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아이리시맨' 후기 - 존재 자체만으로도 감사한 21세기 궁극의 '시네마'

 

The Irishman.jpg

 

 

 

마틴 스콜세지 감독의 <아이리시맨> 보고 왔습니다.

관람 전에는 3시간 30분이라는 어마어마한 러닝타임이 부담으로 느껴졌어요. 아무리 마틴 스콜세지라도 굳이 장편 영화에 그런 긴 시간을 쓸 필요가 있을까 싶었죠.

그러나 영화를 보는 내내 왜 이렇게 길어야 했는지 납득을 할 수 있었네요. 오히려 반드시 필요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두편으로 나누어서 공개를 했다면 같은 감정을 느낄 수 없었음을 확신하기도 했어요. <아이리시맨>은 이렇게 긴 시간동안, 과거의 빛나는 순간을 함께 했던 거장들과 다시 모여 한땀한땀 공들여 만든 장인의 영화입니다. 또한, 영화 안의 모든 요소, 심지어 러닝타임마저도 주제의식을 표현하기 위해 세심하게 조정하며 하나의 리듬으로 완성한 진정한 '시네마'입니다. 자신의 전 인생을 한 분야에 쏟아넣은 마스터가 최후의 걸작을 써내려가는 것을 목도하는 느낌이었어요. 전율과 흥분으로 가득찬 3시간 30분이었네요 :)

 

 

<아이리시맨>은 시놉시스만 보면 현재까지도 미제 사건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사건 중 하나인 지미 호파 실종사건에 대해 다루는 것 같이 보여요. 그런데 사실 지미 호파는 영화 중반부부터 등장하고, 실상은 지미 호파를 살해했다고 자백한 프랭크 시런이라는 자의 일생을 따라가는 작품에 가깝습니다. 그러나 영화의 태도는 이 흥미로운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는 데에는 관심이 없습니다. 오히려 당시 '대통령 다음으로 가장 유명했던' 인물이 소리소문없이 사라진 충격적인 스캔들마저 단지 과거 한 시절의 이야깃거리로 전락하는 모습을 천천히 보여주면서, 찬란했던 시절 모두 한 때 뿐이라는 것을 묘사하는 데에 집중합니다. 또한, 영화는 등장하는 대부분의 캐릭터가 어떻게 죽었는지 짤막히 자막으로 묘사하며, 한 시대를 나름의 가치를 지키면서 살아온 그 모든 인생이 시간이 지나서 보면 한낱 먼지와 같이 허무하게 느껴지도록 합니다. 그야말로 커리어의 끝자락에 선 노년의 거장만이 건넬 수 있는, 인생에 대한 깊은 고찰이 담겨있는 작품입니다. 한창 <택시 드라이버> 등으로 주가를 띄우고 있던 그 찬란했던 70년대를 이젠 '과거'라는 시선으로 반추하며, 수십년이 흐른 현재에 이런 작품을 내놓을 수 있는 그의 뚝심이 다시 한번 놀랍습니다.

 

 

이 영화의 정수는 마틴 스콜세지가 참으로 오랜만에 그의 페르소나 중 하나인 로버트 드니로뿐만 아니라, 70년대~80년대를 주름잡던 배우인 알 파치노, 조 페시, 하비 케이틀과 뭉쳤다는 것입니다. 마치 노장은 결코 죽지 않고 다시 불타오를 수 있음을 세상에 천명하는 듯, 긴 시간 동안 차근차근 만들어진 그들의 아우라는 러닝타임 내내 관객을 압도합니다. 굳이 대놓고 드러내지 않아도 눈빛 하나로 감정을 표현하는 연륜의 연기를 보면, 왜 이 배우들이 지금까지도 명백히 '전설'로 남아있는지 다시 한번 느낄 수 있습니다. 타이틀롤을 맡은 로버트 드니로는, 21세기 들어 다소 아쉬웠던 커리어에 아주 중요한 변곡점을 찍습니다. 설사 무자비한 폭력이 필요하다 해도 신뢰의 가치를 지키며 삶을 지탱해 온 인물의 일생에 따라오는 복합적인 감정을 놀랍도록 섬세하게 묘사합니다. 그 가치를 저버려야 할 상황에 왔을 때의 미세한 떨림을 표현하는 연기에 그저 감탄할 수 밖에 없었네요. 알 파치노 역시 '좋은 영화'에 출연한지 꽤 오래되었는데 이 영화로 전설적인 경력의 후반부에 중요한 작품을 하나 남기는 데에 성공합니다. 알 파치노 개인도 정말 물 만난 고기를 만난 듯 파워넘치는 모습을 보여주는데, 개인적으로 올해의 남우조연 연기라고 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좋았습니다. <대부>의 냉철한 카리스마와 <히트>의 뜨거운 열정이 만난 듯하여, 실제 지미 호파와는 얼마나 닮았는지 차치하더라도 정말 배우와 잘 어울리는 연기였습니다. 영화계에서 은퇴했던 조 페시 역시 이 영화로 아주 잠깐 돌아왔는데, 왜 스콜세지와 드니로가 삼고초려 끝에 페시를 데려와야 했는지 너무나도 설득력 있는 연기로 보여주었습니다. 항상 <나홀로 집에>의 바보 같은 도둑으로 기억되었던 조 페시이지만, 이젠 그 씁쓸한 표정으로 자기가 잡고 있던 시대를 놓는 모습이 가장 먼저 떠오르게 될 것 같네요. 등장하지 않는 떄에도 계속 생각나게 하는 명품 연기였습니다.

