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아이리시맨' 후기 - 존재 자체만으로도 감사한 21세기 궁극의 '시네마'

 

The Irishman.jpg

 

 

 

마틴 스콜세지 감독의 <아이리시맨> 보고 왔습니다.

관람 전에는 3시간 30분이라는 어마어마한 러닝타임이 부담으로 느껴졌어요. 아무리 마틴 스콜세지라도 굳이 장편 영화에 그런 긴 시간을 쓸 필요가 있을까 싶었죠.

그러나 영화를 보는 내내 왜 이렇게 길어야 했는지 납득을 할 수 있었네요. 오히려 반드시 필요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두편으로 나누어서 공개를 했다면 같은 감정을 느낄 수 없었음을 확신하기도 했어요. <아이리시맨>은 이렇게 긴 시간동안, 과거의 빛나는 순간을 함께 했던 거장들과 다시 모여 한땀한땀 공들여 만든 장인의 영화입니다. 또한, 영화 안의 모든 요소, 심지어 러닝타임마저도 주제의식을 표현하기 위해 세심하게 조정하며 하나의 리듬으로 완성한 진정한 '시네마'입니다. 자신의 전 인생을 한 분야에 쏟아넣은 마스터가 최후의 걸작을 써내려가는 것을 목도하는 느낌이었어요. 전율과 흥분으로 가득찬 3시간 30분이었네요 :)

 

 

<아이리시맨>은 시놉시스만 보면 현재까지도 미제 사건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사건 중 하나인 지미 호파 실종사건에 대해 다루는 것 같이 보여요. 그런데 사실 지미 호파는 영화 중반부부터 등장하고, 실상은 지미 호파를 살해했다고 자백한 프랭크 시런이라는 자의 일생을 따라가는 작품에 가깝습니다. 그러나 영화의 태도는 이 흥미로운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는 데에는 관심이 없습니다. 오히려 당시 '대통령 다음으로 가장 유명했던' 인물이 소리소문없이 사라진 충격적인 스캔들마저 단지 과거 한 시절의 이야깃거리로 전락하는 모습을 천천히 보여주면서, 찬란했던 시절 모두 한 때 뿐이라는 것을 묘사하는 데에 집중합니다. 또한, 영화는 등장하는 대부분의 캐릭터가 어떻게 죽었는지 짤막히 자막으로 묘사하며, 한 시대를 나름의 가치를 지키면서 살아온 그 모든 인생이 시간이 지나서 보면 한낱 먼지와 같이 허무하게 느껴지도록 합니다. 그야말로 커리어의 끝자락에 선 노년의 거장만이 건넬 수 있는, 인생에 대한 깊은 고찰이 담겨있는 작품입니다. 한창 <택시 드라이버> 등으로 주가를 띄우고 있던 그 찬란했던 70년대를 이젠 '과거'라는 시선으로 반추하며, 수십년이 흐른 현재에 이런 작품을 내놓을 수 있는 그의 뚝심이 다시 한번 놀랍습니다.

 

 

이 영화의 정수는 마틴 스콜세지가 참으로 오랜만에 그의 페르소나 중 하나인 로버트 드니로뿐만 아니라, 70년대~80년대를 주름잡던 배우인 알 파치노, 조 페시, 하비 케이틀과 뭉쳤다는 것입니다. 마치 노장은 결코 죽지 않고 다시 불타오를 수 있음을 세상에 천명하는 듯, 긴 시간 동안 차근차근 만들어진 그들의 아우라는 러닝타임 내내 관객을 압도합니다. 굳이 대놓고 드러내지 않아도 눈빛 하나로 감정을 표현하는 연륜의 연기를 보면, 왜 이 배우들이 지금까지도 명백히 '전설'로 남아있는지 다시 한번 느낄 수 있습니다. 타이틀롤을 맡은 로버트 드니로는, 21세기 들어 다소 아쉬웠던 커리어에 아주 중요한 변곡점을 찍습니다. 설사 무자비한 폭력이 필요하다 해도 신뢰의 가치를 지키며 삶을 지탱해 온 인물의 일생에 따라오는 복합적인 감정을 놀랍도록 섬세하게 묘사합니다. 그 가치를 저버려야 할 상황에 왔을 때의 미세한 떨림을 표현하는 연기에 그저 감탄할 수 밖에 없었네요. 알 파치노 역시 '좋은 영화'에 출연한지 꽤 오래되었는데 이 영화로 전설적인 경력의 후반부에 중요한 작품을 하나 남기는 데에 성공합니다. 알 파치노 개인도 정말 물 만난 고기를 만난 듯 파워넘치는 모습을 보여주는데, 개인적으로 올해의 남우조연 연기라고 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좋았습니다. <대부>의 냉철한 카리스마와 <히트>의 뜨거운 열정이 만난 듯하여, 실제 지미 호파와는 얼마나 닮았는지 차치하더라도 정말 배우와 잘 어울리는 연기였습니다. 영화계에서 은퇴했던 조 페시 역시 이 영화로 아주 잠깐 돌아왔는데, 왜 스콜세지와 드니로가 삼고초려 끝에 페시를 데려와야 했는지 너무나도 설득력 있는 연기로 보여주었습니다. 항상 <나홀로 집에>의 바보 같은 도둑으로 기억되었던 조 페시이지만, 이젠 그 씁쓸한 표정으로 자기가 잡고 있던 시대를 놓는 모습이 가장 먼저 떠오르게 될 것 같네요. 등장하지 않는 떄에도 계속 생각나게 하는 명품 연기였습니다.

