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타이페이 스토리]를 만난 벅찬 소감

2019-11-07 00.10.27-1.jpg

(시네마톡에서 깜짝 선물로 받은 백과 포스터, 책자입니다. 캔커피도 받아서 마셨습니다. )

 

극장에서 보길 오래도록 소망했던 전설의 작품, <타이페이 스토리>를 보고 왔습니다.

감히 평가라는 말이 무색합니다.

다만 저의 스포없는 감격의 소감을 전할 뿐입니다.

 

더 감격적인 건, 관람한 어제가 바로 에드워드 양의 탄생일이었기 때문입니다.

올해의 신작은 아니기 때문에 베스트 목록에 포함은 시킬 수 없지만,

이 작품은 올해 제가 극장에서 본 모든 영화를 통틀어 최고 경지 중에 하나입니다.

 

34년전 영화를 보며 솔직히 놀랐습니다.

이렇게 세련되고도 감각적인 미장센을 우리 눈앞에 선보이다니.

어둠속의 대화, 시와 같은 리듬, 컷의 단호함, 국적성마저 흐릿하게 만드는 낯선 정경들.

왕가위가 <아비정전>에서 선보였던 도시인의 음울함을 5년 전에 먼저 선보인거죠.

 

포스터의 교차로 차들은 실제로 꽤 비중있는 씬이더군요.

한눈에 조망이 가능한 곳에서 바라본 시점이며, 반복됩니다.

차들은 회색의 문명 콘크리트 숲 사이를 물고기떼처럼 헤엄쳐 갑니다.

 

초기작인 이 작품은 그의 유작인 <하나 그리고 둘>과 통하는 측면이 많습니다.

인간의 이면을 깊이있고 인상적으로 담고 있죠.

말 그대로 삶의 뒷면, 얽혀들어가는 세상사들, 무에서 채우고 다시 무로 돌아가는 허탈......

이 영화의 첫장면과 마지막 장면은 서로 느슨하게 조응합니다.

 

이 영화의 타이페이는 저에게 일종의 실낙원처럼 느껴집니다.

이상을 꿈꾸었던 이들은 추방당하고 배회하고 좌절합니다.

때론 우연이란 이름으로 만나고 싶지 않은, 때론 만나지 말아야 할 이를 마주칠때의 비참함이 종종 생기는 건,

밀집된 도시라는 무대 때문이겠죠.

 

대만영화의 거목, 허우샤오시엔 감독의 젊은 시절 연기를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입니다.

극장에서 만나보세요.

 

추천인 13

  • 네잎클로버
    네잎클로버
  • 스코티
    스코티
  • robertdeniro
    robertdeniro
  • 하비에르
    하비에르
  • redmon
    redmon
  • 알모도바르
    알모도바르
  • opeter
    opeter
  • 형8
    형8
  • Hide
    Hide
  • 루니엘
    루니엘
  • LinusBlanket
    LinusBlanket
  • golgo
    golgo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30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golgo 2019.11.07. 00:29

굉장히 오래된 작품인데.. 지금봐도 울림이 있는 작품이군요.

댓글
profile image
텐더로인 작성자 2019.11.07. 00:33
golgo
저는 감히 이렇게 단언합니다. 시대와 세기의 무게를 초월합니다. 우리와 동시대 영화라 봐도 무방합니다. 그만큼의 보편성과 이국성의 양면을 모두 가지고 있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2등 LinusBlanket 2019.11.07. 00:34
'청매죽마'라는 원제를 생각하면 더더욱 [하나 그리고 둘]의 NJ 이야기와 부분적으로 포개져 보이는 지점이 많네요. 영화 초반부의 비관적인 운명론을 이야기하는 대사도 같이 생각해 본다면, 에드워드 양은 어릴 적 연인이 반드시 재회하되 행복한 결말을 이루지는 못할 것이라는 운명론을 믿고 있었던 게 아닐지.
댓글
profile image
텐더로인 작성자 2019.11.07. 00:36
LinusBlanket
그의 영화를 볼때면 문명인들의 황폐화된 내면과 삶의 굴레가 변주되는게 느껴지더군요. 에드워드 양 자신의 인생사도 타국을 떠돈 이방인의 삶이었고...
댓글
profile image
스코티 2019.11.09. 23:24
LinusBlanket
택시 운전을 하는 아룽의 친구가 NJ와 동일인인 오념진이에요. ^^
댓글
profile image
3등 루니엘 2019.11.07. 00:34
허샤오시엔 감독이 주연인지 모르고 봤는데 영화 분위기랑도 잘 맞는것 같고 전 연기가 꽤 괜찮게 느껴졌어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텐더로인 작성자 2019.11.07. 00:38
루니엘
정말 깊이있는 연기라 그 점에서도 놀랐습니다. 못다 이룬 꿈과 대비되는 현실의 나날들...
댓글
profile image
형8 2019.11.07. 00:40

