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스포주의] '날씨의 아이' 간단 리뷰

movie_image (9).jpg

 

1. 몇 년 전부터 강하게 느끼는 가치관: "기성세대의 질서가 실패했다고 판단된다면 새 시대에는 이를 과감하게 단절하고 새로운 질서를 정립해야 한다". 한마디로, 변해버린 세상에서 실패한 구시대의 질서는 과감하게 끊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게 사회주의적 정서인지 뭔지 모르겠지만 나는 이것이 '무정부주의적 정서'가 아닌가 생각한다. 새로운 시대에는 이념적 대립조차 '구시대의 질서'여야 하기 때문이다. 신카이 마코토의 '날씨의 아이'를 보고 가장 먼저 고민한 것은 나의 이런 가치관으로 이 영화를 봐도 되냐는 것이다. '날씨의 아이'에서 가장 눈에 띈 것은 '기성세대와 단절하는 일본의 10대'였기 때문이다. 내가 이 가치관으로 영화를 보기에 주저한 이유는, '날씨의 아이'는 지나치게 상업적이었기 때문이다. 내 가치관과 함께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온 것은 "신카이 마코토, 이번에도 바짝 땡기려고 작정했구만"이라는 것이다. '날씨의 아이'가 주는 시청각적 오르가즘은 전작인 '너의 이름은'을 훨씬 뛰어넘기 때문이다.

 

2 이 경우 괜한 정치적 해석은 소위 '뻘짓'이 될 수 있다. '토르:천둥의 신'을 보고 팍스아메리카나를 이야기했던 지난날의 '뻘짓'을 반성하며 상업영화의 정치적 해석을 지향하려 하지만... 어쩔 수 없다. '날씨의 아이'는 너무 강렬하고 노골적으로 정치적 해석을 유도하고 있다. 이것은 내가 가진 가치관과 일본의 정치사회적 상황이 결합돼 나온 결과라고 볼 수 있다 그 이면에는 일본의 보수세력이 알아서 물에 잠겨 익사하길 바라는 한국인의 정서도 있다. 때문에 나는 '날씨의 아이'를 정치적으로 해석하는데 주저하지 않기로 했다. 눈과 귀를 즐겁게 하는 '덕후 오르가즘적 연출'을 이야기하기에 앞서 정치적인 이야기를 먼저 해보자. 

 

3. '날씨의 아이'가 노골적인 부분은 후반부에서 드러난다. 비가 오고 구름 위에 뭐가 있고 하늘을 나는 용, 무녀 등의 이야기는 미야자키 하야오가 보여줬던 친환경적 가치관을 떠올린다. 중반까지만 해도 이 이야기는 '천공의 성 라퓨타'나 '원령공주'을 바탕에 깔아둔 '너의 이름은'인 줄 알았다. 그러다 히나(모리 나나)가 하늘로 올라가고 맑아진 도쿄를 보여주는 장면은 마치 쓰나미가 닥친 다음날 아침처럼 보인다. 영화는 그런 도쿄를 꽤 성실하게 묘사한다. 폭우가 쏟아진 다음날의 도쿄지만 여기서 쓰나미를 연상시키는 것은 어려운 일이 아니다. 쓰나미는 지진이 잦은 일본에서 꽤 익숙한 자연재해다. 지진은 언제고 일본을 몰락시킬 수 있는 위협이다. 그리고 실제로 동일본대지진은 일본의 한 구석을 무너지게 했다. '쓰나미'에서 '동일본대지진'을 연상시키게 하는 것이 억지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그러기엔 물에 잠긴 도쿄를 너무 성실하게 보여준다. 

 

4. 그렇다면 쓰나미(=폭우) 이후 맑은 날의 도쿄를 맞이하고 그 가운데서 도시를 복구할 수 있게 된 배경을 살펴보자. 거기에는 10대 소녀 히나가 제물로 바쳐졌기 때문이다. 그러니깐 이 나라는 자신들의 안녕을 위해 어린 소녀를 희생시킨 것이다. 호다카(다이고 코타로)는 사라진 히나를 찾기 위해 도망치고 달린다. 이제는 기성세대가 된 내 입장에서 "어린 녀석이 참 애절하네"라는 생각이 들게 했다. 전작인 '너의 이름은'과 비교해봐도 이 어린 녀석은 지나치게 애절하다. 그들의 애절함은 '어른들(기성세대)은 모르는 세계'다. 그들의 세계에서는 그들의 질서가 있고 그것을 온전히 정립하기 위해서는 기성세대의 질서에 저항해야 한다. 호다카가 히나를 구하기 위해 달리는 여정과 어른들의 방해는 온전히 기성세대에 대한 저항이다. 

