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남산의 부장들] 익스트림무비 GV 시사회 후기

어쩌다 보니 올해 첫 관람하는 한국영화가 [남산의 부장들]이 되어버렸습니다. 그래서 당연히 현재까지는 제게 올해 최고의 한국영화인데, 아마도 연말에 가서 되돌아봐도 열 손가락 안에 꼽힐지도 모르겠네요. 물론 올해는 제가 작년처럼 국내영화를 몇십 편씩이나 볼 수 있는 상황은 아니지만 말입니다.

 

 

namsan.jpg

모더레이터 김종철 편집장 - 스페셜 게스트 김충식 원작 작가 - 우민호 감독

 

 

1. 영화에서 가장 먼저 인상적으로 다가왔던 지점은 장르적 선택이었습니다. 다카키 마사오 - 김재규 - 차지철의 삼각관계 권력 구도를 다루는 쫀쫀한 정치 드라마 속에 김형욱 사건을 하드보일드한 에스피오나지 장르로 연출하면서, 에피소드끼리 서로 잘 맞물리도록 교직되어 있습니다. 그 덕에 역사적 사실에 최대한 충실하면서도 탄탄한 내러티브를 갖출 수 있었던 동시에 각 캐릭터에 포커스를 맞춘 이야기를 쫓는 재미까지 놓치지 않을 수 있었던 걸로 보입니다. 모두가 아는 1979년의 '그 때 그 사람들의 그 이야기인 덕도 있을 테고, 물론 원작이 논픽션이었기 때문일 수도 있고 실제로도 그 원작에 많은 부분을 빚지고는 있겠습니다만, 우민호 감독이 똑같은 시대 다른 인물의 실화를 다뤘던 전작 [마약왕]에서 소홀했던 지점들이 이번 작품에서는 완성도를 높이는 데 기여하게 된 것은 분명 이런 선택이 주효했을 것입니다.

 

 

2. 이병헌, 이성민, 곽도원 등의 주연진은 모두 원하는 퍼포먼스를 뽑아낼 것이라고 맹신해도 되는 배우들입니다. 실존 인물과의 '닮음'을 연기해낸다는 표현이 GV에서 나왔는데(기자 간담회 때도 언급이 된 모양인데 특히 이성민의 '닮음'은 놀랍습니다.), [남산의 부장들]은 그런 배우들을 기용하면서 배우의 연기에 많은 부분을 기대는 절제된 씬들을 자주 활용함으로써, 배우들을 돋보이게 만들고 교호적으로 캐릭터에도 생동감을 불어넣습니다. 특히 이병헌에게 온전히 내맡긴 라스트 씬은 백미입니다. 황망함의 끝에 오는 허망함(이 감정은 이병헌의 중정부장 캐릭터 하나에만 국한되지 않고, 극 중 거듭 들어간 삽입곡에도 잘 묻어나옵니다.)을 표현해내는 데 있어서 이 씬에서의 이병헌의 연기에 필적할만한 사례는 좀처럼 찾기가 어려울 겁니다. 그리고 다시금 언급을 안 할 수가 없게 되는데, 기억해보면 [마약왕]에도 결코 뒤지지 않을 정도로 좋은 배우들이 출연했습니다. 그러나 [마약왕]은 캐릭터의 설득력을 쌓는 데 부족했던 탓에 관객과 평단의 외면을 받았습니다. [남산의 부장들]은 그 전철을 밟지 않을 것만은 분명합니다.

 

 

3. GV 때 질문을 하고 싶었던 것이 있었는데 부름을 받지 못했었습니다. 만약 질문을 할 수 있었다면 이런 걸 이야기하고 싶었습니다. 영화 속에는 "지금 나 협박하는 거야?"라며(캐릭터별로 표현은 조금씩 다르지만) 되쏘는 대사가 유독 자주 등장합니다. '협박'이란 남이 내가 원하는 대로 행동하도록 위협하는 것입니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위협'보다는 '내가 원하는 대로'입니다. [남산의 부장들]에는 상대를 '내가 원하는 대로' 움직이고 싶어하는 사람들 천지입니다. 그래서 주요 캐릭터들이 각자 '내가 원하는 대로'를 관철하기 위해 사용하는 수단과 취하는 행동들에 집중해서 봐야 하는 영화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이걸 작품을 관통하는 테마로 짐작하는 입장을 확인하고자 저 대사의 반복들의 의도에 관한 질문을 하고 싶었습니다. 사실 몇 번 곱씹어 봤는데 저 개인적으로는 짐작 이상의 단계로 생각하고 있기는 합니다. 스포일러를 적는 일의 부담이 조금이나마 덜어낼 수 있는 개봉 이후에 좀더 이야기를 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네요.

 

 

 

일반 관객 대상으로 하는 시사회로는 최초인 줄도 몰랐고, 주연배우 무대인사와 감독 및 원작자 GV까지 마련된 초호화 패키지가 될 줄은 더더욱 몰랐습니다. 좋은 영화를 최고의 구성으로 만나볼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주신 익스트림무비에 감사드립니다.

