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정보 오스카 작품상 후보 9편 수상 가능성/장단점 (헐리웃 리포터)

  • JL JL
  • 7657
  • 29

 

헐리웃 리포터가 오스카 작품상 후보에 오른 9편의 장단점을 보도하며 작품상 수상 가능성을 분석  

 

1. 1917

 

1917_21_still_-_publicity_-_h_2019.jpg

 

장점

 

골든 글로브에서의 깜짝 작품상/감독상 수상이후 이 영화는 이후 오스카 투표에서도 투표가 몰리며 흥행도 성공 (3천 7백만 달러 오프닝) 하고

원컷으로 촬영한듯한 촬영과 영상으로 큰 반향을 일으키며 (로저 디킨스 촬영) 그외 메이크업, 헤어 및 특수효과 부문도 유망함

 

단점

 

경쟁 후보작중 가장 늦게 공개가 되었고 조연급은 이름있는 배우들이지만 (베네덱트 컴퍼배치, 엔드류 스콧등) 주연급인 조지 맥케이와 딘 찰스 채프먼은 신인인점. 두 배우 모두 연기상 후보에 오르지 못했다. 지금까지 12개의 전쟁영화가 작품상을 받았지만 [허트 로커]이후 11년간 한번도 전쟁영화는 작품상 수상을 못함   

 

2. 포드 v 페라리

 

ford_v_ferrari_still.jpg

 

장점

 

포드가 레이스 카를 만들어서 레이싱에서 우승하고자 하는 이야기는 작품상 수상작으로 딱 맞고 주연배우 (맷 데이먼과 크리스찬 베일)의 존재감이 크고 실화에 기반하여 강점

 

단점

 

두 주연배우중 한명도 연기상 후보에 오르지 못했다. (베일은 SAG 후보 및 골든 글로브에는 오름) 또한 감독상이나 각본상 후보에도 못오름

 

3. 아이리시맨

 

ti_ks_069_tiff_copy.jpg

 

장점

 

헐리웃은 마틴 스콜세지를 아주 좋아하며 스콜세지는 이제 현존하는 감독들중 9번째로 오스카 감독상 후보에 올라 역대 최다이며 추가로 3시간 30분짜리 영화는 알 파치노와 조 페시의 조연상 후보로 힘을 받고 있고 기술상등에도 다수 올라 좋은 징조

 

단점

 

작년 [로마]처럼 넷플릭스는 작품상에서 첫 수상을 하고자 무던하게 노력을 하고 있는데 아직도 아카데미에서는 어떤 감독이나 전설같은 배우들이 나와도 넷플릭스 영화를 인정하지 않는 세력이 여전히 있다

 

4. 조조 레빗

 

jojo_rabbit_-_archie_yates_-_publicity_still_-_h_2019_.jpg

 

장점

 

토론토 영화제에서 관객상 수상이후 이 히틀러 풍자극은 각종 조합 (WGA, PGA 및 놀랍게도 DGA에서도 와이티티 감독의 후보 지명)에서 선전하며 상승세  

 

단점 

 

코미디와 드라마가 믹스된 영화로 호불호가 갈리는 점이 있고 전체적인 선호를 평가하는 투표에서는 불리하다. 더군더나 BAFTA에서는 작품상 후보에 오르지 못했다

 

5. 조커

 

joker_still_3_-_warner_bros_entertainment_publicity-h_2019.jpg

 

장점 

 

이 영화는 단순 코믹북 영화로 치부할수 없는 완성도가 있다 토드 필립스 감독의 이 어두운 드라마는 박스 오피스에서도 대박을 쳤지만 그보다 베니스영화제를 시작으로 Camerimage에서 인정받고 BAFT에서도 최다 후보에 오르며 골든 글로브도 2부문 수상하는등 최고의 상승세. 오스카에서도 최다 부문 후보이며 피닉스는 남주 주연이 유력한 상황  

.

단점 

 

영화는 한 마디로 호불호가 심하게 갈린다. 가을 개봉이후 폭력성 때문에 혹평이 많이 나오고 더군다나 지금껏 코믹북 원작 영화가 작품상을 받은적이 없었다. 2018년에 [블랙 팬서]가 처음으로 코믹북 영화로서 작품상에 올랐지만 거기까지였다.

 

6. 작은 아씨들

 

little_women_still_9_-_publicity_-_h_2019.jpg

 

장점

 

그레타 거윅 감독이 감독상 후보에서 탈락하자 여성들의 외면이 이슈가 다시 되며 오히려 이런점이 작품상 수상에 유리하게 작용 가능. 거윅은 비록 각색상 후보에는 올랐지만 감독상 후보 탈락이 큰 이슈가 되어 전화위복 가능. 플로렌스 퓨의 야우 조연 후보도 큰 힘

 

단점 

 

SAG 후보에서 완전 배제가 된점이 불리하고 (PGA와 WGA에서는 후보에 오름) 원작자 루이스 메이 알콧의 영화화 작품 7개의 영화들중 이 영화외에 1949년 버젼만이 작품상 후보에 올랐고 작품상 수상을 하지 못함.

