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스포)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 보신 분들 좀 이상하지 않나요?

스포 대량 포함

 

 

Hero_wiki-_John_Anderton_(Tom_Cruise)_in_Minority_Report.png.jpg

존 앤더튼

 

 

dfd45f10-41ff-0133-9d80-0af7184f89fb.jpg

라마 버지스

 

 

 

 

 

 

 

 

 

라마 버지스는 존 앤더튼이 자신이 과거에 저지른 살인을 알게 되자 범죄예방시스템을 이용해 살인자로 모함하려고 합니다.

 

그래서 버지스는 리오 크로우에게 앤더튼 아들을 죽인걸로 위장시켜 호텔방에 가있도록 계획을 세웁니다.

 

그리고 예언자들이 앤더튼의 살인을 예언하고 앤더튼은 누명을 쓰고 쫓기게 되죠.

 

 

근데 일단 이게 말이 안되는게 

 

앤더튼은 리오 쿠로우를 죽일 계획을 세우지 않아서 살인 의도가 없습니다. 그런데 예언자들은 어떻게 이걸 예언한걸까요?

 

앤더튼이 리오 크로우를 죽이러 호텔방으로 간 시발점은 예비살인자로 지목되었기 때문입니다.

 

즉 예언자의 예언 -> 앤더튼이 쫓김 -> 결국 리오 크로우를 만남 -> 쏠것이냐 말것이냐

 

이런 인과관계로 진행됩니다.

 

그럼 라마 버지스의 계획이 성공하려면 리오 크로우를 앤더튼 아들 살인범으로 위장하는거 뿐만 아니라

 

예언자가 예언을 하게 만들어야 합니다.

 

그런데 버지스가 어떻게 예언자들이 예언을 하게 만들 수 있겠습니까?

 

 

이상하지 않나요

 

애초에 버지스의 계획 자체가 가능하지가 않은데요.

 

 

포인트팡팡녀 포인트팡팡녀
30 Lv. 115305/125000P

여러분의 포인트를 팡팡! 빼앗아갑니다!^^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5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profile image
1등 WinterBear 2020.02.17. 13:05
정황상 앤더튼이 믿게끔 만들어 살해하도록 만든거고 예언자가 옆에 없었다면 예언대로 살해했겠죠. 앤더튼은 살해욕구를 겨우 억누르고 그게 자신을 모함하려한 계획이란걸 리오크로우의 입을 통해 직접 듣게된거구요. 버지스의 계획엔 앤더튼이 예언자와 그곳에 나타날거란 것까진 예상할수 없었겠고...암튼 영화는 자유의지와 사소한 변화 하나가 운명을 아예 바꿀수 있다는걸 말하고 싶었던것같구요.
댓글
profile image
포인트팡팡녀 작성자 2020.02.17. 13:11
WinterBear
그러니까 버지스의 계획이 성공하려면 앤더튼이 호텔방에 가게끔 만들어야 하거든요.
근데 이게 어떻게 가능하느냐 이말입니다.

예언자의 예언 -> 앤더튼이 호텔방에 감 -> 앤더튼이 리오 크로우를 의심함 -> 살해함

이 과정에서 버지스가 할 수 있는 것은 '엔더튼이 리오 크로우를 의심함' 이것만 가능하죠.

버지스가 예언자의 예언을 가능하게 만들 수는 없잖습니까
댓글
profile image
WinterBear 2020.02.17. 13:23
포인트팡팡녀

이미 앤더튼은 침대에 펼쳐진 아들 사진을보고 리오크로우가 납치범이란걸 직감했고 리오크로우가 자기가 살해했다고 자백하면서 앤더튼의 살해충동을 부추겻잖아요? 그리고 예언대로 총을 집어 리오에게 겨누고 방아쇠만 당기면 예언성사가 된거지만 마지막 순간에 아가사가 미래를 바꿀수 있다는 말에 애더튼은 겨우 그 충동을 억누른거구요. 하지만 자신이 살해당하지 않으면 돈을받지 못하는 크로우는 몸싸움끝에 앤더튼으로 하여금 실수로 방아쇠를 당기게 만들어 예언처럼 죽게된거구요. 결국은 디테일이 조금 바뀌었을 지언정 결과는 예언성사가된거죠

댓글
profile image
2등 bonvoyage 2020.02.17. 13:13
영화에서 몇 차례 나오는 대사가 있죠.
"당신에겐 선택권이 있어요."
윗분 댓글처럼 이를 보여주기 위한 전개였다고 봐요.
댓글
3등 L7mm 2020.02.17. 13:19

