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날씨의 아이] 감상 : 비주얼은 좋았다. (스포)

  • Gato Gato
  • 677
  • 2

초속 5cm, 언어의 정원, 너의 이름은.. 등등 지금까지 배경 묘사에 있어서 탁월한 재능을 보였던 신카이 마코토 감독답게 이번 날씨의 아이 또한 그 면모를 절실하게 드러냈다.

 

특히 비주얼적인 면에서는 단순히 색채를 화려하고 아름답게 그려내는 것뿐만 아니라 인물의 동선 변경에 있어서도, 하강/상승/수평 이동/화면 안에서 바깥으로 그려내기/사선 이동 등 배경 그 자체를 넓게 활용하여, 관객으로 하여금 배경 속에 캐릭터가 자연스럽게 동화되어 있다는 느낌을 굉장히 자연스럽게 일궈내었다.

 

음악적인 측면에서도 RADWIMPS의 메인 스코어를 비롯하여, 청소년기 주인공이 가질만한 감정을 충실하게 반영해냈다고 생각된다.

 

 

그러나 이러한 아트/음악적 예술적인 노력을 스토리 상에서 100% 적절하게 사용했다고 어려운 부분이 분명히 있었다.

 

가령 음악 사용에 있어서, 한 에피소드가 종료되면 시간의 빠른 전환을 나타내기 위해 주인공의 독백과 OST를 곁들이는 연출이 여러 번 사용되었는데, 이야기의 빠른 전개에는 꽤 용이하지만 관객이 캐릭터의 감정에 몰입하는데 방해가 되는 장치로 작용했다고 생각한다. 

 

이런 간편한 연출의 빈번한 사용은 기승전결을 지닌 한편의 영화가 아니라, 10편짜리 애니메이션의 에피소드를 순서대로 이어붙인 것 같은 느낌마저 들게 한다.

 

 

스토리 소재와 스토리텔링에 있어서는 감독의 전작인 "너의 이름은.."과 매우 유사한 구조를 보이므로 자세한 설명은 생략하겠으나, (납득할 수 있는 수준의 개연성을 확보했는지, 청소년기의 풋풋한 사랑의 감정에 공감할 수 있는지 여부를 배제하더라도) "목숨을 걸어서라도 지키고 싶은 사람"이라는 큰 틀에서 보더라도 이번 날씨의 아이는 오히려 후퇴했다고 느꼈다.

 

이유인즉슨, 두 남녀 주인공이 처한 "비현실적인" 벽을 해결하는데 있어서, 서로의 감정이 부딪치는 바람에 생기는 갈등 묘사 자체가 매우 빈약했고, 그 벽을 극복하기 위해 나아가는 과정에서 소비된 "현실적인" 벽이 오히려 관객의 몰입을 해치는 포인트로 작용했다고 본다.

 

여기서 비현실적인 벽이란 전설 신화에 따라 인간 제물이 될 수밖에 없는 소녀를, 소년이 구출해야 한다는 극복 자체가 거의 불가능한 것이라 할 수 있다. 이러한 비현실적인 요소에 더해, 방해꾼이라 할 수 있는 가출 소년을 쫓는 경찰이라는 현실적인 벽은, 벽이 아니라 오히려 소년을 돋보이게 하기 위한 장치 정도에 그치고 만다.

 

물론 이 영화에 경찰이 등장하지 않았더라면, 프롤로그를 설명하는 데만 30분을 소비한 이 영화에서 주인공에게 닥치는 위기 구조라는 것 자체가 매우 몽환적이고 그다지 와닿지 않을 수도 있기에, 넣은 현실적인 장치인지도 모른다. 그러나 이러한 고육지책에도 불구하고, 어떠한 필요에 의해 등장한 캐릭터가 제 구실을 하지 못하고 장치를 위한 장치로만 쓰였을 때, 관객은 그저 메인 캐릭터의 감정에 이입하는데 방해되는, 귀찮은 존재로만 느낄 것이다.

 

 

총평

장점 : 감독의 전매특허인 배경 묘사는 여전히 타의 추종을 불허하고, 스코어 또한 청소년기의 풋풋했던 시절을 떠오르게 만든다.

 

단점 : 전작과 전혀 다를 바 없는 플롯, 그럼에도 이야기 전개 내내, 주인공이 처한 상황에 관객이 감정을 이입하는데 오히려 방해를 주는 요소로 가득찬 영화다.

