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hotel 님 나눔) '신문기자' 후기 - 눈 먼 양이 가득한 시대의 폐부를 찌르는

 

 

movie_imageARXENFUC.jpg

 

 

hotel 님 나눔으로 <신문기자> 보고 왔습니다. 나눔해주신 hotel 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

 

 

수많은 일본 영화 중 하나임에도 이 영화가 국내 관객에게 특별하게 다가오는 것은,

아무래도 익무 여신 심은경 배우가 일본으로 건너가서 일본어로 연기하는 영화이기 때문일거예요.

저 또한 영화 자체보다는 심은경 배우의 연기가 궁금해서 이 영화에 관심이 갔었습니다.

그런데 생각보다 영화도 꽤 괜찮네요. 경직된 일본 민주주의의 현실에 대해, 옆 나라 국민으로서 쉬이 느끼지 못했던 것을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어 참 좋았습니다.

 

 

이 영화는 '대학 설립 스캔들'이라는 아이템을 들고 오면서, 실제로 사학 스캔들로 곤혹을 겪었던 현 아베 정권을 정면으로 겨냥하는 작품입니다.

물론 2시간의 극 영화로 만들기 위해 이리저리 각색한 부분은 있지만, 별거 아닌 것 같았던 이야기가 거대한 음모로 확장되어 가는 과정을 목도하면서 상당히 소름끼치는 부분이 많았습니다. 때로는 그 표현이 너무 직접적이어서 촌스럽다고 느낄 때가 있었을지라도, 문제의 핵심을 정확히 파악하고 이 폐부를 찌르는 솜씨는 상당히 날카롭고 정교했습니다. 저널리스트를 주인공으로 하여 자연스레 일본 저널리즘의 실태에 대해 고발한 플롯도 인상적이었습니다. 최근 후쿠시마 사태 관련 뒷처리 미숙 등으로 일본 민주주의에 대해 어느 때보다 관심있게 지켜보고 있는데, <신문기자>는 단 몇년을 제외하고는 자민당이 전후 수십년간 일당 독재만치 정권을 유지해 온 현실에 대해 절망적으로 부르짖는 것 같아서 안타까웠습니다. 그리고 자연스레 우리나라의 민주주의 실태에 대해서도 돌아볼 수 있었구요. '눈 먼 양'이 되지 않기 위해서는 항상 깨어있어야함을 이 영화를 통해 다시 한번 깨닫습니다.  

 

 

일본 사회의 병폐에 대해 꾸짖으면서 그 회초리로 한국 배우를 쓴 것이 상당히 흥미롭습니다. 일본 영화계에 대해 잘 알지는 못하지만, 최소한 제가 아는 몇몇 유명 배우를 생각해보아도 그림이 안 살기는 해요. 그래서 심은경 배우를 캐스팅한 것이 감독의 신의 한수라고 느껴집니다. 그녀가 이번 작품 안에서 보여주는 당찬 표정과 몸짓은 관객에게 신뢰를 주기에 충분합니다. 2시간 극 영화의 주연으로서, 모국어도 아닌 외국어를 하면서 끌고 가기 쉽지 않았을텐데 어색하지 않게 소화한 연기력에는 찬사를 보내고 싶구요. 개인적으로 처음 심은경이라는 배우에 놀랐던 것이 2009년 <불신지옥>, 두번째로 놀랐던 것이 2014년 <수상한 그녀>였는데 올해 <신문기자>로 또 한번 놀라게 하네요. 배역의 한계가 있는 듯 보이면서도 어느 순간 이를 비웃으며 매번 새로운 얼굴을 보여주는 배우입니다. 익무인이라면 익무 여신의 이번 작품 꼭 봐야하지 않을까 싶네요 :D

 

 

★★★☆

 

 

