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사냥의 시간] 배급사 리틀빅픽처스 권지원 대표 인터뷰 (무비스트)

  • rbb rbb
  • 1646
  • 0

개봉 연기됐던 <사냥의 시간>이 4월 10일 넷플릭스 단독 공개를 결정했다. 투자·배급사인 리틀빅픽쳐스는 한국영화가 사용할 수 있는 툴을 하나 더 추가한 것이며, 재투자로 이어지는 선순환이 될 것이라는 입장이다. 또 시야와 무대를 넓혀 한국영화 감독 배우를 전 세계에 알릴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 하지만 영화의 해외세일즈를 담당한 콘텐츠판다는 이중계약, 해외세일즈사의 생존권 위협, 해외 신뢰도 하락을 이유로 법적 대응을 예고했고, 리틀빅픽쳐스는 법정 공방으로 간다면 해외세일즈의 그릇된 관행도 살펴볼 계획이다. 

 

코로나19 여파로 영화계가 셧다운 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현재 <사냥의 시간>을 두고 상반된 입장차로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복잡한 상황이지만, 지금이야말로 영화계가 연대할 때라는 권지원 대표를 만나 전후 사정을 들었다. 

 

코로나19로 개봉이 잠정적으로 연기됐던 <사냥의 시간>이 넷플릭스라는 새로운 활로를 찾았다. 오는 4월 10일 단독 공개한다. 

 

2018년 1월 2일 고사 지낸 기억이 지금도 생생하다. 이후 크랭크인해 8개월 촬영한 후 2018년 말부터 후반작업에 들어갔다. 생각보다 시간이 오래 걸렸으나 올해 베를린국제영화제 스페셜 갈라 섹션에 초청되는 성과를 거뒀다. 사실 개봉 전주까지도 미뤄야 할지 고민이 컸다. 예매된 표만 해도 2만 장이 넘었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안전이라고 생각해 결국 연기했다. 그런데 3월이 되도록 나아질 기미가 없더라. 현 상태로 극장에서 개봉할 시 최대 60~70% 손실이 예상됐다. 더 뒤로 미룬다면 최소 13억의 추가 비용이 들겠더라. 그렇게 되면 손익분기점은 더 올라가는 데다 경쟁작들이 몰려 힘들어질 것은 뻔했다. 투자·배급사 입장에서 수익을 내는 게 우선이라 활로를 모색하게 됐다. 넷플릭스외 여러 플랫폼을 고려했고 순차적으로 제안할 생각이었다. 

 

짧은 시간 안에 공개 일정까지 확정한 것으로 보아 넷플릭스가 적극적으로 협상에 응한 것 같다. 

 

처음 제안한 곳이 넷플릭스였고,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는 답을 얻었고 이후 일사처리로 진행됐다. 일단 영화에 만족을 표했고 가능성을 높게 평가한 것 같다. <기생충>으로 전세계에 얼굴을 알린 최우식 배우가 출연한 점도 그렇고 근미래를 배경으로 한 스릴러라는 점이 자신들 플랫폼에 어울린다고 판단한 것 같다. 

 

한편으로 넷플릭스를 통한 공개가 수익 면에서 안전한 방법일 수 있겠다는 생각이다. 영화의 만듦새와 흥행은 별개인 데다 <사냥의 시간>의 총제작비가 약 117억 정도로 손익분기점이 300만 명이다. 중소 투자·배급사의 경우 영화 한 편의 실패로 회사 자체가 휘청거릴 수도 있고, 이후 과감한 투자에 위축될 수밖에 없다. 이번 결정으로 새로운 판로를 확보함과 동시에 재투자로 이어지는 선순환이 될 수 있을 것 같다. 

 

<사냥의 시간>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로 제작된 것도 아니고 또 개봉을 거치지 않고 공개하는 것이 처음이라 좋은 선례가 되려고 노력했다. 협상하면서 최대한 우리 것을 확보하려 했다. 정확한 금액을 밝힐 수는 없지만, 총제작비를 충당할 수 있는 수준의 가격에 계약했다. 지적했듯 새로운 판로의 개척이고 이로써 다음 작품을 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지게 됐다. 한국영화가 사용할 수 있는 툴을 하나 더 확보했다는 생각이다. 솔직히 현재 매출이 제로라 어떡하든 회사의 생존을 위해 안간힘을 쓰던 상황이었다. 

 

넷플릭스는 크리에이터의 자율성을 최대한 보장한다고 평가받는데, 이번 거래를 진행하면서 어떤 인상을 받았나.

 

구성원 자체가 매우 프로페셔널하더라. 190여 개국 회원사에 <사냥의 시간> 제작비와 비슷한 마케팅 비용을 들일 계획이라는데 지켜보면서 시야가 넓혀졌고 또 달라졌다. 영화 공개는 물론 해외 매체와의 인터뷰 등을 통해 한국영화와 감독 그리고 배우를 전 세계적으로 알릴 기회다 싶었다. 우리 같은 중소 배급사는 스크린 독과점으로 상영관도 제대로 못 잡는 게 현실이다. 국내에서 아등바등할 게 아니라 나가야 할 넓은 무대를 봤다고 할까. 

