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rbb 님 나눔) '심판' 후기 - 극에 설득력을 부여하는 다이앤 크루거의 연기

 

 

movie_imageQIXPYUJY.jpg

 

 

rbb 님 나눔으로 <심판> 보고 왔습니다.

칸 영화제 수상작치고는 평이한 전개 때문에 크게 인상적이진 않았지만 다이앤 크루거의 연기 하나는 정말 명불허전이었습니다.

참으로 오랜만에, 각본의 빈틈을 오롯이 배우의 연기로 커버하며 극에 설득력을 부여한다는 느낌을 느꼈네요.

 

 

가족을 잃고도 법정에서도 정의를 찾지 못해 결국 홀로 피의 복수를 한다는 설정...어디서 많이 봐왔습니다.

그럼에도 이 영화가 익숙한 설정이라는 패널티를 안고 무언가 다른 것을 제시하느냐...제가 볼 땐 그것도 아닙니다.

물론 터키 출신 이민자 감독이 연출하는 이 작품에는, 히틀러라는 과거의 망령이 다시 스멀스멀 되살아나며 우경화되고 있는 현대 독일 사회에 대한 걱정 어린 시선이 담겨 있습니다. 피부색이 다르기 때문에, 종교가 다르기 때문에 배척하는 이 사회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 볼 계기를 주긴 하죠. 그러나 주제의식을 그리는 과정이 지나치게 평이해서 오히려 주제의식이 잘 와닿지 않는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영화가 전체적으로 치밀한 각본보다는 순간순간의 공기를 담아내는 데에 주력한 것 같은데 오히려 각본 작업을 좀 더 섬세하게 했다면 더 좋은 결과물이 나오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그러나 평작으로 남을 수 있었던 이 작품이 꽤나 오랜 시간이 지난 후에도 길이길이 회자될 것 같은 느낌이 드는 것은, 순전히 다이앤 크루거라는 명배우의 연기 때문입니다. 사실 다이앤 크루거에게 명배우라는 호칭을 쓰게 될 줄은 꿈에도 몰랐습니다. 당장 그녀를 처음 봤던 <트로이>나 <내셔널 트레져> 시리즈를 보면 영어를 잘 하지 못했던 어린 저의 눈에도 '저 배우는 뭔가 어색하다'라는 느낌이 진하게 들었으니까요. 그러나 <바스터즈>에서 한번 놀라고, 10년이 지나 <심판>에서 그냥 다이앤 크루거는 명배우라는 것을 인정할 수 밖에 없었네요. 크루거는 이번 작품에서 고통과 회한, 분노 등 이루말할 수 없는 다양하고 복잡한 감정을 놀라울 정도로 생동감 있게 표현해내는 연기를 보여주었습니다. 전개가 조금 이상하다...싶다가도 다이앤 크루거의 얼굴만 보면 납득이 가는 신기한 경험을 했어요. 감독의 다른 작품을 보지 못해서 쉬이 판단을 내리긴 어렵지만, 적어도 <심판>은 오히려 다이앤 크루거의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정말 훌륭하고, 칸 영화제 여우주연상라는 타이틀에 충분히 자격있는 연기였습니다.

 

 

다이앤 크루거의 연기 하나만 보려고 극장을 찾아서 그런지 꽤 만족스러운 관람을 했어요. 그런데 무려 칸 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작인데....개봉까지 2년이 걸렸더라구요? ㅜㅜ 아니나다를까 영화 시작 전에 뜨는 '그린나래' 로고....해외에서 화제가 된 작품이 좀 더 빠른 시간 안에 극장에 찾아왔으면 해요. 나눔해주신 rbb 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D

 

 

★★★

 

 

추천인 5

  • 미녀와야수
    미녀와야수
  • 블라즈코비츠
    블라즈코비츠
  • rbb
    rbb
  • 홀리저스
    홀리저스
  •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14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알폰소쿠아론 2019.11.16. 21:31
다이앤 크루거의 연기 때문에라도 별점을 더 주게 되더라고요.
댓글
profile image
happygroot 작성자 2019.11.16. 22:04
알폰소쿠아론
작품의 격을 높인 연기란 이런 것을 말하는 게 아닐까 싶었습니다 :)
댓글
profile image
2등 홀리저스 2019.11.16. 21:34
연기는 좋았는데 개인적으로 저는 감정기복이 심해서 조금 힘들었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happygroot 작성자 2019.11.16. 22:04
홀리저스
극이 약간 불친절하죠 ㅜㅜ
댓글
profile image
3등 rbb 2019.11.16. 21:38
다이앤 크루거 일당백이군요 ㅋㅋ
댓글
profile image
happygroot 작성자 2019.11.16. 22:06
rbb
독일판 김민희 아닐지....발연기 배우가 이렇게 성장하다뇨 ㅋㅋ
댓글
profile image
wolfkiba 2019.11.16. 22:11
너무 슬프더라구요ㅠㅠ 연기는 정말 좋고 인상깊었는데 감정이ㅠㅠ 너무ㅜㅜ 인종차별 문제도 심각하게 다가오죠 특히 독일 나치는...
댓글
profile image
happygroot 작성자 2019.11.16. 22:39
wolfkiba
다이앤 크루거의 얼굴을 보고 있으면 고통스럽더라구요 ㅜㅜ
댓글
profile image
happygroot 작성자 2019.11.16. 22:40
블라즈코비츠
상영 회차가 많지 않아 아쉽네요 ;(
댓글
profile image
bonvoyage 2019.11.16. 22:36

이거 제가 사는 데는 개봉관이 없어서 볼 방법이 없네요.ㅠㅠㅠㅠ 다이앤 크루거의 발전한 연기를 보고 싶은데 말이죠.

