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아이리시맨> 후기 + 두 배우 실제 젊을 적 모습(스포)

 
(스포 있습니다)
 
 
 
The-Irishman-Trailer-2-Netflix.jpg
 
넷플릭스로 봤습니다. 러닝타임의 압박이 심했지만 막상 보니 시간 가는 줄 모르고 푹 빠져서 봤네요.
 
 

로버트 드니로가 연기한 프랭크 시런은 본래 평범한 트럭 운전사였는데, 우연한 계기로 러스(조 페시 분)를 만나 그의 밑에서 조직의 일원으로써 점차 성장합니다. 기술력의 힘을 빌려 젊어진 두 전설이 마치 스코세이지 갱스터물의 평행세계 리메이크를 찍는 듯한 느낌이어서 이것만으로도 이미 초반부가 정말 흥미진진했어요.

그런데 40여분 후에는 여기에 트럭 노동 조합 거물 정치인 지미 호파를 연기하는 미중년 알 파치노까지 등장해, 영화는 그 즉시 부스터를 밟으면서 그때부턴 그야말로 날아오릅니다.
 
이제는 정말 마지막이 될지도 모르는 (잘 만든)드니로 & 파치노 조합이라 그 자체를 감사하는(?) 마음으로 감상했네요.
 
 

전 이 지미 호파 실종 사건에 대해 잘 몰랐는데 작중에서도 언급되지만 그 세대의 미국인들에게는 상당히 큰 사건이었다고 하더라고요.
 
<브루스 올마이티>에도 나오고요. 신의 힘을 얻은 짐 캐리가 특종을 따기 위해 취재하던 경찰견으로 하여금 실종됐던 지미 호파의 시신을 찾게끔 수작을 부리는 걸로 나오죠. 덤으로 시신 증명을 위한 의료 기록까지 같이 발견되게 하고요(...)

아무튼 행여나 모르는 사람들이 있을까 걱정인 모양인지 처음부터 대놓고 결말을 까발려 놓고 이야기가 진행됩니다. 그러고 나서 두 전설의 만남부터 이별까지의 여정을 매우 찬찬히 자세하게 보여주는데, 이게 마치 불길한 예언의 실현을 지켜보는 듯해서 안타까운 마음이 계속 들었어요.

죽는 순간까지 친구 프랭크만큼은 철썩 같이 믿었던 지미와, 어떻게든 결국 죽게 될 친구를 자신의 손으로 보내야 하나 고뇌하는 프랭크의 모습에서, 전설들의 예전 영화 속 모습들을 떠올리지 않을 수가 없었습니다.
 
의외로 스코세이지 전작들보다 <도니 브래스코>, <히트>,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아메리카> 등이 절로 연상돼 별것 아닌 장면에서도 계속 감흥에 젖어있었네요.
 
 

갱스터물이 늘 그렇듯 어디서 본 듯한 이야기만 가지고도 제 역할을 다하지만, 엔딩에 가서는 영화가 스스로의 정체성을 찾았다고 생각했습니다. 무지막지하게 긴 러닝타임을 고집한 이유가 여기에 있었어요. 돌이킬 수 없는 '그 범죄'를 저지르고 나서도, 영화는 시간을 충분히 들여가며 후반으로 갈수록 주인공 프랭크와 거리를 둡니다.
 
그럼으로써 범죄자 미화의 함정에 빠지지 않고 인생의 덧없음을 씁쓸하게 보여 주는데, 신파를 쏙 뺀 연출이 정말 일품이었어요. 늙은 거장이 '자고로 시네마란 이런 깊이를 담아내야 하는 거야'라며 한 수 알려주는 듯합니다.
 
 

각본이 워낙 좋아서 더 젊고 한창 야망 넘치는 배우들에게 배역을 맡기고 그들에게 cg 분장을 입히는 게 퍼포먼스 측면에서는 더 좋았을 수도 있겠다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과거 장르, 과거 이야기를 과거에 절정을 맞았던 전설들에게 맡겼으니 그 상징성이 꽤 크게 다가왔어요.
 
마틴 스코세이지와 그의 원조 페르소나 로버트 드니로의 재회, 그리고 이 사단에 처음 합류한 '대부' 알 파치노, 그리고 갱스터 장르의 또다른 레전드 조 페시까지... 이들이 모여 과거의 영광을 다시 한 번, 그것도 가장 화려하게 장식하는 모습은 경외심이 들 정도예요.

