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씨네21 김성훈 기자에게 전하는 글(을 가장한 '걸캅스' 리뷰)

movie_image (44).jpg

 

안녕하세요, 김성훈 기자님. 저는 뭐 대단한 사람은 아니니 그냥 '일개 관객'이라고만 소개하겠습니다. 다름이 아니라 기자님의 '걸캅스' 리뷰와 SNS의 몇 개 글들을 재미있게 읽어서 그에 대한 답글을 쓰고 싶은 마음에 이렇게 글을 쓰게 됐습니다. 제가 기자님의 글을 읽었던 그날 마침 저녁에 '걸캅스'를 보기로 했던터라 영화가 더 기대되더군요. 영화를 다 보고 컴퓨터 앞에 앉은 지금, 영화들 되돌아보면 앞서 이 영화에 대해 가졌던 편견과 다른 결론에 이르게 됩니다. 조금 당황스럽기도 하지만 마음을 가다듬고 글을 시작해보려고 합니다. 

 

우선 기자님께서는 '걸캅스'를 굉장히 만족하며 보신 것 같습니다. 그 이유는 기자님의 리뷰와 함께 SNS를 통해 "어디 감히 '청년경찰'이나 '투캅스'와 갖다 붙이냐"는 반응으로 알게 됐습니다. 그리고 이와 함께 논란이 된 부분이 "여성판 '폴리스 스토리'"라고 언급하신 부분입니다. 개인적으로 '폴리스 스토리'를 '인생영화'라고 부를 정도로 굉장히 좋아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영화를 보기 전 기자님의 20자평을 보고 "어떤 지점에서 '폴리스 스토리'를 언급했을까?"라는 궁금증을 갖게 됐습니다. 

 

참 다행스럽게도 저는 영화를 본 후 기자님께서 언급하신 '폴리스 스토리'에 대한 이유를 알게 됐습니다. 기자님의 리뷰에도 밝히셨듯이 주인공이 사건을 알게 되고 범인을 추적해서 잡고 정의를 구현하는 이야기에서 '폴리스 스토리'를 언급하신 것이더군요. 충분히 공감은 합니다. 사실 '폴리스 스토리'는 이야기만 떼어놓고 본다면 동시대의 형사물 범주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습니다. 정의로운 형사가 나쁜 놈 잡는 이야기죠. 다만 단순히 그 이유 때문이라면 '폴리스 스토리'가 아니라 다른 영화를 언급해도 충분하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 예를 들어 '48시간'이나 '리쎌웨폰', '나쁜 녀석들' 같은 헐리우드 형사버디무비들 말이죠. '걸캅스'는 일단 두 명이라는 점부터 과거 형사버디물의 클리셰를 가져왔다고 판단됩니다. 심지어 '폴리스 스토리'는 '버디무비'로 보기에도 부족하죠. 

 

무엇보다 SNS글을 접한 영화팬들이 크게 반발한 이유는, 대중들이 기억하는 '폴리스 스토리'는 이야기보다 더 큰 것이 있기 때문입니다. 바로 성룡의 몸을 사리지 않는 액션과 스턴트 때문이죠. 제가 '폴리스 스토리'를 사랑하는 이유도 바로 그것 때문입니다. 그리고 사람들이 기억하는 '폴리스 스토리'도 그것과 다르지 않을거라 생각합니다. 때문에 대중들이 기억하는 '폴리스 스토리'와 '걸캅스'의 괴리감이 생겨서 일부 영화팬들이 반발한 듯 합니다. 그리고 저 역시 기자님께서 '걸캅스'를 재밌게 보신 것은 이해하나 '폴리스 스토리'를 언급한 것은 적절하지 않은 비유였다고 생각합니다. 

 

만약 기자님께서 '폴리스 스토리'를 언급하신 점이 정말 이야기에 장점이 있고 '걸캅스'가 그것을 훌륭하게 계승했다고 여긴다면, 이미 그런 형사영화를 수백개는 본 입장에서는 '걸캅스'를 '80년대 형사영화치고는 잘 만들었다'는 의미의 '돌려까기'라고 이해해야 할 듯 합니다. 정말 그런 의도였는지 궁금해지는군요.

 

여기에 한가지 더해서 저는 기자님께서 이 영화를 재밌게 보신데 대해 다른 이유가 있을 것이라고 추측하게 됐습니다(여기서부터는 추측입니다). 저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영화를 꼽으라면 '목적이 명확하고 거기에 최선을 다하는 영화'입니다. 참 다행스럽게도 '걸캅스'는 그 어떤 장르영화보다 의도가 명확합니다. 아마 이것은 제가 본 그 어떤 페미니즘 영화보다 쉽게 쓴 페미니즘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걸캅스'의 여러 장면에 등장하는 대사는 몰카 성범죄에 대한 여성의 울분을 대변하고 있으며 큰 이야기 또한 여성의 분노와 함께 주체적인 사회참여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말 그대로 '몰카 성범죄가 만연하는 대한민국에서 여성이 주체적인 영화'인 셈이죠. 그 메시지를 부정할 생각은 없습니다. 아니, 감독이 의도한 이 메시지에 지지를 보내고 응원하는 바 입니다. 다만 그것이 이 영화의 유일한 장점이라는 게 문제입니다.

