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수위아저씨 선정] 2003년 월별 기억에 남는 영화

1994년: https://extmovie.com/index.php?_filter=search&mid=movietalk&search_target=title_content&search_keyword=%EC%88%98%EC%9C%84%EC%95%84%EC%A0%80%EC%94%A8&document_srl=49737731
1995년: https://extmovie.com/index.php?_filter=search&mid=movietalk&search_target=title_content&search_keyword=%EC%88%98%EC%9C%84%EC%95%84%EC%A0%80%EC%94%A8&document_srl=49737731
1997년: https://extmovie.com/index.php?_filter=search&mid=movietalk&search_target=title_content&search_keyword=%EC%88%98%EC%9C%84%EC%95%84%EC%A0%80%EC%94%A8&document_srl=49931709
2000년: https://extmovie.com/index.php?_filter=search&mid=movietalk&search_target=title_content&search_keyword=%EC%88%98%EC%9C%84%EC%95%84%EC%A0%80%EC%94%A8&document_srl=49931709
2002년: https://extmovie.com/index.php?_filter=search&mid=movietalk&search_target=title_content&search_keyword=2002%EB%85%84&document_srl=50253372

 

 

2003년은 소위 '한국영화의 르네상스'라고 불리던 시기입니다. 

 

워낙 좋은 한국영화들이 많이 나온 해이기도 했죠. 

 

그런데 그것도 중요하지만 이 때는 참 극장에 볼 영화가 많은 해이기도 했습니다. 

 

관객의 입장에서는 선택의 폭이 넓었죠. 

 

그럼 그때 우리는 얼마나 선택의 폭이 넓었는지 살펴보겠습니다.

 

 

 

 

 

 

 

 

 

 

 

 

AAAABYikoI5evHXDwyiAQxsBw23KS9u3EXGTXNHZxp_H5BB9QIrHb_cCPKF-9P9hDmi-4-u5WMRylFTwPeeSTnPeVua_3dQL.jpg

 

'클래식'(1월 30일)

- '곽재용표 멜로'의 정점이라고 볼 수 있죠. 세대를 아우르게 먹힐 수 있는 이야기에 예쁜 그림이 특징입니다만...솔직히 지금 세대들도 좋아할지 의문입니다. ..암튼 아조씨 세대인 저는 재밌었던 영화였습니다. 
- '피아니스트', '캐치 미 이프 유 캔', '트랜스포터', '큐브2', '이중간첩', '링'(헐리우드판), '메트로폴리스' 등

 

 

 

 

 

 

 

 

11_00_58_5dd34cdaa743d[H800-].jpg

 

'무간도'(2월 21일)

- "홍콩영화는 아직도 재미있다"는 걸 보여준 영화입니다. 정말 끝까지 몰입해서 봤네요.
- '국화꽃향기', '갱스 오브 뉴욕', '동갑내기 과외하기', '8마일', '디 아워스', '검은 물 밑에서', '상하이 나이츠' 등

 

 

 

 

 

 

 

 

 

0b191ff43d7aee3c3bdbab9ae1bc0ff5.jpg

 

'주글래 살래'(3월 7일)

- 사실 같은 달 영화 중에 인상 깊었던 영화는 없군요. 이 글의 제목이 '인상 깊었던 영화'이기 때문에 안 좋은 쪽으로 인상이 깊었던 영화였습니다.
- '시카고', '데이비드 게일', '선생 김봉두', '데어데블', '리크루트', '대한민국 헌법 제1조', '어바웃 슈미트', '언디스 퓨티드', '나의 그리스식 웨딩', '문라이트 마일' 등

 

 

 

 

 

 

 

 

mu6oiq-14554.jpg

 

'지구를 지켜라'(4월 4일)

- 같은 달에 굉장한 영화들이 많습니다. 흔히 '살인의 추억'을 꼽을 법도 하지만 저는 이 마이너 감성 물씬 풍기는 영화가 조금 더 좋네요. 
- '살인의 추억', '코어', '모노노케 히메', '태양의 눈물', '그녀에게', '와사비:레옹2', '돌이킬 수 없는', '엑스맨2', '하늘정원', '솔라리스', '링0-버스데이' 등