전설들 뿐 아니라 그 외 조연들도 인상적입니다. 안나 파퀸은 분량도 대사도 거의 없는데 눈빛과 표정 만으로 온갖 감정을 잘 표현했어요. <퍼블릭 에너미>에서 악랄한 갱스터 '베이비 페이스 넬슨' 역을 맡았던 스티븐 그레이엄도 변함 없이 한 성격하는 배역을 멋지게 소화했고요.
 
 
 
 
 
아이리시맨2.jpg
 
유일하게 아쉬운 점은 아무리 cg로 로버트 드니로의 젊은 모습을 재현해도 실제 그의 전성기 모습을 완벽히 구현하는 데는 실패했다는 점입니다. 얼굴이야 흠잡을 데 없이 젊어졌지만 로버트 드니로는 중년까지는 전체적인 풍채도 굉장히 날렵하고 섹시했죠.
 
노년이니 액션 묘사에 한계가 있는 점은 이해하지만, 나이 들어 골격이 넓어진 그대로 피부만 젊어진 것은 팬으로써 조금 아쉬웠습니다. 90년대 나온 <히트>에서의 모습 정도만 됐어도 정말 감격했을 것 같아요. 비슷한 이유로 알 파치노도 예전의 그 치명적인 카리스마가 전부 재현되지는 않았고요.
 
 

마블 영화는 시네마가 아니라고 한 발언 때문에 솔직히 스코세이지에 대해 '다분히 꼰대스럽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멋진 작품을 또 다시 선보이니 그저 고개를 숙이고 존경하는 수 밖에 없네요.

그런데 <아이리시맨> 제작비가 1억6천만불로 커리어 하이...!? 이건 너무 심하잖아요 감독님ㅎㅎ;;; 넷플릭스에게도 새삼 고맙네요ㄷㄷ
 
 
 

추천인 3


  • 아기천국
  • oneplusone
    oneplusone
  • golgo
    golgo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8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profile image
1등 golgo 2019.12.03. 21:14

