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정성일 평론가와 이동진 평론가의 영화 해설은 어떻게 다른가요?

두 평론가의 라이브톡 중 어느 것이 더 취향에 맞던가요?

같은 영화를 가지고 같은 시간대에 두 분이 라이브톡을 진행한다면 여러분의 선택은?

추천인 5


  • 노스탤지아
  • 네잎클로버
    네잎클로버
  • 써니19
    써니19
  • 모닝라떼
    모닝라떼
  • 진영인
    진영인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38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뉴타입이다 2020.01.15. 10:19

일단 정성일 평론가님은 라이브톡이라는 명칭으로 하지 않아요.
뭐 그래도 제 경우라면, 닥치고 전자입니다.
작년부터 이동진님은 유난히 더 대중적이고 깊이 들어가지 않는 이야기쪽으로 기울어서 톡 들으면서 실망한 경우가 꽤나 있네요. 도움이 되는 것도 여전히 적지 않지만요.

 

"이동진이 정성일보다 못하다."

"이동진은 정성일만큼 알지 못한다."

라는 얘기가 아니라 아마 보다 많은 사람들이 쉽게 들을 수 있게끔 방향을 정한거라 생각합니다. 오해 없으시길.

(혹시 오해하는 분이 있을까 내용 추가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조너선두번봄 작성자 2020.01.15. 10:36
뉴타입이다
더 대중친화적이라는 말씀인 것으로 알겠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허문영 평론가님의 영화 해설이 좋았습니다. 자주했으면 좋겠는데 잘 안하시는게 아쉽네요.
댓글
profile image
뉴타입이다 2020.01.15. 10:51
조너선두번봄
네. 대중친화적이라는 표현이 적절한 것 같네요. 저도 허문영 평론가님도 좋아함니다. 영화의전당 관장 하실 때는 종종 gv 하셨던 걸로 기억하는데 요새는 안 하시나보네요.
댓글
2등 소녀비화 2020.01.15. 10:20
정성일 평론가도 라이브톡이 있어요?
댓글
profile image
3등 키팅 2020.01.15. 10:20
이런 vs글은 보기 안좋아요 불란만 일으킬뿐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엘산나 2020.01.15. 10:26
그냥 두 분의 스타일이 달라요!! 두 평론가님의 톡을 모두 들어보시길 바랍니다 ㅎㅎ
댓글
profile image
연리 2020.01.15. 10:29

https://extmovie.com/movietalk/50174105
https://extmovie.com/movietalk/51272905

vs를 글제목에 적어두고 여러분의 선택이라뇨. 이미 두 분의 특징을 알고 질문하는 느낌이 들어 대답하지 않겠습니다. 

예전에 익무에서 얘기가 오갔던 주제라 링크들 남깁니다.

댓글
profile image
조너선두번봄 작성자 2020.01.15. 10:31
저는 누가 낫고 못하고를 물은게 아니라 두 분의 스타일이 어떻게 다른지 궁금해서요.
두 분의 스타일의 차이를 설명해달라는 질문이었는데 표현이 잘못된 것 같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우즈마키 2020.01.15. 10:39
직접 한 번씩 들어보시는 게 제일 좋은데... 이동진씨는 영화당 같은 프로그램도 있으니까 몇 회 보면 감이 오실 거예요
댓글
profile image
조너선두번봄 작성자 2020.01.15. 10:42
우즈마키
저는 사실 허문영 평론가의 해설이 제일 좋았습니다. 정, 이 평론가의 장점을 다 가진 균형잡힌 시각에서 요점을 정확히 잡아내는 것 같더군요. 과하지도 덜하지도 않은 느낌이었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우즈마키 2020.01.15. 10:53
조너선두번봄

아 두 분 톡도 이미 들어보신 거예요? 그럼 뭐 본인 취향에 맞게 선택하시면 되죠... 다른 사람들 의견을 듣고 싶으셨더라도 이러면 아무래도 비교하는 글이 되니 그냥 톡이나 GV 후기를 보고 참고하시는 게 좋을 것 같아요

댓글
profile image
조너선두번봄 작성자 2020.01.15. 11:02
우즈마키
그런데 각자의 취향을 묻고 대답하는게 그렇게 문제가 되나요?
영화에도 호오가 있듯이 영화 해설에도 호오가 있을 수 있지 않습니까.
아예 이런 질문 자체를 차단하는 것은 지나친 엄숙주의 같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우즈마키 2020.01.15. 11:46
조너선두번봄
원글만 봤을 땐 두 분 해설을 아예 안 접하고 물어보신 걸로 이해해서요 두 평론가의 장점을 이미 알고 선호하시는 평론가도 있는데 굳이 왜 물어보시나 해서 드린 댓글이에요
댓글
profile image
진영인 2020.01.15. 11:41
스타일의 차이가 좀 있죠 입담만은 두분다 대단하세요
댓글
profile image
모닝라떼 2020.01.15. 11:43

두분 스타일이 많이 다르시죠. 더 낫다기 보다는 저는 두분 다 잘 듣고있어요.

