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배급사 CJ 의 기생충 오스카 캠페인 관련 기사

눈을 의심했습니다.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한국 영화인의 수상을 보게 되다니요. 감독상 받은 봉준호 감독이 유독 오스카한테만 자주 외면받아온 '모든 영화인의 선생님' 마틴 스코세이지에게 헌사를 바칠 땐 왈칵 눈물까지 쏟아지더군요. 경쟁자까지 따뜻하게 챙긴 격조 있는 수상소감에 괜히 저까지 우쭐해졌습니다. 거기다 작품상마저 가져가 버리니 초현실적이란 느낌마저 들었습니다. 작년 한국영화사 100주년에 개봉된 영화가 세계 영화 산업의 중심지에 우뚝 선 겁니다.

 

작품상 수상 무대에 오른 여러 <기생충> 관계자 가운데 단연 눈에 띈 인물이 있습니다. 한껏 부풀려 염색한 붉은 머리로 유창한 영어 수상소감을 쏟아내 이목을 끈 이는 CJ 이미경 부회장입니다. 일각에선 이 부회장이 무대에 오른 걸 비판하는데, 오히려 이 부회장이 연설하도록 주최 측에 조명을 밝히라고 요구한 건 톰 행크스와 샤를리즈 시어런 같은 오스카 수상자들이었습니다. 그렇습니다. 영화 제작은 바른손이 했지만, <기생충>의 오스카 정복엔 투자와 배급을 맡은 CJ의 역할이 컸습니다. 봉 감독이 아니라 이 부회장이 무대 가운데 섰다는 자체가, 오스카 작품상 영예는 '제작자'에게 돌아간다는 주지의 사실을 다시금 증명했습니다

 

스튜디오 명예 걸린 오스카 작품상캠페인 예산만 수백억 원

 

할리우드엔 '오스카 시즌', '아카데미용 영화'라는 말이 있습니다. 말 그대로 오스카 시즌을 겨냥해 아카데미용 영화를 만든다는 겁니다. 보통 늦가을에서 초겨울 사이를 노려 개봉하는 영화들이 이른바 오스카용 영화입니다. 여름을 겨냥한 블록버스터와 비교됩니다. 할리우드 스튜디오가 오스카용 영화를 제작하는 이유는 간단합니다. 작품상 수상 여부가 곧 스튜디오와 제작자를 평가하는 바로미터기 때문입니다. <뻐꾸기 둥지 위로 날아간 새>, <아마데우스> 등으로 작품상 트로피만 3개를 수집한 사울 자엔츠는 평생을 거물 제작자로 불리다 세상을 떠났습니다.

 

따라서 오스카 시즌에 벌이는 영화 개봉과 홍보는 모두 수상을 위한 일종의 경주가 됩니다. 거물 호칭을 차지하는 영광을 위해, 또 겨울 시즌 흥행을 위해, 이 시기 할리우드 스튜디오가 벌이는 일련의 행위는 '캠페인'이라 불립니다. 미국 연예 전문매체 버라이어티가 작년 오스카 시즌에 한 보도에 따르면 이런 캠페인에 들어가는 예산이 많게는 3천만 달러에 이릅니다. 주로 투표권을 가진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 회원 8천여 명을 홀리는 데 쓰는 돈입니다.

 

칸 수상 직후 캠페인 돌입한 CJ"총수일가 의지 결정적"

 

CJ는 이런 미국 영화 산업 속성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공략했습니다. 지난해 5<기생충>이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했을 때부터 곧바로 오스카 경주를 준비한 겁니다. 캠페인 전략을 짜고 예산을 집행하는 덴 CJ ENM 영화사업본부 해외 배급팀이 중심이 됐습니다. 숀 펜과 제이크 질렌할 같은 할리우드 스타를 고객으로 둔 현지 홍보 대행사와 캠페인 대행사를 선정했습니다. 미국을 공략하려면 현지 사정에 밝아야 한다는 겁니다.

