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니나내나> 언론 시사회 후기입니다.

 

지난 목요일에 익무의 은혜로 <니나내나> 시사회 잘 다녀왔습니다.^^

후기는 처음으로 쓰는거라 너무 내용도 뒤죽박죽이라 우선 죄송합니다. 

 

AB8A7176-85A1-4DEC-86D1-E24AAB9C088E.jpeg

 

<니나내나>는 자극적이거나, 하나의 큰 임펙트를 주는 사건이 있다거나 한명의 캐릭터에 초점이 맞춰져서 진행이 되는 것이 아니라.

미정-경환-재윤 세 남매와 주변 인물들에게 시선이 골고루 분배되었지만 그 과정이 산만하게 느껴지지 않았고,

어머니를 만나러 가는 세 남매의 여정을 무던하고 잔잔하게 그려냈지만 지루하다는 인상을 주는 작품은 아니었습니다. 

그리고 결말로 달려가는 과정도 억지 감정을 유도하는 것이 아닌 보는 관객들의 호흡에 따라서 여러가지의 감정을 이끌어낼 수 있는 작품이란 느낌을 받았습니다. 

 

이 작품에서 좋았던 점은 영화속에서만 있을 것 같은 가족의 이야기가 아닌, 내 가족 또는 지금 내 주변에 얼마든지 있을 것 같은 가족구성원들의 이야기였다는 것이었는데요.

화목해보이는 가정이라고 하더라도 그 내부안에서도 여러가지 갈등이 있을 수도 있고, 

가족이지만 오히려 남보다도 더 불편한 사이가 되어 다투기도 하지만 그럼에도 가족이 있다는 것으로 하루하루를 버텨낼 수 있다는 생각을 하게 만들더라구요.

그래서인지 영화를 보고 나온 뒤 왠지 그동안 소홀했던 가족들에게 연락도 해보고 싶어지고, 

영화속 삼남매와 둘러 앉아 "우리 집은 이랬는데 말이지~ 니네 집은 양반이야~" 이런식으로 함께 이야기 나누고 싶어진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할까요.

 

4FA035D5-1C6D-47EB-AD72-46002DF8D355.jpeg

 

아마도 이런 친근한 느낌을 받은 것은 배우들의 연기호흡이 좋아서 였을 것 같은데요. 

특히 영화속에서 단연 눈에 띄었던 건 미정 역의 장혜진 배우의 연기였습니다. 

이미 <우리들>과 <기생충>에서 어머니 연기를 선보였던지라 비슷한 느낌의 연기를 보여주시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니나내나>속의 미정은 또 그들과는 다른 느낌의 어머니 그리고 우리의 맏언니같은 느낌을 받았습니다. 

작품속에서 시시각각 변화하는 미정의 모습을 보면서 작품의 결도 같이 달라지는 느낌을 받았어요. 

 

9233B499-60D7-4854-AA37-D0CBB9651EDB.jpeg

 

미정의 친근함과 반대로 뾰족뾰족 날이 선듯한 예민한 재윤을 연기한 이가섭 배우의 모습도 인상깊었습니다. 

<폭력의 씨앗>속의 서늘함과 <도어락>과 <노량진>에서 만난 광기어린 모습과는 다른

조금은 위태위태하면서도 속은 다정한 재윤으로서의 옷을 잘 입은 느낌.

연기력이 뛰어난 장혜진-태인호 배우님 사이에서도 밀리지 않고 자기 연기를 보여준 느낌이라 앞으로의 연기들이 기대되더라구요. 

 

FC61A04F-5DE5-4466-8159-45D757317F96.jpeg

 

그리고 극속에서 안정적인 느낌으로 다른 배우들을 받쳐주는 듯한 태인호 배우의 연기도 좋았습니다.

둘째 경환역의 태인호 배우는 모든 배우들과 붙을때마다 묘한 안정감을 주는 케미 제조기같은 느낌을 받았는데

특히 배우자의 이상희 배우와 함께  등장하는 씬에서는 친근함과 편안함을 주었고, 더 많이 등장했으면 하는 마음을 갖게 할 정도였습니다.

 

그리고 주연배우들 뿐만 아니라 경환의 배우자 상희 역의 이상희 배우이나 미정의 딸인 규림역을 맡은 김진영 배우.

 어머니의 불륜상대였던 김종구 배우님 등 조연 배우들의 연기도 안정적인 느낌이었는데

개인적으로 성장한 이효제 배우님의 모습 반갑더라구요.상대역인 김푸름 배우와의 케미도 좋아서 보는 재미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독립영화씬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이태경, 우지현, 박강섭 배우의 깜짝 등장도 반가웠구요. 

 

지난 가을에 촬영되서인지 영화 내내 가을 느낌이 가득해서 좋았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영화의 원작인 동명의 그래픽 노블을 읽고 가서 이해가 좀 더 빨라지기도 했던 것 같은데. 

꼭 원작을 읽고 가지 않아도 무난하게 이해할 수 있는 내용들이라서 편하게 보실 수 있을 것 같아요.

그리고 언론시사회에서도 느꼈지만 배우들이 촬영장에서 매우 즐겁게 촬영한 느낌을 받았고,

그 촬영장의 분위기가 영화속에 그대로 전해진 느낌이라 편하게 볼 수 있었던 작품이어서 인지.

올 가을 가족들과 함께 보러가시기에 좋은 작품일 것 같습니다.

