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장고-분노의 추적자] 역시 영화는 극장에서 봐야 더 재밌네요 (낡낡 님 나눔)

  • 션님 션님
  • 572
  • 2

몇 년 전에 집에서 본 후 이 영화를 두 번째 보게 되었습니다. 역시 영화는 극장에서 봐야 하더라고요. 큰 화면과 시원한 음향 덕에 영화를 보는 재미가 몇 배 더 커졌습니다.

 

예전에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전 작품들을 다 보기 전에는 이 작품과 다른 작품들을 비교하기도 어려웠고 어떤 배우들이 그의 영화에 자주 등장했는지 하나도 모를 때였습니다. 그래서 이 영화에 대한 저의 기억은 단순히 '통쾌한 복수극' 정도에 그쳤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전'을 통해 그동안 못 봤던 그의 작품을 극장에서 볼 수 있었고 비교하며 감상할 수 있었습니다.

 

타란티노 감독의 작품들을 모두 다 재밌게 봤는데 그중에서도 제일 좋아하는 작품은 '킬 빌' 시리즈입니다. 그런데 이번에 '장고-분노의 추적자'를 다시 보니 우열을 가리기가 힘들더라고요. 두 작품 모두 '복수'라는 테마를 공통점으로 가지고 있지만 등장하는 배우들과 각각의 작품이 개성 있고 매력 있기 때문입니다.

 

'장고-분노의 추적자'의 이야기 자체의 재미도 재미지만 이 영화에 등장하는 주연 배우들 제이미 폭스, 크리스토프 왈츠,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사무엘 L. 잭슨의 연기는 정말 말로 다 할 수 없을 정도로 훌륭하고 멋졌습니다. 이 영화가 드라마, 액션, 멜로, 로맨스 장르로 구분되는데 분노의 로맨티스트 '장고' 역의 제이미 폭스는 이 모든 장르와 잘 어울렸습니다. '바스터즈: 거친 녀석들'에서 '한스 란다' 역을 맡았던 크리스토프 왈츠의 '닥터 킹 슐츠' 역할도 매우 매력적이었습니다. 사무엘 L. 잭슨이 연기한 집사 '스티븐' 역도 충분히 훌륭했습니다.

 

하지만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의 연기가 단연 압권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자신의 물욕과 '문화적' 욕망을 채우기 위해 뭐든지 하는 피도 눈물도 없는 악명 높은 '캔디' 역을 완벽히 소화했습니다.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라는 배우를 몰랐던 어릴 적에 영화 '길버트 그레이프'를 보고 '어니'가 진짜 장애인인 줄 알았었는데 이번에도 그때 받았던 충격만큼 그의 연기에 감탄하며 영화를 즐겼습니다.

 

이 영화의 시대적 배경이 노예제가 존재했던 옛날 미국의 남북전쟁이 일어나기 얼마 전이라 장르적 특성과 잔인한 장면이 좀 과하게 나와 싫어하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165분이라는 긴 러닝타임에도 지루하지 않고 짜릿하고 긴장감 넘치는 연출과 음악이 잘 어우러진 멋진 작품이었습니다. : )

