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날씨의 아이] 국내 개봉일 확정 (+ 영화사 미디어캐슬, 배급마케팅사, 스태프 측 공식 입장 전문)

  • rbb rbb
  • 5002
  • 35

https://n.news.naver.com/entertain/movie/article/609/0000169522

 

영화 '날씨의 아이'(2019) 개봉에 부쳐

 

안녕하세요, 영화 '너의 이름은.'을 연출한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신작 '날씨의 아이'의 개봉을 준비하고 있는 영화사 미디어캐슬과 배급마케팅사, 그리고 스태프 일동입니다.

 

여러 언론 매체와 영화 업계 내에서 본 작품의 개봉일과 관련하여 많은문의를 하셨고 저희 역시 어떠한 형태로든 답변을 드리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하였습니다.

 

이에 본 영화의 개봉일이 10월 30일로 확정되었음을 알리며, 동시에 아래 내용으로 저희의 입장을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최근 일본 아베 정부는 강제징용 배상에 대한 대법원의 판결을 문제 삼아 우리나라에 대해 수출을 규제하고, 이를 실행하기 위해 화이트리스트 제외라는 경제제재를 가했습니다.

 

이로 인해 자연스럽게 자발적 참여에 의한 시민운동으로써 일본 여행, 일본 소비재와 관련한 구매 자제의 분위기가 확산되었고, 문화 콘텐츠 업계에서도 이 문제를 민감하게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실제로 몇몇 일본 관련 작품이나 프랜차이즈 영화의 개봉, 공개 시기가 무기한 연기 또는 잠정 보류되기도 하였습니다.

 

올해 주요 외화 작품으로 언급되던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신작 '날씨의 아이'에도 관련된 이목이 쏠렸습니다.

 

올봄부터 10월 초 개봉을 목표로 하고 꾸준히 준비를 해오던 저희는 이러한 시국의 국민적 정서에 대해 동감하면서 조심스러운 입장과 걱정을 안아야 했고, 기본적인 마케팅도 중지한 채 상황을 지켜보았습니다.

 

국민적 정서와 사회적 분위기에 대한 존중을 해야 한다는 생각과 더불어, 무작정 개봉만 연기하는 결정 또한 책임 없는 행동이라는 생각이 공존하는 시간이었습니다. 마케팅과 홍보는 계속해서 움직일 수 없었고, 개봉일에 대한 결정은 고민에 고민을 더해만 갔습니다.

 

하지만 약속한 시기가 점점 다가오는 시점에서 저희는 결정을 내려야만 했고 수많은 고심 끝에 최대한 약속을 지키는 것으로 의견이 모아졌습니다. 그렇게 애초 계획에서 한 달 가량 늦춘 10월 30일을 개봉일로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여전히 저희는 이 선택이 최선인 지에 대한 확신이 없습니다.

 

처음 약속한 날짜를 지키지 못한 것에 본 영화를 기다린 팬들과 관객분들에게 송구한 마음을 전합니다. 동시에 무기한 연기나 잠정보류가 아닌 연내 개봉이라는 선택이 각 시민사회에서 벌이고 있는 캠페인과 사회적 분위기에 부합되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를 가진 많은 분들에게도 고개 숙여 송구함을 전합니다.

 

저희는 콘텐츠를 유통함으로써 회사를 유지할 수 있고, 각 콘텐츠의 계획에 따라 당장의 사업이 크게 좌우될 수 있는 상황에 놓여있습니다. 그 상황은 예측 불가능했던 지금의 사회적 분위기에서도 결국 어떤 결정을 내려야만 하는 현실로 다가왔습니다.

 

부디 일상과 직업의 업무로서 콘텐츠를 알리고 관객들과 소통함으로써 사업을 유지할 수 있는 저희의 입장을 조금이나마 너그럽게 봐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저희는 단지,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새로운 세계가 그려진 영화 '날씨의 아이'가 젊은 청춘을 위로하고, 관객들에게 잊지 못할 감동을 선사하고자 하는 창작자 본연의 마음으로만 전해지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이 영화를 선택하는 것도, 이 영화를 선택하지 않는 것도 모두 존중받아야 한다고 겸허히 생각하고 있습니다. ‘콘텐츠를 콘텐츠로만 소비해 달라’는 주장도 감히 하지 않겠습니다. 이 영화가 지금의 사회상에 비추어 볼 때, 조금이라도 불편하게 느껴지신다면 얼마든지 질책해 주십시오.

 

다만, 이 영화를 보시고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 청춘들에 대한 애정과 관심, 그리고 사랑에 대한 한 창작자의 예술세계가 먼저 떠오른다면 그 이야기를 조금만 나누어 주십시오.

