 상당한 팬을 확보한 감독입니다. CF 감독으로 활동한 이력을 십분 발휘한 영상이 먹혀들었다고 할까요. 어쨌든 한국에서도 상당한 팬덤을 보유한 감독입니다.

 

[온다]는 원작이 되는 소설을 바탕합니다. 바로 <보기왕이 온다>입니다. 원작 소설을 쓴 작가는 사와무라 이치입니다. 비교적 신인 작가에 해당합니다. <보기왕이 온다> 역시 그의 첫 번째, 말하자면 데뷔작입니다.

 

사와무라 이치에 대해 출판사에서 제공한 작가 파일을 가져와 봅니다.

 

1979년 11월 일본 오사카에서 태어났다. 어릴 때부터 괴담과 호러 작품을 좋아했던 사와무라 이치는 오사카대학을 졸업한 뒤 출판사에서 근무하다가 2012년부터 본격적으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2015년 ‘사와무라 덴지(澤村電磁)’라는 이름으로 응모한 「보기왕」이 독특한 문체와 뛰어난 구성으로 심사위원들의 절찬을 받으며 제22회 일본 호러소설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했으며, 이 작품은 같은 해 『보기왕이 온다』라는 제목으로 출간되었다. 데뷔작으로 대상을 거머쥐면서 대형 신인의 탄생을 알린 『보기왕이 온다』 이후, 『즈우노메 인형』(야마모토 슈고로상 후보작)과 『시시리바의 집』, 『나도라키의 목』을 시리즈로 출간했다. 또한 이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 「온다」가 2018년 12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그 외 작품으로는 『공포소설 기리카』가 있다.

온다4.jpg

네. 아마도 나카시마 테츠야를 안다면, 이 감독님이 일본의 유명한 또는 저명한 상을 수상한 원작을 계속해서 영상화해 왔다는 걸 아실 겁니다. 그의 작품 중 상당한 비주얼 쇼크, 라는 말이 나올 정도였뎐 [혐오스런 마츠코의 일생] 같은 경우도 야마다 무네키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하고 있습니다. [라라피포] 같은 경우도 'a lot of people'이라는 말의 일본어 음가 차용을 원제목으로 하는 베스트셀러 작가 오쿠다 히데오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하고 있습니다.

특히 한국에서 나카시마 테츠야의 팬층을 곤고히 또는 확고히 했던 작품인 [고백]의 경우도 일본 내 최고의 신인에서 베스트셀러 작가로 발돋움한 미나토 가나에의 동명 데뷔작을 영화로 만들었습니다.

이런 면에서 살피자면 나카시마 테츠야 감독님은, 좋은 킬러 콘텐츠를 발굴해 영상화하는 데 탁월한 안목을 지녔다 하겠습니다.

[온다] 역시 사와무라 이치라는 작가의 첫 데뷔작을 전격적으로 영상화 했습니다. 아마도 감독 자신이 원작을 보고 영상화시킬 수 있는 즉 자신만의 장점 가득한 방법으로 바꾸어 낼 수 있는 미래를 예견했다 하겠지요.

온다2.jpg

<보기왕이 온다> 소설을 살펴보겠습니다.

이 작품은, 한 가족이 무언가에 휩쓸리어, 즉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보기왕에게 파해되는 내용입니다. 이 과정에서 가족을 구하기 위해 맞서는 인물들의 활약상이 소설의 전부입니다. 최대한 스포일러를 피해서 쓰려니, 이렇게 알맹이 빠진 설명이 되네요. 어쨌든.

영화를 보시고 보기왕의 존재를 알게 되면 깜짝 놀라실 관객들도 계실 듯합니다. 아, 그게 그거였어, 하면서요.

 

이 소설 [보기왕이 온다]는 이 분야 장인이랄 수 있는 미쓰다 신조나, 기시 유스케에 비하면 사실 한참 모자랍니다. 또한 특정한 분야를 깊이있게 파고들어 자신만의 독특한 경지를 개척한 교고쿠 나츠히코 같은-아마 부천영화제였나요, [우부메의 여름]이 상영되었던 걸로 기억납니다만- 작가에 비해서도 겉핥기 수준에 불과합니다.

다만!

이 소설의 특장점도 분명합니다. 무엇보다 보기왕이라는 존재를 창조하고 해석해내는 과정만큼은 탁월합니다. 앞서 언급했던 미쓰다 신조나 교코쿠 나츠히코가 일본의 전통인 괴담이나 요괴에 천착해 분야를 발전시킨 것에 비해, 작가인 사와무라 이치는 바다를 건너와 일본에 토착화되었을지 모를 괴담에 대해 언급합니다. 위에서 언급했던 깜짝 놀랄...!

아마도 이 부분이 작품을 심사했던 위원들에게 좋은 점수를 받지 않았을까 여겨집니다.