 

 

비단 연기 뿐만 아니라 영화를 이루고 있는 모든 요소가 걸작입니다. 전작에 이어 함께한 로드리고 프리에토의 촬영은 6~70년대의 뜨거운 공기, 그리고 세월이 지나며 그 모든 것이 희미해진 공허함을 화면 안에 담아내는 데에 성공합니다. 테이크를 길게 가져가면서도 긴장감을 주는 스콜세지의 연출이 프리에토의 놀라운 촬영과 만나 경지에 이르렀습니다. 스콜세지와 오랜 파트너십을 맺어온 로비 로버트슨의 음악도 좋았습니다. 특히 타악기와 현악기가 짙게 깔리며 부조화스러운 조화를 이루는 메인 테마는 정말 환상적이었네요. 3시간 30분이라는 야심작을 하나의 감정선으로 묶어서 풀어낸 스티븐 자일리언의 각본도 어마어마했구요. 이런 명품 영화를 극장에서 볼 수 있어서 너무나도 행복했네요. 올해 최고의 영화적 체험이었습니다. <아이리시맨>이야말로, 영화팬들이 존재 자체에 대해 감사해야할 21세기 궁극의 '시네마'가 아닐까 싶네요. 조만간 2회차 하러 가야겠습니다 :)

 

 

★★★★★

 

 

 

 

추천인 13


  • 빛나
  • Howwasyourday?
    Howwasyourday?
  • 윈터스본
    윈터스본

  • caprif
  • 샤를리즈테오도르
    샤를리즈테오도르
  • bonvoyage
    bonvoyage
  • Kimteelee
    Kimteelee
  • 미녀와야수
    미녀와야수
  • oneplusone
    oneplusone
  • 소보르
    소보르
  • 제이스
    제이스
  • 마르셀스
    마르셀스
  • golgo
    golgo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30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profile image
1등 golgo 2019.12.08. 22:07
배우들 다 좋았지만 개인적으론 조 페시가 가장 오래 인상에 남더라고요. 글 잘 봤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happygroot 작성자 2019.12.08. 22:19
golgo
조 페시 정말 오랜만에 영화 출연하는데 전설은 차원이 다르더군요 ㅎㅎ 다시 극장에서 봐서 행복했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happygroot 작성자 2019.12.08. 22:20
마르셀스
어마어마한 작품이었어요 :D
댓글
profile image
3등 제이스 2019.12.08. 22:25

아직 안봤는데 인생영화라고 하시는 분들이 종종 보이네요..글 잘읽었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happygroot 작성자 2019.12.08. 22:41
제이스
한국 영화에 <기생충>이 있다면, 외국 영화엔 올해 단연 <아이리시맨>이 원탑입니다 ㅎㅎ
댓글
profile image
소보르 2019.12.08. 22:26
스콜세지는 이런 영화를 너무 잘만들어요 또 만들어줬으면 좋겠어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happygroot 작성자 2019.12.08. 22:41
소보르
본인에게도 꽤나 큰 도전이었을텐데 결과물이 너무....대단해요 ㅜㅜ
댓글
profile image
Mantra 2019.12.08. 22:32
특히 마지막 약 50분은 정말 대단했습니다. 2시간 넘게 켜켜이 쌓아올린 플롯에 회한과 속죄를 담담하지만 매우 "영화적으로" 표현하는 씬들은 압도적인 느낌이었습니다. 엔드타이틀 끝까지 일어날 수가 없더군요.
댓글
profile image
happygroot 작성자 2019.12.08. 22:43
Mantra
하이라이트 장면에서 엔딩 크레딧으로 이어지는 구간은 영화의 주제를 관통하면서도 굉장히 감정적으로 다가오는 멋진 장면들이었습니다 ㅎㅎ
댓글
profile image
oneplusone 2019.12.08. 22:37