 

 

비단 연기 뿐만 아니라 영화를 이루고 있는 모든 요소가 걸작입니다. 전작에 이어 함께한 로드리고 프리에토의 촬영은 6~70년대의 뜨거운 공기, 그리고 세월이 지나며 그 모든 것이 희미해진 공허함을 화면 안에 담아내는 데에 성공합니다. 테이크를 길게 가져가면서도 긴장감을 주는 스콜세지의 연출이 프리에토의 놀라운 촬영과 만나 경지에 이르렀습니다. 스콜세지와 오랜 파트너십을 맺어온 로비 로버트슨의 음악도 좋았습니다. 특히 타악기와 현악기가 짙게 깔리며 부조화스러운 조화를 이루는 메인 테마는 정말 환상적이었네요. 3시간 30분이라는 야심작을 하나의 감정선으로 묶어서 풀어낸 스티븐 자일리언의 각본도 어마어마했구요. 이런 명품 영화를 극장에서 볼 수 있어서 너무나도 행복했네요. 올해 최고의 영화적 체험이었습니다. <아이리시맨>이야말로, 영화팬들이 존재 자체에 대해 감사해야할 21세기 궁극의 '시네마'가 아닐까 싶네요. 조만간 2회차 하러 가야겠습니다 :)

 

 

★★★★★

 

 

 

 

추천인 13


  • 빛나
  • Howwasyourday?
    Howwasyourday?
  • 윈터스본
    윈터스본

  • caprif
  • 동원참치살코기캔
    동원참치살코기캔
  • bonvoyage
    bonvoyage
  • Kimteelee
    Kimteelee
  • 미녀와야수
    미녀와야수
  • oneplusone
    oneplusone
  • 소보르
    소보르
  • 제이스
    제이스
  • 마르셀스
    마르셀스
  • golgo
    golgo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30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golgo 2019.12.08. 22:07
배우들 다 좋았지만 개인적으론 조 페시가 가장 오래 인상에 남더라고요. 글 잘 봤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happygroot 작성자 2019.12.08. 22:19
golgo
조 페시 정말 오랜만에 영화 출연하는데 전설은 차원이 다르더군요 ㅎㅎ 다시 극장에서 봐서 행복했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happygroot 작성자 2019.12.08. 22:20
마르셀스
어마어마한 작품이었어요 :D
댓글
profile image
3등 제이스 2019.12.08. 22:25

아직 안봤는데 인생영화라고 하시는 분들이 종종 보이네요..글 잘읽었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happygroot 작성자 2019.12.08. 22:41
제이스
한국 영화에 <기생충>이 있다면, 외국 영화엔 올해 단연 <아이리시맨>이 원탑입니다 ㅎㅎ
댓글
profile image
소보르 2019.12.08. 22:26
스콜세지는 이런 영화를 너무 잘만들어요 또 만들어줬으면 좋겠어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happygroot 작성자 2019.12.08. 22:41
소보르
본인에게도 꽤나 큰 도전이었을텐데 결과물이 너무....대단해요 ㅜㅜ
댓글
profile image
Mantra 2019.12.08. 22:32
특히 마지막 약 50분은 정말 대단했습니다. 2시간 넘게 켜켜이 쌓아올린 플롯에 회한과 속죄를 담담하지만 매우 "영화적으로" 표현하는 씬들은 압도적인 느낌이었습니다. 엔드타이틀 끝까지 일어날 수가 없더군요.
댓글
profile image
happygroot 작성자 2019.12.08. 22:43
Mantra
하이라이트 장면에서 엔딩 크레딧으로 이어지는 구간은 영화의 주제를 관통하면서도 굉장히 감정적으로 다가오는 멋진 장면들이었습니다 ㅎㅎ
댓글
profile image
oneplusone 2019.12.08. 22:37

