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저의 개인적인 2019년 남우주연상 후보들입니다.

제 기준에서 뽑아본 올해 인상적인 연기를 펼쳤던 남우주연상 후보들입니다.

 

 

movie_image.jpg

 

[사바하] - 박정민

 

이 작품에서 단연코 돋보였던 배우였습니다. 정체를 알 수 없으면서도 매혹되는 신비한 분위기를 만들어내고, 그 분위기로 거침없이 나아가는 연기가 인상적이었구요.

 

 

 

movie_image-2.jpg

 

[라스트 미션] - 클린트 이스트우드

 

‘노장의 위엄’ 이라고 할까요. 90에 가까운 연세임에도 불구하고 누구도 따라할 수 없는 삶의 모든것을 보여준 연기였습니다. 극 후반부의 차를 몰고가는 그 모습은 영원히 잊혀지지 않을 것만 같습니다.

 

 

 

movie_image-3.jpg

 

[우상] - 설경구

 

[우상] 은 배우들의 서늘한 연기가 일품인 작품이었습니다. 그 중에서도 설경구는 묵직한 목소리부터 신선한 비주얼, 행동 하나하나 내면의 어둡고 깊은 곳에서 우러나오는듯한 섬세함으로 중무장한 모습이었습니다.

 

 

 

movie_image-4.jpg

 

[기생충] - 최우식

 

저는 이번 [기생충] 에서 최우식이 가장 인상적이었네요. 스토리를 우직하게 주도하며 이끌고 나가는 모습과 후반으로 갈수록 드러나는 색다른 모습에 감탄하게 되었습니다.

 

 

 

movie_image-5.jpg

 

[로켓맨] - 태런 에저튼

 

화려한 이면 뒤에 가려진 고독한 빈자리를 채우고자 하는 욕망, 슬픔, 참회가 느껴졌던 연기였습니다. 자신을 불사를 의지로 ‘엘튼 존’ 을 그려낸 태런 에저튼에 그저 넋 놓고 바라보게 되네요.

 

 

 

movie_image-6.jpg

 

[존 윅 3: 파라벨룸] - 키아누 리브스

 

섬세한 연기까진 아니지만 이 작품에서 보여준 키아누 리브스의 액션 투혼은 극찬받아 마땅하다 생각합니다. 한 순간 한 순간 비범한 액션과 함께 개고생(...)하며 날아다니는 키아누 리브스의 투혼은 인류무형문화재급으로 보일 정도입니다.

 

 

 

movie_image-7.jpg

 

[애드 아스트라] - 브래드 피트

 

우주만큼 광활하면서도 칠흑같이 어두운 내면 그 자체를 보여준 연기였습니다. 여기에 감독의 거침없이 내면 깊은 곳으로 파고드는 연출이 시너지를 일으켜 아마 제 생각에 가장 유력한 후보 중 하나가 될 듯 싶습니다.

 

 

 

movie_image-8.jpg

 

[조커] - 호아킨 피닉스

 

어쩌면 이 부문의 최강자라 할 수 있겠네요. 이건 뭐... 말이 필요 없을 정도죠. 호아킨 피닉스의 조커는 영화와 현실의 경계를 무너뜨리기 직전까지 만든 무시무시한 파괴력의 소유자입니다.

 

 

 

movie_image-9.jpg

 

[날씨의 아이] - 다이고 코타로

 

많이 의아해하시겠지만 다이고 코타로 또한 제가 고른 남우주연상 후보 중 하나입니다. [봉오동 전투] 에서 인상 깊은 연기로 저를 사로잡았는데, 그 전에 [날씨의 아이]로 저를 사로잡았습니다. 자신만의 운명을 개척해나가는 순수함 그 자체의 소년의 모습과 절정으로 치닫는 감정의 표현은 과연 일본의 차세대 배우라 불릴 자격이 충분합니다.

 

 

 

이상 지금까지 제 기준에서 뽑은 2019년의 남우주연상 후보들이었습니다.