이 영화를 보고 나서 인생무상 허무함 씁쓸함을 느꼈는데 누구나 결국엔 죽을 날이 올거고 하니 정말 악하게 살면 안되겠단 생각이 들었어요 이런 영화를 만들 수 있는것도 대단한 감독님이시기도 하지만 오랜 세월을 경험하고 깨달음을 얻은 자만이 낼 수 있는 영화가 아닌가 싶었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happygroot 작성자 2019.12.08. 22:43
oneplusone
그야말로 '경지'에 이른 자만이 할 수 있는 이야기인 것 같아요
댓글
profile image
미녀와야수 2019.12.08. 22:45
올해 최고의 영화 1위입니다^^
갠적으론 <택시 드라이버>와 함께 스콜세지옹 최고작이라고 봅니다!
댓글
profile image
happygroot 작성자 2019.12.08. 23:13
미녀와야수
저도 단연 올해 최고의 작품으로 꼽겠습니다 :)
댓글
profile image
Kimteelee 2019.12.08. 22:53
전 개인적으로 알 파치노 연기가 너무 좋았네요~

요즘 아무래도 좀 침체기를 겪던 알 파치노가 [원어할]에도 나오고 [아이리시맨]에 출연하며 점점 위상을 되찾기를 바랍니다!
댓글
profile image
happygroot 작성자 2019.12.08. 23:13
Kimteelee
알 파치노 정말...레전드는 레전드입니다 ㄷㄷ
댓글
profile image
bonvoyage 2019.12.08. 22:55
올해의 외국영화 중에서 단연 최고였어요! 노장들이 품고 있던 에너지를 한풀이하듯 폭발시키면서도 차분하게 극을 이끌어가는 게 대단하더군요.
길고 거대한 산맥을 마주한 느낌이었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happygroot 작성자 2019.12.08. 23:13
bonvoyage
길고 거대한 산맥이라는 표현 공감합니다 :)
댓글
profile image
게장 2019.12.08. 23:03
보러 갈게요. 감사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happygroot 작성자 2019.12.08. 23:13
게장
인생영화를 마주하시길 :)
댓글
profile image
모베쌍 2019.12.08. 23:05
저도 보기전엔 시간땜에 겁먹었는데,체감상 두시간도 안되는 것 같더라구요.
역시 재밌는 영화는 시간이 문제가 안되는구나 싶었네요.
댓글
profile image
happygroot 작성자 2019.12.08. 23:14
모베쌍
맞아요. 체감 시간이 정말 짧더라구요. 영화가 재밌어서...
댓글
profile image
샤를리즈테오도르 2019.12.08. 23:05
너무너무 좋은 영화 였는데, 제작비가 그렇게 어마어마했다니 또 놀랍기도 하면서도, 꼭 만들어졌야 했다는 생각도 들면서도 잘 모르겠네요 ㅠ.ㅜ
댓글
profile image
happygroot 작성자 2019.12.08. 23:14
샤를리즈테오도르
아무래도 러닝타임 내내 주요 배역 3인방에 CGI를 입힌 영화이다보니 제작비가...ㅜㅜ
댓글
caprif 2019.12.09. 00:13
6년만의 만점작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happygroot 작성자 2019.12.09. 07:59
caprif
많은 분들이 만점을 준게 공감이 가는 영화입니다 :)
댓글
profile image
Howwasyourday? 2019.12.09. 08:55
사실 저는 이런 류의 방대한 서사시와 폭력, 깡패이야기 좋아하지 않아서 초중반만 해도 ... 잘만든 것 같긴 한데 와닿진 않네 했거든요. 그런데 후반 그 사건 이후부터는 그냥 몰입을 넘어서, 공허하고 허망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늙는 다는 것이 무엇인지 인생에 남을 회한같은 것이, 두려워지더군요.
댓글
profile image
happygroot 작성자 2019.12.09. 10:04
Howwasyourday?
이 영화의 정수는 후반부죠. 말씀 정말 공감합니다 :)
댓글
빛나 2019.12.17. 10:52
긴 러닝타임 때문에 계속 망설이다가 어제야 봤는데 정말 극장에서 보길 넘 다행이었어요ㅠㅠ 전 등장인물 소개할 때마다 어디서 어떻게 죽는다는 걸 설명하는 게 참 인상적이면서도 씁쓸했습니다. 화려하게 보이지만 갱스터들의 말로는 비참할 수밖에 없다는 걸 넘 잘 보여줬어요~~
댓글
profile image
happygroot 작성자 2019.12.17. 10:57
빛나
