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남산의 부장들] 노스포 후기 (3.5/5)

'남산의 부장들'은 박정희 대통령이 암살된 10.26 사건과 그에 이르기까지의 40일 간의 기록을 중앙정보부장의 시선에서 다룬 영화다. 한국 현대사에서 굉장히 중요한 사건이기도 하며, 밈화되기도 하며 한 시대의 극적인 종말을 선고한 이 사건을 우민호 감독이 어떻게 다룰지는 매우 궁금했다.
 
우선 이 영화는 그 전의 40일 동안 김재규/김규평이 겪은 일들을 보여주며, 그와 박정희와 차지철/곽상천과 김형욱/박용각과의 관계와 권력의 역학을 중심적으로 본다. 그 중에서도 중심적인 관계는 박정희와의 관계다. 목숨을 건 쿠데타를 함께 하며 평생을 상관으로 모신 군인으로서, 그리고 한 남자로서의 지극한 충성심이 어떻게 총구를 겨누는 지경까지 갔냐의 여정에 대한 과정이 이 영화의 이야기다. 실제 사건의 동기 자체가 상당히 복합적이라는 점을 반영하듯, 이 영화는 이유에 대해서는 명확한 정답을 제시해주지는 않는다. 이 정권이 가는 방향에 대한 회의감, 대통령에 대한 사사로운 배신감과 서운함, 아니면 자신의 안위에 대한 두려움. 영화는 40일 동안 벌어진 수많은 사건들의 연속과 그 사건들마다 김재규가 마주했을 법한 고민들과 딜레마와 결과들을 다양한 인물들과의 심리 게임을 통해 긴장감있게 보여준다. 요컨대 이 영화는 사건의 재구성이면서도, 더 나아가 심리의 재구성이라고 보는게 맞는 것 같다.
 
이 영화의 모든 출연진은 정말 일품이었다. '내부자들' 이후로 다시 우민호와 함께한 이병헌은 김재규의 심리에 대한 명확한 해답을 제시 안 해주는 이 영화의 의도에 맞게 상당히 절제된 연기를 보여주며, 관객에게 확답을 주진 않아도 나름대로의 결론을 내릴 수 있을 만큼의 충분한 감정선을 표현하며, 특히나 언제 감정적 방점을 찍을지를 굉장히 영리하게 잘 잡는다. 이병헌의 주요 상대역이라고 할 수 있는 이성민도 이병헌에 못지 않은, 개인적으로 느끼기에는 오히려 더 인상적이었던 연기를 펼친다. 박정희를 김재규의 시선에서 바라보는 영화인만큼, 이성민은 박정희의 차갑고 무자비한 카리스마, 그리고 어쩔 때는 광기를 묘사하면서도, 김재규와 정말 긴 기간동안 여러 폭풍을 함께 견뎌낸 듯한 전우애, 충실한 부하에 대한 든든한 격려, 그리고 피바다 한가운데의 외딴 섬처럼 홀로 서있는 남자의 허무한 뒷모습까지 그려내며, 김재규의 총구가 흔들릴 수 밖에 없었던 이유를 완벽히 보여준 듯 했다. 곽도원, 이희준과 김소진도 이 거대한 도미노에서 각자의 역할과 의의를 잘 표현했으며, 무겁고 절제된 이병헌과 달리 좀 더 감정적이고 표현 많은 연기를 하며 확실한 대비를 보인다. 이를 통해 영화는 다사다난한 역사의 소용돌이 한가운데서 깊고 근원적인 고민에 빠진 한 남자의 세상을 완성시킨다.
 
우민호 감독의 연출력은 이 영화의 인상적인 구도들과 느와르를 연상케하는 고대비 조명들에서 빛을 발한다. 인물들의 심리를 집중적으로 다루는 영화에 걸맞게 클로즈업을 적재적소에 잘 쓰면서, 구도를 통한 시각적 스토리텔링도 많이 시도하는 점이 굉장히 좋았으며, 클라이막스에서는 필살기를 꺼내듯이 화려하면서도 긴장감이 넘치는 씬도 보여준다. 다소 안타깝게도, 해외 로케이션에서 찍은 듯한 씬들에서는 이런 장점들이 별로 안 보인다. 본인이 확실하게 통제할 수 있는 세트와 현장이 아니어서인지는 모르겠으나, 미국과 프랑스를 배경으로하는 씬들은 유난히 텅 빈 느낌이 들었다. 이 여백은 청와대 집무실 안에서 느껴지는 의도적이고 꽉 찬 여백이 아니라, 미처 색칠을 다하지 못한 어설프고 공허한 여백으로 느껴졌다.