오옷 지난 이봄씨어터에서의 시사와 동일한 경품을 주었군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형8 2019.11.07. 00:45
텐더로인
네 ㅎㅎ 포스터만 빼구요..
하나 그리고 둘은 아이의 시선으로,
타이페이스토리는 어른의 시선으로 진행되는게 참으로 닮았다고 생각했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Hide 2019.11.07. 00:40
허우 샤오시엔 감독님이 연기한 아룽이 볼때마다.. 조용필 가수님 닮으셔서 볼때마다 정겨운(?) 작품인것 같아요 ㅋ
댓글
profile image
텐더로인 작성자 2019.11.07. 00:44
Hide

그러고 보니 젊은 시절 머리 좀 길던 용필이 형님 이미지도 있네요. 문득, 수첸역의 채금 배우를 보니 민해경 누님의 이미지도....

댓글
profile image
Hide 2019.11.07. 01:30
텐더로인
네 ㅎㅎ 젊은 시절의 허우 샤오시엔 과 조용필 두분은 생김새가 비슷하세요 정말 ㅋ
그런가요 ㅋ 수첸이나 민해경 가수분의 헤어스타일이 그 당시 유행하던 핫한 스타일이긴한거 같아요 ㅋ
댓글
profile image
김갱 2019.11.07. 00:41

'하나 그리고 둘' 너무 좋았어서 극장에서 2번 보고 dvd까지 소장중인데 이 글 읽으니 더 기대됩니다. 거기에 감독이 아닌 배우 허우샤오시엔 연기가 엄청 궁금하네요.ㅎㅎ

댓글
profile image
텐더로인 작성자 2019.11.07. 00:45
김갱

솔직히 말씀드리면...<하나 그리고 둘>도 매우 훌륭한 작품이지만 저는 지금 이 작품에 더 마음이 가는군요.

댓글
profile image
김갱 2019.11.07. 13:52
텐더로인
와..그 정도라니 궁금해 죽겠네요.ㅠ 이번주 주말에 당장 봐야겠어요.
댓글
profile image
알모도바르 2019.11.07. 00:55
김갱
모르고 보면 배우인 줄 알 정도로 연기 좋더라고요.
댓글
profile image
김갱 2019.11.07. 13:53
알모도바르
연기까지 잘하시다니.. 이제보니 사기캐셨군요.ㅋㅋ
댓글
profile image
opeter 2019.11.07. 00:41
아.. 보러 가야 하나요?...
댓글
profile image
텐더로인 작성자 2019.11.07. 00:46
opeter
인테리어와 도시 풍경, 촬영의 모던함을 보면 '아...이게 1985년 작품이 맞나?' 라는 의구심을 계속 가질 수밖에 없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알모도바르 2019.11.07. 00:46

80년대 영화가 이렇게 세련될 수 있다니 정말 놀랐습니다. 촬영, 패션, 타이베이의 야경, 캐릭터들까지 시대를 앞서갔더라고요.
무엇보다 이 영화 보니깐 대만 여행 가고 싶어졌어요😭😭

 

개봉하는 것마다 다 마음에 들어서 남은 영화들도 계속 개봉해줬음 좋겠네요.