추천인 10

  • 현성
    현성
  • 가니
    가니
  • 라이트맨
    라이트맨
  • 알모도바르
    알모도바르
  • Mark
    Mark
  • 버닝롹스타
    버닝롹스타
  • 이마루
    이마루
  • nono
    nono

  • 똑태
  • golgo
    golgo

스톰루이스 스톰루이스
25 Lv. 66001/69840P

이별의 빠르기에 얼굴을 들고

언젠가 결국 밤이 밝아오면

이제 눈을 떠 줘. 봐 줘.

잠에서 덜 깬 모습의 너를 몇 번이고 그리고 있으니까.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12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profile image
1등 golgo 2019.10.13. 18:55
다이고 코타로는 전문 성우 해도 되겠더라고요.^^
댓글
2등 똑태 2019.10.13. 19:30
저두 태런 에저튼 연기 진짜 좋았어요.....
댓글
profile image
3등 nono 2019.10.13. 19:43
여기 나온 후보 중에서 고르면 국내는 박정민, 최우식 / 해외는 테런 에저튼, 호아킨 피닉스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차태식 2019.10.13. 19:48
와킨피닉스 내년엔 꼭 미소 짓기를 기대해 봅니다^^
댓글
profile image
이마루 2019.10.13. 19:54
호아킨피닉스에게 한표를 ㅎㅎ
댓글
profile image
Mark 2019.10.13. 20:31
저도 호아킨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버닝롹스타 2019.10.13. 20:35
최근에 본 호아킨 피닉스가 인상적으로 느껴지네요.
댓글
profile image
알모도바르 2019.10.13. 20:46

저도 태런 에저튼, 호아킨 피닉스 연기가 젤 좋았네요. 호아킨은 예전부터 좋아했고, 태런 에저튼은 왜 인기있나 전혀 이해 못했는데, [로켓맨] 땜에 사람 다시 봤네요;; OST 아직도 들어요🥺

국내 젊은 배우 중에 박정민, 성유빈(살아남은 아이)이 연기 젤 잘하더라고요. 박정민 필모만 잘 만나면 빵 뜰텐데, 언제 홈런 날리길 기원해봅니다🙂

댓글
profile image
가니 2019.10.13. 22:38
제목보고 한국배우들 생각해서
최우식 있지않을까? 싶었는데 있네요!! ㅎㅎㅎ
댓글
profile image
현성 2019.10.14. 05:33

키아누리브스는 연륜에 비하면 상복이 없네요. 뭐 그런거 신경도 안쓰는 배우여서 더 안타깝기도 하구요. 

