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태권브이 후속작이 '절대' 못 나오는 이유.

  • jakarun
  • 5678
  • 25

 

 

어렸을적 로봇 애니메이션을 좋아했던 이유를 묻는다면 답은 하나였습니다.

 

 

멋있기.jpg

 

그렇죠. 뭐가 있겠습니까?

 

 

 

그랑죠.jpg다간.jpg케이캅스3.jpg

 

이렇게 멋진 로봇들이 눈앞에 있는데 애들 눈이 안돌아가고 배깁니까?

스토리는 둘째치고 로봇들의 멋진 모습들에 빠져들었죠.

이런 로봇애니메이션의 정체성은 무엇일까요?

 

건담.jpg

바로 로봇이죠.

 

어느 시대건 마찬가지입니다.

로봇이 멋지지 않다면 앙꼬없는 찐빵이나 다를바 없죠.

로봇 그 자체야 말로 로봇물의 정체성이었습니다.

 

 

한국에서도 한때 로봇물이 붐을 일으킨적이 있었습니다.

말안해도 아시다시피...

 

태권브이5.jpg

날아라 날아 로보트야 달려라 달려 태권브이~

 

한국 애니메이션의 최대 인기 캐릭터이자 한국 로봇 애니메이션의 효시라고도 할수 있었죠.

저는 그 당시 태어나지 않아서 실감은 할 수 없지만 그 인기가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많았다지요.

 

1탄의 인기에 힘입어 여러편의 후속작도 만들게 되었죠.

하지만 갑작스레 찾아온 인기였는지 태권브이의 몰락도 가속화 되기 시작했습니다.

 

몰락의 전조는 다들 아시다시피...

 

 

 

 

마징거태권.jpg

-출생의 비밀(막장드라마)

 

태권브이의 한계성을 여실히 보여준 어두운 그림자였습니다.

그 당시 마징가의 위상은 어마어마 했었고 그것을 능가하는 로봇은 당분간 나오지 않을정도로

영향력은 거대했습니다.  태권브이도 당연하게 받아들일수 밖에 없었던 신선함이었죠.

 

 

 

 

태권브이2.jpg

 

하지만 태권브이의 독특한 설정에 잠시 잘나가는 듯 했습니다.

그것은 착각이었다는걸 금새 깨닫게 되었죠.

 

자붕글.jpg

김청기3.jpg

 

이어지는 표절 행진은 그 끝을 몰랐고 이것은 몰락의 신호탄이 되어버립니다.

당시 열악했던 제작 사정과 시대를 생각하면 어쩔수 없는 흐름이라고 생각할수도 있겠지만

결국 올바른 해결책을 보여주지 못하고 몰락의 끝을 향해 폭주하고 말았습니다.

시간은 점점 흘러갔고 엉망이 되어버린 영웅들은 점점 어린이들의 기억 속에서 사라져 버리고 말았습니다.

 

 

 

건담.jpg

다시 한번 말하지만 로봇 애니메이션의 정체성은 바로 로봇입니다.

 

 

 

트랜스포머 사라진 시대 복사.jpg

<트랜스포머 : 사라진 시대>

 

개똥 취급당한 트랜스포머 후속작들이 6편까지 연명한 이유는 이것 때문이었습니다.

유니크하고 멋있으니까요.

 

 

 

그럼 사람들의 기억에서 사라진 태권브이는 뭘 하고 있었을까요?

놀랍게도 변화를 시도합니다. 정체성 그 자체를요.

 

태권브이 리부트.jpg

 

<2000년대 초반에 나왔던 태권브이 리메이크 컨셉>

 

나름 멋지지 않나요?

제 기억으로는 저 바짓단 같은 컨셉은 한복에서 따왔다고 하더군요.

어떻게든 달라져 보이려고 노력하는 모습이 보였습니다.

살짝 희망이 보인거죠.

그러나 생각치도 못한 암초를 만나게 됩니다.

 

 

 

물음표 개구리.jpg

 

-저게 무슨 태권브이야?

 

태권브이를 향유했던 사람들은 새로운 디자인에 혼란을 가질수 밖에 없었습니다.

새로 나온 로봇은 멋지긴 했지만 태권브이가 아니었죠.