 

윤성현 감독 입장은. 

 

<사냥의 시간>의 경우 감독과 제작사에 저작권을 10년 후 리턴한다는 계약이었기에 당연히 싸이더스와 윤성현 감독의 동의와 이에 따른 보상도 필요했다. 윤 감독이 긴 시간 영화에 매달려 왔고 그만큼 고생했는데 개봉이 미뤄지며 걱정이 컸었다. 처음엔 고민했지만, 영화를 해외에 알릴 수 있다는 것과 모종의 약속에 그 역시 수락했다. 이 같은 활로가 첫 사례라 좋은 레퍼런스를 남기고자 노력했다. 우리가 다른 방안이 없어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파는 것도, 넷플릭스가 후려쳐 사는 식도 아닌 양질의 콘텐츠를 제공하고 확보해 서로 윈윈하는 방향으로 말이다. 

 

새로운 대안을 찾은 건 반가운 일이지만, 해외세일즈 대행을 맡은 콘텐츠판다측이 일방적인 계약해지와 이중계약을 이유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판다측 주장은 기사를 보고서야 넷플릭스와의 계약 확정 사실을 알았고, 투자자를 상대로 한 설명과정에서 판다만 배제했다는 것이다. 

 

그렇지 않다. 넷플릭스와 거래를 진행하기 시작하면서 제일 먼저 판다 측에 찾아가 도움을 요청했다. 수수료와 손해배상 비용 등을 모두 부담하겠으니 판매처와의 계약을 해지해 달라고 사정하고 최대한 읍소했다. 23일(월)에 공개 기사가 난 후 바로 반박 보도를 한 것은 어떤 이유와 의도인지 의문이다. 

 

“합법적인 계약을 바탕으로 업무를 진행하는 국내 해외세일즈 회사들의 생존권을 위협할 수 있는 위험한 선례”, “금전적 손해를 입는 것은 물론이고 그동안 해외 영화시장에서 쌓아 올린 명성과 신뢰를 잃게 될 위기”라는 판다측 입장도 당연히 이해된다. 

 

힘을 합쳐 슬기롭게 해결하길 바라는 마음에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했다. 그런데 요지부동이었다. 해외 계약 관련 자료를 이번에 처음 받아보니 대략 2억 원의 입금매출이 있었다. 끼워팔기 한곳이 있는 곳도 확인했다. 아마 이 사실을 알았다면 동의하지 않았을 거다. 우린 해외 판매 대행을 맡긴 거지, 라이선스를 넘긴 것은 아니다. 법률적으로 해지 가능한지 검토했고 이에 따랐다. 그러니 이중계약이라는 주장은 말이 안 된다. 

 

법정공방도 불사할 생각인가. 

 

판다를 제외한 투자자가 넷플릭스 공개에 모두 동의했다. 제작사와 감독 역시 고민했지만 힘든 결정을 내려줬다. 우리로선 이게 최선의 길이기에 원만하게 합의할 것이며 법정 공방으로 갈 수밖에 없다면 대응하겠다. 이번 기회에 해외세일즈의 그릇된 업계관행이 있다면 바로잡을 것이다. 

 

리틀빅픽쳐스가 투자· 배급을 결정할 때 주요 판단 기준은. 

 

일단 시나리오다. 이후 리틀빅이니까 할 수 있는 것 그리고 우리니까 더 잘할 수 있는 작품을 선택한다. 우리가 메이저 배급사와 텐트폴 작품으로 경쟁할 힘은 안되니 그들이 눈길을 돌리지 않으면서 개성 있고 좋은 영화를 하려 한다. 

 

올해 라인업과 준비 중인 작품 소개를 부탁한다. 

 

<8일의 밤>이 후반작업 중이고 <세자매> 는 얼마 전 크랭크업했다. <멍뭉이>는 프리단계이다 

 

2015년 이후 리틀빅픽쳐스를 책임져 오고 있다. 현장에서 체감하는 어려움은. 또 수직결합을 강하게 비판해 왔는데 지금은 어떤가. 

 

금전적 문제와 경쟁, 두 가지가 가장 힘들다. 누군가 잘 되면 누군가 망해야 하는 게 배급시장이 니까. 우리가 든든한 모회사가 있는 것도 아니니 더욱더 그렇다. 수직결합은 당연히 해결돼야 할 문제고 그 생각에는 전혀 변함없다. 다만, 요즘 극장 관계자를 만나 보니 그들도 우리 못지않게 아니 더 힘들어 보인다. 고정비용이 크니 말이다. 지금은 이 상황을 헤쳐나가기 위해 힘을 모아 연대할 때라고 본다. 