내용을 살피면, 아쉬움도 분명합니다. 전체 3장으로 이루어진 소설에서, 급작스레 인물 위주로 전환되는 챕터나, 이런 괴담류 또는 퇴마물에서 보여지는 스펙터클이 상당히 약합니다. 반대로 매력도 넘치죠. 고토코와 마토코 자매에 관한, 분명한 호기심이 책을 놓고 나서도 가시지 않습니다. 덤덤하던 책이 마지막에서 폭발하며 뜨거워지는 점도 나쁘지 않습니다.

소설을 덮으며 결론에 다다르죠. 마코토와 고토코, 특히 고토코에 대해 더보고 싶다.

앞서 작가 파일에서 보듯이 이 작품이 시리즈가 될 수 있었던 이유는 바로 이러한 데 있지 않았을까요.

온다3.jpg

나카시마 테츠야는 감독으로는 완숙합니다. 그러나 그의 이력을 살피면 아쉽게도 그는 속편 제작은 없습니다. [온다]의 경우, 분명 매력적인 구석과 함께 아쉬움도 분명한 원작을 바탕하고 있습니다. 매력 중에서도 캐릭터에 대한 것만큼은 확실합니다. 아마도 [온다]가 원작을 잘 구현했다면 고토코의 매력이 잘 살았을 게 분명합니다.

[온다] 이후의 시리즈 역시 기대해 보는 지점이라고 할까요.

 

아무쪼록 [온다]에 더불어 조금은 밋밋한 반응이었던 <보기왕이 온다> 역시 동반하여 좋은 반응으로 상승하기를 바라며 마무리합니다.  

추천인 7

  • Hyoun
    Hyoun
  • 독대
    독대
  • LINK
    LINK
  • 뉴타입이다
    뉴타입이다
  •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 쥬쥬짱
    쥬쥬짱
  • 스테이플러
    스테이플러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16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스테이플러 2020.03.26. 20:04
이 책이 좋은점은 각 장이 끝날때마다 무시무시한 임팩트를 보인다는거
사실 원작보다는 영화에서 더 많은 이야기가 있었어요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3.26. 20:09
스테이플러
네. 원작에서는 그 부분도 장점이라면 장점일 수 있겠습니다.
온다, 영화가 말씀처럼 더 풍부한 부분이 있기도 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2등 쥬쥬짱 2020.03.26. 20:20
원작소설 새벽시간에 읽고 잠을 못 이루겠더라구요.
영화도 어떨까 참 궁금하긴 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3.26. 20:36
쥬쥬짱
아 그러셨군요. 아마 미쓰다 신조 책 읽으시면...뭐 여튼 무섭습니다.
영화...얼른 보세요!!!
댓글
profile image
3등 paulhan99 2020.03.26. 20:26
bifan에서 영화보고 소설바로 읽은 기억이 나네요 정말 재미있죠 ㅋㅋ
영화에서 생략된 부분중에 좀 아쉬운 부분도 있어서... 영화랑 책 후기 길게 써봐야겠네요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3.26. 20:36
paulhan99
네. 아직은 저도 비교해서 쓰기에는 영화가 오늘 개봉이라...!
원작 소설 관련해서만 좀 썼습니다. 소설과 달리 또 영화에서 구현해서 좋은 점도 있었어요.
댓글
profile image
인생은아름다워 2020.03.26. 21:08
저는 영화 보고 극불호쪽이라 ㅎ특히 기대했던 엔딩이 맥빠지고 이해가 안가서 GV가 필요하네요. 끝까지 봐도 그것이 뭔지 잘모르겠어요.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3.26. 21:13
인생은아름다워
아. 그러셨군요. 왠지 끄덕끄덕 하게 됩니다.
댓글
profile image
뉴타입이다 2020.03.26. 21:48
다른 건 의견이 갈리더라도, “코토코가 더 보고 싶다.”는 건 영화 보신 대다수의 분들이 동의하실 것 같네요. 코토코 시리즈물로 만들어도 좋을 거 같아요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3.26. 21:54
뉴타입이다
그죠? 제가 이 글을 아침에 영화 보기 전에 작성해 놓고 간 거였어서요. ㅎ
분명 감독님이 바뀌더라도 시리즈물이 되었으면 하게 됩니다.
댓글
산들바람! 2020.03.26. 22:19
코토코가 주인공이 되어서 사건해결 옴니버스 하면 딱 일본만화죠
댓글
profile image
LINK 2020.03.26. 23:05
산들바람!
코토코 전면에 나서면서부터 저도 '..... 퇴마물 애니메이션인가?' 싶었는데 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LINK 2020.03.26. 23:04

전 영화 보고나서도 '보기왕의 존재? 이미지'가 여전히 ?????? 스러웠는데 (보기왕이 오무라이슨가? 싶었.. ㅋㅋㅋㅋ 농담이지만요)

