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스포)[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후기 - 잔잔한 퀴어영화, 뜨거운 여성영화

 

movie_image (2).jpg

 

개인적으로 멜로 영화에 큰 흥미를 느끼지 못하지만 퀴어 영화는 꽤나 인상 깊게 본게 많습니다. <브로크백 마운틴>, <캐롤>, <문라이트>,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등등 유독 퀴어 영화를 좋아하는 이유는 시대 혹은 사람들의 시선으로 인해서 생기는 사랑의 절실함과 보통의 멜로보다 좀 더 깊숙하게 파고 들어 인간의 내면을 들여다보면서 좀 더 다층적인 드라마가 형성되고 불안한 주인공의 마음이 관객에게 크게 전달되면서 감정선에 더욱 몰입되기 때문에 퀴어 영화나 퀴어 소재를 선호하는 편입니다.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은 레퍼런스가 다른 퀴어 영화들과 크게 다르지 않지만 무척 인상적인 영화로 남은 것은 인물의 감정선과 사랑의 과정, 그 속에서 이야기 하는 여성의 존재입니다.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은 영화 내내 흔한 배경음악도 거의 사용되지 않을 정도로 잔잔하고 고요합니다. 두 주인공이 사랑을 이루어가는 과정에서도 긴장감을 고조시키거나 경쾌한 음악이 없습니다. 그 대신 파도소리나 그림 그리는 소리, 나무가 불에 타는 소리 등 일상적인 소리를 높여서 마치 그 공간에 있는 듯한 느낌을 줍니다. 엘로이즈가 살고 있는 공간과 배경을 돋보이게 하여 인물에 이입을 시켜 오히려 배경음악이 없음으로써 감정선에 다가갈 수 있었습니다. 엘로이즈와 마리안느는 시대에 흘러가는 사랑이 아니라 자신의 감정을 솔직하게 드러낼 수 있는 사랑이 필요했습니다. 그렇기에 마리안느는 거짓을 포기하고 진심으로 다가갔으며 엘로이즈는 자신의 감정을 솔직하게 뱉어내며 사랑의 감정을 차곡차곡 쌓여갈 수 있었습니다.

 

전개에서 제 3자로 보였던 가정부인 소피를 비롯하여 엘로이즈와 마리안느는 여성이 남성에 의해 삶이 움직이는 당시의 시대상과는 거리가 있었습니다. 특히 여성은 나이가 들어서 어머니가 되는 것이 당연하게 여겼지만 소피는 낙태를 함으로써 어머니가 되어야 한다는 시대의 족쇄에서 벗어나고 싶었습니다. 그 족쇄를 벗어나게 해주었던 것은 엘로이즈와 마리안느의 도움이 있었고 어머니가 집을 비운 동안의 시간과 공간은 시대와 무관한 여성 사회와 유대를 3명의 여인을 통해서 그려지고 있었습니다.

 

다시 원래 시대로 돌아온 여인들은 그 시대처럼 흘러가고 있었습니다. 엘로이즈는 마리안느가 그려준 초상화를 약혼자에게 보내 결혼을 하게 되고 엘로이즈는 아버지의 이름으로 자신의 그림을 전시하고 있습니다. 다시 그 시대에 돌아온 두 여인은 극장이라는 한 공간에서 서로 멀찍이 떨어져 있었습니다. 마리안느는 엘로이즈를 보았지만 엘로이즈는 마리안느를 보지 않았습니다. 엘로이즈는 마리안느가 연주를 해주었던 음악에 감동을 먹었는지, 아니면 마리안느가 자신과 한 공간에 있음을 알게 된건지 무대에 시선을 고정하며 눈물을 흘립니다. 엘로이즈는 정말로 마리안느를 보지 못한 것인지, 아니면 보지 않으려고 애쓰는 것인지. 왜 그녀는 보지 않으려는 이유가 무엇일지? 시대와 개인, 그 속에서 이루어지는 사랑에 대한 주제를 더지고 영화는 막을 내립니다. 만약 내가 엘로이즈라면 어떻게 할 것인가도 주제와 접목시켜 중요하게 생각해봅니다.

