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아이리시맨 초간단 평(노스포)

1. 기본 플롯은 '좋은 친구들'과 유사하지만 영화의 정조는 전혀 다릅니다. 정적이고 쓸쓸한 분위기입니다.

 

2. 갱스터 세계의 무자비함보다 더 거스를 수 없는 것이 세월의 더께라고 이야기하는 영화입니다. 회상 구성을 취한 것, 마피아들의 사망 년도와 사인을 굳이 자막으로 알려주는 것 모두 이와 동일한 맥락이라고 생각합니다. 최후에 다가서는 등장인물들을 보여주는 영화의 후반부가 그 하이라이트이구요.

 

3. 안나 파킨이 연기한 페기가 분량은 적지만 영화의 핵심 주제를 보여주는 매개체 역할을 수행했습니다.

 

4. 로버트 드 니로가 영화의 중심을 단단하게 잡아주고, 알 파치노는 극에 활력을 일으켜주는 동력 역할을 수행합니다. 조 페시 오랜만에 영화에서 보는데 영화의 흐름에 가장 착 달라붙는 연기를 보여줬습니다.

 

5. 마틴 스콜세지의 최고작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지금의 나이가 아니면 절대 만들 수 없는 영화라고 생각하고, 갱스터 장르로 한정짓는다면 독보적인 위치에 있는 영화로 자리매김 할듯 합니다.

 

장문평도 써서 조만간 올리겠습니다ㅋㅋ

 

* 지방, 평일 오후, 러닝타임 3시간 반이라는 악조건 속에서도 앞쪽열 제외하고 자리가 거의 다 차서 솔직히 좀 놀랐습니다. 역시 씨네필의 나라 ㅎㄷㄷ하네요ㅋㅋ 화장실 왔다갔다 하시는 분들도 생각보다는 적었구요ㅋㅋ

추천인 5

  • 미녀와야수
    미녀와야수

  • 풍류도인

  • PH
  • 하이데
    하이데

  • caprif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19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1등 caprif 2019.11.20. 19:42
거의 대부분이 10분간의 엔딩타이틀을 다 보고 나가시더라고요.
댓글
수수스스 작성자 2019.11.20. 19:44
caprif
결말 장면이 여운이 많이 남기도 해서 그런 것 같네요ㅋㅋ
댓글
2등 PH 2019.11.20. 19:48
스릴러나 반전영화를기대하면별론가요?
댓글
수수스스 작성자 2019.11.20. 20:10
PH

그런 부분은 기대하지 않으시는게...ㅋㅋ 스릴러적인 요소는 전혀 없는 영화입니다.

댓글
PH 2019.11.20. 20:21
수수스스
그럼 그냥 잔잔한 영화라고생각하면되나요? 외국영화 나를 찾아줘 처럼 스릴러적인요소가 있을줄알았는데..
댓글
수수스스 작성자 2019.11.20. 20:26
PH
갱스터 세계의 시작부터 끝을 보여주는 서사극이라고 생각하시는게 제일 좋을 것 같아요. 잔잔하지만, 밀도는 높습니다ㅋㅋ
댓글
PH 2019.11.20. 20:41
수수스스
혹시 아이덴티티/셔터 아일랜드/더재킷/나비효과/인비저블게스트/패닉룸/기생충/나를 찾아줘/겟아웃 이런 영화 기대하고 가면 실망할까요?
댓글
수수스스 작성자 2019.11.20. 20:43
PH

넵 실망하실겁니다ㅋㅋ 결이 전혀 달라요ㅋㅋ 오히려 올해 개봉한 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의 '라스트 미션'이랑 더 비슷한 분위기 같네요ㅋㅋ

댓글
PH 2019.11.20. 20:46
수수스스
아아 그냥 한 사람의 일생을 풀어가는 약간 반다큐느낌인가요?? 조커랑 비슷할거같은 느낌이..
댓글
수수스스 작성자 2019.11.20. 20:50
PH
네 그렇게 생각하시고 보시면 될 것 같아요ㅋㅋ
댓글
profile image
3등 로히 2019.11.20. 20:41
러닝타임 엄청 나군요
댓글
수수스스 작성자 2019.11.20. 20:44
로히
엄청 긴 러닝타임이지만 허투루 쓰는 부분은 하나도 없습니다ㅋㅋ
댓글
성공하고싶은인생 2019.11.20. 20:42
헐 정적이고 쓸쓸한분위기 좋아하는데!! 진짜 보러가야 겠습니다. 스콜세지 작품은 안봤지만 아이리시맨은 드니로와 알파치노때문에 너무보고 싶은 영화라ㅎㅎ
댓글
수수스스 작성자 2019.11.20. 20:44
성공하고싶은인생
배우진들만 봐도 엄청 끌리는 영화죠ㅋㅋ
댓글
profile image
미녀와야수 2019.11.20. 21:02
금요일 밤 10시 15분 타임으로 예매했습니다...
주변 상영관 시간대가 극악이네요 ㅠㅠ
댓글
수수스스 작성자 2019.11.20. 21:07
미녀와야수
끝나면 2시가 다 되겠군요ㄷㄷ 컨디션 조절 잘 하시길 바랍니다ㅋㅋ
댓글
profile image
이카로스 2019.11.20. 21:42

저도 예매하시는 분들이 다들 좀 기겁하시더라구요ㅋㅋ

빨리 보고싶네요..!

