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심판] 영화보면서 잘못이해한 부분들이 있었네요(강스포)

37778B07-87F8-4470-B201-67891E5ACB5E.jpeg

정성일 평론가의 심판 라이브러리톡 듣고 왔는데요.

극중 재판장면에서 범인의 아버지가 양심의 가책을 느껴서 아들내외를 벌주기 위해 증언한거라고 생각했었는데 변호사와 짜고 범인에게 유리하게 증언한거였구요.

마지막 부분에 카티야가 캠핑카에 폭탄놓는 첫번째 시도를 심경의 변화로 포기한거라고 생각했었는데 새처럼 범인들이 아무것도 모르고 죽으면 안된다고 생각해서 다음번으로 연기한거라고 하셨어요.

그리고 이 영화가 실제로 일어났던 네오나치가 경찰관과 터키인들을 살해한 사건을 모티브로 만든 영화라는 것도 처음 알았어요. 무서운 나치 ㅠㅠ

이번엔 좀 짧게 하시려나 했는데 정성일 평론가님의 GV는 기본이 두시간이네요 ㅎㅎ

나오다가 처음본 모리스 엽서가 비치되어 있어서 냉큼 집어 왔어요!!

40E4243A-038D-4564-A4B0-9266379EE1FF.jpeg

 

추천인 8

  • 송씨네
    송씨네

  • JohnCarney

  • 시절인연
  • 홀리저스
    홀리저스

  • 뭉뭉이
  • 아침꼭챙겨먹어요
    아침꼭챙겨먹어요
  • LINK
    LINK
  • 돌멩이
    돌멩이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18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profile image
1등 Cgv채굴왕 2019.11.23. 01:46

아버지 증언이 그런 의도였나요??!!! 전 법정나와서 자기있는곳으로 한번 오라고 이야기해서 정말 아들내외를 부끄러워해서 그런줄 알았어요.
카티아 처음 포기도 인간으로 하지말아야겠다고 생각해서 포기한줄 알았는데 아니였군요.

댓글
profile image
루니엘 작성자 2019.11.23. 02:01
Cgv채굴왕
카티아에게 법정밖에서 알고 있었다고 얘기한게 그걸 시인한거라고 하시더라구요.
댓글
profile image
jah 2019.11.23. 02:04
루니엘
그럼 왜 경찰에 신고한건가요?
댓글
profile image
루니엘 작성자 2019.11.23. 02:15
jah

제가 피곤한 상태에서 영화를 봐서 놓친게 많은가보네요 ㅠㅠ 아버지가 신고해서 잡힌거였나요? 그부분은 설명을 안해주셔서 잘 모르겠는데 영화를 다시 봐야겠어요..;;

댓글
profile image
jah 2019.11.23. 03:07
루니엘
몽타쥬로 공개수배보고 얼마전 차고의 못 비료 기억해내고 아버지가 신고한거예요^^
아버지는 아들 내외와 이념갈등으로 옆집이지만 절연하고 살고 있죠.
차고는 빌려주고...
댓글
profile image
2등 워너be 2019.11.23. 01:50
음 아버지 의도가 그런거였을까요 감독 생각인지 정성일 평론가만의 생각인지 궁금하네요
댓글
profile image
루니엘 작성자 2019.11.23. 02:07
워너be
아버지 증언의 뉘앙스를 잘 해석해봐야 한다고 설명해 주셨는데 일리가 있다고 생각했어요.
댓글
profile image
3등 돌멩이 2019.11.23. 01:57

오오?? 그럼 둘이짜고 모호한 증거를 제시해서 변호사의 공격 거리를 만들어줬단 말인가봐요? 법정 밖에서는 양심의 가책이거나 또는 주인공의 맘을 교란시키려고 그런거려나요.. 생각해보면 아버지가 나서서 저런다는게 잘 안믿기긴 했지만...정말 버석버석 퍽퍽한 영화네요....
그나저나 저는 저 엽서 받으려고 모리스 또 봤는데 부럽습니다아아ㅠㅠㅠㅠㅠ

댓글
profile image
루니엘 작성자 2019.11.23. 02:10
돌멩이

네 설명을 들어 보니까 정의사도인척 연극하면서 재판을 교란시킨것 같더라구요. 모리스 엽서는 정말 생각지 못하게 득템했네요!!