 

 

 

태권브이5.jpg

 

수십년간 마음속에 간직하고 있던 태권브이는 언제나 이 모습이었습니다.

이게 태권브이의 알파와 오메가였습니다.

다른것은 없었습니다.

 

 

태권브이3.jpg

 

독자적인 인기를 가지고 있었지만 태권브이는 마징가의 그늘에서 벗어날수가 없었습니다.

새롭게 시작하려고 해도 변치않은 정체성이라는게 있으니....

이래서 로봇물에서 디자인은 중요한겁니다 그 자체를 흔드니까요.

뼈대만 남기고 바꾸면 되지않나? 싶지만 그것도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턴에이 건담.jpg

<턴에이 건담>

 

-정체성을 포기하고 아예 새로운 방향으로 돌려버리면 이런게 나와버리니까요.

 

 

짦은 희망도 잠시 어른들의 사정으로 인해 프로젝트는 중단되고 맙니다.

김청기 감독의 개인적인 문제든 제작사의 문제든 어쨌든 간에 아쉬운 프로젝트였죠. 

이대로 나왔다면 적어도 새로운 피는 수혈할수 있었을테니까요.

 

 

소셜네트워크.jpg

이제 시대는 비밀이란 없는 글로벌한 세계로 변화했습니다.

당시 어른들의 사정이란 것은 이제 통하지가 않습니다. 

어설픈 변명은 씨알도 먹히지 않습니다.

그 당시 관습은 이제 악습으로 밖에 보이지가 않죠.

 

 

 

손가락질2.jpg

태권브이가 욕먹지 않으려면 변화를 해야합니다.

그게 안되면 뭐 아예 침묵할 수 밖에 없습니다.

 

 

 

 

 

 최근 행보는 그렇게 희망적으로 보이지 않더군요.

 

 

표절법원.jpg

 

 

표절 법원2.jpg

 

 

그레이트 마징가.jpg

그레이트 마징가 

-아니 그게 무슨 개소리야

 

 

 

 

태권브이는 이제...

 

 

태권브이 피규어.jpg

 

피규어를 팔아먹으며 중장년층의 추억이나 먹고사는 존재거나...

 

저축은행.jpg

 

젊은층들의 조롱거리로 전락하고 말았죠... 

이미 바스라져 버리고 말았는지도 모릅니다.

 

 

태권브이 리부트3.jpg

 

분명히 어느정도 희망은 보였습니다. 

가능성은 있었어요.

그러나...

 

태권브이랜드.jpg

 

아직까지도 꿈속에서 헤매이고 휘청거리고 있네요.

 

 

 

태권브이4.jpg

 

아직도 태권브이로 돈벌이가 하고 싶으시다구요?

 

 

 

마징거태권.jpg

뭐....행운을 빕니다.

 

 

 

추천인 18

  • 영찔이
    영찔이
  • 형8
    형8
  • gkdlgh
    gkdlgh
  • 하이데
    하이데
  • 이언블루
    이언블루
  • 타누키
    타누키
  • 박군93
    박군93
  • EST
    EST
  • 연영뮤덕
    연영뮤덕
  • 버츠비립
    버츠비립
  • 소보르
    소보르
  • 이팔청춘
    이팔청춘
  • 오잉오잉
    오잉오잉
  • 셋져
    셋져
  • NeoSun
    NeoSun
  • 닭한마리
    닭한마리
  • golgo
    golgo
  • LINK
    LINK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25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profile image
1등 LINK 2019.09.17. 23:01

전 인천 가서 ‘어떤 실제 현장’을 봤었던.. (아직도 있나 모르겠네요 ㅋㅋ)

댓글
profile image
2등 golgo 2019.09.17. 23:02

사채 모델까지 돼서 이미지 바닥 됐는데.. 뭘 계속 끄집어내서 장사하려는지 참 이해가 안가는 사람들이에요.

댓글
profile image
3등 닭한마리 2019.09.17. 23:05

정말 좋은글이네요! 정말 정리 잘된 글이고 확실히..태권브이는 이미지가 바닥이군요..

