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타이페이 스토리]를 만난 벅찬 소감

2019-11-07 00.10.27-1.jpg

(시네마톡에서 깜짝 선물로 받은 백과 포스터, 책자입니다. 캔커피도 받아서 마셨습니다. )

 

극장에서 보길 오래도록 소망했던 전설의 작품, <타이페이 스토리>를 보고 왔습니다.

감히 평가라는 말이 무색합니다.

다만 저의 스포없는 감격의 소감을 전할 뿐입니다.

 

더 감격적인 건, 관람한 어제가 바로 에드워드 양의 탄생일이었기 때문입니다.

올해의 신작은 아니기 때문에 베스트 목록에 포함은 시킬 수 없지만,

이 작품은 올해 제가 극장에서 본 모든 영화를 통틀어 최고 경지 중에 하나입니다.

 

34년전 영화를 보며 솔직히 놀랐습니다.

이렇게 세련되고도 감각적인 미장센을 우리 눈앞에 선보이다니.

어둠속의 대화, 시와 같은 리듬, 컷의 단호함, 국적성마저 흐릿하게 만드는 낯선 정경들.

왕가위가 <아비정전>에서 선보였던 도시인의 음울함을 5년 전에 먼저 선보인거죠.

 

포스터의 교차로 차들은 실제로 꽤 비중있는 씬이더군요.

한눈에 조망이 가능한 곳에서 바라본 시점이며, 반복됩니다.

차들은 회색의 문명 콘크리트 숲 사이를 물고기떼처럼 헤엄쳐 갑니다.

 

초기작인 이 작품은 그의 유작인 <하나 그리고 둘>과 통하는 측면이 많습니다.

인간의 이면을 깊이있고 인상적으로 담고 있죠.

말 그대로 삶의 뒷면, 얽혀들어가는 세상사들, 무에서 채우고 다시 무로 돌아가는 허탈......

이 영화의 첫장면과 마지막 장면은 서로 느슨하게 조응합니다.

 

이 영화의 타이페이는 저에게 일종의 실낙원처럼 느껴집니다.

이상을 꿈꾸었던 이들은 추방당하고 배회하고 좌절합니다.

때론 우연이란 이름으로 만나고 싶지 않은, 때론 만나지 말아야 할 이를 마주칠때의 비참함이 종종 생기는 건,

밀집된 도시라는 무대 때문이겠죠.

 

대만영화의 거목, 허우샤오시엔 감독의 젊은 시절 연기를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입니다.

극장에서 만나보세요.

 

추천인 12


  • 스코티
  • robertdeniro
    robertdeniro
  • 하비에르
    하비에르
  • redmon
    redmon
  • 알모도바르
    알모도바르
  • opeter
    opeter
  • 형8
    형8
  • Hide
    Hide
  • 루니엘
    루니엘
  • LinusBlanket
    LinusBlanket
  • golgo
    golgo
  • 연두색
    연두색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30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profile image
1등 golgo 2019.11.07. 00:29

굉장히 오래된 작품인데.. 지금봐도 울림이 있는 작품이군요.

댓글
profile image
텐더로인 작성자 2019.11.07. 00:33
golgo
저는 감히 이렇게 단언합니다. 시대와 세기의 무게를 초월합니다. 우리와 동시대 영화라 봐도 무방합니다. 그만큼의 보편성과 이국성의 양면을 모두 가지고 있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2등 LinusBlanket 2019.11.07. 00:34
'청매죽마'라는 원제를 생각하면 더더욱 [하나 그리고 둘]의 NJ 이야기와 부분적으로 포개져 보이는 지점이 많네요. 영화 초반부의 비관적인 운명론을 이야기하는 대사도 같이 생각해 본다면, 에드워드 양은 어릴 적 연인이 반드시 재회하되 행복한 결말을 이루지는 못할 것이라는 운명론을 믿고 있었던 게 아닐지.
댓글
profile image
텐더로인 작성자 2019.11.07. 00:36
LinusBlanket
그의 영화를 볼때면 문명인들의 황폐화된 내면과 삶의 굴레가 변주되는게 느껴지더군요. 에드워드 양 자신의 인생사도 타국을 떠돈 이방인의 삶이었고...
댓글
스코티 2019.11.09. 23:24
LinusBlanket
택시 운전을 하는 아룽의 친구가 NJ와 동일인인 오념진이에요. ^^
댓글
profile image
3등 루니엘 2019.11.07. 00:34
허샤오시엔 감독이 주연인지 모르고 봤는데 영화 분위기랑도 잘 맞는것 같고 전 연기가 꽤 괜찮게 느껴졌어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텐더로인 작성자 2019.11.07. 00:38
루니엘
정말 깊이있는 연기라 그 점에서도 놀랐습니다. 못다 이룬 꿈과 대비되는 현실의 나날들...
댓글
profile image
형8 2019.11.07. 00:40