말씀하신대로 앤더튼은 리오크로우가 누군지도 모르고 애초에 살해의도가 없었지만
호텔방 장면을 보시면 리오크로우가 앤더튼 아들의 사진을 침대에 널려놓고
자신이 아들을 살해한 방법등을 구체적으로 설명하면서
앤더튼에게 살의를 '순간적'으로 불러일으킵니다.
버지스의 계획이 바로 이것이었고 앤더튼만 리오 크로우에게 유인한다면 앤더튼이 리오 크로우를 살해하는 예언이 나와도 이상할건 없어요
하지만 버지스가 미처 예상하지 못한 부분이 바로 앤더튼이 예언자를 데리고 도망친겁니다.
그리고 예언의 순간에 앤더튼이 예언자의 말을 듣고 선택을 바꿈으로서 예언대로 리오 크로우의 죽음은 막을수 없었지만
그것은 앤더튼의 자의가 아니었고 인간은 자신의 선택으로 운명을 바꿀 수 있음이 바로 영화의 주제였습니다.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단독] 김우빈, 특별출연 아닌 '외계인 1~2부 촬영..10개월 대장정 3 rbb 25분 전11:04 493
best [엘리자베스] 넥플릭스서 종료예정이라 부랴부랴 봤는데 안봤으면 어서... 6 테리어 33분 전10:56 364
best 오늘 전역한 배우 10 푸루스 51분 전10:38 1047
best 기생충 포스터 패러디한 사랑의 열매 채용공고문 10 인사팀장 1시간 전10:15 896
best 씨네큐브에서 아녜스 바르다 & 오드리 햅번 기획전 하나보네요 9 rbb 1시간 전10:03 674
best 제임스 건 - [수어 사이드 스쿼드] 예정대로 개봉..원격작업 진행중 2 JL 1시간 전09:30 736
best [아마존 프라임] 하비에르 바르뎀 주연 다큐멘터리 "생츄어리&quo... 3 이나영인자기 2시간 전09:20 360
best 모든 봉준호 감독 작품들 - 해외 스트리밍 서비스 인트로샷들 5 NeoSun 2시간 전09:18 1182
best 일본 코스모폴리탄 선정, 넷플릭스 한류 드라마 10 6 golgo 2시간 전09:10 1082
best 헨리 골딩 주연 [Monsoon] 예고편,포스터,로튼평 모음 1 이나영인자기 2시간 전09:00 434
best [토르 4] 뚱토르 등장할듯..첫 컨셉 아트 공개 (새 아스가드, 미엑) 10 JL 2시간 전08:49 2052
best [단독] 리틀빅픽쳐스·콘텐츠판다, 오늘 긴급회동..'사냥의 시간&#... 14 rbb 2시간 전08:32 2044
best 테렌스 맬릭 신작 [히든 라이프] 직행 예정 9 rbb 3시간 전08:10 1037
best [엔드게임] 삭제된 블랙 위도우 죽음씬 다른 버젼 공개 11 JL 3시간 전07:38 2337
best 제니퍼 로렌스 디오르 화보 9 SONGA 4시간 전07:18 1181
best '미니언스 2'도 내년 여름으로 연기됐네요 7 SONGA 4시간 전07:14 536
best 수퍼소닉 이스터 에그 5가지 영상입니다 4 Paynelim 4시간 전06:51 547
best 넷플릭스 - [아토믹 블론드 2] 제작 예정..샤를리즈 테론 복귀 16 JL 5시간 전06:18 1383
best [인간 지네] 박사역 디터 레이저 별세 7 JL 5시간 전06:12 1186
best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글 올릴 때 주의사항 35 익스트림무비 20.03.14.21:16 6923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42 다크맨 18.06.19.15:52 350541
731257
image
으허허헝 8분 전11:21 41
731256
image
NeoSun 12분 전11:17 73
731255
image
SONGA 13분 전11:16 71
731254
image
BET 16분 전11:13 250
731253
image
rbb 25분 전11:04 493
731252
image
NeoSun 26분 전11:03 130
731251
image
rbb 28분 전11:01 213
731250
image
JL 30분 전10:59 377
731249
image
데헤아 30분 전10:59 187
731248
image
테리어 33분 전10:56 364
731247
image
rbb 43분 전10:46 211
731246
image
푸루스 51분 전10:38 1047
731245
image
베리리 51분 전10:38 302
731244
image
인사팀장 1시간 전10:15 896
731243
image
NeoSun 1시간 전10:11 164
731242
image
탄수화물 1시간 전10:05 760
731241
image
rbb 1시간 전10:03 674
731240
image
푸루스 1시간 전10:00 1133
731239
image
NeoSun 1시간 전09:59 324
731238
image
JL 1시간 전09:58 368
731237
image
푸루스 1시간 전09:49 766
731236
image
뉴타입이다 1시간 전09:48 165
731235
image
NeoSun 1시간 전09:42 285
731234
image
NeoSun 1시간 전09:39 216
731233
image
JL 1시간 전09:30 736
731232
image
이나영인자기 2시간 전09:20 360
731231
file
NeoSun 2시간 전09:20 222
731230
image
JL 2시간 전09:18 410
731229
image
NeoSun 2시간 전09:18 1182
731228
file
NeoSun 2시간 전09:16 317
731227
image
golgo 2시간 전09:10 1082
731226
image
NeoSun 2시간 전09:04 328
731225
image
이나영인자기 2시간 전09:00 434
731224
image
NeoSun 2시간 전09:00 630
731223
image
써니19 2시간 전08:54 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