이 영화를 보고 나서 인생무상 허무함 씁쓸함을 느꼈는데 누구나 결국엔 죽을 날이 올거고 하니 정말 악하게 살면 안되겠단 생각이 들었어요 이런 영화를 만들 수 있는것도 대단한 감독님이시기도 하지만 오랜 세월을 경험하고 깨달음을 얻은 자만이 낼 수 있는 영화가 아닌가 싶었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happygroot 작성자 2019.12.08. 22:43
oneplusone
그야말로 '경지'에 이른 자만이 할 수 있는 이야기인 것 같아요
댓글
profile image
미녀와야수 2019.12.08. 22:45
올해 최고의 영화 1위입니다^^
갠적으론 <택시 드라이버>와 함께 스콜세지옹 최고작이라고 봅니다!
댓글
profile image
happygroot 작성자 2019.12.08. 23:13
미녀와야수
저도 단연 올해 최고의 작품으로 꼽겠습니다 :)
댓글
profile image
Kimteelee 2019.12.08. 22:53
전 개인적으로 알 파치노 연기가 너무 좋았네요~

요즘 아무래도 좀 침체기를 겪던 알 파치노가 [원어할]에도 나오고 [아이리시맨]에 출연하며 점점 위상을 되찾기를 바랍니다!
댓글
profile image
happygroot 작성자 2019.12.08. 23:13
Kimteelee
알 파치노 정말...레전드는 레전드입니다 ㄷㄷ
댓글
profile image
bonvoyage 2019.12.08. 22:55
올해의 외국영화 중에서 단연 최고였어요! 노장들이 품고 있던 에너지를 한풀이하듯 폭발시키면서도 차분하게 극을 이끌어가는 게 대단하더군요.
길고 거대한 산맥을 마주한 느낌이었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happygroot 작성자 2019.12.08. 23:13
bonvoyage
길고 거대한 산맥이라는 표현 공감합니다 :)
댓글
profile image
게장 2019.12.08. 23:03
보러 갈게요. 감사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happygroot 작성자 2019.12.08. 23:13
게장
인생영화를 마주하시길 :)
댓글
profile image
모베쌍 2019.12.08. 23:05
저도 보기전엔 시간땜에 겁먹었는데,체감상 두시간도 안되는 것 같더라구요.
역시 재밌는 영화는 시간이 문제가 안되는구나 싶었네요.
댓글
profile image
happygroot 작성자 2019.12.08. 23:14
모베쌍
맞아요. 체감 시간이 정말 짧더라구요. 영화가 재밌어서...
댓글
profile image
동원참치살코기캔 2019.12.08. 23:05
너무너무 좋은 영화 였는데, 제작비가 그렇게 어마어마했다니 또 놀랍기도 하면서도, 꼭 만들어졌야 했다는 생각도 들면서도 잘 모르겠네요 ㅠ.ㅜ
댓글
profile image
happygroot 작성자 2019.12.08. 23:14
동원참치살코기캔
아무래도 러닝타임 내내 주요 배역 3인방에 CGI를 입힌 영화이다보니 제작비가...ㅜㅜ
댓글
caprif 2019.12.09. 00:13
6년만의 만점작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happygroot 작성자 2019.12.09. 07:59
caprif
많은 분들이 만점을 준게 공감이 가는 영화입니다 :)
댓글
profile image
Howwasyourday? 2019.12.09. 08:55
사실 저는 이런 류의 방대한 서사시와 폭력, 깡패이야기 좋아하지 않아서 초중반만 해도 ... 잘만든 것 같긴 한데 와닿진 않네 했거든요. 그런데 후반 그 사건 이후부터는 그냥 몰입을 넘어서, 공허하고 허망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늙는 다는 것이 무엇인지 인생에 남을 회한같은 것이, 두려워지더군요.
댓글
profile image
happygroot 작성자 2019.12.09. 10:04
Howwasyourday?
이 영화의 정수는 후반부죠. 말씀 정말 공감합니다 :)
댓글
빛나 2019.12.17. 10:52
긴 러닝타임 때문에 계속 망설이다가 어제야 봤는데 정말 극장에서 보길 넘 다행이었어요ㅠㅠ 전 등장인물 소개할 때마다 어디서 어떻게 죽는다는 걸 설명하는 게 참 인상적이면서도 씁쓸했습니다. 화려하게 보이지만 갱스터들의 말로는 비참할 수밖에 없다는 걸 넘 잘 보여줬어요~~
댓글
profile image
happygroot 작성자 2019.12.17. 10:57
빛나
저도 사전정보 없이 봐서 이 영화가 무슨 주제를 말하고 있는지 계속 고민하면서 봤는데, 말씀하신 것처럼 등장인물 모두의 말로를 그렇게 짧게 자막 처리한 걸 보면서 종국에 가니 되게 허무해지더라구요 :(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안좋아하는 영화장르 있으신가요 50 무비 5시간 전01:03 1323
best 강릉국제영화제 축소 개최...20편만 상영 4 살다보니 6시간 전00:59 637
best 최근 뒤늦게 챙겨본 영화들에 대한 단평 3 DAVONID 6시간 전00:34 738
best 프로그램 하나로 추석특집방송계를 평정하려는 KBS 11 PS4™ 6시간 전00:18 2287