 

이 업체들이 미국 여론 주도층을 대상으로 펼친 캠페인 규모가 엄청납니다. 아카데미 회원 대상 시사회는 물론, 회원 상당수가 아카데미 회원이기도 한 감독작가배우조합 등 직능 단체를 대상으로 잇따라 시사회를 열었습니다. 시사회가 끝난 뒤 벌이는 각종 파티와 리셉션에 들어가는 비용도 상당하죠. 대중 상대로도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저 유명한 NBC <투나잇쇼> 출연을 비롯해 각종 매체 노출도 성공했습니다. 북미 배급사 네온은 SNS 홍보를 통해 '제시카 징글'을 화제로 만들기도 했습니다. <기생충>을 역대 북미 외국어영화 흥행 6위에 올라서게 만든 원동력입니다.

CJ ENM 한 임원은 "작년 <로마>가 오스카 경주에 3천만 달러를 쓴 걸로 아는데, (로마는) 좀 많이 쓴 걸로 보인다"고 말해 CJ가 쓴 돈의 규모를 짐작게 했습니다. 참고로 <기생충> 제작비가 135억 원 정도로 알려졌으니, 영화 제작보다 오스카 캠페인에 더 많은 돈이 들어간 셈입니다. 아무래도 이 정도 규모의 돈을 쓰려면 총수 의지 없이는 어렵겠죠. 실제로 이미경 부회장은 작품상 수상소감 때 "불가능한 꿈을 꿈꿀 수 있게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은 동생 이재현 회장에게 고맙다"고 밝혔습니다. 그 자신 아카데미 회원이기도 한 이 부회장은 직접 회원들을 접촉하며 수상을 위해 뛰기도 했다는 후문입니다.

 

영화예술이 '산업'임을 상기시킨 수상이명세 · 김기덕의 경우

 

요컨대 기생충 쾌거는 한국 영화산업의 '글로벌화'를 위해 필요한 게 뭔지 다시 생각해보게 합니다. 기생충이 아무리 잘 만든 영화일지라도 배급과 홍보의 힘이 없었다면 미국 시장에 안착하기 어려웠겠죠. 실제로 한국 영화계엔 <인정사정 볼 것 없다>로 할리우드 거장들을 매혹시킨 이명세나,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봄>으로 미국 예술 영화계를 흔든 김기덕 감독 같은 경우가 있었습니다. 다만 이들에겐 지금 봉준호의 CJ처럼 거대한 자본과 네트워크가 없었을 뿐입니다.

 

늘 세계를 통합하는 단 하나의 플랫폼을 지향하는 미국 영화산업의 '영리함' 역시 기생충에겐 기회였습니다. 영화평론가 강한섭 서울예술대학 교수는 "101년 한국 영화사에 <기생충>만 한 영화가 없었던 게 아니다""주류 백인 위주 가치를 전파해온 미국 영화계가 다양성을 받아들여 확장하는 경향의 수혜를 본 측면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작년 <그린북> 같은 영화에 작품상을 안길 정도로 정치적 올바름을 의식하는 아카데미가 자본주의 사회의 빈부격차를 '안전하게' 보여준 <기생충>에 동의했다는 겁니다.

 

현대 사회의 종합 예술이라는 영화는, 거기에 생계를 건 수많은 스태프만 떠올려도 분명 '산업'입니다. 기생충의 오스카 정복은 결국 영화 산업에서 자본이 차지하는 역할이 얼마나 큰지 알려줬습니다. 그 어떤 좋은 영화도 CJ 같은 거대 자본 도움 없이 세계인들 마음에 두루 다가가기 어려운 냉정한 현실을 깨닫게 한 셈입니다. 멕시코 영화인들이 수 년째 오스카 시상식을 지배한들, 멕시코 영화를 세계 영화 산업의 주류라고 하지는 않지요. 영화팬의 한 사람으로서, CJ'될 영화'뿐 아니라 앞으로 한국 영화인들이 내놓을 많은 작품들에도 두루 기여하길 바라는 이유입니다.

노동규 기자(laborstar@sbs.co.kr)

 

출처: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55&aid=0000791834

 

어쩌면 5월에 이 영화 처음보고 크레딧에서 배급사랑 총지휘 이름 확인하고나서 어느정도는 예상하신분들도 있을거같아요. ㅋㅋ

 

공감이 많이 가서 가져왔는데, 올라온지 4일이나 지난 기사더라구요 이거 혹시 중복이면 알려주세요~!!