 

★★★★★

추천인 1

  • jah
    jah

영사남 영사남
41 Lv. 316916/325000P

1998년 2월 3일

부산광역시, 남자

영화를 사랑하는 남자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1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profile image
1등 jah 2020.01.18. 00:08

사랑을 이루지못해 애절하죠~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더 보이 2' 언론 시사 모집 취소됐습니다. 20 익무노예 1시간 전13:32 1243
best 넷플릭스 라이프... 45 다크맨 1시간 전13:16 2269
best 리암 니슨 - 향후 ‘스타워즈’ 나 ‘배트맨’ 영화 출연 생각없다 6 JL 1시간 전13:15 684
best 코로나19로 인해 취소 및 진행 미정인 영화 행사 일정 정리 48 rbb 1시간 전12:52 3523
best 봉준호 감독 셀럽 다 되었네요 ㅋㅋ 16 스티비원더걸스 1시간 전12:44 3180
best 해외 관객들이 기립 박수까지 쳤다는 기생충의 두 장면 27 푸루스 2시간 전12:30 3846
best 곽신애 바른손E&A 대표가 말하는 비하인드 스토리 12 fuzoo111 3시간 전11:15 2799
best (온워드) 슬퍼보이는 온워드 주인공들 ㅠㅠ 20 호냐냐 3시간 전11:08 2415
best 지푸라기 전도연 배우님 미공개 스틸컷 공개 10 CRAFTED 3시간 전10:56 1270
best 커크 더글라스가 아들 마이클 더글라스에게 남긴 유산 공개 15 JL 3시간 전10:52 3746
best CGV 메인에 <사냥의 시간> 환불 공지가 올라왔네요 35 SplendorABC 4시간 전10:38 4092
best '패왕별희 디 오리지널' 새 재개봉 포스터 23 (´・ω・`) 4시간 전10:30 2408
best 넷플릭스 서비스 종료 예정작들 12 (´・ω・`) 4시간 전10:28 3135
best 2010~2020 오스카 작품상 수상작들의 박스오피스 추이 비교 6 fuzoo111 4시간 전10:25 1233
best 스칼렛 요한슨 최근 겨울의류 화보 7 NeoSun 4시간 전10:15 1707
best [공식] ‘온워드: 단 하루의 기적’ 개봉일 4월로 변경.. 코로나 확산 여... 33 rbb 4시간 전10:12 2137
best 기생충 영국 배급사 CEO의 박스오피스 누적 수입 트윗 13 fuzoo111 4시간 전09:57 2687
best 넷플릭스 - 제시카 차스테인/에디 레드메인 스릴러 [굿 너스] 글로벌 ... 2 JL 4시간 전09:44 903
best [넷플릭스] [킹덤 시즌 2] '일촉즉발' 포스터 공개 13 rbb 5시간 전09:13 2937
best ‘인비저블맨’, 코로나19 사태로 공식일정 취소…“26일 개봉은 그대로”(... 22 rbb 6시간 전08:22 2189
best [뮤지컬 셜록홈즈사라진아이들] 셜록홈즈 대 잭더리퍼! 5 다솜97 6시간 전08:20 400
best 봉준호 감독&송강호 배우의 일본 기자회견 영상 5 스톰루이스 6시간 전08:12 2220
best 감독판, 확장판으로 모든 게 더 좋아진 영화 Top 10 (WatchMojo 선정) 18 바이코딘 6시간 전08:04 2922
best [필독]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 글 올리실때 참고해주세요 90 익스트림무비 19.12.13.23:36 32515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35 다크맨 18.06.19.15:52 326449
717014
image
휴먼조 방금14:43 1
717013
image
이오타 3분 전14:40 140
717012
image
엘란 6분 전14:37 236
717011
image
이나영인자기 7분 전14:36 62
717010
image
waterfall 12분 전14:31 242
717009
image
HFFB 12분 전14:31 487
717008
image
이카로스 14분 전14:29 469
717007
image
SplendorABC 15분 전14:28 1160
717006
image
(´・ω・`) 17분 전14:26 306
717005
image
네잎클로버 23분 전14:20 505
717004
image
빛나 23분 전14:20 917
717003
image
sirscott 24분 전14:19 343
717002
image
리언하트 25분 전14:18 348
717001
image
(´・ω・`) 29분 전14:14 870
717000
image
미니밤비 31분 전14:12 877
716999
image
이나영인자기 32분 전14:11 412
716998
image
헌터 38분 전14:05 757
716997
image
JL 40분 전14:03 740
716996
image
테리어 43분 전14:00 167
716995
image
NeoSun 45분 전13:58 306
716994
image
현짱 45분 전13:58 486
716993
image
AZURE 45분 전13:58 342
716992
image
NeoSun 48분 전13:55 596
716991
image
라파라파 50분 전13:53 1336
716990
image
얼죽아 51분 전13:52 466
716989
image
은지까꿍 51분 전13:52 68
716988
image
ilicic 56분 전13:47 797
716987
image
맛나는고무향 56분 전13:47 375
716986
image
이오타 59분 전13:44 205
716985
image
아침꼭챙겨먹어요 1시간 전13:41 1652
716984
image
사슴눈망울 1시간 전13:40 280
716983
image
rbb 1시간 전13:34 1971
716982
image
밍구리 1시간 전13:34 130
716981
image
JL 1시간 전13:33 370
716980
image
익무노예 1시간 전13:32 12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