 

7. 결혼 이야기

 

marriage_story_-_publicity_still_-_embed_-2019.jpg

 

장점

 

3명의 배우들이 연기상 후보에 올라 (Adam Driver, Scarlett Johansson, Laura Dern) 작품상 후보들중 가장 많은 연기상 후보들을 냈다. 더군다나 이 영화는 고담 어워즈를 시작으로 글로브에서 로라 던이 수상하는등 각종 시상식에서 꾸준히 인정을 받음

.

단점 

 

노아 바움백이 감독상 후보에서 탈락했고 DGA에서도 감독상 후보에서 탈락. 이혼 드라마로서 이 영화 역시 넷플릭스라는 아킬레스건이 작용할 가능성  

 

8. 원스 어 폰 타임 인 헐리웃

 

once_upon_a_time_in_hollywood_still_13_leonardo_dicaprio.jpg

 

장점 

 

디카프리오와 브래드 핏의 연기상 후보와 더불어 감독, 각본상 후보에 올라 작품상 수상에 필요한 조건을 다 충족. 또한 골든 글로브에서 3부문을 수상했고 작년 [그린북] 처럼 똑같은 부문들을 수상하며 [그린북]의 전례를 따를수 있다.  

 

단점

 

브루스 리에 대한 묘사로 초반에 비난을 받았던 점이 걸리고 그동안 타란티노 영화들중 작품상 후보에 오른 3편들은 모두 작품상 수상에는 실패. 하지만 투표자들이 이제 타란티노가 영화는 1편만 더 찍는다고 해서 이번이 마지막이라 보고 그런점을 감안할수도 있긴 하다

 

9. 기생충

 

parasite_-_publicity_still_4_-_h_2020_.jpg

 

장점

 

동화같은 성공 스토리로 큰 화제인 영화이며 영화 업계 전체가 영화와 봉준호 감독에 크게 빠져있는 상황. 한국 영화 최초로 칸 황금종려상에 첫 오스카 작품상/외국어 여화상 후보로 올라 최고의 상승세중 하나

.

단점 

 

배우들이 미국 관객들에게는 거의 알려져 잇지 않고 또한 연기상 후보에도 들지 못함. 작년 [로마]처럼 외국어 영화로서 아직도 한번도 오스카에서 작품상은 수상한적이 없다. 외국여 영화상 수상은 확정적이지만 투표자들은 외국어 영화상에 상을 주면서 자신들이 할일은 끝났고 작품상까지 주기에는 좀 힘들다고 생각할 가능성이 있다

 

https://www.hollywoodreporter.com/lists/oscars-strengths-weaknesses-best-picture-nominee-1269376/item/oscars-breaking-down-strengths-weaknesses-best-picture-nominee-parasite-1269388

추천인 24

  • 새시
    새시
  • 백택
    백택

  • 잠좀자자
  • 마스터D
    마스터D
  • SYSTEMATIC
    SYSTEMATIC

  • Easy.One

  • 팬지
  • Howwasyourday?
    Howwasyourday?
  • 팝콘왕
    팝콘왕
  • 찬영
    찬영
  • ArtfulCinema
    ArtfulCinema
  • caihong
    caihong
  • 조너선두번봄
    조너선두번봄
  • 아트아빠2
    아트아빠2
  • sonso1112
    sonso1112
  • 하이데
    하이데
  • carpediem
    carpediem
  • 이마루
    이마루
  • 소보르
    소보르
  • robertdeniro
    robertdeniro
  • 픽팍
    픽팍
  • DELIGHT
    DELIGHT
  • 아화인
    아화인
  • golgo
    golgo

JL JL
79 Lv. 1864530/1900000P

다양성 영화도 즐겨보는 진정한 영화 애호가

신작 영화를 통해 활기를 찾는 영화제 통신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29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profile image
1등 golgo 2020.01.15. 10:27
기생충이 미국 영화였음 따놓은 당상인데.. 벽에 가로막힐 것 같고..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가 받을 듯하네요.
댓글
profile image
2등 아화인 2020.01.15. 10:38

