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강스포) 포드v페라리의 레이싱 관련된 몇가지 이야기들

  • 껌냥 껌냥
  • 1918
  • 8

원래는 특별관 후기랑 같이 쓸려고 했지만, 생각보다 내용도 길어지고 스포일러 관련도 있어서 아예 글을 따로 작성하게 되었네요

F1을 종종 챙겨보면서 레이싱 경기에 익숙한 저에게는 이미 알고 있던 사실도, 또 새로운 사실도 알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영화중에서 가장 이해가 안가기도 했던 장면도 있던지라, 찾아본 내용으로 몇가지 적어보게 되었네요

 

1. 야간 주행중 라이트의 색깔이 서로 다른것은 실제 레이싱에서도 똑같이 적용되고 있습니다.

서로 다른 등급의 차량이 동시에 주행하기에 이를 구분하기 위해서 라이트의 색깔이 다르게 적용됩니다.

가장 최근에 열린 2019 르망 기준으로 총 4가지의 클래스가 존재하죠

LMP(르망 프로토타입)

시판되는 차량이 아닌 경주용 차량으로 달리는 레이스이고, 흰색 라이트를 사용합니다. 차량 성능에 따라 LMP1, LMP2로 구분됩니다.

LMGTE(르망 그랜드 투어러 인듀어런스)

이 부분은 양산되는 차량으로 경기를 하는 부분으로, 노란색 라이트를 사용합니다.

프로 드라이버들이 달리는 GTE Pro와 아마추어 드라이버들이 달리는 GTE Am으로 구분되죠

아마추어라고 해도, 실제 프로레이스를 뛰지 않을뿐이지 마음만 먹으면 프로 드라이버들을 따라잡을 실력자들입니다.

 

2. 프랑스로 출국하기 직전에 피터가 그렸던 서킷맵, 현재 시행되는 트랙과는 약간 차이가 있더군요

아마 영화보고 나서 찾아본 사람들도 있겟지만 장소는 똑같지만 세부적인 측면에서 약간의 차이가 생겼습니다.

계속해서 빨라지는 차들로 인해 1990년 FIA(국제 자동차 연맹)에서 2km가 넘는 직선 주로가 있을 경우 서킷 인증을 취소하기로 하였고, 이에 6km 가 넘던 뮬산 스트레이트에는 두곳의 시케인이 추가되었습니다. 시케인 추가 직전 최상위 클래스의 차량은 이곳에서 최대 400km/h를 넘나드는 주행을 했다고 합니다.

 

3. 실제로 더 뒤에서 출발한 차가 우승하는 규정이 존재할까?

제가 가장 궁금했고, 어쩌면 영화를 보고 사람들중에도 이점에 대해서 의문을 가지신 분들도 있을거 같습니다.

보통의 레이싱 경기에서는 본 경기 전에 예선전을 통해서 출발순서를 정합니다. 이는 영화에서도 짧게나마 지나간 부분이죠.

하지만 여기서 뒷순위 받아서 뒤에서 출발했다는 이유로 똑같은 바퀴를 돌았을때 더 많은 거리를 달렸으니 우승이라니...

예선전에서의 성적으로 이득을 주는게 아니라 오히려 패널티를 주는 기분이라 뭔가 찝찝합니다.

영문위키와 여러곳의 자료, 그리고 구글번역까지 동원해서 이 부분에 대해서 조사를 해보았습니다.

확실한 것은 실제 레이스에서는 어제 다른분이 남겨주셨듯이 #2 맥라렌이 먼저 결승점을 통과했습니다. 이 사실은 사진으로도, 자료화면으로도 남아있습니다. 하지만 그 과정에서 무슨일이 있었는지는 속시원하게 정리해놓은것은 없더군요. 뭔가 석연치 않은 구석이 있을수도 있고...

유럽쪽 모터스포츠 전문 언론이나 책에서도 이 사실에 대해서는 영원히 미스테리로 남을수도 있다고 하니, 진실은 당사자들만 알거 같습니다.

영문 위키의 1966년 르망24에서는 그해 레이스에 대해서 이렇게 적어놨습니다.

 

With the field covered it was now that Leo Beebe, Ford racing director, contrived to stage a dead heat by having his two lead cars cross the line simultaneously. The ACO told him this would not be possible given the staggered starting formation that the #2 car would have covered 20 metres further. But Beebe pushed on with his plan anyway.

