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너는 여기에 없었다 - 무(無)존재에서 유(有)존재로(스포일러)

다운로드.jpeg

린 램지는 항상 설명이 아닌 이미지로 보여주는 감독이었다. 사건이 아닌 심리에 집중하는 감독이었다. '너는 여기에 없었다'도 그 예외는 아니다. 때문에 조(호아킨 피닉스)가 겪은 트라우마의 실체나 소녀를 구하기 위한 혹독한 과정은 이 영화에서 그다지 중요하지 않다. 감독이 진짜 주목하는 것은 피로 점철된 트라우마로 무너져가는 자신을 간신히 붙잡고 나아가는 행보 그 자체이다.

트라우마는 처음을 알기 힘들만큼 덩어리로 뭉쳐져 그의 삶을 헤집어 놓았다. 그래서 조는 자신의 존재해야할 이유를 잃어버렸다. 존재이유가 없는 사람에게 남는것은 무(無)뿐이다. 숫자를 거꾸로 되뇌이는 내레이션이 영화 안에서 줄곧 등장하는데 그 끝은 아무것도 존재하지 않는 0이다. 조가 계속해서 자살을 시도하는 것 역시 세상에서 자신을 없애려는 필사적인 발버둥인 것이다.

영화의 하이라이트라 할 수 있는 CCTV 장면은 이런 조의 황폐한 내면을 최적으로 요약해 보여주는 명장면이다. 영화내에서 가장 격렬하고 폭력적인 순간인 이 장면은 역으로 가장 건조하고, 비어있는 것처럼 묘사된다. 화면은 흑백이고 소리조차 들리지 않는다. 그가 행하는 연쇄살인은 어찌보면 그의 인생에서 자신의 존재감이 가장 잘 드러나는 순간이다. 하지만 그 순간조차 그는 철저히 메마른 시선으로 바라보는 것이다.

그러던 와중에 우연히 마주친 소녀는 조가 자신의 존재 이유를 되찾는 매개이자 다시 세상에 발을 내딛게 해준 믿받침이다. 죽은 어머니와 함께 물속으로 뛰어든 그는 소녀의 환영을 보고 다시 물밖으로 헤엄쳐 나온다. 심지어 어머니를 죽이고 자신까지 죽이려다가 죽어가는 킬러의 손을 잡아주기 까지한다. 결국 조는 소녀를 구함으로써 자기자신 또한 구하려 한것이다. 하지만, 그들이 손을 잡고 힘겹게 복귀한 세상은 여전히 녹록치 않다. 권총으로 스스로를 쏴도 웃으며 아무렇지 않게 옆에 영수증을 놓는 차가운 세상이다.

그럼에도 그들은 아름다운 날이라고 말하며 분연히 세상속으로 뛰어든다. 자신이 존재해야하는 이유를 깨달은 세상은 충분히 도전해 볼만한 곳일 테니까 말이다.