댓글
profile image
NeoSun 2019.09.17. 23:13

아아 정말 아쉽습니다 

댓글
미션시바견 2019.09.17. 23:18

많은 분들에게 향수가 있는 작품인 건 알지만 뿌리부터가 표절이니 어쩔 수 없죠.

댓글
profile image
셋져 2019.09.17. 23:22

출생의 비밀까지 갖춘 막장드라마군요(?)

댓글
profile image
오잉오잉 2019.09.17. 23:31

국회의사당 관람하러 가서 영상물 관람하는 관에 가면 국회의사당 뚜껑 열고 태권브이가 출동하는 애니메이션이 진짜로 나옵니다. ㅋㅋㅋ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소보르 2019.09.17. 23:57

특히 엄청난 cg가 아니면 힘들죠 ㅜ.ㅜ

댓글
profile image
연영뮤덕 2019.09.18. 00:02

제 어린시절과 맞닿아있지는 않지만 그래도 한때 굉장히 상징적인 캐릭터라고 생각했는데 하나하나 알아갈수록 참 ㅠㅠ

댓글
profile image
EST 2019.09.18. 01:08
연영뮤덕
그 '상징성'이 저 물건의 원죄입니다. 슈퍼태권은 자붕글 베꼈고 84태권은 다이아배틀스 베꼈다고 했다가 어린 나이에 매국노 소리도 들어본 게 생각나서 잠시 먼산...
댓글
profile image
EST 2019.09.18. 01:06

뭐 간단하게 제작회의 시작하면 태권브이 키 갖고 싸우다 합의 못보고 쫑나서 못나옵니다. 

중간에 고인이 되신 질풍17주님 그림이 보이는데 잠시 마음이 아련하네요.

댓글
profile image
박군93 2019.09.18. 01:49

금성도 비슷했지만 독자적으로 삼성으로 만들어지고 변화했죠. 일본 애니 하청 일 하다 건실한 출판사로 거듭나기도 하고요. 하지만 태권브이 컨텐츠는 서로 자기 꺼라고 판권 가지고 싸우느라 수십 년 지나 저작권 개념이 강화되니 수명이 다한 거라서... 묻어야죠. 

댓글
profile image
타누키 2019.09.18. 02:39

진짜 무슨 생각으로 세우려는건지...

댓글
profile image
EST 2019.09.18. 02:53
타누키
사업은 재고한다는 모양인데 웃긴건 30년 사용금액 명목으로 벌써 10억 줬다는 얘기가 들립니다.
댓글
profile image
이언블루 2019.09.18. 05:00

잘 정리하셨네요. 고개 끄덕이면서 봤습니다.

다 읽고 나니 궁금해지는 게, 그럼 태권브이의 판권(?) 내지 저작권(?)은 누구에게 있으며,

과연 저런 돈벌이를 궁리하는 사람은 누구인가? 

 

 

댓글
profile image
하이데 2019.09.18. 05:20

이제 그만 놓아줄 때죠. 이미 너덜너덜 상처뿐인 과거의 영광인 것을ㅜ

댓글
profile image
gkdlgh 2019.09.18. 05:32

아~ 너무 와닿는 글이네요~ 좋은글 감사합니다~ 

이나라 자체 기성세대들의 문제이기도 하죠... 새로운것을 왜 해야하는지 모르고 

자기들이 알던 가치관이 우선이고 최선이고 정답이라고 생각하는 무지함이... 

그래서 나라가 아직도 이모양 이꼴인지도... 

댓글
profile image
아이럽무비 2019.09.18. 06:19

나홍진감독님?께서 태권브이제작준비 잡으셨었는데

현재 근황모르지만 

댓글
profile image
형8 2019.09.18. 10:33

태권브이...배낀브이란걸 인정 좀 했으면 좋겠어요. 그리고 72억 예산을 보다 유익하고 유의미한데 썼으면..