댓글
profile image
조너선두번봄 작성자 2020.01.15. 12:07

제가 보기에 이곳에 두 분의 팬덤이 형성되어 있어서 서로 충돌하지 않으려고 다들 답변을 두리뭉실하게 하는듯 합니다. ㅎㅎ

댓글
profile image
우디알린 2020.01.15. 12:10
어떤 평론가를 가장선호하는지 어떤스타일을 좋아하는지 묻는게 각자의 취향을 묻고 대답하는거죠 두분을 놓고 누가더 좋나요? 라고 묻는건 비교글로보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조너선두번봄 작성자 2020.01.15. 12:15
우디알린
비교하면 안되는 이유라도 있을까요?
이분은 이런 스타일의 평론이고 저분은 저런 스타일의 평론인데 나에겐 이분 평론이 더 좋더라라고 말하는게 뭐가 문젠가요?
댓글
profile image
우디알린 2020.01.15. 12:32
조너선두번봄
위에 댓글다신거보면 vs 기피하는 이유에대해 이해하신거같은데요..
댓글
profile image
조너선두번봄 작성자 2020.01.15. 16:10
우디알린

여기에 억지로 맞춰주지만 이해가 안가네요. 어떤 영화는 어떻다, 어떤 영화관은 또 어떻다 하는 사람들이 영화평론가들에 대해서 말하길 왜 꺼리는지. 혹시 자기가 지지하는 평론가가 까일까봐 두려워하는 팬심일지도 모르겠네요. ㅎ

댓글
profile image
우디알린 2020.01.15. 17:14
조너선두번봄

억지로 맞추신거라고하시니 제가 더이상말을 덧붙여도 소용없겠지만...제생각에 영화와 사람은 좀 다릅니다 두려워하는팬심이라ㅋㅋㅋㅋ 아뇨 두분의 팬이라고 할만큼 깊은사람아니에요 말하는걸 꺼리는것도 아니구요 저는 그냥 차라리 성향이나 관점을 비교분석하고 내선호를 나타내는 글이면 모르겠는데 딱 둘찝어서 둘중 누가좋냐 대결하듯 붙이는걸 별로안좋아해서요..제목은 이해하지만 본문내용은 굳이 이렇게 물어봐야하나 싶어서 달았던 댓글입니다 그리고 그게 감독이든 배우든 마찬가지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조너선두번봄 작성자 2020.01.15. 19:57
우디알린

그걸 굳이 대결 구도로 읽는 것도 지나치게 예민한 것 아닐까요? 그냥 두 사람 스타일 비교하는게 왜 나쁜지요?
저는 자유게시판에 이래라 저래라 하는 것 자체가 우습다고 생각합니다.
지금 달린 댓글들 보십시오. 과열된 것 없이 다 자신의 소신을 잘 드러내고 있지않습니까?
본인이 마음에 안든다고 글을 쓰라 말아라 하는 것은 과도한 참견이라고 생각 안하시는지요?

댓글
profile image
우디알린 2020.01.15. 22:22
조너선두번봄

그냥 단순 두사람의 스타일을 비교하는게아니라 둘중하나를 선택하는식인거요 ...제가말한 기피하는 비교글은 이런거라구요...질문의 방식말입니다ㅠ 글쓴분은 의도가 아니였더라도 얘기하다보면 단순취향얘기를 넘어서 누가더낫다 우위얘기를 하게될수도있고 과열될수도있지요 말씀하신대로 다행히 그런일없이 다들 잘 댓글달아주시지만(오해안되게끔 조심조심해서 답변하시는게보여요) 혹시모르는거니 조심해주십사하고 달았습니다 말씀드렸잖아요 바꾸신 제목보단 본문이요ㅠ 그리고 무슨 이래라저래라까지 했습니까 물어보시길래답변한거뿐인데 대놓고 vs적는거 불편함을 얘기하신분도 있고 글쎄요도 있는데 무슨 제가못할말이라도 한것처럼 얘기하시네요