 

7B480810-5908-4191-86D3-01E933DE00ED.jpegF3E9E559-729E-4285-AB33-852E9FEA15CA.jpeg

 

 

추천인 2


  • 록키김
  • 폭스테일
    폭스테일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2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1등 일상의행복 2019.10.21. 00:19
잔잔한 영화같던데..! 영화에는 정답이 없으니 다양한 영화가 사랑받았으면 좋겠네요ㅎㅎ
댓글
2등 록키김 2019.10.26. 17:07
오호~ 디테일하면서도 스포없는 후기!!! 감사합니다.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토드 필립스 감독 - [조커] 대박으로 1억 달러 개인 수익 14 JL 2시간 전00:42 1444
best 겨울왕국 2 오리지널 티켓 3종 실물샷 53 아지뱀 2시간 전00:10 2922
best 11월 20일 박스오피스 / 실시간 예매율 17 rbb 3시간 전00:00 1583
best 김용화 감독님.. 그리고 움직일것 같은 미스터 고의 자태... 22 다크맨 3시간 전23:53 1479
best 스팸, 어그로, 스포빌런 처리 방법입니다 70 다크맨 3시간 전23:32 2295
best [조커] 속편 제작 확정..토드 필립스 감독 복귀..추가 DC 빌런 영화 계획 77 JL 3시간 전23:26 5509
best 내일 전쟁터가 될 이 곳 47 아지뱀 3시간 전23:21 4057
best 《제40회 청룡영화상 예측 이벤트》최종 집계.. 익무의 선택은? 4 rbb 3시간 전23:19 758
best 추리 맛집 「나이브스 아웃」-리뷰(노 스포) 12 소설가 3시간 전23:18 889
best 해리슨 포드 주연 [Call of the wild] 첫 트레일러/포스터 2 JL 3시간 전23:08 615
best 레고 디즈니 프린세스 스토리북 (뮬란 인어공주 미녀와 야수) 8 밍구리 4시간 전22:58 549
best [포드v페라리] 분노의 질주는 명함도 못내밀 스피드!! 2 sonso1112 4시간 전22:40 653
best [뮬란] 실사 - 일본 새 공식 포스터 22 JL 5시간 전21:59 2468
best 전설의 레전드 광고 리메이크... 본인이 다시 출연한다. 15 송씨네 5시간 전21:36 2764
best 일산 4DX관 절대 가지마세요. 영사기 불량 22 솔로 6시간 전20:34 1944
best 이종혁 배우 본 시리즈 [트레드스톤] 출연 모습 15 죄많은소년 7시간 전19:59 3335
best 메가박스 성수점에 아주 아름다운 글귀가 있더라구요 52 leodip19 7시간 전19:49 2635
best CGV 아트하우스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전’ 엽서 증정 이벤트 (7개 지점) 35 무비런 7시간 전19:43 2765
best [겨울왕국 2] 100만 육박(20시 돌파) 17 영사남 7시간 전19:41 2091
best 미녀삼총사가 망한 이유... 12 jakarun 7시간 전19:38 4255
best 인터뷰 끝났습니다 39 다크맨 8시간 전18:33 3318
best [겨울왕국 2] 개봉전야 올라프 그렸어요^^ 25 셋져 8시간 전18:30 935
best 새로운 DC 배너 공개 (샤잠 추가) 6 JL 8시간 전18:11 2092
best 겨울왕국2 이거 굿즈 너무 귀여운데요?ㅋㅋ 47 Quril 9시간 전17:49 4108
best 기생충, 레터박스 역대 극영화 평점 1위 등극 10 필리포 9시간 전17:48 2243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887 다크맨 18.06.19.15:52 264871
670992
image
쥬링 6분 전02:58 66
670991
image
inflames 7분 전02:57 48
670990
image
영화는내세상 8분 전02:56 50
670989
image
푸른별들 10분 전02:54 111
670988
image
문돌이 11분 전02:53 88
670987
image
머핀 16분 전02:48 115
670986
image
박엔스터 20분 전02:44 365
670985
image
문돌이 35분 전02:29 170
670984
image
peachland 42분 전02:22 298
670983
image
jah 42분 전02:22 143
670982
image
오블리비아테 48분 전02:16 586
670981
image
Godard 54분 전02:10 332
670980
image
다르르르 56분 전02:08 428
670979
image
peachland 58분 전02:06 637
670978
image
손별이 1시간 전02:04 142
670977
image
영화는내세상 1시간 전02:02 253
670976
image
머핀 1시간 전01:58 167
670975
image
양양이 1시간 전01:56 259
670974
image
iamissue 1시간 전01:53 459
670973
image
오블리비아테 1시간 전01:48 428
670972
image
머핀 1시간 전01:44 159
670971
image
영화는내세상 1시간 전01:31 303
670970
image
바이코딘 1시간 전01:28 568
670969
image
peachland 1시간 전01:27 303
670968
image
밤밤밤 1시간 전01:24 588
670967
image
뱃지만드는뱃수 1시간 전01:23 746
670966
image
스페이드 1시간 전01:22 691
670965
image
반쯤삶은고등어 1시간 전01:16 283
670964
image
머핀 1시간 전01:15 306
670963
image
머핀 1시간 전01:14 138
670962
image
모킹버드 1시간 전01:09 176
670961
image
머핀 2시간 전01:04 219
670960
image
피아노걸 2시간 전01:04 123
670959
image
펭펭 2시간 전01:03 320
670958
image
이찌묭 2시간 전01:02 3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