댓글
profile image
happygroot 작성자 2019.11.16. 22:40
bonvoyage
나중에 VOD 나온다면 꼭 보시길! 정말 최고였습니다 :)
댓글
profile image
미녀와야수 2019.11.16. 23:48
다이앤 크루거 한때 참 좋아했던 배우인데 어느덧 연기파 배우의 길로 접어들었군요^^
트로이, 내셔널 트레져, 당신이 사랑하는 동안에 시절의 미모는 아직도 잊을 수가 없네요!
댓글
profile image
happygroot 작성자 2019.11.17. 08:19
미녀와야수
전형적인 발연기 미녀 배우 중 한명이었는데 이젠 뭐...커리어 잘 쌓으면 한 시대를 풍미할 배우가 될 것 같아요 :)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12월 6일 좌석판매율 7 PS4™ 8시간 전00:07 1287
best 12월 6일 박스오피스 21 rbb 8시간 전00:00 2689
best 오늘 영상자료원에서 들은 일 8 deckle 8시간 전23:59 3221
best 익무에서 받은 예매권으로 효도했네요~!!포드v페라리 9 코코호호 9시간 전23:31 746
best 부산 시민이 뽑은 올해의 영화는? 9 friend93 9시간 전22:40 1904
best 카이에 뒤 시네마 2010년대 베스트 10 9 오버랩 10시간 전22:24 1686
best [남산의 부장들] 영화 음악 녹음 현장 (현재 게시글 삭제된 상태) 8 rbb 11시간 전21:22 2176
best 다들 영화 어떻게 소장하시나요?! 32 쮸르르 12시간 전20:01 2118
best 프로듀스 조작 또 다른 피해자...? 21 밍구리 12시간 전19:58 4046
best [마카오영화제] 3일차(2019.12.06) 반나절 데일리 6 쿨스 13시간 전19:27 537
best 넷플릭스 2018.12 - 2019.01 예정작 (추가) 16 bonggg 13시간 전19:22 2671
best 메가박스 오리지널 티켓들 티켓북에 정리해 봤습니다^^ 넘 이뻐요,,,ㅠ 101 리얼쿄 13시간 전19:07 3737
best 이병헌 인스타.jpg 27 뽕쮼호 13시간 전18:45 7338
best 12월 6일 (금) 왓챠플레이 업데이트 작품들 9 (´・ω・`) 13시간 전18:36 1303
best 헨리 카빌 주연 '위쳐' 시즌 1 국내 관람 등급 심의 완료 11 (´・ω・`) 14시간 전18:06 2228
best [마카오영화제] 댄스 위드 미 - 야구치시노부 감독과 다카라다 아키라 ... 12 쿨스 14시간 전18:04 1020
best [주말 TV 영화 편성표] 6 흐린날씨 14시간 전18:00 798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894 다크맨 18.06.19.15:52 283458
678246
image
NeoSun 3분 전08:31 29
678245
image
NeoSun 8분 전08:26 52
678244
image
NeoSun 13분 전08:21 55
678243
image
이나영인자기 17분 전08:17 133
678242
image
붉은머리영화소년 22분 전08:12 61
678241
image
JL 24분 전08:10 245
678240
image
이나영인자기 33분 전08:01 54
678239
image
대구맨 38분 전07:56 113
678238
image
JL 41분 전07:53 221
678237
image
이나영인자기 50분 전07:44 111
678236
image
JL 53분 전07:41 143
678235
image
JL 1시간 전07:32 331
678234
image
이나영인자기 1시간 전07:31 198
678233
image
JL 1시간 전07:04 402
678232
image
JL 1시간 전06:45 257
678231
image
JL 1시간 전06:41 436
678230
image
JL 2시간 전06:20 284
678229
image
JL 2시간 전06:12 395
678228
image
머핀 2시간 전05:58 296
678227
image
껌냥 3시간 전04:35 461
678226
image
메린이 4시간 전03:40 736
678225
image
jimmani 5시간 전03:26 214
678224
image
락키 5시간 전03:23 544
678223
image
jah 5시간 전03:06 531
678222
image
junesep 5시간 전03:00 768
678221
image
jimmani 5시간 전02:52 123
678220
image
junesep 5시간 전02:43 1155
678219
image
미카엘 5시간 전02:36 317
678218
image
rut1021 6시간 전02:34 124
678217
image
메린이 6시간 전02:34 283
678216
image
머핀 6시간 전02:33 463
678215
image
머핀 6시간 전02:27 528
678214
image
머핀 6시간 전02:20 446
678213
image
머핀 6시간 전02:12 528
678212
image
쿨스 6시간 전02:08 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