 

5. 그 저항의 결과로 얻게 된 것은 물에 잠긴 도쿄다. 호다카가 만난 어느 할머니의 대사가 사실인지 모르겠다. 도쿄는 원래 바다였다는 이야기. 그 도시가 정말 산업화의 상징과 같은 도시라면, 도쿄가 물에 잠기는 것은 이제 온전히 기성세대와 단절했음을 의미한다. 도쿄는 물에 잠기고 지도는 새로 씌여질 것이다. 새로운 지도가 씌여지는 새로운 시대의 주인공은 호다카와 히나같은 아이들이다. 나는 신카이 마코토가 이 모든 것을 의도했는지 궁금하다. 그가 정말로 "일본의 기성세대들에게는 더 이상 희망이 없으니 모두 물에 잠겨버려라"는 생각으로 쓴 이야기라면 모든 기성세대가 물에 잠긴 다음 신카이 마코토 본인도 바다로 뛰어들어야 할 것 같다. 그 역시 기성세대이며 '날씨의 아이'라는 이 작품은 기성세대의 질서에서 벗어나지 못했기 때문이다.

 

6. 그 근거로 나는 '날씨의 아이'에서 구시대로 대표되는 두 인물이 있다. 어딘가 '카우보이 비밥'의 스파이크를 닮은 스가(오구리 슌)와 제목도 기억 안 나는 옛날 만화 주인공의 헤어스타일을 한 타카이 형사(카지 유우키)다. 이들은 무엇보다 외모가 옛날 만화다. 특히 타카이의 괴상한 머리스타일은 "나 옛날만화다"라고 티내는 듯 하다. 그들을 온전히 구시대로 묘사하고 호다카와 히나의 앞길을 가로막는 것은 이 만화 역시 버블시대 어디쯤의 일본 애니메이션과 단절하겠다는 의지다. 개인적인 생각인데 요즘 일본 애니메이션은 확실히 재미가 없다. "몰락했다"는 표현이 적절할 정도다. 신카이 마코토는 차마 그 꼴을 볼 수 없어서 "과거와 단절하고 새로운 질서를 만들겠다"는 의지를 가진 모양이다. 그래서 구시대적 그림체의 인물은 구시대적 행동을 한다. 아마 그들 모두 제국주의의 상징들과 함께 바다 속에 쳐박고 싶었을지도 모른다. 

 

7. '날씨의 아이'를 다 봤을 때 가장 먼저 든 생각은 "신카이 마코토가 이번에도 바짝 땡길 생각을 했구나"라는 것이다. 앞서 언급한대로 이 영화는 작정하고 눈과 귀를 즐겁게 하는 영화다. 특히 '너의 이름은'을 재밌게 본 팬들에게는 오르가즘을 안겨줄 만큼 자극적이고 화려하다. 그야말로 상업영화와 자본주의의 질서를 따르겠다는 의지다. 이것은 이 영화가 기성세대의 상업적 질서에서 온전히 벗어나지 못했음을 의미한다. 영화가 담고 있는 메시지는 새시대의 일본이지만 영화 자체는 구시대 일본영화의 방법을 따르는 아이러니를 범한다. "구시대의 방법을 탈피했다면 이 이야기가 많은 사람들에게 전해질 수 있을까?"라고 반문할 수 있다. 그 물음에 공감은 하지만 혁신을 넘어 혁명적인 메시지를 담고서 구시대의 화법을 택한 것은 아쉬움이 남는다. 

 

8. 결론: '날씨의 아이'는 신카이 마코토가 잘 하는 거 다 끌어모아서 하고 싶은 이야기를 한 영화다. 유쾌하게 보고 명쾌하게 정리된다. 그런데 극장문을 나설 때 이 이야기와 메시지가 깊게 오랫동안 새겨질지 모르겠다. 극장문을 나서면서도 히나가 춤을 추다가 쌀을 씹어뱉어서 술을 담근건지 미츠하가 하늘로 솟구쳤는지, 호다카가 카페를 간 건지 타키가 가출을 한 건지 모르겠다. 많은 관객들이 느낀 '동어반복'은 이 영화의 최대 핸디캡이다(미츠하랑 타키도 나오지 않았던가). 

 


추신) 그 와중에 깨알같이 등장하는 '성진국 변태 정체성'은 어찌해야 할 지 모르겠다. 그 장면들 역시 구시대적 방법의 대표적인 예시다. 일본 애니메이션은 조금 변태같아야 장사가 되는 모양이다. 한 몇 십년은 그랬던 것 같다. 