 

결과를 떠나 이 영화가 현 시국의 어떤 화두로 각인되기를 바라지 않습니다. 절대적인 반대가 두렵고 걱정되는 만큼 누군가로부터 특별한 지지를 기대하지 않습니다. 또한, 저희의 이러한 입장이 모두에게 이해받을 수 있다는 생각도 하지 않습니다.

 

그저 저희의 이러한 어쩔 수 없었던 직업적 선택에 대해 약간이라도 불편하실 모든 분들에게 최소한의 양해를 구하고 싶었습니다.

 

감사합니다.

 

2019년 9월 11일,

 

영화사 미디어캐슬 과 '날씨의 아이' 배급마케팅 스태프 일동 올림

 

-

10월 30일 확정입니다.

추천인 21

  • 콘택트
    콘택트

  • VIP가목표

  • friend93
  • 잭슨매니아
    잭슨매니아
  • nono
    nono

  • 엠마스톤
  • 이스케이프FZ
    이스케이프FZ
  • 유네르
    유네르
  • 형8
    형8
  • 스톰루이스
    스톰루이스

  • 헤레레레레
  • 가니
    가니
  • 달콤멘토
    달콤멘토
  • 샤프펜슬
    샤프펜슬
  • Renée
    Renée
  • TOTTENHAM
    TOTTENHAM
  • 옵티머스프라임
    옵티머스프라임
  • 이청훈
    이청훈
  • REINISM
    REINISM
  • sonso1112
    sonso1112

  • PS4™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35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1등 PS4™ 2019.09.11. 13:34

터미네이터 떄문에 imax 상영은 어떻게 될지..궁금하군요

 

댓글
profile image
2등 sonso1112 2019.09.11. 13:36

오....10월 말 개봉 확정되었군요 ㅎㅎㅎ

댓글
profile image
3등 REINISM 2019.09.11. 13:40

글에서 많은 고심의 흔적이 보이네요.

응원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이청훈 2019.09.11. 13:46

와...국내개봉 감사합니다 ㅜㅜ 

댓글
LIKE 2019.09.11. 13:51

글에서 진심이 느껴지는 것같이서 참 좋네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golgo 2019.09.11. 13:51

보도자료로 배포했네요.

댓글
profile image
MoLo 2019.09.11. 13:53

10월말 개봉 감사합니다ㅠ

댓글
profile image
Supervicon 2019.09.11. 13:55

아이맥스 개봉 없을것 같네요 나중에 재개봉이나 기획전으로 해줄듯 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TOTTENHAM 2019.09.11. 13:57

음...진짜 사안이 사안이지만 관련업종 관계자분들도 걱정이많으셨나보네요ㅜㅜ

댓글
profile image
Renée 2019.09.11. 13:58

개봉을 아예 안 할 수도 없고... 민감한 문제라 고민 많이 했을 것 같아요. 이런저런 생각이 들게 하는 글이네요. 조용히 응원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샤프펜슬 2019.09.11. 14:17

이후 ‘온다’, ‘너와 파도를 탈 수 있다면’ 개봉일정도 확정되기를 부디 바랍니다.

댓글
profile image
가니 2019.09.11. 14:51

네이버뉴스 댓글에 반응이 살벌하네요...ㄷㄷ ㅠㅠ

IMAX로 꼭 보고 싶은데 ㅠㅠ 가망이없으려나요

댓글
profile image
네잎클로버 2019.09.11. 14:54

글을 정말 신중하게 잘써주셨네요. 응원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슬옹am 2019.09.11. 15:05

10월 30일 얼마 안 남았군요 

댓글
profile image
버닝롹스타 2019.09.11. 15:14

개봉일을 정한 전후 사정이 담겨 있네요. 준비 잘 해서 개봉 잘 하길요.

댓글
profile image
스톰루이스 2019.09.11. 15:53

신중에 신중한 선택을 한 끝에 개봉일 확정되서 다행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BLINDE 2019.09.11. 16:08

영화보다도 관련 종사자분들이 걱정되더군요

댓글
profile image
형8 2019.09.11. 16:16

시월말이라 ㅠㅠ

댓글
profile image
유네르 2019.09.11. 17:07

휴...그래도 개봉해주네요 다행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nono 2019.09.11. 17:47

글만 봐도 굉장히 고심 많이 한 티가 나네요 ㅠㅠ 그래도 개봉일 확정되서 다행입니다! 

댓글
friend93 2019.09.11. 18:00

국내 개봉하는군요. 기대됩니다!

댓글
profile image
소울니 2019.09.11. 18:33

아맥개봉은 힘들지 싶네요...ㅠㅠ 나중에 기획전이라도 꼭 해주기를.... 아베 개객기...ㅠ

댓글
트리플블랙 2019.09.11. 22:51

최근봤던글들중에 제일 잘쓴글인거같네요 응원합니다 진짜

댓글
VIP가목표 2019.09.12. 03:06

10월이라는 마지노선은 지키면서 좋은 선택 해준거같아여!