 

 

 

 

 

 

 

 

 

photo598.jpg

 

'와일드카드'(5월 16일)

- 한국 경찰영화 중에 이거 꽤 좋아합니다. 쎈 척 하지도 않고 멋있는 척 하지도 않고 그냥 끈질기게 살아가는 경찰이야기죠. 영웅임에도 소시민처럼 묘사한 점이 마음에 들었어요.
- '매트릭스:리로디드', '오세암', '펀치드렁크러브', '화성으로 간 사나이', '애니매트릭스', '파프롬헤븐', '다크니스', '메이', '밀레니엄 맘보', '어댑테이션' 등

 

 

 

 

 

 

 

 

a-tale-of-two-sisters.jpg

 

'장화, 홍련'(6월 13일)

- 아주 좋아하는 공포영화입니다. 미술이나 이야기, 의상, 연기, 촬영, 편집, 조명, 연출 등등. 다 완벽했던 것 같아요. 이런 공포영화가 한국에서 다시 나올 수 있을지 의문입니다.
- '니모를 찾아서', '미녀 삼총사:맥시멈 스피드', '맛있는 섹스 그리고 사랑', '튜브', '폰부스', '주온', '첫사랑 사수 궐기대회', '이도공간' 등

 

 

 

 

 

 

 

 

523172_4.jpg

 

'원더풀 데이즈'(7월 17일)

- 영화라는게 기왕 망할거면, 애매하게 망하는 것보다 '엄복동'이나 '성냥팔이 소녀의 재림'처럼 시원하게 망하는게 나은 것 같습니다. '원더풀 데이즈'는 대규모 예산이 들어가고 실험적인 연출을 시도한 애니메이션인데요. 그 시도에 비하면 아주 애매하게 망했죠. 이건 지금 다시 보면 어떨지 궁금합니다. 
- '터미네이터3', '똥개', '브루스 올마이티', '싱글즈', '헐크', '청풍명월', '컨페션' 등

 

 

 

 

 

 

 

 

into-the-mirror.jpg

 

'거울 속으로'(8월 14일)

- 헐리우드에서도 리메이크할 정도로 유니크한 공포영화죠. 없는 살림으로 열심히 찍은 한국의 날 것 공포가 어우러져 더 무서웠던 것 같아요. ...그러고 보니 8월에는 유독 '4인용 식탁', '여우계단' 등 공포영화가 많았네요. 뭔가 아주 정직했던 시절입니다.
- '바람난 가족', '도그빌', '4인용 식탁', '스위밍풀', '나쁜 녀석들2', '툼레이더2', '여고괴담 세번째 이야기:여우계단', '젠틀맨 리그', '스파이키드2', '갈갈이 패밀리와 드라큐라' 등

 

 

 

 

 

 

 

1045311c4cb396a490bb4e0227f6bb47.jpg

 

'28일 후'(9월 19일)

- 뛰는 좀비에 대한 거부감은 여전하지만 이야기 자체는 흥미로운 좀비영화였습니다. 아포칼립스와 좀비 등 비관적인 것들에 관심 많은 저에게는 취저였네요.
- '캐리비안의 해적:블랙펄의 저주',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봄', '조폭 마누라2', '분노의 질주2', '언더월드', 'S.W.A.T 특수기동대', '스타트렉 네메시스', '오! 브라더스', '주온2', '내츄럴 시티', '방탄승' 등

 

 

 

 

 

 

 

identity.jpg

 

'아이덴티티'(10월 31일)

- 지금 보면 좀 구린 시도일 수 있는데 그때는 아주 신선한 반전을 가진 영화였습니다. 정말 전혀 예상 못하다가 통수 맞은 기억이 나네요. 
- '냉정과 열정사이', '이퀼리브리엄', '황산벌', '스캔들-조선남녀상열지사', '이탈리안잡', '원스어폰어타임인멕시코', '지퍼스크리퍼스2', '카우보이비밥-천국의 문', '봄날의 곰을 좋아하세요', '아카시아', '산책', '환생', '도플갱어', '잭애스', '돌스' 등