best 9월 23일 박스오피스 디바 1위 16 장만월사장님 7시간 전00:00 2051
best [이장] GV중에 무심코!... 27 셋져 7시간 전23:55 1062
best [익무시사후기] 돌멩이 - 석구 그 자체, 김대명 2 등불 8시간 전22:51 822
best [자작]겨울왕국 외전 포스터 8 Rosery 8시간 전22:23 1588
best [검객]오랜만에 만난 충실한 액션영화의 힘. 18 tae_Dog 8시간 전22:22 1681
best 여러 관점으로 진행되는 영화 Top 10 (WatchMojo 선정) 9 바이코딘 8시간 전22:16 1092
best '매트릭스 4' 각본 읽어본 배우의 소감 12 golgo 8시간 전22:08 2125
best 넷플릭스 '블라이 저택의 유령' 공식 예고편 4 DPS 8시간 전22:01 695
best 김희애 보그 10월호 화보 5 e260 8시간 전22:01 1057
best 돌멩이-후기 6 소설가 9시간 전21:59 843
best 오늘 온 어스파 원클릭 인증샷입니다 4 특별한럭비 9시간 전21:45 435
best 용산 경품 가짓수가 장난아니네요. 8 sirscott 9시간 전21:31 2279
best 넷플릭스로 차은우를 알게된 일본인들 9 넷플마니아 9시간 전21:13 2695
best [넷플릭스] 아론 소킨 신작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 7' ... 11 ipanema 9시간 전21:10 1211
best 영화 <테넷> 주인공, "아직도 영화 내용 이해하지 못했다.&... 13 friend93 9시간 전21:09 2537
best [아웃포스트] 후기 - 한정된 공간이라는 제약을 뛰어넘어 VR급 현장감... 10 Anydevil 10시간 전21:00 687
best 오늘자 한국 넷플릭스 영화 TOP 10(9.23) 4 헤븐 10시간 전20:31 867
best [악마를 보았다] 봤습니다 와... (스포) 38 밍구리 11시간 전19:41 2153
best <세 가지 색> 시리즈 다 봤네요! (화이트, 레드 후기) 8 Tara 11시간 전19:37 710
best 넷플릭스 에놀라 홈즈 [약약스포] 6 클랜시 11시간 전19:34 1238
best 틸다 스윈튼의 봉준호 감독 추천사(번역) 7 유노스 11시간 전19:28 2018
best 워너 한국영화 소식 들으니... 옆나라 워너 재팬의 자국영화 투자 현황 6 스톰루이스 12시간 전18:57 3054
best 슬기로운 익무 생활을 위한 가이드 89 익스트림무비 20.08.11.22:38 20790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97 다크맨 18.06.19.15:52 388986
801391
image
goforto23 24분 전06:36 188
801390
image
goforto23 30분 전06:30 115
801389
image
goforto23 39분 전06:21 177
801388
image
goforto23 43분 전06:17 184
801387
image
아이럽무비 44분 전06:16 127
801386
image
goforto23 45분 전06:15 207
801385
image
김날먹 46분 전06:14 236
801384
image
J달 1시간 전05:48 307
801383
image
펭하 1시간 전05:45 112
801382
image
J달 2시간 전04:53 284
801381
image
바이코딘 2시간 전04:07 508
801380
image
밍구리 3시간 전03:29 589
801379
image
수타 3시간 전03:09 499
801378
image
꼬꼬 3시간 전03:05 735
801377
image
밍구리 4시간 전02:39 363
801376
image
스코티 4시간 전02:14 1121
801375
image
imbruglia 4시간 전02:02 1383
801374
image
nerner 4시간 전02:02 216
801373
image
국화 5시간 전01:57 246
801372
image
루치오 5시간 전01:52 1905
801371
image
DELIGHT 5시간 전01:39 788
801370
image
죠니갭 5시간 전01:32 515
801369
image
네잎클로버 5시간 전01:27 555
801368
image
죠니갭 5시간 전01:05 1352
801367
image
무비 5시간 전01:03 1323
801366
image
살다보니 6시간 전00:59 637
801365
image
영사관 6시간 전00:53 298
801364
image
goforto23 6시간 전00:45 761
801363
image
ipanema 6시간 전00:40 406
801362
image
ㅅㄴ 6시간 전00:39 787
801361
image
이든K 6시간 전00:38 306
801360
image
DAVONID 6시간 전00:34 738
801359
image
Tara 6시간 전00:34 761
801358
image
이신헌 6시간 전00:29 162
801357
image
아이엠부자 6시간 전00:27 8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