 

2.0/5

추천인 3

  • golgo
    golgo
  • 쌈무
    쌈무
  • Boyanex
    Boyanex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2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Boyanex 2019.10.11. 00:16
프롤로그가 너무 길어서 지루함을 유발하는데 세계관에 대한 설명에 집중 했으면..
댓글
profile image
2등 golgo 2019.10.11. 10:12
글 잘 봤습니다. 너의 이름은에서 성공적이었던 삽입곡 활용 등이 지나치다고 생각이 들더라고요.
현실적인 부분과 판타지 부분이 어울리지 않고 충돌한다는 생각도 들었고..
때깔 좋은 작품인데 여러모로 아쉬웠습니다.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휴가], [사흘], [야차],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 공식 시놉시스 11 rbb 25분 전21:48 543
best 뮬란 새로운 3종 스틸컷들 4 moviework 27분 전21:46 291
best CGV 매크로 관련 고객센터 답변 20 1집 37분 전21:36 1145
best 최민식 주연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 첫 스틸 26 rbb 53분 전21:20 1444
best [평창영화제] 해외영화제 화제작 모음 - 장편 2 빛나 1시간 전21:11 204
best 사람들이 보지 않았는데 봤다고 거짓말하는 영화 TOP 10 35 Tarantinoesque 1시간 전21:06 1990
best 상황별 추천 영화음악 6 FilmWhatElse 1시간 전20:32 396
best (레미_집없는 아이) 제가 쓴 글이 공식 인스타에 올라왔어요 29 호냐냐 2시간 전19:43 888
best 제56회 대종상 영화제 수상 결과 (기생충 5관왕) 37 rbb 2시간 전19:17 4226
best 대종상 레드카펫 6 e260 3시간 전18:55 1624
best [콜바넴] 자체제작 굿즈가 도착했어요~💙 22 앨리스7 3시간 전18:43 1598
best 넷플릭스에 이 뮤지컬이 올라오네요! 6 Cookie 3시간 전18:35 1227
best 에어로너츠 '쫄깃' 하네요 17 이오타 3시간 전18:27 1609
best 오늘자 기무라 타쿠야 근황... 11 이스케이프FZ 3시간 전18:24 2500
best 김유정 고화질 월페이퍼 5종 (5120x) 5 NeoSun 4시간 전17:55 914
best '안녕 나의 소울메이트' 감독 신작 [소년적니] 국내 관람 등... 10 rbb 4시간 전17:19 1097
best 내일 연차를 사용하게 만든 영화 35 인사팀장 5시간 전17:13 3852
best 오늘자 한국 넷플릭스 인기 TOP 10(6.3) 3 영사남 5시간 전16:56 796
best 서울극장 은하계 기획전, 영진위 지원금 문의해봤습니다 27 A380 5시간 전16:49 1228
best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글 올릴 때 주의사항 44 익스트림무비 20.03.14.21:16 17984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56 다크맨 18.06.19.15:52 359559
748829
image
해피페이스 7분 전22:06 116
748828
image
밍구리 11분 전22:02 191
748827
image
ㅊㅇ 12분 전22:01 389
748826
image
KST 13분 전22:00 99
748825
image
선통물천 19분 전21:54 378
748824
image
moviework 22분 전21:51 252
748823
image
rbb 25분 전21:48 543
748822
image
moviework 27분 전21:46 291
748821
image
kmovielove 28분 전21:45 67
748820
image
moviework 32분 전21:41 238
748819
image
하하하1 37분 전21:36 275
748818
image
1집 37분 전21:36 1145
748817
image
RUMING 43분 전21:30 264
748816
image
goldenbug 46분 전21:27 342
748815
image
rbb 51분 전21:22 722
748814
image
rbb 51분 전21:22 590
748813
image
rbb 52분 전21:21 701
748812
image
rbb 53분 전21:20 1444
748811
image
흔들리는꽃 58분 전21:15 219
748810
image
빛나 1시간 전21:11 204
748809
image
1104 1시간 전21:11 79
748808
image
어둠의다크 1시간 전21:09 536
748807
image
Tarantinoesque 1시간 전21:06 1990
748806
image
데헤아 1시간 전21:06 519
748805
image
장만월사장님 1시간 전21:00 435
748804
image
초코우유 1시간 전21:00 545
748803
image
KYND 1시간 전21:00 687
748802
image
tara 1시간 전20:59 252
748801
image
Meerkat 1시간 전20:59 841
748800
image
e260 1시간 전20:57 291
748799
image
장만월사장님 1시간 전20:57 488
748798
image
트로이카 1시간 전20:56 1068
748797
image
은은이가 1시간 전20:54 461
748796
image
그루씨 1시간 전20:52 158
748795
image
장만월사장님 1시간 전20:44 8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