댓글
profile image
LINK 2019.11.23. 02:20

두번째는 그렇게 생각하긴 했는데, 첫번째가 그런 거였다구요? @@

카티야가 '알고 있었으면 신고했을까요?'라고 물어본 건 '알았으면 아들이니깐 숨겼을거죠?'라는 의미로 물어본 것인데,

왜려 '알고 있었다'라고 한 게 '그래도 신고했을 꺼에요'라는 의미가 되서 카티야의 표정이 풀어진 거라고 생각했는데요...........
(분명 카티야가 공격적으로 부정적으로 물어봤는데, 그 답 듣고 표정이 좀 좋게 풀렸다고 보였는데..그리고, 정성일 평론가 말대로라면, 어떻게 '놀러오면 커피 한잔 드시러 오세요'라고 했을까요;;;;;)

댓글
profile image
루니엘 작성자 2019.11.23. 02:32
LINK
흠.. 설명들을땐 일리가 있는 말씀이라고 생각했는데 커피마시러 오라고 한건 또 의문이네요. 무죄 판결이된 중요한 증언이었는데 영화를 다시 봐야 의문이 풀리겠네요 ㅠㅠ
댓글
profile image
루니엘 작성자 2019.11.23. 02:40
아침꼭챙겨먹어요

카티야가 담배를 구실로 떠볼려고 물어본거고 아버지가 알고 있었다고 한게 연극인걸 시인한거라고 하셨어요. 설명들을땐 그랬구나 했었는데 다시 생각해보니까 이해가 안가는 부분도 있어서 그부분에 집중해서 영화를 다시 봐야 할것 같아요.

