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나이브스 아웃] 노스포 후기 (4.5/5)

'나이브스 아웃'은 베스트셀러 갑부 작가의 죽음과 그의 유산을 둘러싼 가족들에 대한 라이언 존슨 감독의 후더닛 미스터리 작품이다. '라스트 제다이' 이후 그의 첫 영화인 이 작품의 예고편이 떴을 때는 엄청나게 호화로운 캐스팅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 그리고 라이언 존슨이라는 이름만으로도 기대가 컸는데, 후더닛이 꽤나 시들어버린 영화판에서 그는 어떤 이야기를 펼칠지 너무나도 궁금했다.
 
'오리엔트 특급 살인사건'처럼 이런 후더닛 미스터리들은 올스타 캐스팅이 일종의 마케팅 기믹으로 시작했지만, 이제는 이 서브장르의 특성이 된 감이 있다. 라이언 존슨은 바로 그 올드한 후더닛의 감성을 이 영화에서 잔뜩 반영하고 있다. 캐스팅 뿐만 아니라 필름 촬영부터 해서 고풍스럽고 미로 같은 저택, 각양각색의 드레스와 정장을 입는 사람들과 스코어까지 모두 아가사 크리스티 소설 영화화한듯한 미스터리물의 느낌을 풍기고 있다. 거기에 탐정 캐릭터도 프랑스계 이름을 가지면서도 굉장히 과장된 발음을 가진 점도 그렇고 말이다. 하지만 이런 고전적인 팔레트에도 불구하고, 이 영화의 배경은 현대다. 스마트폰, SNS 뿐만 아니라 트럼프 정권의 이민자 갈등도 나오고 있는 이 영화의 무대는 구와 신의 정말 묘한 조합으로 느껴진다.
 
구와 신의 조화는 단순히 시각적인 요소가 아니다. 이 영화는 후더닛이라는 상당히 구체적이고 아주 잘 정립된 서브장르의 전개와 틀들을 조금씩 비틀고 변주하면서도 그 정신과 매력에는 매우 충실한 모습을 보여준다. 어떤 면에서는 라이언 존슨이 '라스트 제다이'에서 스타워즈를 가지고 한 것을 이 영화에서는 후더닛 장르로 했다고 볼 수 있을 것 같다. 그리고 바로 그 점에서 라이언 존슨은  '브릭' 같은 영화들에서 이미 보여준 미스터리 연출가로서의 탄탄한 기본기와 변주 능력을 더 화려하고 능숙하게 선보이며 알듯 말듯하면서도 계속 추리하다가 클라이막스에서 통쾌한 전말 공개까지 스릴을 쌓는다. 후더닛의 매력은 미스터리 이야기의 전개를 통해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과 이들 간의 복잡한 관계 속으로 깊이 들어갈 수 있다는 점이라고 생각한다. 다양한 용의자들이 서로 달라 보이지만 피해자를 통해 연결점이 생기며, 보이지 않던 연결점들이 수사 중에 계속 드러나며, 그 안에서 각자의 욕망들과 동기들이 드러나며, 과연 누가 어떻게 왜 범행을 저질렀을지 흥미진진하게 탐정과 함께 추리해가는 그 재미 말이다. 라이언 존슨은 정보 공개의 완급조절을 정말 완벽하게 하는 엄청난 스토리텔링 능력을 보여주며 그 재미를 극대화하며, 정말 간만에 제대로 된 후더닛을 보는 듯한 느낌을 줬다. 거기에 유머와 재치로 가득찬 대사들에도 감탄할 수 밖에 없었다. 다만 몇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우선 전말 부분에서 좀 개연성이 부족했던 파트가 딱 하나가 있다고 생각하고, 초호화 출연진이 중반부를 넘어가면서부터는 좀 낭비가 되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는 것이다. 이 영화의 러닝타임이 절대 짧은 건 아니지만, 이 캐릭터들 사이의 관계를 좀 더 깊이 알 수만 있다면 더 길어도 괜찮았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든다.
 
다니엘 크레이그, 토니 콜레트, 아나 데 아르마스, 제이미 리 커티스, 마이클 섀넌, 크리스 에반스, 라키스 스탠필드, 캐서린 랭포드, 제이든 마텔, 크리스토퍼 플러머, 프랭크 오즈... 나열하면서도 이게 말이 되는 출연진인가 하는 생각이 든다. 모든 배우들의 연기는 훌륭했지만 개인적으로는 제이든 마텔의 분량이 너무 아쉽긴 했다. 이 영화에서 가장 인상적인 배우는 아나 데 아르마스와 다니엘 크레이그와 크리스토퍼 플러머였던 것 같다. 우선 아나 데 아르마스는 그동안 꽤나 주목은 받았지만, 이 영화를 통해 영화의 중심을 잡을 능력까지 되는 훌륭한 주연급 배우임을 본인이 증명한 것 같다. 크리스토퍼 플러머는 캐릭터가 죽었음에도 엄청난 존재감을 보여주고 있으며, 등장하는 씬마다 그냥 압도적인 카리스마로 씬을 지배한다. 다니엘 크레이그는 정말 우스꽝스러울 정도로 과장된 남부 억양으로 연기를 하지만, 덕분에 이 영화의 다소 코믹하고 소설과도 같은 톤에 중요하게 일조했다.