댓글
profile image
텐더로인 작성자 2019.11.07. 00:48
알모도바르
영화가 이렇게 모던하다니....생각하며 마음속으로 몇번 탄성을 질렀습니다. 어떤 초월성마저 느꼈습니다. 지금봐도 위화감이 없어요.
댓글
profile image
redmon 2019.11.07. 00:48
이번 주 개봉 영화 중 보려고 체크 해놓은 것 중에 갈 수 있는 관이 제일 적어서
제일 먼저 봐야겠구나 했어요.
볼거였지만 더욱 뽐뿌 넣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저 포스터 맘에 들었는데 영화 안에서도 의미 있다니 더욱 좋아지네요.
댓글
profile image
텐더로인 작성자 2019.11.07. 00:49
redmon
뽐뿌를 훅훅 넣어드렸다면....제 소임은 달성되었습니다ㅎ
댓글
profile image
robertdeniro 2019.11.07. 01:20
아직 미완의 향기를 느낄 수 있지만 에드워드 양의 초기작도 대단한 명작이죠!
댓글
profile image
석돌 2019.11.07. 08:03
참 명감독이조.ㅇ.
댓글
profile image
스코티 2019.11.09. 23:23
같은 날 같은 장소에 계셨었네요. 에드워드 양 추모를 할 수 있어서 더 좋았어요. 개인적으로 에드워드 양은 영화 사상 안토니오니와 함께 도시 경관을 잡아내는 능력에 있어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수준이라고 봐요. 후반부 오토바이 질주신이 굉장하다고 생각해요. 초반보다는 후반이 훨씬 좋더라구요.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부산행' vs '반도'..."당신의 존잘에게 투... 12 수위아저씨 15분 전15:04 471
best 연상호 감독 "반도의 신파? 보편성 그린 것... 스크린으로 봐야 ... 13 한스딤머 52분 전14:27 1236
best 구글 검색창에 '토토로 짤'을 검색해보세요ㅋㅋㅋ 23 카란 1시간 전14:12 1579
best 반도 2회차 까지 찍은 소감 14 좀비맛참이슬 1시간 전14:04 1431
best 2020년 7월 익무평점설문이벤트 #2 [반도] 27 인사팀장 1시간 전13:57 741
best [반도] 초간단 솔직 후기 16 우아한 1시간 전13:26 4325
best [반도] 4DXSCREEN 봤습니다.! 22 밍구리 1시간 전13:20 1615
best 반도 후기입니다. 스포있습니다. 별로인 이유. 11 루니 2시간 전12:57 1980
best 반도 스포 관련 걱정하시는 분들... 24 다크맨 2시간 전12:48 3686
best 반도 오티 누가 진짜 물고간거 같아요 ㅋㅋㅋㅋ누구야ㅋㅋ (짧은노스포... 40 동그마니 3시간 전12:13 4844
best [반도] 첫 CGV 에그 지수 38 ipanema 3시간 전12:11 4699
best 넷플릭스 태국 호러 [메이드] 14 카란 3시간 전11:59 1029
best 심심해서 [바람의 검심 최종장] 2부작 전단지 내용을 번역해 봤습니다. 3 스톰루이스 3시간 전11:42 540
best <비바리움> 익무 시사 후기 - 삶이라는 공포에 대하여 2 2작사 3시간 전11:36 564
best 극장 로비 테이블에 손톱이...... 65 AZURE 3시간 전11:35 2628
best [익무 라이브] 다크맨★토토로 짤 18 카란 4시간 전10:59 654
best [익무 라이브] 방송에서 언급되었던 용산 이마트 7층 편의점 위치, 새... 26 호냐냐 4시간 전10:57 1479
best '반도' 시그니처 아트카드 받았어요. 36 소원 4시간 전10:49 2750
best 반도 CGV 얼리버드 핀 디테일 샷 9 귀장 4시간 전10:46 1905
best 반도 아이맥스 포스터 받았습니다 13 매언니 4시간 전10:30 1950
best 3년동안 열심히 모은? 라라랜드 굿즈 찍어봤습니다 22 세티 5시간 전10:15 1518
best 현 시점 고려할수 있는 ‘테넷’ 공개 6가지 옵션 (손익 분기 8억$) 20 goforto23 5시간 전10:06 2933
best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글 올릴 때 주의사항 51 익스트림무비 20.03.14.21:16 26556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65 다크맨 18.06.19.15:52 365820
766797
image
늘밤 방금15:19 29
766796
image
재키 2분 전15:17 29
766795
image
뚱땅이 2분 전15:17 60
766794
image
매언니 2분 전15:17 90
766793
image
NeoSun 5분 전15:14 65
766792
image
24fps 8분 전15:11 129
766791
image
마르셀스 9분 전15:10 220
766790
image
노댕 10분 전15:09 86
766789
image
목표는형부다 11분 전15:08 169
766788
image
조지맥카이 12분 전15:07 441
766787
image
와우와 14분 전15:05 315
766786
image
수위아저씨 15분 전15:04 471
766785
image
사슴눈망울 17분 전15:02 495
766784
image
발자국 17분 전15:02 390
766783
image
치즈불닭 17분 전15:02 84
766782
image
숭사마 20분 전14:59 313
766781
image
Decan 21분 전14:58 705
766780
image
스텔라라 22분 전14:57 200
766779
image
대전cgvIMAX관터줏대감 25분 전14:54 450
766778
image
패드풋 25분 전14:54 296
766777
image
애옹단지 26분 전14:53 237
766776
image
허니 29분 전14:50 532
766775
image
무비런 30분 전14:49 938
766774
image
할맄퀸 31분 전14:48 213
766773
image
무비런 31분 전14:48 749
766772
image
대전cgvIMAX관터줏대감 33분 전14:46 424
766771
image
NeoSun 33분 전14:46 186
766770
image
djs4800 35분 전14:44 221
766769
image
박엔스터 36분 전14:43 438
766768
image
수위아저씨 37분 전14:42 556
766767
image
용형 38분 전14:41 1335
766766
image
비밀정원 38분 전14:41 231
766765
image
바닐라시럽 39분 전14:40 209
766764
image
싱긋 41분 전14:38 291
766763
image
sirscott 41분 전14:38 14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