저도 비슷한 생각이에요. 작품상은 원어할이나 1917에 갈 거 같고 외국어영화상은 기생충이 당연히 받을거 같네요. 개인적인 바람이 있다면 봉준호 감독님이 감독상 받는걸 보고 싶은데 어찌될지 궁금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3등 DELIGHT 2020.01.15. 10:40
후... 진짜 여러가지 생각이 드네요. 투표하는 사람들이 편견없이 영화에만 집중해서 투표한다면 어떤 결과가 나올지 너무 궁금해집니다.
댓글
profile image
픽팍 2020.01.15. 10:47
다들 장단이 있네요.
댓글
profile image
우디알린 2020.01.15. 10:51
기생충..단점으로 꼽은것들이 공감가네요ㅠㅠ
댓글
profile image
Cgv채굴왕 2020.01.15. 11:00
저도 기생충이 작품상 후보에 오른게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하고 국제영화상은 당연하고 거기에 +1로 더 받았으면 좋겠어요
댓글
profile image
왕정문 2020.01.15. 11:07
기생충이 DGA 감독상 받으면 또 모름
댓글
profile image
소보르 2020.01.15. 11:08
외국어영화상 하나만 주고 끝날지도 ㅜ.ㅜ
댓글
profile image
이마루 2020.01.15. 11:08
기생충이 만약 미국영화였으면 확률이 더 올라가겠죠? ㅠ
댓글
profile image
carpediem 2020.01.15. 11:11
외국어영화상 하나는 우선 기본 확보하고 추가로 한 두개만 더 받아도 정말 대박일텐데요~
댓글
profile image
하이데 2020.01.15. 11:14
남조상 후보 올려줬어야지😭😭😭 아무리 봐도 1917이 그들에겐 최선이 될 수 있을 것 같아요.
댓글
profile image
무간도 2020.01.15. 11:23