계층사회에 대한 좌절감을 그린 영화가 최고계층의 배급사로부터 지원을 받아 상을 탔다는게 아이러니하지만

그렇게까지 꼬아서 생각할 필요는 없겠죠... ㅎㅎ 그것이 또한 현실이라면...

 

이미 이 영화가 최고의 작품성을 지녔기에 최고의 뒷받침이 유효했다고 저는 그렇게 봅니다. ㅎㅎ

 

추천인 1

  • 알모도바르
    알모도바르

주인공조 주인공조
13 Lv. 16965/17640P

부귀영화🙏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13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1등 김후루꾸 2020.02.15. 18:23
후반에 인터뷰로 나온 강한섭 교수... 영진위원장으로 재직 시절에 많은 잡음을 일으켰던걸로 기억하는데... 교수로는 잘지내고 있나보군요. 지리멸렬이 기억납니다.
댓글
profile image
주인공조 작성자 2020.02.15. 18:35
김후루꾸
오호 그렇군요 ㅋㅋ
댓글
profile image
2등 2작사 2020.02.15. 19:21
작품상을 탄 영화는 좋은 작품이지만 좋은 작품이라고 해서 꼭 작품상을 타는 건 아니지요.. 이번 기생충의 성공에 CJ의 자본과 사업결단이 주요했다고 생각합니다 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3등 국밥마녀 2020.02.15. 19:24
101년 한국영화 역사에 기생충만한 영화가 있었나요?? 뭐가 있었지?...
댓글
profile image
주인공조 작성자 2020.02.15. 20:48
국밥마녀
어우 지나간영화들 많죠... 전 개인적으론 설국열차가 더 낫다고 생각하거둔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알모도바르 2020.02.15. 20:04

A24 매년마다 명작 쏟아내고도 맨날 시상식에서 물 먹는 걸 보면 배급사/제작사의 경제적 지원이 중요하더라고요.

그나저나 CJ ENM 영화사업본부 해외 배급팀 직원분들은 작년-올해 새로운 경험해봤겠네요.

댓글
profile image
주인공조 작성자 2020.02.15. 20:48
알모도바르
많은성장이 있었겠네요.
댓글
배우준비중 2020.02.15. 22:51
개봉당시에 아카데미 작품상을 상상한 사람이 어디있었을까요 영화좀 안다는 사람도 이미유럽에서 상 받으면
잘해야 외국어상주겠다 예측할 뿐이었죠

기생충만한 영화가 없던 것은 아니었다에 동의합니다
시의적
댓글
배우준비중 2020.02.15. 22:51
개봉당시에 아카데미 작품상을 상상한 사람이 어디있었을까요 영화좀 안다는 사람도 이미유럽에서 상 받으면
잘해야 외국어상주겠다 예측할 뿐이었죠

기생충만한 영화가 없던 것은 아니었다에 동의합니다
시의적절해 수상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주인공조 작성자 2020.02.15. 23:29
배우준비중
봉감독님 작품이 바로 이전작인 옥자처럼 넷플릭스가 아닌 극장개봉으로 왔을때, 그리고 배급사와 제작총지휘자를 알게됐을때, 아마도 오스카를향해서 달려갈거라는 느낌은 받았지만 실제 결실을 거두리라고는 확신하지못했지요😊
다 계획이 있었던것같습니다.ㅋㅋ
댓글
profile image
라쿠나 2020.02.16. 01:37

역시 CJ 자본력이... 애초에 소규모 배급사인 네온이 감당할 만한 캠페인 규모가 아니긴 했다지만 영화 제작비보다 캠페인 비용이 더 들었다니... 엄청난 결단을 내린 거였군요.