댓글
profile image
씬레드 2019.10.16. 20:58
전 국내배우는 최우식, 해외배우는 브래드 피트와 이스트우드가 가장 좋았네요.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겨울왕국 2] 노스포 후기 (2.5/5) 에라이트 25분 전00:42 533
best [겨울왕국 2] 간략후기 5 jimmani 35분 전00:32 645
best 겨울왕국2 보면서 가장 후회한 일.. 22 핀란 44분 전00:23 1308
best [얼굴없는 보스] 첫 CGV 골든에그지수 16 rbb 55분 전00:12 1211
best 11월 21일 박스오피스 (겨울왕국2 첫날 60만명 동원, 귀수 200만 임박) 24 rbb 1시간 전00:00 1823
best 크리스 스턱만 <나이브스 아웃> 리뷰 요약 14 미션시바견 1시간 전23:53 1057
best 《청룡 영화상 예측 이벤트 최종 결과》 46 rbb 1시간 전23:50 988
best 문득 떠오르는 전설의 상영시간표 23 텐더로인 1시간 전23:34 2067
best [스타워즈 9] 새 공식 인터내셔널 포스터 2 JL 1시간 전23:21 929
best 그 어떤 분보다 아우라가 느껴지는 시상자 41 leodip19 2시간 전23:06 3649
best 김우빈 배우 나왔네요 ㅜㅜㅜㅜㅜ집찍 ㅜㅜ 27 복싱아 2시간 전22:24 3466
best 겨울왕국2 용포디는 작정하고 만들었네요.(효과중심 후기) 18 sirscott 2시간 전22:22 1789
best [기생충], 13회 아시아 퍼시픽 스크린 어워드에서 베스트 필름상 수상 7 이나영인자기 2시간 전22:10 989
best 겨울왕국 2 CGV 오디언스 킷 한마디로 ‘통수’입니다 61 속왕 2시간 전22:09 3717
best 40회 청룡영화상 시상식 결과 36 익스트림무비 2시간 전22:08 5967
best [겨울왕국2] 자체제작 캐릭터 엽서가 도착했어요~😍 38 앨리스7 3시간 전21:52 1523
best 이번 청룡영화상 유행어 45 leodip19 3시간 전21:47 4050
best [겨울왕국2] 중국 입동포스터 18 손별이 3시간 전21:21 1540
best 겨울왕국 사진도 줄서서 찍어야하는 현재 용산cgv 현황 32 아지뱀 3시간 전21:11 3523
best 크리스찬 베일의 최고 열연 top 5(주관주의) 14 미션시바견 4시간 전21:06 957
best [얼굴없는 보스] - 2019년의 [리얼] 15 LinusBlanket 4시간 전20:44 1176
best 스크린 독과점은 잘못된거죠, 근데 서는 위치에 따라 달라지죠 8 어둠의다크 4시간 전20:12 1364
best [조커] 감독 - 워너 회장과 속편 논의...아직 초기단계 7 JL 5시간 전19:48 1414
best 일본에서 개봉하는 극한직업 포스터를 한글로 바꿔 보았습니다. 15 THEHANBIN 5시간 전19:10 2459
best 겨울왕국2 독과점 논란에 대한 생각(긴글 입니다ㅠㅠ) 97 닭한마리 8시간 전16:40 4818
best '포드 V 페라리' 보상용 IMAX 티켓 보내드렸습니다. 81 익무노예 10시간 전14:41 2378
best 스팸, 어그로, 스포빌런 처리 방법입니다 83 다크맨 1일 전23:32 3546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887 다크맨 18.06.19.15:52 265091
671806
image
워너be 방금01:07 10
671805
image
율공 2분 전01:05 87
671804
image
jah 4분 전01:03 30
671803
image
매스미디어 5분 전01:02 159
671802
image
머핀 5분 전01:02 61
671801
image
루치오 6분 전01:01 101
671800
image
메타메타몽몽 8분 전00:59 68
671799
image
워너be 12분 전00:55 440
671798
image
깨방정 22분 전00:45 250
671797
image
에라이트 25분 전00:42 533
671796
image
성실 25분 전00:42 650
671795
image
herosaul 27분 전00:40 180
671794
image
넬로우 28분 전00:39 253
671793
image
피시워 30분 전00:37 215
671792
image
스페이드 34분 전00:33 411
671791
image
jimmani 35분 전00:32 645
671790
image
까는맛 41분 전00:26 263
671789
image
오블리비아테 43분 전00:24 861
671788
image
교힉상장 44분 전00:23 272
671787
image
핀란 44분 전00:23 1308
671786
image
스티비원더걸스 44분 전00:23 143
671785
image
Sonmi 44분 전00:23 267
671784
image
TomHardy 46분 전00:21 260
671783
file
NeoSun 46분 전00:21 296
671782
image
벚꽃연가 47분 전00:20 653
671781
image
해리와샐리 48분 전00:19 157
671780
image
죄많은소년 49분 전00:18 269
671779
image
피시워 49분 전00:18 451
671778
image
NeoSun 50분 전00:17 174
671777
image
텐더로인 52분 전00:15 466
671776
image
교힉상장 52분 전00:15 131
671775
image
NeoSun 55분 전00:12 379
671774
image
leodip19 55분 전00:12 708
671773
image
rbb 55분 전00:12 1211
671772
image
교힉상장 56분 전00:11 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