 

댓글
profile image
콘택트 2019.09.12. 14:21

입장은 알겠지만, 과연 대중은 어떤 선택을 할지 장담할 수 없네요.

댓글
profile image
2작사 2019.09.12. 16:06

글 정말 잘 썼네요... 배급사 입장에선 최선의 선택이었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그에 대한 흥행성적은 온전히 본인들이 감당해야할 몫이겠지만요 ㅠㅠㅠ

댓글
달포 2019.09.12. 23:47

진정성이 느껴지네요..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정직한 후보 봤습니다 26 A380 31분 전21:35 1397
best [노 타임 투 다이] 벤 위쇼, "이번 작품은 다니엘 크레이그의 제... 5 이나영인자기 1시간 전21:02 636
best [트랜스포머] 리부트 중 하나는 90년대 애니메이션 "비스트 워즈&... 4 이나영인자기 1시간 전20:44 620
best 팀버튼,빌리 아일리시 만났네요?!(개성 강한 사람들!) 9 닭한마리 1시간 전20:33 1310
best [인셉션] GV 시사회 참사의 현장에 있습니다 44 LinusBlanket 1시간 전20:10 3296
best [작은 아씨들] OST CD 구매했습니다. 7 하스웰 2시간 전19:26 641
best '아나 디 아르마스, 벤 애플렉' 에로틱스릴러 '딥 워터... 19 라쿠나 2시간 전19:14 2026
best 곽도원-김대명 주연 [국제수사] 개봉 준비 26 rbb 3시간 전18:57 2663
best 휴씨 가문 사람들 20 셋져 3시간 전18:46 1681
best 기생충 미국판 블루레이 실물 12 라쿠나 3시간 전18:42 2765
best [오늘의 발리우드] 《인턴》 인도판 리메이크 확정 8 raSpberRy 4시간 전17:59 791
best 오스카 후보작들의 솔직한 포스터 모음 (기생충등) 11 JL 5시간 전17:04 3048
best [버즈 오브 프레이] 코스베이비 할리퀸 8 카란 5시간 전16:19 2155
best [그레텔과 헨젤] 아트 포스터 모음 10 카란 5시간 전16:09 1092
best '사람 위에 사람 있다' 독특한 구조의 Sci-Fi 《The Platform》 14 raSpberRy 6시간 전15:58 1325
best 송지효-김무열 주연 [침입자] 3월 개봉 7 rbb 6시간 전15:46 2126
best [사마에게 For Sama, 2019] IMDB 트리비아 (짧음주의) 8 바이코딘 6시간 전15:41 569
best [필독]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 글 올리실때 참고해주세요 81 익스트림무비 19.12.13.23:36 20578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14 다크맨 18.06.19.15:52 312571
701601
image
엠마스톤 방금22:06 4
701600
image
돈뭉치 방금22:06 12
701599
image
solfa 9분 전21:57 217
701598
image
이오타 10분 전21:56 342
701597
image
raiderio 12분 전21:54 341
701596
image
이팔청춘 14분 전21:52 122
701595
image
아지뱀 14분 전21:52 349
701594
image
돈뭉치 19분 전21:47 198
701593
image
인사팀장 21분 전21:45 712
701592
image
Chat-Shire 27분 전21:39 272
701591
image
테리어 29분 전21:37 209
701590
image
A380 31분 전21:35 1397
701589
image
NeoSun 32분 전21:34 196
701588
image
NeoSun 35분 전21:31 201
701587
image
치타 36분 전21:30 255
701586
image
에이제이 37분 전21:29 357
701585
image
Uprain 41분 전21:25 424
701584
image
티라미숑 47분 전21:19 140
701583
image
NeoSun 48분 전21:18 215
701582
image
hdj0201 49분 전21:17 819
701581
image
요를레이히 50분 전21:16 368
701580
image
류시 53분 전21:13 835
701579
image
friend93 54분 전21:12 436
701578
image
피에르르클레어 58분 전21:08 572
701577
image
카신 59분 전21:07 284
701576
image
NeoSun 1시간 전21:05 235
701575
image
이나영인자기 1시간 전21:02 636
701574
image
hdj0201 1시간 전21:02 504
701573
image
스타 1시간 전20:58 629
701572
image
여자친구 1시간 전20:55 477
701571
image
관리해서생긴일 1시간 전20:53 367
701570
image
csha 1시간 전20:53 988
701569
image
엠마스톤 1시간 전20:50 548
701568
image
(´・ω・`) 1시간 전20:47 1648
701567
image
음식이싱거울땐소금을넣으면좋다 1시간 전20:46 9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