추천인 2

  • 한솔2
    한솔2
  • HighLife
    HighLife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2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profile image
1등 한솔2 2019.11.17. 20:45
작년에 정말 인상적으로 봤고 음악들도 너무 좋았습니다~~^^;;
댓글
수수스스 작성자 2019.11.17. 20:47
한솔2
음악을 라디오헤드 기타리스트가 맡았었죠ㅋㅋ 저도 적당히 기괴하니 좋더라구요ㅋㅋ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기생충] 런던 시사회 틸다스윈튼 왔네요 4 fayeyes 19분 전11:09 644
best 타노스 블랙오더 디럭스 BDS ART 피규어 2 NeoSun 33분 전10:55 186
best [엔드게임] 각본에서 밝혀진 토니의 마지막 생각 12 JL 53분 전10:35 1728
best [쥬라기 월드 3] 감독이 올린 애니메트로닉스 테스트 영상 5 머핀 1시간 전10:28 467
best 수현, 오늘 (14일) 신라호텔서 결혼 17 (´・ω・`) 1시간 전10:07 1659
best [기생충] 샌프란시스코 비평가협회상 7개 부문 노미네이트 (feat.송강호) 3 fayeyes 1시간 전10:02 615
best 바바리 팔빈 클스마스 화보 8 NeoSun 1시간 전10:02 664
best 나이브스아웃이랑 포드v페라리 포스터 만들었어요(?)ㅋㅋ 36 복싱아 1시간 전09:54 1043
best [캣츠] 주디 덴치, "이드리스 엘바가 아마도 007이 될 것 같다" 12 이나영인자기 2시간 전09:16 1206
best 넷플릭스)6언더그러운드 이런분들만 보세요 +_+ (feat 벤하디) 20 복싱아 2시간 전09:12 1137
best [기생충] 라스베가스 비평가협회 외국어영화상 수상 2 fayeyes 2시간 전09:08 690
best 아담 샌들러는 영화 [빅 대디]의 콜 스프라우스와 20년만에 재회했다 3 이나영인자기 2시간 전09:05 245
best [기생충] 아카데미 배당률 엄청 높아졌네요 ㄷㄷㄷ 15 Kimteelee 2시간 전08:52 1964
best Cgv리서치 발표-천만 영화 5편 중 비수기 개봉작 4편 나온 영화계 6 sirscott 3시간 전08:24 705
best [파워 레인저스] 리부트 제작 확정..90년대 배경..감독 곧 발표 8 JL 3시간 전08:08 1154
best [겨울왕국2] 오리지널 티켓(싱어롱 버전) 겟 9 월계수 3시간 전08:07 1283
best 현재까지 유력 작품상 후보들의 수상갯수 (기생충 1위) 2 JL 4시간 전07:02 1094
best 오스카 작품상 - [아이리시맨] [원어할][기생충] 3파전 (Vulture) 5 JL 4시간 전06:47 1526
best [똑바로 살아라] 명품 조연 대니 아이엘로 사망..스파이크 리 애도 5 JL 5시간 전05:43 863
best 넷플릭스 신작 드라마 [로크 앤 키] 저택 키하우스 이미지 공개 2 머핀 6시간 전05:16 378
best 워너 브러더스 [모탈 컴뱃] 촬영 종료 2 머핀 6시간 전05:06 497
best 크리스토퍼 놀란 [테넷] 의미를 알 수 없는 티저 영상 3 머핀 6시간 전04:32 1279
best [필독]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 글 올리실때 참고해주세요 53 익스트림무비 11시간 전23:36 3788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897 다크맨 18.06.19.15:52 287389
681486
image
푸루스 3분 전11:25 80
681485
image
뽕쮼호 5분 전11:23 31
681484
image
푸루스 7분 전11:21 73
681483
image
헐리웃 10분 전11:18 145
681482
image
Roopretelcham 11분 전11:17 242
681481
image
NeoSun 14분 전11:14 253
681480
image
해오평석 15분 전11:13 137
681479
image
A380 18분 전11:10 123
681478
image
fayeyes 19분 전11:09 644
681477
image
쿠도군 20분 전11:08 88
681476
image
모지 20분 전11:08 129
681475
image
Meerkat 20분 전11:08 248
681474
image
류시 22분 전11:06 213
681473
image
꼬꼬 24분 전11:04 47
681472
image
JL 25분 전11:03 313
681471
image
김엄지 25분 전11:03 42
681470
image
데이비스 26분 전11:02 241
681469
image
Hester1919 27분 전11:01 168
681468
image
허니버터췹 27분 전11:01 318
681467
image
눈빛발사 29분 전10:59 161
681466
image
NeoSun 33분 전10:55 186
681465
image
분홍이이 37분 전10:51 370
681464
image
엘도 39분 전10:49 182
681463
image
포토20 42분 전10:46 326
681462
image
JL 44분 전10:44 645
681461
image
JL 48분 전10:40 203
681460
image
NeoSun 51분 전10:37 219
681459
image
JL 53분 전10:35 1728
681458
image
안개구름 55분 전10:33 401
681457
image
gonebaby 56분 전10:32 721
681456
image
필름사랑 56분 전10:32 95
681455
image
E-Va 58분 전10:30 256
681454
image
머핀 1시간 전10:28 467
681453
image
fayeyes 1시간 전10:27 264
681452
image
아스티아 1시간 전10:25 2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