댓글
profile image
주인공조 작성자 2020.02.16. 10:38
라쿠나
근데아마 부회장님의 절치부심 제작복귀작이기때문에 얼마가들든 아낌없이 쏟아부으실 계획이지않았을까 예상해봅니다^^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김우빈 1억 기부 “코로나19 확산 방지·취약계층 지원 차원” [공식]  7 Gato 43분 전09:17 443
best 신혜선-배종옥 [결백] 코로나19 여파로 개봉일 연기 2 jimmani 1시간 전08:58 469
best [가오갤] 마이클 루커, 빌 클린턴 소설 원작 "대통령이 실종되다&... 3 이나영인자기 1시간 전08:24 454
best 홍상수 [도망친 여자] 로튼에 올라온 평 4개 (헐리웃 리포터 기사 등) 9 JL 2시간 전07:33 2321
best <낭만닥터 김사부2> 시청률 27.1%로 종영, 자체 최고 19 Chat-Shire 2시간 전07:25 1269
best [기생충] ‘다크 나이트’ 제치고 레터박스 최다 별점 5개 영화 등극 8 JL 2시간 전07:13 1589
best 디즈니 밥 아이거 CEO 사퇴...새 CEO 선임 6 JL 3시간 전06:54 1562
best [쥬라기 월드 3] 촬영 시작 인증..공식 제목 발표 4 JL 3시간 전06:53 1227
best 봉준호 감독이 선정한 '다음 20년을 이끌어 갈 감독 20명' 15 바이코딘 4시간 전05:40 2295
best 숨은 넷플릭스 작품 찾기에 이 영화가 빠질 수 없죠. 3 라쿠나 7시간 전02:56 1999
best [수퍼 소닉] 소닉과 그외 친구들 예상이미지 15 밍구리 7시간 전02:42 839
best 부담 없이 볼 수 있는 넷플릭스 단편 다큐멘터리 6편 3 바이코딘 8시간 전01:47 945
best [기생충] 영국 성적으로 돈내기 한 배급사 스탭들 13 알프레 8시간 전01:25 2859
best CGV 패스트오더 할인율이 굉장하네요! 37 얼죽아 8시간 전01:18 4014
best 숨은 넷플릭스 찾기 - [어느 일란성 세 쌍둥이의 재회] 6 바이코딘 9시간 전00:42 1211
best 숨은 넷플릭스 추천작 [어제가 오면] 5 jimmani 9시간 전00:41 1801
best [필독]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 글 올리실때 참고해주세요 91 익스트림무비 19.12.13.23:36 34417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35 다크맨 18.06.19.15:52 328188
717771
image
호러인생 19분 전09:41 236
717770
image
블러엄 24분 전09:36 201
717769
image
NeoSun 26분 전09:34 113
717768
image
NeoSun 29분 전09:31 421
717767
image
NeoSun 36분 전09:24 121
717766
image
무간도 36분 전09:24 329
717765
image
(´・ω・`) 39분 전09:21 314
717764
image
가나가 39분 전09:21 567
717763
image
왕정문 39분 전09:21 265
717762
image
쏠라시도 41분 전09:19 283
717761
image
A380 42분 전09:18 474
717760
image
Gato 43분 전09:17 443
717759
image
JL 45분 전09:15 275
717758
image
NeoSun 47분 전09:13 164
717757
image
NeoSun 52분 전09:08 201
717756
image
JL 55분 전09:05 365
717755
image
복싱아 1시간 전08:59 798
717754
image
jimmani 1시간 전08:58 469
717753
image
가필드 1시간 전08:56 380
717752
image
JL 1시간 전08:56 516
717751
image
겨우살이 1시간 전08:42 487
717750
image
로디 1시간 전08:40 1241
717749
image
이나영인자기 1시간 전08:37 277
717748
image
스페이드 1시간 전08:30 502
717747
image
이나영인자기 1시간 전08:24 454
717746
image
피자나라치킨공주 1시간 전08:23 868
717745
image
JL 1시간 전08:23 910
717744
image
INSSASSA 1시간 전08:02 402
717743
image
셔니슬로우 2시간 전07:57 341
717742
image
백택 2시간 전07:40 479
717741
image
JL 2시간 전07:33 2321
717740
image
Chat-Shire 2시간 전07:25 1269
717739
image
4d 2시간 전07:19 777
717738
image
JL 2시간 전07:13 1589
717737
image
JL 2시간 전07:04 4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