 

4.5/5

추천인 2

  •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 플래티넘
    플래티넘

에라이트 에라이트
28 Lv. 89250/100000P

CGV 3년차 VVIP

메가박스 5년차 VVIP

롯데시네마 VIP골드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5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플래티넘 2019.11.21. 00:40
헤엑... 에라이트님 관람 점수 이 정도 주는 건 거의 처음본 듯ㄷㄷ,...
댓글
profile image
에라이트 작성자 2019.11.21. 01:00
플래티넘
좀 오랜만에 영화를 이렇게 재밌게 본 거 같아요 ㅋㅋ
댓글
profile image
에라이트 작성자 2019.11.21. 01:01
알폰소쿠아론

영어 예고편에서는 대놓고 whodunnit이라고 홍보합니다 ㅋㅋ

댓글
profile image
3등 씨네 2019.11.21. 02:24
높은 점수네요. 기대 만렙입니다.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반도>, 눈은 즐겁고 내용은 좀 아쉽습니다.(스포X) 2 settembre 8분 전16:33 220
best 왜 한국식 신파가 싫을까요? (반도 스포없음) 10 한번이면충분해 19분 전16:22 576
best <반도> 보다가 벌어진 심각한 상황... ㄷㄷ 40 알폰소쿠아론 31분 전16:10 2755
best 넷플릭스 [올드 가드] '꾸인'은 원래 일본인 캐릭터 4 DPS 45분 전15:56 481
best 롯데시네마 월드타워 '강동원관'의 좌석 간 거리두기 8 수위아저씨 57분 전15:44 1074
best 전주국제영화제, 7월 21일부터 전주·서울에서 장기 상영회 시작 7 ipanema 1시간 전15:32 756
best 박보검 보그 8월호 커버 1 e260 1시간 전15:24 528
best '인셉션' 7월 29일 재개봉 확정인가 보네요 32 PS4™ 1시간 전15:21 2169
best '부산행' vs '반도'..."당신의 존잘에게 투... 33 수위아저씨 1시간 전15:04 1655
best CGV ‘소년시절의 너’ 시선 포스터 증정 이벤트 (10개 지점) 17 무비런 1시간 전14:49 1752
best '부산행' vs '반도'.... "당신의 나쁜 놈에... 13 수위아저씨 1시간 전14:42 1084
best 연상호 감독 "반도의 신파? 보편성 그린 것... 스크린으로 봐야 ... 17 한스딤머 2시간 전14:27 2073
best 구글 검색창에 '토토로 짤'을 검색해보세요ㅋㅋㅋ 26 카란 2시간 전14:12 2135
best 반도 2회차 까지 찍은 소감 19 좀비맛참이슬 2시간 전14:04 2328
best 2020년 7월 익무평점설문이벤트 #2 [반도] 31 인사팀장 2시간 전13:57 867
best [반도] 초간단 솔직 후기 18 우아한 3시간 전13:26 5225
best [반도] 4DXSCREEN 봤습니다.! 24 밍구리 3시간 전13:20 1828
best 반도 후기입니다. 스포있습니다. 별로인 이유. 12 루니 3시간 전12:57 2254
best 반도 스포 관련 걱정하시는 분들... 24 다크맨 3시간 전12:48 4007
best 반도 오티 누가 진짜 물고간거 같아요 ㅋㅋㅋㅋ누구야ㅋㅋ (짧은노스포... 41 동그마니 4시간 전12:13 5230
best [반도] 첫 CGV 에그 지수 38 ipanema 4시간 전12:11 5005
best 넷플릭스 태국 호러 [메이드] 14 카란 4시간 전11:59 1122
best 심심해서 [바람의 검심 최종장] 2부작 전단지 내용을 번역해 봤습니다. 4 스톰루이스 4시간 전11:42 590
best <비바리움> 익무 시사 후기 - 삶이라는 공포에 대하여 2 2작사 5시간 전11:36 582
best 극장 로비 테이블에 손톱이...... 66 AZURE 5시간 전11:35 2805
best [익무 라이브] 다크맨★토토로 짤 18 카란 5시간 전10:59 683
best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글 올릴 때 주의사항 51 익스트림무비 20.03.14.21:16 26560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65 다크맨 18.06.19.15:52 365826
766857
image
leodip19 방금16:41 1
766856
image
아마데우스조 3분 전16:38 167
766855
image
sirscott 5분 전16:36 114
766854
image
허니버터췹 5분 전16:36 558
766853
image
jah 5분 전16:36 121
766852
image
대전cgvIMAX관터줏대감 6분 전16:35 121
766851
image
꿀먹 6분 전16:35 51
766850
image
settembre 8분 전16:33 220
766849
image
아마데우스조 11분 전16:30 540
766848
image
행복한뱀장어 12분 전16:29 211
766847
image
ipanema 13분 전16:28 924
766846
image
김김희 14분 전16:27 402
766845
image
영화지기 15분 전16:26 773
766844
image
NeoSun 15분 전16:26 242
766843
image
Kostet 16분 전16:25 340
766842
image
해피페이스 19분 전16:22 178
766841
image
테리어 19분 전16:22 462
766840
image
한번이면충분해 19분 전16:22 576
766839
image
RoM 20분 전16:21 219
766838
image
NeoSun 23분 전16:18 213
766837
image
무비B 23분 전16:18 298
766836
image
ipanema 24분 전16:17 347
766835
image
수위아저씨 24분 전16:17 451
766834
image
conecho 25분 전16:16 116
766833
image
돌콩콩이 25분 전16:16 444
766832
image
moviedick 26분 전16:15 152
766831
image
ipanema 27분 전16:14 283
766830
image
소원 28분 전16:13 230
766829
image
프림로즈힐 30분 전16:11 430
766828
image
깜지 30분 전16:11 156
766827
image
얼죽아 31분 전16:10 545
766826
image
알폰소쿠아론 31분 전16:10 2755
766825
image
현짱 32분 전16:09 700
766824
image
헤레레레레 37분 전16:04 199
766823
file
영사남 38분 전16:03 10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