 

추천인 6

  • oneplusone
    oneplusone
  • 소보르
    소보르
  • 파프리카
    파프리카
  • 샤하랑
    샤하랑
  • golgo
    golgo
  • Tammy
    Tammy

LinusBlanket LinusBlanket
17 Lv. 26070/29160P

스누피 팬은 아니고 그냥 다 커서도 담요 끼고 자는 얼간이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3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profile image
1등 Tammy 2020.01.16. 03:59
느와르 느낌이 물씬나서 좋았습니다.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지도 않았고
특정 색을 연출하지도 않아서 더 좋았구요.
댓글
profile image
2등 golgo 2020.01.16. 08:50
글 잘 봤습니다. 연초부터 제대로 묵직한 영화 만나서 출발이 좋네요 ^^
댓글
profile image
3등 소보르 2020.01.16. 10:01
협박하는거야?가 나한테 그걸 하라고 강요하는거야? 감히 네가? 뭔 소리야?의 느낌 같더라구요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카라타 에리카의 TBS 드라마 방영 취소는 없다/히가시데의 3년전 예능... 1 이나영인자기 26분 전23:12 553
best 앤 헤서웨이, 벤 애플렉, 월렘 대포 주연 넷플릭스 영화 첫 예고편 2 (´・ω・`) 35분 전23:03 494
best 알리시아 비칸더 & 마이클 파스벤더 커플 최근샷들 7 NeoSun 59분 전22:39 1016
best [남산의 부장들] 극중 이성민 이병헌 때려 미안하다(스포유) 18 Supervicon 1시간 전22:10 1500
best [페인 앤 글로리] 익무 단관 시사회 후기 (약스포) 6 션님 1시간 전22:10 290
best [블랙 위도우] 편집본 시사 첫 반응 29 JL 1시간 전22:06 2702
best [페인 앤 글로리] 아트하우스club 뱃지 실물샷 47 rbb 1시간 전21:45 2269
best [아사코] 블루레이/DVD의 향방은.. 12 Roopretelcham 2시간 전21:32 1051
best 드니 빌네브 - [블레이드 러너] 영화 다시 하고파..속편 아닌 새 스토리 19 JL 2시간 전21:15 1895
best 헐리웃 리포터지의 오스카 전부문 수상예측 - 기생충 3부문 11 JL 2시간 전21:04 2471
best <히트맨> 댓글요정 허동원 배우님 6 leodip19 3시간 전20:35 755
best 집에 오자마자 티켓북에 오리지널 티켓 끼워보았습니다 17 빛나 3시간 전19:40 1198
best [롯데시네마] 인셉션 개봉 기념 선착순 스페셜 이벤트 83 슬옹am 4시간 전19:18 4138
best 봉준호 감독 아들 봉효민 감독 35 무비먼트 4시간 전18:44 7147
best 남산의 부장들 무인 1/23 8 진영인 5시간 전18:32 1330
best 중국 춘절연휴 극장가 초비상 났네요. 28 이스케이프FZ 5시간 전18:11 5088
best [남산의 부장들]억누르다가 폭발하는 영화(장단점 총정리) 22 닭한마리 6시간 전17:30 2281
best [필독]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 글 올리실때 참고해주세요 80 익스트림무비 19.12.13.23:36 19856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12 다크맨 18.06.19.15:52 311214
699961
image
cusie 방금23:38 4
699960
image
solfa 1분 전23:37 18
699959
image
peachland 1분 전23:37 42
699958
image
rbb 8분 전23:30 261
699957
image
크리스마틴 16분 전23:22 232
699956
image
여자친구 16분 전23:22 180
699955
image
이나영인자기 26분 전23:12 553
699954
image
열수 29분 전23:09 773
699953
image
Supervicon 30분 전23:08 398
699952
image
NeoSun 31분 전23:07 268
699951
image
(´・ω・`) 35분 전23:03 494
699950
image
스크렛 35분 전23:03 358
699949
image
라온제나 38분 전23:00 380
699948
image
독대 39분 전22:59 706
699947
image
하늘빛모래 40분 전22:58 319
699946
image
닭한마리 40분 전22:58 535
699945
image
뮤무 41분 전22:57 320
699944
image
옵티머스프라임 43분 전22:55 449
699943
image
밀키뽀 45분 전22:53 215
699942
image
뉴타입이다 45분 전22:53 81
699941
image
인사팀장 46분 전22:52 734
699940
image
에라이트 48분 전22:50 551
699939
image
못난이써니 49분 전22:49 735
699938
image
Anydevil 50분 전22:48 138
699937
image
아다대대 54분 전22:44 217
699936
image
이오타 55분 전22:43 275
699935
image
시비돼지 56분 전22:42 314
699934
image
NeoSun 57분 전22:41 388
699933
image
NeoSun 58분 전22:40 219
699932
image
이나영인자기 58분 전22:40 192
699931
image
NeoSun 59분 전22:39 1016
699930
image
에라이트 59분 전22:39 392
699929
image
NeoSun 1시간 전22:38 240
699928
image
뚱땡바리 1시간 전22:36 591
699927
image
애플민트T 1시간 전22:35 2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