포드 레이싱 디렉터인 레오 비비는 두대의 자동차가 동시에 결승점을 통과하는 데드히트를 벌이려고 했습니다. ACO에서는 #2 차량이 20미터 뒤에서 출발한것을 감안했을때 이것이 불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비비는 그의 계획을 강행했습니다.

ACO : Automobile Club de l’Ouest 의 약자로 르망을 포함한 프랑스의 모든 자동차 경주를 주최하는 단체입니다.

 

At the last pit stop, the Mark IIs were still in front. Miles/Hulme were leading, followed by McLaren/Amon holding station on the same lap. The gold Bucknum/Hutcherson car was third, but twelve laps behind. Miles was told to ease off to allow McLaren to catch up with him. Just before 4pm, it started to drizzle again. As it turned out McLaren's #2 car crossed the finish line just ahead and was declared the winner. It was rumoured that Miles, upset about the team orders, lifted off to allow McLaren to finish a length ahead.

마지막 피트스탑에서 Mark IIs는 여전히 앞에 있었습니다. Miles/Hulm(#1)이 여전히 선두였고, McLaren/Amon(#2)가 같은 랩에 있었습니다. Bucknum / Hutcherson(#5)는 3위였지만 12바퀴가 뒤져있었습니다. 마일즈는 맥라렌이 그를 잡을수 있도록 페이스를 늦추라는 지시를 받았습니다. 오후 4시 직전에 이슬비가 다시 내렸습니다. 맥라렌의 #2 차량은 결승선을 통과하여 승자가 되었습니다. 팀오더에 화난 마일즈가 맥라렌이 앞서 나갈수 있도록 속도를 늦췄다는 소문이 있습니다.

 

21세기가 되고 인터넷이 매우 발달한 현재에는 매 바퀴마다 자동화된 장비를 이용해서 100분의 1초까지 기록이 측정되며, 중계기술의 발달로 모든 장면을 방에서도 지켜볼수 있으며, 나중에라도 리플레이로 사후판정이 가능하기에 설명이 불가능한 상황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볼수 있죠.

하지만 무려 50여년 전인 1966년이고 대부분의 기록과 진행등이 인력에 의해서 이루어지고 있엇기에 정확한 상황은 영원히 알수 없을듯 합니다.

 

더불어서 현재의 내구레이스 규정에서는 기본적으로 먼 거리를 달린 차량이 더 높은 순위를 받지만, 시작 그리드에서의 차이는 고려하지 않는다고 규정에 명시되어 있습니다. 또한 같은 거리(동일 바퀴)를 달렸을 경우는 결승점을 먼저 통과한 차량이 더 높은 순위를 받는것으로 되어 있습니다.

어쩌면 저 사태 이후로 규정이 정비된거일수도 있다는 생각이 드네요

 

(위키백과의 내용을 인용할경우 해당 내용의 출처와 링크를 표기해야 하는 관계로 부득이하게 링크를 삽입하였습니다.)

