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아카데미 작품상 원어할이 받을것같은게

60년대 미국문화를 너무 잘 그려냈어요

 

두 배우의 연기도 연기지만 관객을 그냥 60년대 미국배경으로 데려다놓은것같더군요

 

로버트 저메키스 감독의 포레스트검프도 미국문화 연대기를 포레스트 시선에 맞춰 잘 그려내서 오스카 트로피를 거머쥐었는데 원어할도 어필하기에 메리트 충분합니다

 

어찌됐든 미국의 시상식이고 이벤트이니 원어할이 가장 입맛에 맞는 작품일겁니다

 

1917은 아직 안봐서 모르겠지만(솔직히 엄청 기대중인 작품입니다)전쟁영화가 아카데미에서 작품상 받기엔 최근 추세로 봤을때 가능성이 좀 낮아보이고 샘 멘데스 감독상 원어할 작품상쪽으로 가는게 유력해보입니다

 

이번 아카데미는 작품상,주연상쪽은 예측이 나름 쉽게 되는 편이에요(주연상은 와킨 피닉스,르네 젤위거)

 

조연상쪽에서 저는 원어할 브래드 피트 밀어봅니다 ㅋㅋ

 

여기에 기생충이 국제영화상 외에 한두개 부문을 더 추가할지 한국인으로서 귀추가 주목되는 부분이네요

 

 

 

 

 

추천인 8

  • 하이데
    하이데
  • 새시
    새시
  • 영알못초짜
    영알못초짜
  • Paranoid
    Paranoid

  • 스코티
  • 하디
    하디

  • caprif

  • 킹스맨2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30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1등 킹스맨2 2020.01.17. 02:00
의외로 감독상이 치열하겠어요
댓글
엠마스톤 작성자 2020.01.17. 02:03
킹스맨2
네 ㅋㅋ 작품상쪽은 원어할 유력으로 보는데 감독상은 진짜 모르겠어요 ㅋㅋ 누가 받아도 납득이 갈만한 라인업이라고 생각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2등 메린이 2020.01.17. 02:05
개인적으로 작품성 면에서는 아이리시맨이 작년 영화 중에서 최고였다고 생각하는데, 상은 원어할이 탈 거 같네요
댓글
엠마스톤 작성자 2020.01.17. 02:08
메린이
그렇죠 ㅋㅋ 작년과 달리 이번 작품상 후보들은 작품성으로는 다 괜찮은 작품들이라고 보고(작품성에 우열을 가리기란 정말 어렵겠죠 아이리시맨도 역작이니)아카데미 성향,입맛같은건 대충 예측이 가능한 부분이니까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3등 CG의포텐 2020.01.17. 02:11
아이리시맨도 사실상 준 역사영화 수준이라 치열하죠!

넷플릭스 색안경만 빼면...
댓글
엠마스톤 작성자 2020.01.17. 02:15
CG의포텐
넷플릭스 디메리트 빼면 저는 아이리시맨 원어할 1917 작품상 경합으로 봤을것같아요 작년 로마보면 넷플릭스 디메리트 꽤나 크더군요 ㅠ ㅠ 아이리시맨 이번 골글도 그렇고 ㅠ ㅠ
댓글
caprif 2020.01.17. 02:23
아카데미 위원회의 전통적인 캐릭터상 원어할이 제일 근접한 것 같습니다
댓글
엠마스톤 작성자 2020.01.17. 02:29
caprif
그렇죠 ㅋㅋ 아카데미 성향이라는게 있어서
댓글
나대는노움 2020.01.17. 02:23
원어할이 작품상 받으면 말 그대로 로컬영화제라는걸 자기들이 인증하는게 되는겁니다
솔직히 미국 아니면 원어할은 다른나라에서는 전혀 공감이 안가는 미국 실화 영화입니다
저는 이거 보고 도데체 뭔 내용이야? 하고 관련 사건을 찾아봤던 기억이 있습니다
댓글
영알못극혐 2020.01.17. 02:29
나대는노움

원어할 줄 수도 있죠 그만 하세요. 그리고 기생충만큼 극찬은 아니더라도 원어할 비미국 평론가들에게도 반응 좋습니다. 칸 상영당시에도 경쟁작 중에선 전 세계 평론가들 평점 상위5작품 이내였고 프랑스나 한국 평론가들 점수봐도 좋아요

댓글
나대는노움 2020.01.17. 02:32
영알못극혐
제가 뭐 주지 말라고했나요? 원어할을 까내렸나요? 기생충은 애기 꺼내지도 않았습니다 왜 급발진하시지? 로컬영화제라는 단어가 님한테 무슨 의미길래?
댓글
영알못극혐 2020.01.17. 02:32
나대는노움

'솔직히 미국 아니면 원어할은 다른나라에서는 전혀 공감이 안가는 미국 실화 영화입니다'(이게 까내린 거 아니면 뭔가요?)는 님의 편견이니까요. 전 세계 박스오피스 3억불에 전 세계 평론가들도 호평한 영화입니다. 미국 실화 영화이지만 세계적으로 유명한 사건이고 그 유명한 사건을 영화화해서 전 세계 평론가들에게 호평받고 글로벌 박스오피스에서 대히트 했는 데 그 작품에 작품상주면 로컬영화제라는 건 그냥 떼쓰는 거죠