댓글
profile image
소울니 2019.09.18. 11:55

인정할껀 인정해야 어느정도 앞으로 나가던, 포기를 하던 할텐데....흠..ㅠ 

댓글
profile image
영찔이 2019.09.18. 15:29

어릴 적 향수는 추억으로 ,,

댓글
루미디 2019.09.18. 16:35

세금 낭비해서 조형물을 만드네요.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로버트 패틴슨, [배트맨은 단순한 영웅이 아니라 복합적인 캐릭터다] 2 이나영인자기 37분 전09:21 279
best 김태리 W컨셉트매거진 가을의류화보 추가샷 2 NeoSun 41분 전09:17 254
best [단독]조진웅, '악인전' 감독 신작 '대외비' 주연... 6 rbb 52분 전09:06 619
best [기생충] 송강호 아카데미 남우조연상 후보 예측 15 fayeyes 56분 전09:02 1135
best [기생충] - 뉴욕 현지 감상기 7 테잎쿤 56분 전09:02 1336
best HBO, 스티븐 킹 호러소설 원작 드라마 [아웃사이더] 티저예고편 공개 4 이나영인자기 1시간 전08:24 438
best ‘벌새’ BFI런던영화제 데뷔작 경쟁 부문 특별상 수상…전세계 28관왕 8 (´・ω・`) 1시간 전08:13 514
best [조커] 감독이 공개한 추가 비하인드샷 8종 8 JL 1시간 전08:09 781
best 스칼렛 요한슨, 아담 드라이버 [결혼 이야기] 국내 공식 예고편 공개 6 rbb 2시간 전07:58 705
best 알렉산더 페인/매즈 미켈슨 신작 제작 취소 5 이나영인자기 2시간 전07:02 671
best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포토티켓 용 고화질 포스터 모음 4 deckle 3시간 전06:53 298
best 넷플릭스 10, 11월 예정작 (추가) 4 bonggg 3시간 전06:16 1043
best hbo max에서 스튜디오 지브리의 모든 컨텐츠와 스트리밍 서비스 계약 11 deckle 3시간 전06:04 763
best 타이카 와이티티 - [토르 4] 각본 완성...뚱토르 여부 아직 미정 8 JL 5시간 전04:39 1010
best [해리포터] 스파오가 또...💸 15 오블리비아테 5시간 전04:08 1196
best [앤트맨 3] 제작 예정...2021년 촬영 시작 17 JL 6시간 전03:51 1760
best [배트맨] 리들러역에 폴 다노 확정..감독 컨펌 20 JL 6시간 전03:39 2183
best 10월 17일 박스오피스 ('말레피센트 2' 1위로 시작) 24 rbb 10시간 전23:51 2564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866 다크맨 18.06.19.15:52 249253
657296
image
NeoSun 2분 전09:56 39
657295
image
(´・ω・`) 7분 전09:51 78
657294
image
NeoSun 9분 전09:49 48
657293
image
WowBow 9분 전09:49 75
657292
image
하스웰 13분 전09:45 126
657291
image
golgo 16분 전09:42 127
657290
image
JL 23분 전09:35 282
657289
image
(´・ω・`) 25분 전09:33 419
657288
image
쥬쥬슈슈 32분 전09:26 153
657287
image
NeoSun 32분 전09:26 114
657286
image
NeoSun 35분 전09:23 78
657285
image
이나영인자기 37분 전09:21 279
657284
image
JL 39분 전09:19 296
657283
image
NeoSun 41분 전09:17 254
657282
image
NeoSun 42분 전09:16 166
657281
image
NeoSun 43분 전09:15 305
657280
image
sirscott 50분 전09:08 217
657279
image
에이드리언 50분 전09:08 150
657278
image
rbb 52분 전09:06 619
657277
image
이나영인자기 53분 전09:05 118
657276
image
fayeyes 56분 전09:02 1135
657275
image
테잎쿤 56분 전09:02 1336
657274
image
에이드리언 1시간 전08:56 197
657273
image
에이드리언 1시간 전08:49 315
657272
image
이나영인자기 1시간 전08:49 126
657271
image
sirscott 1시간 전08:48 510
657270
image
(´・ω・`) 1시간 전08:40 236
657269
image
이나영인자기 1시간 전08:40 302
657268
image
(´・ω・`) 1시간 전08:40 403
657267
image
봉광 1시간 전08:31 375
657266
image
hdj0201 1시간 전08:24 335
657265
image
이나영인자기 1시간 전08:24 438
657264
image
(´・ω・`) 1시간 전08:13 514
657263
image
JL 1시간 전08:09 781
657262
image
빅스크린 1시간 전08:09 3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