추천인 5

  • 자유
    자유
  • 위니
    위니
  • 쥬쥬짱
    쥬쥬짱
  • golgo
    golgo
  • 아트아빠2
    아트아빠2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8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아트아빠2 2019.12.10. 07:53
정리 감사합니다.
재미나네요. 역시 마자막은 석연치 않네요.
영화가 나름 재미있게 구성한 것같네요.
댓글
profile image
껌냥 작성자 2019.12.10. 08:05
아트아빠2
저도 몇시간을 찾아봤지만, 어디에도 그 내용에 대해서 확실하게 해명해주는곳이 없더군요 ㅠㅠ
댓글
profile image
2등 버닝롹스타 2019.12.10. 07:57
정보 재미있게 읽었어요. 어쨌든 마지막 순위 결정은 이러나저러나 포드의 영향 같기는 해요.
댓글
profile image
껌냥 작성자 2019.12.10. 08:05
버닝롹스타
그렇기는 하죠, 애초에 나란히 들어오는 그림을 그리지 않았으면 이런 상황이 안 생겼을지도...
댓글
profile image
3등 golgo 2019.12.10. 09:24
비비가 괴상한 주문한 게 맞긴 하네요. 잘 봤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위니 2019.12.10. 09:47
와 좀 답답했던 내용들이 그나마 해소되는 기분이네요 ㅠㅠ 자료 찾으시느라 고생 많으셨겠어요~ 덕분에 잘 읽었습니다. 고맙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자유 2019.12.10. 12:17
오 정보 감사합니다ㅎ
댓글
Liveis 2019.12.10. 12:52
만약 석연치 않은 부분으로 인해서 우승을 못 했다면 진짜로 속 터졌을 듯....영화로만 봐도 열불이 그냥...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한국 / 미국 박스오피스 (1/24~26) 2 피프 1시간 전15:28 702
best [남산의 부장들] 누적관객수 300만명 돌파 (+ 인증샷) 21 rbb 2시간 전14:51 2516
best 놀란 감독, 청년 시절 17 Roopretelcham 2시간 전14:46 2582
best 이성민이 대패삼겹살을 먹지 않는 이유 17 deckle 2시간 전14:24 5087
best [캣츠] 1위! [겨울왕국 2] 3위, [기생충] 4위 [일본 박스오피스] 15 KarlH. 3시간 전13:57 1748
best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에 바이올렛에버가든 극장판 못봤네요 ㅠ 12 에르빈스미스 3시간 전13:46 1119
best 기생충 월드와이드 흥행이 갑자기 확 늘었네요 18 메린이 4시간 전13:11 3520
best [기생충] 오케스트라 시사 기립박수...봉감독 인사말 (feat 그레미상) 10 JL 4시간 전12:58 3484
best A24 트위터에 올라온 미나리 출연진 사진입니다 6 구름구름 4시간 전12:51 2610
best 수퍼소닉...접이식 달력 전단지가 나왔네요... 29 온새미로 4시간 전12:43 1877
best 카라타 에리카, 결국은 인스타 계정 삭제했군요;; 12 영소남 5시간 전12:15 3604
best [기생충] 라이브 오케스트라 공연보러왔어요 38 gyedo 5시간 전11:37 2425
best 펌) 오늘 일본을 들썩인 히가시데 불륜녀 카라타 에리카 새로운 기사.jpg 28 초코바나나우유 5시간 전11:26 6191
best 기생충은 스트리밍이 풀렸는데도 극장수입이 대단... 8 fuzoo111 6시간 전11:09 2491
best '풀 메탈 자켓' - 베트남전에서 '조커'의 정체성... 1 수위아저씨 6시간 전10:47 1551
best 가이 리치 감독 작품 최악에서 최고까지 Top 11 16 JL 6시간 전10:40 4081
best 봉감독이 그린 ‘기생충’ 스토리보드 본 ‘스파이더맨 뉴유니버스’ 감독... 6 NeoSun 6시간 전10:32 4213
best 넷플릭스 지막 폰트 바꿨더니 훨씬 보기 좋아졌어요 >_< 20 복싱아 7시간 전09:43 4173
best 코비 브라이언트 추모 포스터 (보스 로직) 7 JL 7시간 전09:37 1912
best [필독]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 글 올리실때 참고해주세요 80 익스트림무비 19.12.13.23:36 20350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14 다크맨 18.06.19.15:52 312360
701098
image
NeoSun 4분 전17:18 48
701097
image
NeoSun 4분 전17:18 76
701096
image
NeoSun 6분 전17:16 66
701095
image
JL 6분 전17:16 89
701094
image
파인애플 8분 전17:14 60
701093
image
(´・ω・`) 12분 전17:10 134
701092
image
히스패닉 13분 전17:09 224
701091
image
settembre 19분 전17:03 108
701090
image
시네마키즈 21분 전17:01 113
701089
image
테리어 22분 전17:00 118
701088
image
시바견.. 25분 전16:57 303
701087
image
잉앵웅 29분 전16:53 72
701086
image
NeoSun 42분 전16:40 272
701085
image
빳선 46분 전16:36 364
701084
image
김써니 46분 전16:36 141
701083
image
노리터 48분 전16:34 855
701082
image
온새미로 51분 전16:31 1515
701081
image
밤밤밤 52분 전16:30 196
701080
image
NeoSun 56분 전16:26 272
701079
image
얼죽아 57분 전16:25 165
701078
image
R.. 1시간 전16:22 751
701077
image
적당히가중요하다 1시간 전16:19 1083
701076
image
fuzoo111 1시간 전16:17 762
701075
image
인사팀장 1시간 전16:13 320
701074
image
sonso1112 1시간 전15:58 785
701073
image
어벤져스 1시간 전15:55 2067
701072
image
콘택트 1시간 전15:53 926
701071
image
승원이 1시간 전15:51 194
701070
image
Roopretelcham 1시간 전15:48 552
701069
image
그리움의시작 1시간 전15:44 610
701068
image
nono 1시간 전15:43 633
701067
image
blackpink 1시간 전15:43 630
701066
image
소설가 1시간 전15:38 143
701065
image
국화 1시간 전15:29 1711
701064
image
메린이 1시간 전15:28 3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