추천인 1

  • 낡낡
    낡낡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2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낡낡 2019.11.09. 19:52
역시 영화는 극장이죠? 관람 환경이 확실히 영화 감상에 영향을 미치는 것 같아요.
장고 음악을 정말 좋아하는데, 저도 시원한 음향으로 듣고싶네요 ㅠ.ㅠ
기침이 좀 사라지면 감독전 끝나기전에 꼭 보러가야겠습니다. 후기 정말 감사드려요 :)
댓글
profile image
션님 작성자 2019.11.09. 20:21
낡낡
집에서 조용히 감상해도 좋은 영화가 있는 반면에 꼭 극장에서 봐야 그 진가를 느낄 수 있는 작품들이 많아서 극장을 찾게 됩니다. 아직도 감기로 고생하시나 보네요. 빨리 컨디션 회복하시길 바랄게요. 감사합니다. : )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존윅 연필 굿즈 제가 한 번 만들어보았습니다. 20 야올라프 9분 전17:36 666
best 디즈니, [트론] 속편 개발중 7 DPS 27분 전17:18 480
best 밤쉘 아티스트 뱃지 실물공개 15 JAY19 32분 전17:13 1143
best '존 윅' 포스터를 카피한 넷플릭스 '워리어 넌' 5 NeoSun 58분 전16:47 597
best 마스크 쓰기 운동에 참여한 패리스 힐튼 5 푸루스 1시간 전16:21 1109
best '강철비2: 정상회담' TV 홍보 일정 16 소원 1시간 전16:02 1079
best CGV '존 윅' 굿즈 패키지 상영회 정보....... 108 무비런 1시간 전15:52 4308
best ‘원더우먼 1984’ 새 스틸 4종 5 goforto23 2시간 전15:37 1158
best 배우 김수현...옷 가게 알바설... 20 온새미로 2시간 전15:07 3905
best 트로이]다시봐도 패고싶은 커플 81 닭한마리 3시간 전14:07 3068
best 다음 시사회 예고... 115 다크맨 4시간 전13:38 3634
best [BIFAN]장르아이콘 스티커 배부 19 아톰 4시간 전13:17 1123
best 개인적으로 재개봉했으면 좋겠는 영화시리즈 26 허니버터췹 4시간 전13:08 2143
best 입국심사만 통과하면 천하무적인 연예인 13 인사팀장 4시간 전12:59 3902
best 씨네q [반도] 시그니처 굿즈 블라인드 컷 32 DPS 5시간 전12:40 3202
best 멜랑콜리아 2차 뱃지 나왔네요 27 공포스릴러가찐 5시간 전12:36 2777
best 마크 월버그 인터뷰(언차티드 언급🤗) 4 닭한마리 5시간 전12:28 992
best 다크 나이트 은행 털이 오프닝 시퀀스의 의미 20 여자친구 5시간 전12:19 3966
best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글 올릴 때 주의사항 49 익스트림무비 20.03.14.21:16 25074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63 다크맨 18.06.19.15:52 364678
762879
image
FROZEN2 3분 전17:42 83
762878
image
NeoSun 3분 전17:42 62
762877
image
큰레드 9분 전17:36 492
762876
image
야올라프 9분 전17:36 666
762875
image
영화이즈마이라이프 9분 전17:36 228
762874
image
NeoSun 9분 전17:36 66
762873
image
순푀당나귀 10분 전17:35 258
762872
image
나의뮤즈 11분 전17:34 416
762871
image
한졍 12분 전17:33 309
762870
image
canon80d 16분 전17:29 232
762869
image
푸루스 18분 전17:27 313
762868
image
한조커 18분 전17:27 514
762867
image
어우떤틱 22분 전17:23 1092
762866
image
NeoSun 23분 전17:22 192
762865
image
DPS 27분 전17:18 480
762864
image
스콜세지 28분 전17:17 262
762863
image
룰룽랄랑 29분 전17:16 391
762862
image
NeoSun 30분 전17:15 122
762861
image
JAY19 32분 전17:13 1143
762860
image
솔라시네마 33분 전17:12 567
762859
image
스콜세지 35분 전17:10 225
762858
image
인사팀장 37분 전17:08 317
762857
image
크리스피크림도넛 38분 전17:07 1385
762856
image
Meerkat 38분 전17:07 407
762855
image
홀리저스 45분 전17:00 988
762854
image
TraxX 45분 전17:00 201
762853
image
민들레009 50분 전16:55 909
762852
image
강텍 51분 전16:54 443
762851
image
큰레드 53분 전16:52 1085
762850
image
NeoSun 58분 전16:47 597
762849
image
둘시네아 59분 전16:46 1263
762848
image
영사김 1시간 전16:25 737
762847
image
푸루스 1시간 전16:21 1109
762846
image
테리어 1시간 전16:18 268
762845
image
Quril 1시간 전16:17 14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