댓글
profile image
조너선두번봄 작성자 2020.01.15. 22:37
우디알린
제가 말하고 싶은 것은 그런식으로 일일이 검열하는게 불쾌하다는 겁니다.
댓글에서 보는 것처럼 다들 자신들의 의견을 소신을 가지고 이야기했습니다. 일어나지도 않은 분란을 왜 님이 걱정하시는지요?
여기 게시판이 그렇게 수준이 낮은 곳인가요? 님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을지 몰라도 그게 완장질이고 오지랖입니다.
뭐하나 물어 볼때도 자꾸 자기 검열을 하게 되니까요.
분란이 일어난 뒤에 개입해도 된다는 말입니다. 솔직히 좀 불쾌해서 표현이 격했습니다. 양해바랍니다.

이쯤하고 물러가겠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우디알린 2020.01.15. 23:27
조너선두번봄
수준낮다고 생각하지않습니다 익무에서 후기나 분석글들볼때마다 감탄할때 얼마나많은데요 그래서가 아니라 질문이 적절하지못하다고 생각해서 썼습니다 네 저도 그만할게요 게시판수준에 대해서 언급하시니 지나칠수없어서 댓글달고갑니다
댓글
profile image
조너선두번봄 작성자 2020.01.15. 23:39
우디알린
수준이 안낮으니까 님이 걱정안해도 분란이 안일어난다는 뜻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우디알린 2020.01.16. 00:01
조너선두번봄

계속댓글 다시는거보니..'두 분의 스타일의 차이를 설명해달라는 질문이었는데 표현이 잘못된 것 같습니다. ' 라고 위에쓰신댓글도 억지로 쓰신건가보네요...얼굴보고 얘기하는대화에 비해 인터넷에선그냥 글로만 주고받으니 그럴의도는아니었어도 오해를 하게될수도 있다고봅니다 그래서 글도 댓글도 서로 표현하는방식을 조심하는게 좋으니 그런의미에서 쓰는거에요 게시판수준과 별개로요. 조너선두번봄님은 지금 이글에선 문제없으니 이런표현방식도 상관없다고 생각하시는거같고, 저는 질문은 부적절했으나 다들 잘대답해주셨다 입니다 의견은 안좁혀질거같으니 진짜그만할게요

댓글
profile image
써니19 2020.01.15. 12:46
두분다 좋아합이다.. 스타일이라기보다 제가 느낀 차이점은 이동진 평론가님은 영화 해설의 대상이 일반 관객이라는 느낌이라면 정성일 평론가님의 대상은 씨네필이라는 느낌이 들긴 했었습니다. 그렇다고 씨네필이 이동진 평론가님에게 안맞고 일반관객이 정성일 평론가님에게 안맞을거란 건 아닙니다. 두분다 입담이 어마어마하기 때문에 재밌게 들을수있더라고요.
댓글
profile image
조너선두번봄 작성자 2020.01.15. 12:53
써니19
제 느낌이랑 비슷하네요. 답변 감사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조너선두번봄 작성자 2020.01.15. 13:12

이동진 평론가는 쉽게 설명하는 장점이 있습니다. 때에 따라서는 감성적으로 접근하기도 하고 적절한 비유를 섞어서 하기 때문에 영화를 보고 생각을 정리하는데에 도움이 많이 됩니다.
어떤 때는 다소 깊은 해설이 아쉽기는 하지만, 또 어떤 때는 놀라운 직관이 있지요.
봉준호 감독이 어둡고 축축한 통로를 좋아한다는 것을 제일 먼저 지적한 사람이 이동진 평론가입니다.
정성일 평론가는 시네필답게 한 영화를 물고 늘어지는 경향이 있습니다. 과연 저럴 필요까지 있을까 싶을 정도로 영화사적 지식에서부터 소소한 에피소드를 들어가면 영화를 분석하지요. 때론 자신이 세운 가설에 맞추어 연역적으로 논리 전개를 한다는 느낌도 듭니다.


어떤 경우에는 독단적이기까지 합니다.
'이런식으로 생각하면 헛다리 짚은 것입니다'
'제 동료들(영화평론가) 중에는 이렇게 생각하는 사람이 있는데..'등의 말도 자주하지요.
하지만 그것이 이 분의 매력일수도 있습니다.

김영진 평론가가 정성일 평론가에 대해 이런 말을 한적이 있어요.

'정성일이라는 이름이 영화계에 등장한 이후로 그의 생각에 동의하고 반대할 수는 있어도 아무도 그를 무시할 수는 없었다' 어찌보면 최고의 칭찬이지요.