오옷 지난 이봄씨어터에서의 시사와 동일한 경품을 주었군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형8 2019.11.07. 00:45
텐더로인
네 ㅎㅎ 포스터만 빼구요..
하나 그리고 둘은 아이의 시선으로,
타이페이스토리는 어른의 시선으로 진행되는게 참으로 닮았다고 생각했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Hide 2019.11.07. 00:40
허우 샤오시엔 감독님이 연기한 아룽이 볼때마다.. 조용필 가수님 닮으셔서 볼때마다 정겨운(?) 작품인것 같아요 ㅋ
댓글
profile image
텐더로인 작성자 2019.11.07. 00:44
Hide

그러고 보니 젊은 시절 머리 좀 길던 용필이 형님 이미지도 있네요. 문득, 수첸역의 채금 배우를 보니 민해경 누님의 이미지도....

댓글
profile image
Hide 2019.11.07. 01:30
텐더로인
네 ㅎㅎ 젊은 시절의 허우 샤오시엔 과 조용필 두분은 생김새가 비슷하세요 정말 ㅋ
그런가요 ㅋ 수첸이나 민해경 가수분의 헤어스타일이 그 당시 유행하던 핫한 스타일이긴한거 같아요 ㅋ
댓글
profile image
김갱 2019.11.07. 00:41

'하나 그리고 둘' 너무 좋았어서 극장에서 2번 보고 dvd까지 소장중인데 이 글 읽으니 더 기대됩니다. 거기에 감독이 아닌 배우 허우샤오시엔 연기가 엄청 궁금하네요.ㅎㅎ

댓글
profile image
텐더로인 작성자 2019.11.07. 00:45
김갱

솔직히 말씀드리면...<하나 그리고 둘>도 매우 훌륭한 작품이지만 저는 지금 이 작품에 더 마음이 가는군요.

댓글
profile image
김갱 2019.11.07. 13:52
텐더로인
와..그 정도라니 궁금해 죽겠네요.ㅠ 이번주 주말에 당장 봐야겠어요.
댓글
profile image
알모도바르 2019.11.07. 00:55
김갱
모르고 보면 배우인 줄 알 정도로 연기 좋더라고요.
댓글
profile image
김갱 2019.11.07. 13:53
알모도바르
연기까지 잘하시다니.. 이제보니 사기캐셨군요.ㅋㅋ
댓글
profile image
opeter 2019.11.07. 00:41
아.. 보러 가야 하나요?...
댓글
profile image
텐더로인 작성자 2019.11.07. 00:46
opeter
인테리어와 도시 풍경, 촬영의 모던함을 보면 '아...이게 1985년 작품이 맞나?' 라는 의구심을 계속 가질 수밖에 없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알모도바르 2019.11.07. 00:46

80년대 영화가 이렇게 세련될 수 있다니 정말 놀랐습니다. 촬영, 패션, 타이베이의 야경, 캐릭터들까지 시대를 앞서갔더라고요.
무엇보다 이 영화 보니깐 대만 여행 가고 싶어졌어요😭😭

 

개봉하는 것마다 다 마음에 들어서 남은 영화들도 계속 개봉해줬음 좋겠네요.