 

 

 

 

 

 

 

 

IE002270606_STD.jpg

 

'올드보이'(11월 21일)

- 그날은 아주 이상한 날이었습니다. 하루에 '올드보이'와 '킬빌'을 다 봤는데요. 그러고 뭔가 아드레날린이 뿜어져 나오는 걸 느낄 수 있었죠. 참느라 힘들었습니다. 
- '킬빌', '마스터 앤드 커맨더', '매트릭스:레볼루션', '...ing', '최후의 만찬', '사토라레', '여섯개의 시선', '영어완전정복', '깝스' 등

 

 

 

 

 

 

 

 

C1796-74.jpg

 

'반지의 제왕: 왕의 귀환'(12월 17일)

- 극장에서 그렇게 오래 앉아있던 게 자연스러운 시절이었죠. 그리고 솔직히 영화가 재밌어서 4시간반 가까이 앉아있어도 힘든 줄 모르고 봤습니다. 
- '러브 액츄얼리', '실미도', '미스틱 리버', '붉은 돼지', '엑스텐션', '무간도2', '낭만자객', '야마카시', '더 캣', '춤추는 대수사선2', '해피 에로 크리스마스' 등

추천인 9

  • 연리
    연리
  • 줄리에타
    줄리에타
  • 이팔청춘
    이팔청춘
  • 바이코딘
    바이코딘
  • caihong
    caihong
  • 혼동
    혼동
  • 셋져
    셋져
  • 한솔2
    한솔2

  • 오리좋아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10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1등 오리좋아 2019.12.03. 15:18
저도 왕의 귀환 극장에서 봤었는데
지금 돌이켜봐도 참 만족스러운 관람이었네요
댓글
profile image
2등 한솔2 2019.12.03. 15:20
장화홍련 반지의제왕 이 최고였네요
댓글
profile image
3등 셋져 2019.12.03. 15:24

이렇게 보니 괜찮은 작품들이 많이 개봉한 해이기도 하네요.

댓글
profile image
혼동 2019.12.03. 15:41
센세이션한 작품들이 많아보이네요.ㅋㅋ
댓글
수수스스 2019.12.03. 15:54
지금은 해당 장르의 클래식으로 남은 영화들도 다수 보이네요ㅋㅋ
댓글
profile image
caihong 2019.12.03. 16:34
장르도 다양하고 레전드로 남은 영화들이 많이 보여 반갑네요. 클래식은 여러번 봤지만 지금 보면 엄청 오글거릴 것 같고 (손예진, 조인성 목소리가 정말 애기였기에) 무간도의 충격은 아직도 생생하네요.
댓글
profile image
이팔청춘 2019.12.03. 18:27
이야... 2003년은 정말... 엄청났군요!!
11월 21일 힘드셨겠습니다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golgo 2019.12.03. 20:02

원더풀 데이즈는 일본 회사가 수입해서 자기들이 재편집한 버전이 완성도가 더 높다고 하더라고요.