댓글
나대는노움 2020.01.17. 02:40
영알못극혐
아니 제가 원어할 못만든 영화라고 했냐니깐요? 제가 평론가들이 호평했다 안했다 이 애기를 꺼내났나요? 원어할 잘 만든 영화 맞습니다
제 말의 핵심은 로컬영화제 인증이라는건데 뭐 이게 님한테 얼마나 불편하시길래 이리 공격적으로 댓글 다시는거지
댓글
영알못극혐 2020.01.17. 02:44
나대는노움

'솔직히 미국 아니면 원어할은 다른나라에서는 전혀 공감이 안가는 미국 실화 영화입니다' 전제가 틀렸다니까요. 원어할 주는 게 왜 로컬영화제 인증이죠? 글로벌 관객의 공감을 산 영화인데요. 제 말의 핵심은 '비미국' 평단,관객에게서 모두 성공한 영화라는 겁니다. 글로벌 박스오피스 미국 제외해도 2억불 넘긴 영화입니다. 이런 글로벌 대히트작에 작품상 주는 게 어떻게 로컬영화제 인증인 지...

댓글
profile image
루니엘 2020.01.17. 04:10
나대는노움
아카데미상이 로컬영화제인건 당연한거고 다들 ‘다른나라에서는 전혀 공감이 안가는 미국 실화 영화’라는 부분을 비공감하시는것 같은데요.
댓글
엠마스톤 작성자 2020.01.17. 02:32
나대는노움
사실 아카데미의 로컬영화제 성격은 꽤 오래전부터 그러한 성향을 띠고 있었습니다 근데 그 로컬 규모가 세계 대상이 될 정도로 겁나게 큰거죠(MLB,NFL처럼)
댓글
profile image
CG의포텐 2020.01.17. 02:34
나대는노움
전 찰스 맨슨 사태 나름 진작부터 알고 있었는데 저도 미국인 되는건가요?
문화적 특성상 배경지식이 필요한 작품도 있는거고,
알면 더좋지만 몰라도 최소한 아다리는 느낄수 있고 그런식으로 만들어질수도 있는거죠.
영화를 보고 "그래서 그게 무슨 사건이었지?"하면서 따로 찾아보고 글도 읽으면서 지식의 확장도 되는거고요.
댓글
profile image
셋져 2020.01.17. 02:39
나대는노움
아이리시맨 : ???
댓글
profile image
Q.Tarantino 2020.01.17. 02:50
나대는노움
님이 배경 상식 안본걸 왜 영화 탓을 하세요
댓글
profile image
하디 2020.01.17. 02:49
제 작년 최고작은 원어할 입니다! 작품상 응원!!
댓글
profile image
Q.Tarantino 2020.01.17. 02:50
타란티노를 가장 좋아하지만
작년 최고의 걸작은 아이리쉬맨이라 생각하는데... 넷플의 장벽인가ㅜ
댓글
caprif 2020.01.17. 02:50

저는 개인적으로 가장 받았으면 하는 작품이 아이리시맨이고 받으면 가장 놀라운 작품은 기생충. 가장 끄덕일 작품이 원어할이네요.
아카데미 위원들은 각국의 영화인으로 구성되지만 대다수가 미국 특히 헐리우드에서 활동하는 사람들이죠. 대상도 북미 극장개봉작으로 한정하고 외국어영화는 추천 형식을 띱니다.
당연히 로컬영화제이고 80년 동안 벗어난 적이 없습니다. 이번도 당연할 것이고요.

가장 보수적인 북미 영화시상식죠

댓글
nedved 2020.01.17. 02:55
개인적으론 미개봉 3편 뺀 나머지 작품상 후보중에 가장 후순위에 두네요 타란티노 작품들 중에서도 마찬가지고요

아카데미나 미국인들 입맛에 가장 잘맞는 작품이기는 할듯...
댓글
profile image
루니엘 2020.01.17. 04:12

기생충이 받으면 정말 좋겠지만 원어할도 충분히 작품상 받을만한 영화라고 생각해요.