댓글
profile image
텐더로인 작성자 2019.11.07. 00:48
알모도바르
영화가 이렇게 모던하다니....생각하며 마음속으로 몇번 탄성을 질렀습니다. 어떤 초월성마저 느꼈습니다. 지금봐도 위화감이 없어요.
댓글
profile image
redmon 2019.11.07. 00:48
이번 주 개봉 영화 중 보려고 체크 해놓은 것 중에 갈 수 있는 관이 제일 적어서
제일 먼저 봐야겠구나 했어요.
볼거였지만 더욱 뽐뿌 넣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저 포스터 맘에 들었는데 영화 안에서도 의미 있다니 더욱 좋아지네요.
댓글
profile image
텐더로인 작성자 2019.11.07. 00:49
redmon
뽐뿌를 훅훅 넣어드렸다면....제 소임은 달성되었습니다ㅎ
댓글
profile image
robertdeniro 2019.11.07. 01:20
아직 미완의 향기를 느낄 수 있지만 에드워드 양의 초기작도 대단한 명작이죠!
댓글
풍풍풍풍풍풍 2019.11.07. 07:38
감상평에 주저하다가 보기로 결심했습니다 감사해요!
댓글
profile image
석돌 2019.11.07. 08:03
참 명감독이조.ㅇ.
댓글
스코티 2019.11.09. 23:23
같은 날 같은 장소에 계셨었네요. 에드워드 양 추모를 할 수 있어서 더 좋았어요. 개인적으로 에드워드 양은 영화 사상 안토니오니와 함께 도시 경관을 잡아내는 능력에 있어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수준이라고 봐요. 후반부 오토바이 질주신이 굉장하다고 생각해요. 초반보다는 후반이 훨씬 좋더라구요.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폴란스키 신작 프랑스 박스오피스1위(굉장히 논란중) 30 닭한마리 1시간 전00:03 1802
best 11월 19일 박스오피스 5 rbb 1시간 전00:00 994
best [아이리시맨] 파이널 공식 트레일러 (한글 자막) 2 JL 1시간 전23:18 584
best 《제40회 청룡영화상 예측 이벤트》중간 집계 해봤습니다. 12 rbb 2시간 전23:06 631
best 영화 <겨울왕국2> 예매관객수 80만명 돌파! 15 friend93 2시간 전23:01 1160
best 미친거 같은 시동 마케팅 근황 ㅋㅋㅋㅋ 17 잉앵웅 2시간 전22:50 2713
best [스타워즈 9] EW 특집 커버 및 새 스틸 7종 3 JL 2시간 전22:35 904
best 프랑스 감독 조합 - 로만 폴란스키 제명 예정 12 JL 2시간 전22:32 1699
best 영화 덕후에게 최고의 남자친구... (겨울왕국2) 58 태리야끼 3시간 전22:06 2472
best *설문 겨울왕국2 굿즈 증정 행사 어디를 선호합니까? 46 여자친구 3시간 전21:46 2093
best 위대한 쇼맨 스틸북 & 스탠리 큐브릭 스파타커스 스틸북 오픈케이스. 7 삼대독자 4시간 전21:07 804
best N차 관람 이벤트 정말 허탈하고 화나요 79 솔방울 4시간 전21:00 3455
best CGV ‘겨울왕국 2’ N차 관람 (스탬프) + IMAX 스페셜 이벤트 107 무비런 5시간 전20:13 6539
best 개인적으로 욕심나는 해외 포스터와 굿즈들 / 마블 DC 뒤즈니 등등 18 mirine 5시간 전20:06 1148
best 1984년 개봉 "ET" 영화 팜플렛 14 겐테 5시간 전19:23 1362
best 역대 메가박스 오리지널 티켓 및 굿즈 소진 TMI 분석 (Feat. 겨울왕국) 46 아지뱀 5시간 전19:19 3492
best 제임스 건 - 향후 마블 vs DC 영화 나올수 있다 15 JL 6시간 전19:11 2288
best "임달화" 인천공항 입국 4 이나영인자기 6시간 전19:00 1014
best 레고 스타워즈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2020 신제품 (약스포) 10 밍구리 6시간 전18:41 1235
best [더 킹; 헨리 5세] 아쟁쿠르 박물관장 - 프랑스 모욕하는 전쟁광 미화영화 14 JL 8시간 전17:09 2085
best 김용화 감독 인터뷰... 질문 받습니다 38 다크맨 1일 전20:38 4176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887 다크맨 18.06.19.15:52 264191
670360
image
바이코딘 4분 전01:13 54
670359
image
raSpberRy 8분 전01:09 229
670358
image
NeoSun 8분 전01:09 67
670357
image
spooky0fox 12분 전01:05 125
670356
image
믹스커피 13분 전01:04 145
670355
image
JL 18분 전00:59 243
670354
image
제이블로CT(구크리처도마) 20분 전00:57 177
670353
image
하느 31분 전00:46 504
670352
image
raSpberRy 43분 전00:34 506
670351
image
샤프펜슬 43분 전00:34 207
670350
image
시네마키즈 49분 전00:28 150
670349
image
하이젠버그 54분 전00:23 807
670348
image
피클주 55분 전00:22 405
670347
image
LinusBlanket 59분 전00:18 271
670346
image
스핀오프 1시간 전00:15 472
670345
image
백택 1시간 전00:14 474
670344
image
Fiello 1시간 전00:06 567
670343
image
닭한마리 1시간 전00:03 1802
670342
image
율공 1시간 전00:03 874
670341
image
찰라찰라 1시간 전00:02 1416
670340
image
이카로스 1시간 전00:02 187
670339
image
백택 1시간 전00:01 869
670338
image
관객 1시간 전00:00 101
670337
image
필름사랑 1시간 전00:00 166
670336
image
rbb 1시간 전00:00 994
670335
image
해오평석 1시간 전23:59 979
670334
image
파프리카 1시간 전23:57 539
670333
image
헌터 1시간 전23:56 138
670332
image
싶플 1시간 전23:51 1218
670331
image
deckle 1시간 전23:50 152
670330
image
풍서링 1시간 전23:46 203
670329
image
로히 1시간 전23:44 1292
670328
image
뭉게뭉게구름 1시간 전23:39 892
670327
image
또송 1시간 전23:39 659
670326
image
서율 1시간 전23:35 3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