댓글
뭉뭉이 2019.11.23. 03:21
아빠는 악의가 없었는데 그 허점을 교묘하게 변호사가 이용한 느낌이더라구요 ㅠㅠ 다시 한번 봐야겠네요
댓글
profile image
홀리저스 2019.11.23. 04:29
와 놀랐습니다. 저도 잘 못 생각하고 있었네요
글 잘 읽었습니다.
댓글
시절인연 2019.11.23. 04:47
정성일 평론가가 하는 해석도 하나의 견해라고 봐야 겠죠. 감독하고 대담했든지 감독 인터뷰든지의 근거가 있다면 좀 더 신빙성이 있겠지만요.
댓글
JohnCarney 2019.11.23. 04:48
범인 아버지가 열쇠를 아무나 가져갈 수 있다는 빌미를 준 것 같기도 하네요.. 생각해보니 변호사가 그거 가지고 계속 물고 늘어진 것 같기도 하구요.. 새는 그런 의미인지 몰랐는데 이건 맞는 것 같네요ㅎㅎ 나치고투더헬
댓글
profile image
랑게르한스 2019.11.23. 12:03
음..저는 첫번째는 약간 비약이라고 생각되기는 하네요. 그정도로 의심할 만한 근거를 영화에서는 보기 어려웠던 것 같아요. 두번째는 그렇게 생각할 수도 있겠다 싶기는 하네요 ㅎㅎ 저는 보는 당시에는 죄없는 새가 죽으면 어떡하지 하는 생각과 함께 순간 마음이 약해지는 심경의 변화가 아닐까 생각을 했었네요.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마카오영화제] 돔 상영관, Planetarium 체험기 12 키노맨 1시간 전18:40 626
best 제임스 건 감독의 [기생충] 강추평 9 JL 2시간 전18:36 2491
best 옥주현, [캣츠] OST "Memory" 뮤직비디오 영상 14 (´・ω・`) 2시간 전18:01 1105
best [ 포드 V 페라리 ] IMDB 트리비아.txt (스포) 6 fynn 2시간 전17:51 772
best <포드 V 페라리> IMAX 후기, '장롱면허'조차 가슴 뛰... 6 원진아 2시간 전17:48 763
best 스콜세지 발언에 대한 조지 밀러 감독의 반응 25 JL 2시간 전17:39 3007
best 전국 곳곳에 영화평론가가 있던 시절 12 텐더로인 3시간 전17:25 2057
best 역대 천만영화 천만돌파까지 걸린 시간 17 장료문원 3시간 전16:51 3165
best 처음으로 한해 천만영화 5편 달성 32 아침꼭챙겨먹어요 4시간 전16:36 3130
best [마카오영화제 - 라이트하우스] 간략후기 10 jimmani 4시간 전16:25 1167
best [포드V페라리] 포스터 맛집이었네요. 14 슬옹am 4시간 전16:08 2311
best 포드v페라리 영화엔 없는 르망24후 그 뒷이야기(스포O 27 차가운핫초코 4시간 전16:00 1865
best [겨울왕국 2 ] 천만 관객 돌파 38 JL 4시간 전15:57 3641
best 가장 사랑한 2019년 영화 5가지. 3 멜랑콜리아 4시간 전15:43 1010
best [마카오영화제] 히든 라이프를 보고나서.. 8 키노맨 5시간 전15:21 738
best [마카오영화제]Better Days(소년적니) 보고 왔습니다 8 쿨스 5시간 전15:20 929
best [남산의 부장들]생각나는 영화,논란,기대 45 닭한마리 5시간 전14:49 2327
best [마카오영화제] 3일차 이모저모 (다크로드와 함께 하는 호텔 투어) 6 션님 6시간 전14:34 964
best 롤링스톤지 선정 올해 최고/최악의 영화 10편 34 fayeyes 6시간 전14:16 3546
best CGV 용산아이파크몰 IMAX로 <포드V 페라리> 관람 후 설문조사하... 32 애플민트T 6시간 전14:15 2487
best 현재 포드 vs. 페라리 용산 예매 상황 8 deckle 6시간 전13:45 2232
best 007 신작 영화, 기다려지는 이유 중 하나 26 Roopretelcham 7시간 전13:37 2194
best [마카오영화제] 신과함께 김용화 감독님 마스터 클래스 현지 라이브스... 2 Supervicon 7시간 전13:31 1031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895 다크맨 18.06.19.15:52 283529
678482
image
홀리저스 2분 전20:36 85
678481
image
국화 3분 전20:35 49
678480
image
박감독 5분 전20:33 90
678479
image
하비에르 7분 전20:31 72
678478
image
A380 13분 전20:25 219
678477
image
콜드워 22분 전20:16 92
678476
image
섬세끝판왕 22분 전20:16 204
678475
image
waterfall 23분 전20:15 84
678474
image
A380 25분 전20:13 205
678473
image
영화관람에티켓 27분 전20:11 170
678472
image
영소남 27분 전20:11 329
678471
image
크미 27분 전20:11 149
678470
image
NeoSun 28분 전20:10 52
678469
image
부찌햄 31분 전20:07 175
678468
image
NeoSun 32분 전20:06 123
678467
image
sirscott 32분 전20:06 99
678466
image
션님 32분 전20:06 47
678465
image
레일트레인 48분 전19:50 313
678464
image
트로리 48분 전19:50 216
678463
image
크리스피크림도넛 51분 전19:47 447
678462
image
sirscott 52분 전19:46 463
678461
image
악마적 54분 전19:44 435
678460
image
아크맨 1시간 전19:34 132
678459
image
sinclair 1시간 전19:28 243
678458
image
KYND 1시간 전19:21 581
678457
image
이나영인자기 1시간 전19:21 389
678456
image
NeoSun 1시간 전19:07 231
678455
image
빈빈스 1시간 전18:59 359
678454
image
enchanted 1시간 전18:53 240
678453
image
미녀와야수 1시간 전18:46 734
678452
image
가모라 1시간 전18:45 1424
678451
file
키노맨 1시간 전18:40 626
678450
image
JL 2시간 전18:36 2491
678449
image
mistywoods 2시간 전18:32 411
678448
image
Meerkat 2시간 전18:31 4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