댓글
수수스스 작성자 2019.11.20. 21:50
이카로스
ㅋㅋ 러닝타임부터가 일단 압도하다보니
댓글
profile image
Kimteelee 2019.11.20. 23:09
영화가 굉장히 우울하더라구요... [조커]도 나름 우울한 편이었던것 같은데, 아이리시맨은 더욱 더 그러네요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제레미 잔스 - <블랙 크리스마스> 리뷰 (번역) 2 MovieLover 1시간 전21:27 359
best 사탄이 추천하는 연인들의 크리스마스용 영화 15 텐더로인 1시간 전21:14 1104
best *설문 연인과 함께 보고 싶은 크리스마스 영화는? 35 여자친구 1시간 전20:45 935
best [주말 TV 영화 편성표] 4 흐린날씨 2시간 전20:40 501
best [nono 2019년 영화 결산 (1)] 애니메이션 부문. 8 nono 2시간 전20:06 482
best 플레인 [카메라를 멈추면 안 돼!] 블루레이 패키지, 배지 상세 이미지 3 Roopretelcham 2시간 전19:52 715
best <천문> 스페셜 포토프레임 수령요. 14 애플민트T 2시간 전19:51 863
best 고레에다히로카즈 감독님 싸인 원없이 다받았네요! 16 Musgraves 3시간 전19:23 1557
best 호구였음을 다시 느낍니다 😂 23 낡낡 3시간 전19:05 1497
best 롯시 월드타워 헬이네요; 31 빨간당근 3시간 전18:49 3846
best 광화문 시위 근황.jpg 40 우아한 3시간 전18:48 4205
best 드니 빌네브 - 지난 10년간 최고감독 선정 (헐리웃 비평가협) 14 JL 4시간 전18:13 1904
best [넷플릭스] 6 언더그라운드 넷플릭스 공개 3 허니버터췹 4시간 전18:11 1032
best 디즈니, '프로즌'에서 '프로즌 2'로의 진화과정 ... 6 NeoSun 4시간 전18:05 1123
best 헨리 카빌 주연 [위쳐] 최신 스틸 10종 1 머핀 4시간 전18:02 489
best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의 5가지 법칙 (기생충은?) 12 fayeyes 5시간 전17:42 1765
best [스크린X] 12~1월 국내 스크린X 개봉 영화 라인업 소개 3 무비런 5시간 전17:34 1104
best [닥터 스트레인지2] 불안한 스트레인지의 운명.jpg 11 fynn 5시간 전17:19 3309
best 2019년 12월 남은 기대작 시사회, 기획전 리스트 정리해봤습니다 17 우아한 5시간 전17:17 1404
best 12월 13일 (금) 넷플릭스 업데이트 작품들 8 (´・ω・`) 5시간 전17:00 1888
best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내년에는 신작이 없다" 9 jimmani 6시간 전16:38 1813
best 전도연, 정우성 주연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티저 포스터 공개 31 rbb 6시간 전16:14 4840
best 12월 13일 (금) 왓챠플레이 업데이트 작품들 7 (´・ω・`) 6시간 전15:50 1082
best 또 한 번 일낸 <기생충>!!!!! 3관왕 달성 최우수작품 및 외국어... 20 악마의씨 7시간 전15:25 4198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897 다크맨 18.06.19.15:52 287228
681302
image
golgo 방금22:42 2
681301
image
아침꼭챙겨먹어요 3분 전22:39 156
681300
image
크리스피크림도넛 4분 전22:38 34
681299
image
NeoSun 4분 전22:38 35
681298
image
INSSASSA 5분 전22:37 61
681297
image
이나영인자기 5분 전22:37 60
681296
image
JL 5분 전22:37 98
681295
image
fayeyes 6분 전22:36 82
681294
image
반값행렬 6분 전22:36 86
681293
image
플라시보 6분 전22:36 121
681292
image
INSSASSA 9분 전22:33 77
681291
image
랑콤 9분 전22:33 279
681290
image
못난이써니 10분 전22:32 70
681289
image
크리스피크림도넛 11분 전22:31 270
681288
image
KENDRICK28 12분 전22:30 159
681287
image
허니버터췹 12분 전22:30 123
681286
image
쿨스 13분 전22:29 24
681285
image
쩔꿜 13분 전22:29 74
681284
image
mistywoods 16분 전22:26 155
681283
image
로건랜드 16분 전22:26 114
681282
image
LinusBlanket 16분 전22:26 259
681281
image
가든로즈 17분 전22:25 104
681280
image
라차가 19분 전22:23 359
681279
image
TraxX 21분 전22:21 62
681278
image
영화원리 23분 전22:19 109
681277
image
settembre 25분 전22:17 274
681276
image
쿨스 27분 전22:15 51
681275
image
Quril 28분 전22:14 101
681274
image
이나영인자기 28분 전22:14 122
681273
image
leodip19 33분 전22:09 125
681272
image
시절인연 37분 전22:05 649
681271
image
mirine 38분 전22:04 473
681270
image
이나영인자기 38분 전22:04 279
681269
image
Wanniously 39분 전22:03 1044
681268
image
(´・ω・`) 42분 전22:00 5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