저도 사전정보 없이 봐서 이 영화가 무슨 주제를 말하고 있는지 계속 고민하면서 봤는데, 말씀하신 것처럼 등장인물 모두의 말로를 그렇게 짧게 자막 처리한 걸 보면서 종국에 가니 되게 허무해지더라구요 :(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타란티노 - [원어할] 릭 달튼 시리즈 각본/연출한다 10 JL 58분 전22:23 1382
best 아카데미 기획전 페어웰, 빈폴, 허슬러도 상영하네요 8 overeasy 1시간 전22:21 688
best 타여초의ㅠ인기를 실감하게되네요 9 돈뭉치 1시간 전22:13 1282
best 오늘의 ‘기생충’ 해외 팬포스터 추가 1 NeoSun 1시간 전22:06 578
best 봉준호 "수상소감 따로 준비 안 해..아카데미 마찬가지" 美... 4 국화 2시간 전21:10 1723
best 스폰지밥으로 보는 2019년 마스터피스 영화들 35 러브제이 2시간 전20:26 2273
best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메인 포스터일까요? 18 소원 3시간 전19:28 984
best <대한극장> 스크린에서 다시보고싶은 작품들전 하네요(ft.가따블) 11 봄날은간다 4시간 전19:03 899
best [썩시드]가 잘 되기를 바라며 쓰는 작은 글 32 소설가 4시간 전18:54 1145
best 넷플릭스 '드라큘라' 볼거리 정리, 가이드 리뷰 16 golgo 4시간 전18:52 1030
best 영국 사이트 앤 사운드지 커버에 나온 봉감독 8 JL 5시간 전17:57 2203
best [ 블루레이 개봉기 ] '조커' 4K 스틸북 렌티 & '아... 10 NeoSun 5시간 전17:53 1015
best 성룡 - 영화 촬영하다가 익사할뻔...막판에 구조 15 JL 5시간 전17:45 2778
best 1월 17일 (금) 넷플릭스 업데이트 작품들 9 (´・ω・`) 6시간 전17:06 2843
best [주말 TV 영화 편성표] 3 흐린날씨 6시간 전17:05 648
best 도쿄거리에서 만난 "기생충" 15 한량요원 6시간 전16:39 4248
best [필독]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 글 올리실때 참고해주세요 75 익스트림무비 19.12.13.23:36 18468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09 다크맨 18.06.19.15:52 308104
697360
image
JL 4분 전23:17 124
697359
image
선호 5분 전23:16 128
697358
image
soulkino 9분 전23:12 109
697357
image
인사팀장 9분 전23:12 317
697356
image
루니엘 11분 전23:10 176
697355
image
JL 12분 전23:09 121
697354
image
뉑이 15분 전23:06 130
697353
image
jah 18분 전23:03 432
697352
image
룡호충 18분 전23:03 221
697351
image
어등용문 18분 전23:03 341
697350
image
돈뭉치 25분 전22:56 426
697349
image
크리스피크림도넛 25분 전22:56 460
697348
image
Days_Of_Being_Wild 29분 전22:52 356
697347
image
하이르 35분 전22:46 388
697346
image
R.. 38분 전22:43 535
697345
image
얼죽아 40분 전22:41 493
697344
image
KST 48분 전22:33 351
697343
image
NeoSun 48분 전22:33 246
697342
image
소보르 52분 전22:29 607
697341
image
돈뭉치 53분 전22:28 255
697340
image
JL 58분 전22:23 1382
697339
file
NeoSun 58분 전22:23 560
697338
image
overeasy 1시간 전22:21 688
697337
image
메린이 1시간 전22:19 382
697336
image
JL 1시간 전22:15 367
697335
image
푸른창호 1시간 전22:13 595
697334
image
돈뭉치 1시간 전22:13 1282
697333
image
AZURE 1시간 전22:09 132
697332
image
굥필름 1시간 전22:08 415
697331
image
척사광a 1시간 전22:06 1306
697330
image
NeoSun 1시간 전22:06 578
697329
image
무간도 1시간 전22:06 132
697328
image
버츠비립 1시간 전22:05 297
697327
image
라차가 1시간 전22:04 330
697326
image
이나영인자기 1시간 전21:57 6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