 

아무래도 '그때 그 사람들'과의 비교는 피치 못할 것 같다. 이 영화는 좀 더 광범위한 시간대를 다루며 좀 더 복합적으로 보긴 하지만, 어찌됐든 두 영화의 클라이막스는 결국 10.26이기 때문이다. '그때 그 사람들'을 먼저 본 사람으로서는 꽤나 흥미로운 경험이었다. 같은 사건과 인물들을 나름 비슷하게 그리면서도 이를 통해 하는 말과 보여주는 태도는 아주 다르게 느껴졌기 때문이다. 두 영화 모두 극적으로 각색된 부분이 많겠지만, 겹치는 부분들도 꽤나 많아서 10.26 사건의 전개에 대해서 좀 더 알게 되기도 했다. 우민호와 임상수의 차이점은 명확하다. 우민호는 이 사건의 역사적 의의와 평가에 대해서 좀 더 조심스럽고 소극적이며, 예술가로서 집중하고 싶은 부분, 다시 말해 인물들의 심리와 감정선에 좀 더 집중을 하며, 이 사건에 대해 "왜?"라는 질문에 더 관심을 가지고 있다. 반면에 임상수는 정말 단도직입적이고 강한 주장과 평가를 내리며, 이 사건의 가해자와 피해자들이 과연 누구인가를 질문하며, 자신의 정치적 주장을 예술적으로 풀어냈다. 이 영화를 보며 나는 '그때 그 사람들'에 대한 동경심이 더 많아진 것 같다. 많은 사람들은 우민호의 인물 중심적인 심리극에 더 이끌릴 것 같지만, 개인적으로는 법적 분쟁을 각오하고 실명을 까면서까지 예술가로서 자신이 하고 싶은 말을 가감없이 직설적이고 신랄하게 던지며, 완성도와 용기 두 면에서 모두 한국에선 보기 드문 수준으로 보여준 임상수의 '그때 그 사람들'에 더 애착이 간다. 참으로 시대를 앞선 영화였다.

 

3.5/5

추천인 6


  • shuich

  • blackpink
  • Jyung
    Jyung
  • Tammy
    Tammy
  • rbb
    rbb
  • golgo
    golgo

에라이트 에라이트
28 Lv. 88223/100000P

CGV 1년차 VVIP

메가박스 VVIP

롯데시네마 VIP골드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9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profile image
1등 golgo 2020.01.15. 23:55

그때 그 사람들과의 비교 잘 봤습니다.^^

당시 분위기에 정말 도발적인 영화였었죠.