소설에선 묘사가 잘 된 모양이네요 @@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3.27. 05:31
LINK
사람들이 그러더라고요. 보기왕이 온다에서는 오므라이스가 중요하다!!!
댓글
profile image
맹구s 2020.03.26. 23:47
영화 소설 둘 다 읽은 저에겐 소설이 월등히 좋았습니다. 물론 스크린에서 보니 훨씬 입체적으로 살아나는 느낌은 있었는데 영화판은 소설에서 정말 필요한 부분(보기왕의 정체라던지...)들을 자르고 불필요한 부분만 부풀려넣은 느낌이라... 다만 3장은 영화나 소설이나 맥빠지는 건 마찬가지인듯 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독대 2020.03.27. 01:56
원작도 있었군요. 한번 찾아 봐야겠어요.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나오미 캠벨 결벽증? 있었군요 8 닭한마리 41분 전13:51 501
best *설문* 익무인들의 최애 할리우드 남배우는? (PART. 2) 7 순푀당나귀 54분 전13:38 402
best [잡담] 일본도 완전한 스트리밍 시대... ?  2 처니리 1시간 전13:32 326
best [프리저베이션 홀 밴드] 단평: 쿠바 공연 여행을 통해 재즈 뿌리찾기 5 테리어 1시간 전13:24 197
best 오늘자 TV동물농장 자막 7 장만월사장님 1시간 전13:23 772
best 타여초 전시 사진 올려봅니다 :) 8 굥필름 1시간 전12:57 537
best 일본 매체가 뽑은 한국 실화 범죄영화 3편 5 golgo 1시간 전12:45 1029
best 뱃지판 정리 했어요 10 Quril 1시간 전12:33 767
best 배우 정우성 부친상.GisA 6 A380 2시간 전12:17 1339
best 또 들어온 생일콤보랑 핫도그 1+1 18 호냐냐 2시간 전11:38 1629
best 루소 감독의 로다쥬 생축 트윗 (feat 한국) 5 JL 3시간 전11:13 1616
best 식목일 기념영화(?) 13 텐더로인 3시간 전10:50 1299
best 우아한 김희애배우님 6 인사팀장 3시간 전10:47 1433
best 누가 마고 로비에게 마스크를... 8 SONGA 3시간 전10:40 3467
best ‘펄프픽션’ 팬아트들 5 NeoSun 4시간 전10:27 604
best 자전거 타는 아놀드와 아들 패트릭 6 SONGA 4시간 전10:24 775
best Vulture지 선정 역대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작 랭킹 (기생충 포함) 11 JL 4시간 전10:15 2276
best 김수현을 닮은... 뭐요? 20 장만월사장님 4시간 전10:12 2351
best [비긴 어게인]자동차 극장 관람 후기 4 빽투더퓨쳐 5시간 전09:31 795
best 로다쥬의 생축 감사 메세지 및 코로나 대처모습 1 JL 5시간 전09:04 819
best 토니 딸 렉시 레이브의 로다쥬 생축 메시지 5 JL 6시간 전08:12 1271
best 현재 종편 드라마 역사상 최고의 시청률을 기록할 거 같은 조짐이 보이... 18 장만월사장님 6시간 전08:08 4514
best 가수 마리안느 페이스풀이 코로나 확진으로 런던 병원에 입원했다 4 이나영인자기 6시간 전07:56 1139
best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글 올릴 때 주의사항 34 익스트림무비 20.03.14.21:16 6394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40 다크맨 18.06.19.15:52 350079
730052
image
주무 23분 전14:09 289
730051
image
블루스 25분 전14:07 168
730050
image
More 30분 전14:02 237
730049
image
홍홍라니 32분 전14:00 265
730048
image
듀기 40분 전13:52 86
730047
image
닭한마리 41분 전13:51 501
730046
image
NeoSun 42분 전13:50 252
730045
image
(-o-(a긁적 44분 전13:48 335
730044
image
순푀당나귀 54분 전13:38 402
730043
image
알폰소쿠아론 55분 전13:37 298
730042
image
처니리 1시간 전13:32 326
730041
image
테리어 1시간 전13:24 197
730040
image
장만월사장님 1시간 전13:23 772
730039
image
홀리저스 1시간 전13:15 199
730038
image
golgo 1시간 전13:09 245
730037
image
JL 1시간 전13:05 373
730036
image
푸루스 1시간 전12:59 1917
730035
image
굥필름 1시간 전12:57 537
730034
image
장만월사장님 1시간 전12:49 438
730033
image
golgo 1시간 전12:45 1029
730032
image
필름사랑 1시간 전12:39 164
730031
image
맛난거 1시간 전12:36 297
730030
image
테리어 1시간 전12:34 167
730029
image
Quril 1시간 전12:33 767
730028
image
크리스피크림도넛 2시간 전12:25 791
730027
image
A380 2시간 전12:17 1339
730026
image
golgo 2시간 전12:12 551
730025
image
NeoSun 2시간 전11:58 386
730024
image
NeoSun 2시간 전11:53 1580
730023
image
사슴눈망울 2시간 전11:48 1324
730022
image
호냐냐 2시간 전11:38 1629
730021
image
스톰루이스 2시간 전11:37 337
730020
image
하루새 3시간 전11:20 242
730019
image
사슴눈망울 3시간 전11:17 865
730018
image
JL 3시간 전11:13 16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