추천인 6


  • 카신
  • 앨리스7
    앨리스7
  • golgo
    golgo
  • 송씨네
    송씨네
  • VISION
    VISION
  •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6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알폰소쿠아론 2019.10.20. 22:14
잘 읽었습니다ㅋㅋ 확실히 전작들보다 더 개인주의적이고 반항적인 작품이었어요.
댓글
profile image
2등 golgo 2019.10.20. 23:18
리젠트 헤어스타일.. 비밥 하이스쿨 아닌가요?..^^;
일부러 고집한 설정이었나 보네요.
댓글
3등 원진아 2019.10.21. 00:36

추신 내용 정말 공감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앨리스7 2019.10.21. 01:26
글 정말 잘읽었어요!! 저도 생각했던 부분들도 있어서 혼자서 공감하면서 읽었네요!!!
댓글
카신 2019.10.21. 01:41
글 잘 읽었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peachland 2019.10.21. 02:00
간단 리뷰라고 해서 왔는데, 깊은 리뷰네요! 잘 보았습니다.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마이 넷플릭스-1일1넷] 2. 베탈 : 악마의 군단 2 소설가 23분 전17:08 96
best 선넘는 김다미 저가 코스플레이 4 NeoSun 32분 전16:59 696
best CGV용산아이파크몰 4DX(H8) 첫 관람 후기 5 굥필름 35분 전16:56 353
best 스티븐 킹이 극찬한 악역 캐릭터 5 May 47분 전16:44 599
best 에어로너츠 티켓 뱃지 받았습니다ㅎㅎ 23 JAY19 1시간 전15:56 989
best 저도 기생충 키링 하나 생겼습니다. 10 대산니 1시간 전15:49 881
best 코로나 이후로 근 몇달을 극장 없이 살았었는데.. 8 서율 2시간 전15:26 1575
best 2019년 세계영화 시장 매출 최초 1000억불 돌파했답니다.. 7 sirscott 3시간 전14:11 1458
best 작년 희비가 극과 극으로 갈렸던 두 CG 캐릭터들 5 롱테이크 3시간 전13:59 1878
best 메박 매점에서 음식물섭취 자제 부탁 26 핀란 3시간 전13:46 3315
best 6월 마이 넷플릭스 영화 스릴러 소개 2. 3 유브갓메일 4시간 전13:20 408
best 다시 재개봉 했음 하는 영화 있으세요? 66 moviedick 4시간 전12:34 2048
best [판씨네마] 팝업 스토어 내부 현황.jpg [Feat. 찬란, 그린나래미디어] 69 라차가 5시간 전12:10 2907
best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 용포디 간단 후기.. 27 rbb 5시간 전11:58 1913
best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글 올릴 때 주의사항 44 익스트림무비 20.03.14.21:16 18397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57 다크맨 18.06.19.15:52 359869
750067
image
호냐냐 2분 전17:29 30
750066
image
푸른미르 6분 전17:25 114
750065
image
동그마니 8분 전17:23 197
750064
image
크리스피크림도넛 12분 전17:19 239
750063
image
엘란 12분 전17:19 371
750062
image
송도mx 13분 전17:18 143
750061
image
어둠의다크 18분 전17:13 216
750060
file
NeoSun 21분 전17:10 165
750059
image
소설가 23분 전17:08 96
750058
image
KCC우승 29분 전17:02 180
750057
image
Meerkat 29분 전17:02 490
750056
image
NeoSun 32분 전16:59 696
750055
image
핀란 33분 전16:58 72
750054
image
굥필름 35분 전16:56 353
750053
image
송도mx 36분 전16:55 210
750052
image
박엔스터 37분 전16:54 862
750051
image
여자친구 37분 전16:54 94
750050
image
아르테미스 39분 전16:52 299
750049
image
루엘린 42분 전16:49 262
750048
image
소잊원 43분 전16:48 294
750047
image
wolfkiba 44분 전16:47 263
750046
file
장만월사장님 45분 전16:46 288
750045
image
goldenbug 47분 전16:44 145
750044
image
May 47분 전16:44 599
750043
image
오늘도내일도 48분 전16:43 129
750042
image
Supervicon 56분 전16:35 90
750041
image
랑콤 56분 전16:35 404
750040
image
목표는형부다 58분 전16:33 119
750039
image
e260 58분 전16:33 283
750038
image
1집 59분 전16:32 445
750037
image
호두스 1시간 전16:18 477
750036
image
OVO2 1시간 전16:13 457
750035
image
NeoSun 1시간 전16:09 185
750034
image
rbb 1시간 전16:08 316
750033
image
수박쥬스 1시간 전16:07 4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