댓글
profile image
에라이트 작성자 2020.01.15. 23:56
golgo
보면서 참 많이 떠오르더군요 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2등 oneplusone 2020.01.16. 00:00
영화의 매력이 다르긴 한거 같아요 남산 엔딩에서 주전장이 떠오르더군요 중립과 차분함을 가졌던 그렇지만 뜨겁게 만들어주더라구요
댓글
profile image
에라이트 작성자 2020.01.16. 00:06
oneplusone
전 뜨거운? 감정은 별로 못 느꼇고 그냥 흥미롭다 정도엿어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3등 2작사 2020.01.16. 00:06
심리의 재구성이라는 말씀이 참 와닿네요 ㅎㅎ 그 때 그 사람들 아직 못 봤는데 보고싶어지네요
댓글
profile image
에라이트 작성자 2020.01.16. 00:07
2작사
사실 그때그사람들을 나중에 보는게 더 맞는 순서인거 같아요... 이게 오히려 15년전에 개봉한게 참 아이러니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Jyung 2020.01.16. 00:48
그때 그사람들이 계속해서 떠오르는 영화이긴 했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에라이트 작성자 2020.01.16. 00:53
Jyung
같은 소재다 보니 어쩔 수 없더라고요 ㅋㅋ
댓글
나마비루 2020.01.16. 00:59
저 또한 ‘그때 그사람들 ‘ 더 나아가 MBC 제 4공화국 김재규 역할의 역대 최강 _ 박근형 선생님이 떠올랐어요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지푸라기..' 썰포터즈] 정우성 론진 앰버서더 화보 3 김프프 1시간 전00:48 298
best 1월 26일 박스오피스 (남산의 부장들 200만, 히트맨 100만 돌파) 36 rbb 2시간 전00:00 2819
best 와~!! 방탄소년단... 남산의 부장들 관람~!! 44 다크맨 2시간 전23:47 5818
best 위대한 프랑스 시대영화 10작 (BFI) 8 테리어 3시간 전23:09 887
best [굿즈나래] 뭐뭐 주문하셨나요? 74 라차가 3시간 전23:03 2870
best 봉준호:내 필모 모든연출에 만족못하지만 마더 엔딩만은 예외다swf 21 mcu91 3시간 전23:01 3833
best [남산의 부장들] 연일 최고 관객수 경신 34 울버햄튼 3시간 전22:59 2802
best 저의 뮤지컬 영화 베스트5(2000~2019) 30 닭한마리 3시간 전22:57 892
best 제게 2020년이 특별한 이유 15 미녀와야수 3시간 전22:51 1479
best (펌)기생충을 본 일본 대학생 인터뷰 근황...jpg 13 피에르르클레어 3시간 전22:51 2995
best [남산의 부장들] 간략후기 2 jimmani 3시간 전22:38 720
best DGA 봉준호/이정은 배우 공식 사진 모음 10 JL 4시간 전22:08 2083
best 인디와이어에서 봉준호감독이 뽑은 2019년도 베스트영화 8작품 8 mcu91 4시간 전22:06 2253
best 일본 애니 ‘슈타인즈 게이트’ 할리우드 드라마화 확정 7 이스케이프FZ 4시간 전21:58 1182
best '1917' 일반 화면 비 vs IMAX 화면 비 비교 영상 47 (´・ω・`) 4시간 전21:42 3539
best 베네딕트 컴퍼배치 신작 스릴러 [Ironbark] 로튼지수/평 모음 2 JL 5시간 전21:30 1363
best [007 노 타임 투 다이] 제임스 본드가 쓰고 나올 예정인 선글라스 30 제임스카메라 5시간 전20:58 3208
best 니콜라스 케이지 SF호러 신작 [우주에서 온 색채] 로튼 및 메타 지수 근황 12 로보캅 5시간 전20:55 1815
best 펌) 영화 기생충이 걸어온 길.JPG 59 A380 6시간 전20:30 4433
best 2020년 1월 동물 소재 영화들의 현재 흥행 성적은? 20 friend93 6시간 전20:20 1369
best 기존 아카데미 시상식 레이스를 보면 특히 문라이트의 작품상 수상이 ... 18 킬리언머피 7시간 전19:34 2945
best 앰마 퍼먼 (캐시 랭)의 [기생충] 관람평 9 JL 7시간 전18:59 4234
best 20년간 아카데미 작품상과 감독상을 동시 석권한 영화들 27 한스딤머 7시간 전18:44 3753
best 20대 할리우드 배우중 이분이 잘생긴거 같아요 39 초코바나나우유 8시간 전18:06 4900
best 올해 40세 되는 여자 연예인들 18 NeoSun 8시간 전17:57 4673
best [필독]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 글 올리실때 참고해주세요 80 익스트림무비 19.12.13.23:36 20278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14 다크맨 18.06.19.15:52 312260
700961
image
샤를리즈테오도르 13분 전02:24 118
700960
image
러브제이 31분 전02:06 119
700959
image
(´・ω・`) 36분 전02:01 352
700958
image
단호박죽 50분 전01:47 470
700957
image
미션시바견 52분 전01:45 279
700956
image
오블리비아테 54분 전01:43 309
700955
image
피에르르클레어 58분 전01:39 866
700954
image
오블리비아테 59분 전01:38 363
700953
image
호두스 1시간 전01:36 148
700952
image
히스패닉 1시간 전01:27 906
700951
image
OVO2 1시간 전01:25 676
700950
image
이신헌 1시간 전01:18 538
700949
image
미션시바견 1시간 전01:16 420
700948
image
테리어 1시간 전01:13 457
700947
image
야옹왕자 1시간 전01:12 338
700946
image
미션시바견 1시간 전01:01 533
700945
image
히스패닉 1시간 전01:00 326
700944
image
김프프 1시간 전00:48 298
700943
image
크리스피크림도넛 1시간 전00:48 235
700942
image
jah 1시간 전00:38 207
700941
image
NeoSun 1시간 전00:38 835
700940
image
오리좋아 1시간 전00:38 926
700939
image
국화 2시간 전00:30 686
700938
image
트로이카 2시간 전00:14 797
700937
image
소울메이트 2시간 전00:13 828
700936
image
NeoSun 2시간 전00:13 744
700935
image
어휴지겨와 2시간 전00:11 917
700934
image
셋져 2시간 전00:11 685
700933
image
그리움의시작 2시간 전00:11 851
700932
image
영사남 2시간 전00:10 500
700931
image
Uprain 2시간 전00:05 663
700930
image
SplendorABC 2시간 전00:03 315
700929
image
rbb 2시간 전00:00 2819
700928
image
홀리저스 2시간 전00:00 488
700927
image
테리어 2시간 전00:00 4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