최근들어 영화 강연을 하면서 숏바이숏에 가까운 분석을 하는데.. 어찌보면 자신이 그 영화를 만들고 싶었던게 아닌가하는 생각마저 듭니다.
영화 감독이기도 하니까 더 그런 느낌이 듭니다.

그 분의 강연과 글에는 영화를 만들고 싶은 욕망이 묻어납니다.

개인적으로 두 분을 모두 만나봤고 긴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는데 공통점은 모두 매너가 엄청 좋았다는 점입니다. 저의 하찮은 질문에도 신중하고 따뜻하게 답을 해주시던게 인상적이었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셋져 2020.01.15. 13:42
조너선두번봄
실제로 정성일 평론가는 영화감독이 되고싶었다고 합니다. 젊었을 때 사정이 있어서 감독으로 입봉못했지만 평론가로 유명해진 뒤에 늦게나마 꿈을 이루었다고 봐야죠.
댓글
profile image
네잎클로버 2020.01.15. 17:40

스타일이 달라서 비교불가예요.
이동진님은 건조하면서도 핵심을 짚어서 gv시간 내내 빈틈없이 빼곡히 설명을 합니다
그야말로 명쾌한 입시 집중강의처럼 머리에 쏙쏙 들어오는...2시간 내에 맞춘 가성비 최대의 강의입니다.
하지만 스스로의 감상을 정리할 겨를 없이 전문가의 해석을 받아들이고 끝내게 될 수 있어요. 영화를 빨리빨리 소비하는 입장에선 이게 편하겠지만요.
해석이 어렵거나 역사적 배경을 모르는 영화는 매우 유익합니다.

정성일님 gv는 철학적인 분석이 더해져서 어렵습니다. 인문학 지식이 보통이 아니시고...제 수준에선 많이 힘들었습니다.
핵심을 메모하려고 귀를 기울이면 자꾸 삼천포로 빠지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래서 한계없이 시간이 계속 길어지는데 체력적으로 버티기 힘들기도 해요.
영화마다 시대적 배경과 뒷이야기에 빠삭하셔서 가만히 듣고 있으면 재미있긴 합니다. 동진님보다는 약간 감성이 더해진 느낌. (특유의 말투에 중독됩니다 ㅎㅎ)

저는 이해가 어려운 영화는 이동진님꺼로 듣고
뭔가 기념하고 맘에 남기고 싶은 영화는 정성일님껄 들을거 같은데요.
평론가보다 영화 만든 사람의 gv를 더 선호해서 둘다 잘 듣진 않네요.

댓글
노스탤지아 2020.01.16. 23:47

저도 영화의 전당에서 두분 해설 직접 한번씩 들어봤는데요
이동진님의 나루세 미키오의 부운이란 작품 감상후 샷바이샷으로 해설을 들었습니다
전체적인 느낌은 영화에 대한 다소 모호했던 감상이 명쾌해져서 시원한 느낌과 함께 영화한편을 잘 정리했다는 생각이 자연히 들었습니다 주인공 남자의 정면 보다는 측면 얼굴이 주로 나온다는 걸 그 의미와 연계해서 알려주실때 분석력이 대단하시다 어떻게 그걸 캐치해내시지 하면서 무릎을 치게하시죠 끝나고 밖에서 무슨 일인지 팬들로 보이는 사람들이 이동진님을 행가레 치시는걸 봤는데 역시 인기가 대단하시구나 실감했습니다 제 기억이 맞다면 어느 글에서 정성일님이 이동진님을 대한민국에서 (인상비평인가? 감상비평)을 제일 잘 하시는 분중 한명이라고 했던것 같습니다

정성일님은 장뤽고다르전에서 미치광이 삐에로 감상후 해설을 들었는데 전체적인 느낌은 일단 말씀이 정말 만연체이고 인문사회적 영화사적 지식이 풍부하시다는것입니다 그래서 좀 어렵습니다
해설시간도 제한없이 길고 시간이 더 많고 관객들만 괜찮다면 몇시간이고 더 얘기하실수도 있을것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영화에 대한 열정이 대단하시구나 그 열정에 감화되어 이해는 힘들지만 듣고나면 이 영화 감독 작품에 대해 더 알고 싶다란 생각이 저절로 들게끔 하시더군요

역시 영전에서 허문영님의 해설은 아니고 강연을 들어본적 있고 시네마테크 기획전 팜플랫에 있는 프로그램 소개글에서 그 분의 글을 종종 접하는데 잘은 모르지만 글쓴이님의 생각에 왠지 공감이 가네요 ㅎ