외국어 영화상 확정적이란  말 정도에도 가슴이 벅차네요

댓글
profile image
sonso1112 2020.01.15. 11:27
외국어영화상만 받아도 대박인데.....
기대치를 너무 높이면 안될 것 같아요....ㅎㅎㅎ.....
댓글
profile image
2작사 2020.01.15. 11:48
아무래도 작품상은 현실적으로 어렵죠 ㅠㅠㅠㅠ
댓글
profile image
조너선두번봄 2020.01.15. 12:27
동화같은 성공 스토리라고요?
누가보면 봉준호 감독이 막 데뷔한 감독인줄 알겠네요.
자기들이 여태 발견하지 못한 까막눈인 거는 생각 못하고 20년 넘게 영화만든 사람을 두고 별 소릴 다 하네요.
댓글
imaxmx 2020.01.15. 12:42
작품상은 힘들지라도 외국어영화상 이외에 한 개정도는 더 받을 것 같은 느낌이 강하게 듭니다
댓글
profile image
차태식 2020.01.15. 12:55
쟁쟁한 영화들 속에 기생충이 있다는게 그저 자랑스러울 따름입니다. 올해 오스카는 진짜 박빙인거 같아요.
댓글
배우준비중 2020.01.15. 13:05
기생충은 영어권 영어일리도 없고.. 그러면 그냥 그냥 그런 영화였을 듯...
당연히 한국은 아카데미에 후보로도 지명을 못 받은 상황이었으니 아무도 모르는 게 당연하죠
게다가 100년 한국 영화 사상 모든 세계 영화제를 다 쓸어담고 있는 건 동화적인 이야기가 많는데.. 너무 격하게 반응하네요 다들....
그냥 잘 되기를 바라면 되죠...
댓글
profile image
caihong 2020.01.15. 17:13
원어할 단점은 딱히 단점도 아니네요. 아무튼 기생충 다른 부분에서라도 많이 많이 받길 바래봅니다.
댓글
profile image
bk2ys 2020.01.15. 17:48
장단점 정리된것 보니더 흥미진진한데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팝콘왕 2020.01.15. 19:05
원어할이 받을것 같긴 하네요ㅜㅜ
댓글
profile image
Howwasyourday? 2020.01.15. 19:29
장단 정리하니 원어할이 가장 가능성이 높게 들리네요 ㅠ
올핸 정말 꽉찬 집이라 후보들 면면이 다 훌륭하군요
댓글
tongtong 2020.01.15. 19:39
기억하셔야 할것이 한국영화가 이렇게 오스카까지 간 전례가 없습니다. 그것만으로도 충분하지 않을까요? 우리모두 축하해줍시다.
봉감독님 말대로 그저 작은소동이라 생각하고 이번 오스카를 모두 즐깁시다. 결과가 좋으면 더 좋구요.
댓글
팬지 2020.01.15. 20:05
일목요연한 정리 잘 봤습니다ㅎㅎ
수상 여부와 관계없이 기생충이 저 쟁쟁한 라인업과 감독들과 함께 나란히 할 수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영광이라고 생각하면 좋을 것 같아요!!
댓글
Easy.One 2020.01.15. 20:07
장단점으로 보니 기생충 뭔가 좋으면서 아쉽네요
댓글
profile image
SYSTEMATIC 2020.01.15. 22:40
받기 힘들어보이긴 하네요ㅜㅜ
댓글
profile image
백택 2020.01.16. 13:27
장단점 비교하면서 여러 영화를 보니 새롭네요. 기생충이 작품상까지 받긴 힘들 것 같지만 그래도 상 여럿 탔으면 좋겠어요
댓글
profile image
새시 2020.01.16. 15:38
그래도 9편 모두 다 좋은 작품이라 좋네요!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기생충] 봉준호 감독·송강호,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 참석 확정 7 라차가 9분 전13:45 350
best '남산의 부장들' 조연 캐릭터 스틸 + 출연진 소개 2 golgo 26분 전13:28 244
best 봉준호가 생각하는 연기력이 가장 과소평가된 배우 22 푸루스 1시간 전12:47 3147
best 곽도원-김대명 주연 [국제수사] 시놉시스 8 rbb 1시간 전12:46 768
best 일본 아카데미 최다 노미네이트 영화 극딜하는 일본 기사 13 golgo 1시간 전12:23 2288
best 김부장 인스타 근황.jpg 20 이스케이프FZ 1시간 전12:08 3540
best 봉감독...로테르담 도착..오스카까지의 살인적 스케줄 15 JL 2시간 전11:51 2980
best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포스터 7개 모았어요!! 29 루니엘 2시간 전11:10 1955
best [기생충]을 좋아했다면 봐야 할 영화 20편 (로튼토마토 선정) 14 바이코딘 2시간 전11:04 2112
best 앤 해서웨이/벤 애플렉 넷플릭스 신작 로튼지수/ 평 모음 21 JL 3시간 전10:51 3225
best 롯시 인셉션 재개봉 또 말썽입니다 ;; 72 백택 3시간 전10:38 4850
best '기생충' 세계각국 포스터들 모음 9 NeoSun 3시간 전10:38 1501
best 코비 브라이언트와의 첫 만남을 회상하며 눈믈을 흘린 지미 팰런 7 이나영인자기 3시간 전10:17 1182
best 송지효-김무열 주연 [침입자] 1차 포스터 2종 21 rbb 3시간 전10:00 2053
best '해리포터와 아즈카반의 죄수' 재개봉 확정 55 (´・ω・`) 4시간 전09:00 7336
best 신혜선 주연 [결백] 티저 포스터 2종 29 rbb 5시간 전08:28 2895
best 레고, [분노의 질주] 테크닉 계열로 출시예정 13 강톨 5시간 전08:18 1263
best 박신혜-전종서 주연 [콜] 런칭 포스터 공개 35 rbb 5시간 전08:00 3728
best 강하늘-박정민 [동주], 윤동주 서거 75주기 기념 특별 상영회 예정 9 rbb 5시간 전07:57 1405
best 송강호-이병헌-전도연 [비상선언] 3월 크랭크인 예정 34 rbb 6시간 전07:47 3606
best 데미언 셔젤 신작 [바빌론] 7월 촬영 시작.. 주요 캐릭터/플롯 공개 17 JL 6시간 전07:24 2954
best [필독]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 글 올리실때 참고해주세요 81 익스트림무비 19.12.13.23:36 20722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15 다크맨 18.06.19.15:52 313185
701900
image
ilicic 1분 전13:53 27
701899
image
JL 2분 전13:52 45
701898
image
홀릭정 2분 전13:52 82
701897
image
als 3분 전13:51 197
701896
image
온새미로 6분 전13:48 183
701895
image
라차가 9분 전13:45 350
701894
image
모베쌍 10분 전13:44 264
701893
image
강톨 13분 전13:41 331
701892
image
East5 13분 전13:41 203
701891
image
꼬꼬 14분 전13:40 44
701890
image
알모도바르 14분 전13:40 76
701889
image
여자친구 16분 전13:38 933
701888
image
셋져 17분 전13:37 153
701887
image
인생은아름다워 23분 전13:31 314
701886
image
호냐냐 24분 전13:30 187
701885
image
맹구s 26분 전13:28 187
701884
image
golgo 26분 전13:28 244
701883
image
겨우살이 30분 전13:24 234
701882
image
노리터 34분 전13:20 509
701881
image
순수한조이 34분 전13:20 630
701880
image
무비런 35분 전13:19 923
701879
image
뉴타입이다 36분 전13:18 757
701878
image
robertdeniro 41분 전13:13 457
701877
image
생각나무 46분 전13:08 653
701876
image
푸른미르 47분 전13:07 341
701875
image
raiderio 48분 전13:06 683
701874
image
friend93 48분 전13:06 129
701873
image
푸루스 49분 전13:05 100
701872
image
낡낡 54분 전13:00 693
701871
image
랑콤 1시간 전12:54 766
701870
image
DEST 1시간 전12:53 1802
701869
image
mercuryking 1시간 전12:53 305
701868
image
푸루스 1시간 전12:47 3147
701867
image
rbb 1시간 전12:46 768
701866
image
루니엘 1시간 전12:43 12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