댓글
profile image
연리 2019.12.04. 00:02

당시 개봉작 중 최근 재상영한 작품도 보이네요. 반지의 제왕 러닝타임이 길군요. 잊고있었어요. :)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남들과 다른(다를 수도 있는) 영화에 대한 의견 12 영사남 32분 전23:11 476
best [인셉션] 재개봉 - '테넷' 새 영상 & 놀란 감독 소개 영... 5 DPS 38분 전23:05 551
best [HBO Max] 케일리 쿠오코 주연 스릴러 "승무원" 첫 스틸 3 이나영인자기 1시간 전22:42 586
best 왠지 안봤다고 말하기 부끄러운 영화들 55 하디 1시간 전22:40 1969
best 바이올렛 에버가든 외전 정발 블루레이 왔습니다. (스압) 10 홀리저스 1시간 전22:37 301
best [HBO Max] 스티븐 소더버그 연출, 메릴 스트립 주연 "Let Them Al... 3 이나영인자기 1시간 전22:33 419
best 첫 촬영에 돌입한 페드로 알모도바르 x 틸다 스윈튼 有 11 인상옥 1시간 전22:32 812
best 서울에서 CGV가 관리를 포기한 극장?? 47 sirscott 1시간 전21:58 3626
best 27분 존버타고 받은 비바리움 뱃지,,, 26 락산 1시간 전21:51 1806
best [BiFan] 익무 회원들의 평점표 -FINAL- 8 raSpberRy 1시간 전21:46 686
best 남들과 다른 생각들 공유 (내용 추가) 92 하디 2시간 전21:14 4031
best 영화보다가.. 직업병... 15 광녀광녀 2시간 전20:56 2061
best 현재 제 좌석 상황 40 제임스카메라 3시간 전20:28 2256
best [드라큐라] 후기. 그리고 키아누는 정말ㅋㅋ (스포) 7 네잎클로버 3시간 전20:16 1256
best Dolby Cinema 돌비 시네마 제대로 다시보기 기획전 TOP15 예측 72 여자친구 3시간 전19:52 2841
best (용산CGV) 28일날 익무 시사회 용산에서 한다길래 미리 아이파크몰 어... 34 호냐냐 4시간 전19:38 1662
best 로버트 패틴슨이 말하는 존 데이비드 워싱턴이 싫었던 점 28 goforto23 4시간 전19:22 2600
best 2020년 배급사별 국내 영화 라인업 및 성적 현황 (내용 수정) 15 ipanema 4시간 전19:05 2010
best [반도] [씨네큐] [B타입 시그니처 굿즈] 실물을 찍어보았습니다(Feat. ... 26 라차가 4시간 전19:02 1726
best [테넷]에서 케네스 브레너 배역 이름에 관한 잡썰... 7 이스케이프FZ 4시간 전18:51 1097
best 다음 시사회 예고... 114 다크맨 5시간 전18:28 3531
best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글 올릴 때 주의사항 51 익스트림무비 20.03.14.21:16 26685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65 다크맨 18.06.19.15:52 365910
767839
image
Ya프리 2분 전23:41 69
767838
image
영사남 8분 전23:35 309
767837
image
스티븐킴 10분 전23:33 65
767836
image
테리어 10분 전23:33 161
767835
image
STMY 13분 전23:30 236
767834
image
맛좋은수박 13분 전23:30 178
767833
image
e260 15분 전23:28 216
767832
image
닭한마리 17분 전23:26 545
767831
image
써니19 17분 전23:26 119
767830
image
루니엘 21분 전23:22 461
767829
image
inflames 23분 전23:20 431
767828
image
Sonmi 24분 전23:19 161
767827
image
미녀와야수 25분 전23:18 483
767826
image
에라이트 25분 전23:18 87
767825
image
모킹버드 29분 전23:14 145
767824
image
장만월사장님 30분 전23:13 681
767823
image
영사남 32분 전23:11 476
767822
image
락키 33분 전23:10 168
767821
image
Baller 35분 전23:08 445
767820
image
동길동 36분 전23:07 420
767819
image
밍구리 36분 전23:07 579
767818
image
생크치 37분 전23:06 70
767817
image
Jyung 38분 전23:05 610
767816
image
우아아아앙 38분 전23:05 147
767815
image
DPS 38분 전23:05 551
767814
image
Jyung 41분 전23:02 632
767813
image
마인드에이트 42분 전23:01 317
767812
image
Jyung 42분 전23:01 491
767811
image
spooky0fox 44분 전22:59 512
767810
image
강톨 45분 전22:58 351
767809
image
재석이형 45분 전22:58 131
767808
image
수수스스 47분 전22:56 161
767807
image
에라이트 47분 전22:56 107
767806
image
시수 48분 전22:55 100
767805
image
샤레이드 48분 전22:55 3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