댓글
profile image
차태식 2020.01.17. 06:17
이번 오스카는 어떤 영화가 받든 다 납득이 될만하다고 생각해요.
댓글
profile image
라일라커 2020.01.17. 06:53
이번 오스카는 정말 흥미진진한 것 같아요. 원어할도 아이리시맨도 기생충도, 아직 못봤지만 1917도 다 받을만한 작품들이라..
댓글
profile image
영알못초짜 2020.01.18. 00:41
골글은 와킨이 가져갔지만 현지 분위기나 골드더비 보면 아카데미 남주도 끝꺼지 치열할 것 같아요. 오히려 남조 빵아저씨 여조 로라던 쪽이 안정권일 것 같아용. 작품 감독 남주는 시상식 하는 날까지 엎치락 뒤치락 할 것 같아용
댓글
profile image
새시 2020.01.18. 13:38
가장 확률이 높기는 한 것 같아요!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너무 보고 싶은데 러닝타임 압박 때문에 못 보는 영화 32 nono 19분 전22:44 721
best 가와세 나오미 연출 <아침이 온다(朝が来る)> 첫 예고편,포스터... 5 이나영인자기 42분 전22:21 572
best [스타워즈] 갤럭시 밀레니엄 팔콘 무선충전기 14 밍구리 59분 전22:04 576
best 일본이 못따라가는 한국영화 세계화 전략?(넷플릭스) 14 golgo 1시간 전21:41 1520
best 오늘 도착한 불금용 감상 블루레이 ‘컨테이젼’ 개봉샷 8 NeoSun 1시간 전21:22 555
best 코로나 칩거기념 올해 영화 본거 정리 15 스타벅스휘핑도둑 1시간 전21:19 840
best [단독]김희선, 코로나 확산 방지 '통 큰' 2억 기부(종합) 13 nono 1시간 전21:04 962
best 2월 마지막 주 넷플릭스 신작들 소개 13 golgo 2시간 전20:56 1055
best 기생충 흥행이 화씨 911 넘었네요 8 메린이 2시간 전20:49 1216
best 웅크리고 있는 마음 어루만져줄 넷플릭스 4편 6 JL 3시간 전19:57 1857
best <기생충>전세계 흥행수입 2억불 넘기는건 정말 어려운일... 6 땀돌이 3시간 전19:46 1836
best 21세기 미국 3대 비평가 협회 감독상 수상자 4 히스패닉 3시간 전19:34 1253
best 자막 번역가의 세계 흥미롭네요 21 빛나 3시간 전19:22 2259
best '기생충' 용산아이파크몰 IMAX 예매 가능합니다~ 26 무비런 3시간 전19:09 2605
best 007 노 타임 투 다이, 약 30분 IMAX로 촬영 33 레일트레인 3시간 전19:06 1631
best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소네 케이스케 장편소설 인증샷 10 쥬쥬짱 4시간 전19:01 422
best 미국 3대 비평가 협회 작품상 21세기 수상작 7 히스패닉 4시간 전18:40 1494
best <인비저블 맨> 해외/국내 아이맥스 포스터 비교 3 핫도그양념치킨짜장면 4시간 전18:32 1055
best [반도] 공식 계정에서 공개한 메인 캐스트 4 JL 4시간 전18:20 1663
best CGV도 인생영화 기획전 진행하나봐요..?! 52 Quril 4시간 전18:12 3908
best 역대 블룸하우스 작품 북미 흥행 Top 10 13 JL 4시간 전18:11 1400
best 진부하지 않은(?) 힐링음악 8 텐더로인 4시간 전18:07 801
best 오늘 받은 1917 한정반 클리어그린 컬러 바이닐! 8 여덟빛깔 4시간 전18:06 701
best [롯데시네마] 힐링무비 상영전 74 라차가 5시간 전17:04 3042
best [필독]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 글 올리실때 참고해주세요 91 익스트림무비 19.12.13.23:36 35592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35 다크맨 18.06.19.15:52 329583
719022
image
JL 1분 전23:02 34
719021
image
영화가좋ㄷr... 1분 전23:02 67
719020
image
DELIGHT 2분 전23:01 15
719019
image
FilmWhatElse 2분 전23:01 27
719018
image
소설가 5분 전22:58 43
719017
image
우히린 8분 전22:55 110
719016
image
JL 12분 전22:51 198
719015
image
MoLo 12분 전22:51 111
719014
image
KYND 12분 전22:51 58
719013
image
퍼맨 14분 전22:49 54
719012
image
바다숲 14분 전22:49 237
719011
image
nono 19분 전22:44 721
719010
image
KST 20분 전22:43 359
719009
image
닭한마리 22분 전22:41 316
719008
image
척사광a 25분 전22:38 494
719007
image
OOOOO 25분 전22:38 227
719006
image
퍼맨 27분 전22:36 442
719005
image
OOOOO 31분 전22:32 350
719004
image
JL 34분 전22:29 317
719003
image
우히린 36분 전22:27 339
719002
image
쥬쥬슈슈 36분 전22:27 237
719001
image
DELIGHT 37분 전22:26 87
719000
image
DELIGHT 41분 전22:22 106
718999
image
이나영인자기 42분 전22:21 572
718998
image
트러스트 43분 전22:20 529
718997
image
영화그리고 52분 전22:11 266
718996
image
크리스피크림도넛 52분 전22:11 115
718995
image
소원 56분 전22:07 91
718994
image
이나영인자기 57분 전22:06 148
718993
image
밍구리 59분 전22:04 576
718992
image
쿨스 1시간 전22:03 353
718991
image
이설_ 1시간 전22:01 1255
718990
image
jah 1시간 전21:58 278
718989
image
돈뭉치 1시간 전21:57 389
718988
image
golgo 1시간 전21:55 1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