 

https://m.movist.com/people/view.php?c=atc000000002985&l=8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cmd_comment_do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4월 7일 박스오피스 7 rbb 1시간 전00:00 928
best 최우식의 인생명언 16 인사팀장 2시간 전23:19 1813
best EBS에서 집에서 보기 좋은 영화들을 많이 하네요. 10 인생은아름다워 2시간 전23:06 925
best 영화 <007 : 노 타임 투 다이> 모든 작업 종료, 더 이상 수정 없다. 7 friend93 2시간 전22:38 1186
best 일본에 다시 찾아온 한류의 봄바람에 코로나가 왠말... 4 raSpberRy 2시간 전22:31 1307
best [사랑이 뭘까][익무시사] 사랑은 상대적인 것(노스포) 2 셋져 3시간 전21:53 241
best 스타일링의 중요성 16 인사팀장 3시간 전21:36 2498
best 둘이 싸우면 누가 이길까요? 17 아트아빠2 4시간 전21:08 2017
best CGV 건대입구/송파/동대문 쿠폰주네요. 8 Shithead 4시간 전20:57 1712
best 라라걸은 선을 넘은 숭악한 국내 제목 43 여자친구 5시간 전20:24 3975
best 오늘자 한국 넷플릭스 인기 TOP 10(4.7) 7 golgo 5시간 전20:24 1228
best [레고 슈퍼마리오] 첫 박스아트와 새로운 광고 8 밍구리 5시간 전20:12 875
best 넷플릭스 크리스 햄스워스 [익스트랙션] 공식 예고편 (한글자막) 7 JL 5시간 전19:47 1288
best 용산 아이파크몰 4층 광장이 열렸군요! (사진 솜씨 없음 주의!) 9 KimMin 5시간 전19:36 2128
best 아트레온 안타깝네요.. 13 라즈파샤 5시간 전19:35 2409
best 일본 사극영화 ‘타올라라 검’ 개봉 연기 3 이스케이프FZ 6시간 전19:26 653
best [다이버전트] 베로니카 로스의 신작 소설 "선택받은 자들" ... 2 이나영인자기 6시간 전19:02 370
best 21년전 이병헌 전지현.gif 14 한도경 6시간 전18:37 4645
best 겨울왕국 테마 카페에 다녀왔어요 11 이마루 6시간 전18:37 1724
best 일본 비상 사태 선언...극장 사용 제한/정지 예정 9 JL 7시간 전18:11 1737
best 티모시 샬라메, 엘르 패닝 [레이니 데이 인 뉴욕] 국내 예고편 8 rbb 7시간 전18:00 1245
best [시체들의 새벽] 국내 예고편 7 rbb 7시간 전17:56 761
best 공포 영화 <링거링> 제목 변경 - 영화 <호텔 레이크> 확정 7 friend93 7시간 전17:36 1427
best *설문* 익무인들의 최애 할리우드 남배우는? (PART. 4) 6 순푀당나귀 7시간 전17:35 535
best 장나라 아버지, 장나라 인스타에 올린 글 24 인사팀장 7시간 전17:30 6248
best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글 올릴 때 주의사항 35 익스트림무비 20.03.14.21:16 6678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40 다크맨 18.06.19.15:52 350320
730640
image
바이코딘 1분 전01:28 26
730639
image
박엔스터 3분 전01:26 39
730638
image
wkfydrja 6분 전01:23 32
730637
image
Enhasu 12분 전01:17 84
730636
image
BET 14분 전01:15 76
730635
image
spacekitty 15분 전01:14 76
730634
image
JL 20분 전01:09 102
730633
image
애늙은이 22분 전01:07 63
730632
image
하비에르 25분 전01:04 103
730631
image
박엔스터 31분 전00:58 204
730630
image
내일볼영화오늘보자 59분 전00:30 480
730629
image
spacekitty 1시간 전00:20 216
730628
image
바이코딘 1시간 전00:19 328
730627
image
닭한마리 1시간 전00:10 389
730626
image
에라이트 1시간 전00:01 212
730625
image
rbb 1시간 전00:00 928
730624
image
leodip19 1시간 전23:50 416
730623
image
R.. 1시간 전23:46 932
730622
image
KimMin 1시간 전23:44 131
730621
image
호냐냐 1시간 전23:42 426
730620
image
홀리저스 1시간 전23:41 151
730619
image
소보르 2시간 전23:25 514
730618
image
spacekitty 2시간 전23:24 404
730617
image
NeoSun 2시간 전23:21 486
730616
image
인사팀장 2시간 전23:19 1813
730615
image
비밀이지만 2시간 전23:11 276
730614
image
Lindenbaum 2시간 전23:08 769
730613
image
PS4™ 2시간 전23:06 987
730612
image
척사광a 2시간 전23:06 557
730611
image
인생은아름다워 2시간 전23:06 925
730610
image
반다링 2시간 전23:01 616
730609
image
앨리스7 2시간 전23:00 199
730608
image
땀돌이 2시간 전23:00 461
730607
image
sirscott 2시간 전22:50 464
730606
image
아트매니아 2시간 전22:40 5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