추천인 1

  • 이마루
    이마루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4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1등 rhea 2019.10.20. 20:50
심은경 배우님의 연기 스펙드럼이 점점 넓어지고 있어서 좋네요
댓글
profile image
happygroot 작성자 2019.10.20. 21:29
rhea
다음엔 또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가 됩니다 :)
댓글
profile image
2등 이마루 2019.10.20. 22:06
좋은 후기 잘 읽었습니다 ㅎㅎ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마이 넷플릭스-1일1넷] 2. 베탈 : 악마의 군단 2 소설가 19분 전17:08 93
best 선넘는 김다미 저가 코스플레이 4 NeoSun 28분 전16:59 614
best CGV용산아이파크몰 4DX(H8) 첫 관람 후기 5 굥필름 31분 전16:56 335
best 스티븐 킹이 극찬한 악역 캐릭터 5 May 43분 전16:44 559
best 에어로너츠 티켓 뱃지 받았습니다ㅎㅎ 23 JAY19 1시간 전15:56 963
best 저도 기생충 키링 하나 생겼습니다. 10 대산니 1시간 전15:49 849
best 코로나 이후로 근 몇달을 극장 없이 살았었는데.. 8 서율 2시간 전15:26 1547
best 2019년 세계영화 시장 매출 최초 1000억불 돌파했답니다.. 7 sirscott 3시간 전14:11 1443
best 작년 희비가 극과 극으로 갈렸던 두 CG 캐릭터들 5 롱테이크 3시간 전13:59 1858
best 메박 매점에서 음식물섭취 자제 부탁 25 핀란 3시간 전13:46 3290
best 6월 마이 넷플릭스 영화 스릴러 소개 2. 3 유브갓메일 4시간 전13:20 406
best 다시 재개봉 했음 하는 영화 있으세요? 66 moviedick 4시간 전12:34 2040
best [판씨네마] 팝업 스토어 내부 현황.jpg [Feat. 찬란, 그린나래미디어] 69 라차가 5시간 전12:10 2897
best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 용포디 간단 후기.. 27 rbb 5시간 전11:58 1905
best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글 올릴 때 주의사항 44 익스트림무비 20.03.14.21:16 18397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57 다크맨 18.06.19.15:52 359869
750066
image
푸른미르 2분 전17:25 44
750065
image
동그마니 4분 전17:23 101
750064
image
크리스피크림도넛 8분 전17:19 161
750063
image
엘란 8분 전17:19 262
750062
image
송도mx 9분 전17:18 126
750061
image
어둠의다크 14분 전17:13 199
750060
file
NeoSun 17분 전17:10 151
750059
image
소설가 19분 전17:08 93
750058
image
KCC우승 25분 전17:02 171
750057
image
Meerkat 25분 전17:02 458
750056
image
NeoSun 28분 전16:59 614
750055
image
핀란 29분 전16:58 72
750054
image
굥필름 31분 전16:56 335
750053
image
송도mx 32분 전16:55 203
750052
image
박엔스터 33분 전16:54 804
750051
image
여자친구 33분 전16:54 94
750050
image
아르테미스 35분 전16:52 285
750049
image
루엘린 38분 전16:49 253
750048
image
소잊원 39분 전16:48 294
750047
image
wolfkiba 40분 전16:47 256
750046
file
장만월사장님 41분 전16:46 259
750045
image
goldenbug 43분 전16:44 141
750044
image
May 43분 전16:44 559
750043
image
오늘도내일도 44분 전16:43 124
750042
image
Supervicon 52분 전16:35 90
750041
image
랑콤 52분 전16:35 381
750040
image
목표는형부다 54분 전16:33 116
750039
image
e260 54분 전16:33 272
750038
image
1집 55분 전16:32 434
750037
image
호두스 1시간 전16:18 470
750036
image
OVO2 1시간 전16:13 451
750035
image
NeoSun 1시간 전16:09 176
750034
image
rbb 1시간 전16:08 305
750033
image
수박쥬스 1시간 전16:07 473
750032
image
mcu91 1시간 전15:57 2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