드 니로, 알 파치노 젊은 시절 미남이었죠.^^

댓글
미션시바견 작성자 2019.12.03. 21:17
golgo
그래도 보는 내내 정말 좋았어요ㅎㅎ 레전드들이 한데 모인 것만 봐도 그냥 헤벌레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2등 oneplusone 2019.12.03. 22:05
저도 기술로 얼굴과 피부는 현재보다 젊은데 몸선이나 액션이 현재 모습이 나와서 아쉽더군요. 근데 그래서 마지막이 더 슬펐는지도 모르겠어요ㅠ 생의 마지막으로 좀더 다가간 모습이 더 와닿더군요ㅠ
언젠간 모두 나이가 들꺼고 그리 악하게 살아갈 필요가 없는거 같아요ㅎ
댓글
미션시바견 작성자 2019.12.03. 22:15
oneplusone
씁쓸한 엔딩이 무척 인상적이었어요ㅎㅎ
댓글
미션시바견 작성자 2019.12.03. 23:37
아기천국
둘 다 매력이 굉장했죠ㅎㅎ
댓글
타이슨소장 6일 전16:58
프랭크 시런 실제 외모와의 씽크를 생각하면 드니로도 뚱뚱하게 나온게 맞긴 맞는것 같아요. 근데 딸한테 호통친 슈퍼주인 두들겨패는 씬에서 움직임이 굼떴던건 어색하고 아쉬웠네요
댓글
미션시바견 작성자 6일 전17:07
타이슨소장
시런과의 체형 자체는 비슷하게 맞췄나보군요ㅎㅎ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필름코멘트 2019 best films 10 5 HighLife 48분 전10:31 658
best [마카오영화제] 폐막식 레드카펫에 곽부성 등장!! 영상 4 Supervicon 1시간 전10:15 417
best [마카오영화제] 엑시트 윤아 레드카펫 인터뷰 영상 3 Supervicon 1시간 전10:09 383
best 로다주 주연 '닥터 두리틀' 국내판 캐릭터 포스터 9종 4 (´・ω・`) 1시간 전10:00 538
best 봉준호&송강호 일본 방문 결정 9 카란 1시간 전09:36 1508
best [4DX] '겨울왕국' 1, 2편 4DX 패키지 & 4DX 싱어롱 상영... 16 무비런 1시간 전09:20 2049
best 겨울왕국2 새로운 공식 포스터 떴네요 15 chlekek05 2시간 전08:49 2127
best [센스8] 토비 오누미어, 워쇼스키 [매트릭스4] 출연한다 2 이나영인자기 2시간 전08:49 563
best 브래드 피트, "나는 데뷔초에 사람들의 관심을 피해 마약에 빠져 ... 7 이나영인자기 2시간 전08:28 1749
best [기생충]과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배우들 단체샷 4 JL 3시간 전08:18 1666
best 이성민 주연 [미스터 주] 티저 포스터 공개 13 rbb 3시간 전08:05 2168
best [기생충] 호주 아카데미 국제 시상식 4개 부문 후보 2 fayeyes 3시간 전08:02 862
best 엘리자베스 헐리, "남자배우 중에 매튜 매커너히가 키스를 가장 ... 5 이나영인자기 3시간 전07:25 1609
best 제임스 완 감독 호러 신작 촬영 종료 3 JL 3시간 전07:22 851
best 잭 블랙 - 은퇴 고려중...영화 1편만 더 하고 싶어 10 JL 4시간 전07:07 2259
best [부고] 스웨덴 듀오 록시트의 보컬 마리 프레드릭슨이 암투병 끝에 61... 4 이나영인자기 4시간 전06:41 646
best 타란티노 - [킬빌 3] 구상완료...차기작으로 검토중 25 JL 5시간 전05:31 2511
best '더 플레이리스트' 선정 2019년 최고의 무비 트레일러 20편 2 머핀 5시간 전05:26 720
best 헐리웃 리포터 선정 지난 10년간 최악 영화 10편 12 JL 6시간 전05:04 1771
best 키이라 나이틀리 주연 [미스비헤이비어] 첫 스틸 5종 공개 1 머핀 6시간 전04:37 438
best 지하철 타고 지미 팰런 쇼 출근했던 티모시 샬라메 4 머핀 6시간 전04:25 1826
best 봉준호 감독 출연 지미 팰런 쇼를 본 크리스 에반스 반응 14 머핀 7시간 전04:18 3475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896 다크맨 18.06.19.15:52 285810
679873
image
JL 2분 전11:17 38
679872
image
fayeyes 7분 전11:12 222
679871
file
슬옹am 7분 전11:12 234
679870
image
JL 7분 전11:12 138
679869
image
waterfall 9분 전11:10 161
679868
image
줍줍상 12분 전11:07 437
679867
image
디디딩 12분 전11:07 76
679866
image
시비돼지 23분 전10:56 115
679865
image
소호소호 24분 전10:55 127
679864
image
마블디즈니 29분 전10:50 65
679863
image
JL 38분 전10:41 681
679862
image
Bigboss 38분 전10:41 605
679861
image
플라시보 39분 전10:40 270
679860
image
NeoSun 39분 전10:40 130
679859
image
A380 42분 전10:37 794
679858
image
감기약 44분 전10:35 588
679857
image
돈뭉치 47분 전10:32 581
679856
image
HighLife 48분 전10:31 658
679855
image
disneylove 48분 전10:31 145
679854
image
수위아저씨 50분 전10:29 353
679853
image
하하하맨 57분 전10:22 229
679852
image
R.. 1시간 전10:19 333
679851
image
(´・ω・`) 1시간 전10:18 303
679850
image
tae_Dog 1시간 전10:15 1437
679849
image
Supervicon 1시간 전10:15 417
679848
image
Supervicon 1시간 전10:10 330
679847
image
Supervicon 1시간 전10:09 383
679846
image
NeoSun 1시간 전10:06 315
679845
image
(´・ω・`) 1시간 전10:00 538
679844
image
무비런 1시간 전10:00 1117
679843
image
gdgrg 1시간 전09:58 636
679842
image
푸른창호 1시간 전09:57 366
679841
image
아트매니아 1시간 전09:56 709
679840
image
삼대독자 1시간 전09:48 595
679839
image
ilicic 1시간 전09:44 6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