댓글
profile image
조너선두번봄 작성자 2020.01.17. 00:12
노스탤지아
정말 행가레를 쳤나요?
놀랍네요.
이 세상 어디에도 9회말 끝내기 홈런타자 대우를 받는 평론가는 없을 겁니다.
사실이라면 엄청난 팬덤이네요.
댓글
노스탤지아 2020.01.17. 10:19
네 뭐 특별히 축하할일이 있었는지 이유는 모르겠지만 제 기억이 틀리지 않았다면 정말 인상적이고 재미난 광경이었습니다 ㅎ 이동진님의 팬덤을 실감했습니다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메가박스 상암 9관. 청소 좀 잘하세요. 11 소설가 24분 전09:48 637
best '라라랜드' 데미언 샤젤의 아이폰 촬영 단편영화 [Vertical ... 4 서율 39분 전09:33 693
best 전주국제영화제 한국 경쟁 부문 [나를 구하지 마세요] 티저 포스터 2 ipanema 1시간 전09:00 626
best '기기괴괴 성형수' 한국X대만 동시기 개봉 확정 2 sirscott 1시간 전08:51 513
best 김하늘 퍼스트룩 201호 화보 2 e260 1시간 전08:43 401
best '캡틴 마블 2' 감독 확정..마블 첫 흑인 여성 감독 6 goforto23 1시간 전08:43 1253
best 라이언 레이놀즈, [패딩턴] 감독 신작영화 "좋은 부모가 되는 방... 2 이나영인자기 1시간 전08:41 317
best 만화 원작 실사영화 [약속의 네버랜드] 티저 예고편 3 스톰루이스 1시간 전08:19 566
best [담보] 성동일 스틸 2종 ipanema 1시간 전08:16 389
best 부다페스트 스토리, 헝가리에서 온 유사 누아르 6 deckle 2시간 전08:06 262
best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우리는 무엇이든 100%로 한다 12 deckle 2시간 전07:13 585
best '테넷' 언론 시사 제한적 실시..극장 열린곳 중심 소규모 6 goforto23 3시간 전06:50 1098
best [원더우먼 84] 치타 새로운 영상 공개 2 밍구리 6시간 전04:06 655
best 다만악 이정재 레이 이 장면에서 다들 오금 저렸을 듯 26 여자친구 8시간 전01:40 1883
best [그루지 2020] 넷플릭스 업데이트 예정.. 5 DPS 8시간 전01:25 725
best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글 올릴 때 주의사항 63 익스트림무비 20.03.14.21:16 29395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78 다크맨 18.06.19.15:52 368081
777483
image
NeoSun 3분 전10:09 33
777482
image
대산니 6분 전10:06 81
777481
image
쉬는날영화보기 7분 전10:05 62
777480
image
쪼율쪼아!♥♥ 11분 전10:01 114
777479
image
ipanema 12분 전10:00 176
777478
image
DPS 15분 전09:57 607
777477
image
NeoSun 15분 전09:57 95
777476
image
누군지묻지마세요 16분 전09:56 133
777475
image
내꼬답 16분 전09:56 481
777474
image
잡다구리 17분 전09:55 468
777473
image
츄야 22분 전09:50 214
777472
image
소설가 24분 전09:48 637
777471
image
라온제나 24분 전09:48 179
777470
image
DPS 24분 전09:48 306
777469
image
루니엘 25분 전09:47 205
777468
image
깨방정 27분 전09:45 215
777467
image
mindpromotion 28분 전09:44 288
777466
image
새벽설 29분 전09:43 312
777465
image
포토20 31분 전09:41 343
777464
image
알폰소쿠아론 32분 전09:40 355
777463
image
braeroco 37분 전09:35 285
777462
image
서율 39분 전09:33 693
777461
image
내꼬답 39분 전09:33 230
777460
image
NeoSun 41분 전09:31 168
777459
image
NeoSun 42분 전09:30 67
777458
image
아기천국 44분 전09:28 302
777457
image
golgo 44분 전09:28 248
777456
image
하루새 45분 전09:27 224
777455
image
익마 46분 전09:26 418
777454
image
CRAFTED 50분 전09:22 561
777453
image
뚱땅이 52분 전09:20 195
777452
image
Chany 52분 전09:20 593
777451
image
복싱아 53분 전09:19 248
777450
image
달려라부메랑 56분 전09:16 225
777449
image
뚱땅이 1시간 전09:12 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