 

저는 '걸캅스'에 대해 '장점과 단점이 명확한 영화'라고 정의내렸습니다. 장점은 기획의 의도가 분명하고 그것을 전달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했다는 점입니다. 단점은 그것을 전달하기 위한 스킬이 세련되지 못했다는 점입니다. 그러니깐 '어디서 많이 본 캐릭터'들과 '많이 듣던 대사'들이 그대로 나왔고 만화적인 상황을 만드는 코미디씬은 크게 웃기 어려웠다는 점이죠. 요약하자면 '의도에 집중하다가 영화적 재미를 놓친 영화'라고 결론 내릴 수 있겠습니다만 그러고 싶진 않군요. 

 

이같은 이유 때문에 저는 기자님이 이 영화를 지지한 이유가 메시지가 분명한 페미니즘 영화라고 결론내리게 됐습니다. 그것이 나쁘다는 말은 아닙니다. 다만 왜 그것에 대해 밝히지 못하고, 심지어 언급도 하지 않았냐는 점이죠. 그리고 딱히 연관성을 찾기도 어려운 '폴리스 스토리'를 꺼냈냐는 게 의문입니다. 

 

이런 저의 의견에 기자님의 답변을 들을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만 듣지 못해도 할 말은 없을 것 같습니다. 어쩌면 저같은 일개 관객(a.k.a. 아그)이 감히 이런 메시지를 남겨 마감에 바쁜 기자님께 불편을 끼쳐드렸을지도 모르겠군요. 만약 그랬다면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그저 기자님의 리뷰와 SNS 글에 자극을 받아 뭔가 답을 하고 싶은 마음에 글을 남겼습니다. 그럼 바쁘실텐데 항상 고생하시고, 편안한 밤 보내십시오. 

추천인 34


  • 굿키드
  • 모피어스
    모피어스
  • 루지아
    루지아

  • 멍멍이131
  • sonso1112
    sonso1112

  • 사슴곰
  • Paranoid
    Paranoid
  • 본영화또보고또보고
    본영화또보고또보고
  • Gato
    Gato
  • Rogue
    Rogue
  • 닭한마리
    닭한마리
  • 바이코딘
    바이코딘
  • junesep
    junesep
  • Quril
    Quril
  • 씨지뷔
    씨지뷔
  •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 볼드모트
    볼드모트
  • 샤프펜슬
    샤프펜슬
  • 무난하게
    무난하게
  • mcfly
    mcfly
  • hyun.
    hyun.
  • MoLo
    MoLo
  • 강톨
    강톨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15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mcfly 2019.05.15. 00:44

사이다처럼 속시원한 글이네요. ㅋㅋ

댓글
profile image
3등 샤프펜슬 2019.05.15. 00:54

많은 여성 관객이 이 영화에 지지를 보내는 데 영화의 분명한 목적이 한몫한거 같네요. 글 잘 읽었습니다.

댓글
킹스맨2 2019.05.15. 01:32

답글 달기 싫지만 그냥 한 소리 해보고싶네요. 평론가의 한줄평은 언제나 옳지 않았습니다. 그럴수 없고 그래왔던 것도 아니죠. 다만 평론가는 자신의 한도내에서 최선을 다할 뿐. 그과정에서 주관이 개입되고 기억이 흐려지고 그러면 다수가 원치않는 또는 다수가 맘에 안들어하는 한줄 평이 나올 수 있는거에요. 이번 평도 그런 부류의 평 중 하나지만 '유난히' 걸고 넘어지는 사람이 많다는건,  이건 영화평에대한 비판이 아니라 그저 영화 자체에서 파생된 불만이 평론가쪽으로 옮겨간 것으로 생각되네요. 그러면서 한줄평에 대한 객관적인 비판인 척하고 안타깝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날라 2019.05.15. 01:43
킹스맨2

공감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알폰소쿠아론 2019.05.15. 01:44
킹스맨2

박평식, 이용철 평론가는 말할 것도 없고, 심지어 이동진 평론가마저도 영화팬들에게 안 좋은 소리 들은 한줄평이 종종 있습니다.
이 '폴리스 스토리' 평으로 유난히 시끄러워진 이유는, 평가를 한 본인이 나무위키 서술 이상으로 무례하고 유치하게 대응한 탓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이 영화를 무작정 싫어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은 건 사실이지만, 가장 큰 원인은 다른 평론가들과 달리 한줄평 이후에도 본인이 떡밥거리가 되길 자처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저는 이 글이 그 기자의 대응보다 더 수준 높고 재치 있다고 봅니다.

댓글
profile image
샤프펜슬 2019.05.15. 01:51
킹스맨2

http://extmovie.maxmovie.com/xe/movietalk/46770389

 

자신의 한도내에서 최선을 다한 게, 본인 한줄평을 비판하고 조롱하는 이를 두고 “지랄하네” 하고 “아그들아” 하고 받아치는 건가요? 한줄평에 옳고 그름은 없지만, 저 트윗은 오만하다고 생각드네요.

댓글
profile image
LINK 2019.05.15. 02:09
샤프펜슬
링크 덕분에 뭔 일 있었는지 처음 알았는데,
댓글에도 달려있지만 진짜 '찌질 유치'해서 제가 다 부끄러워지네요 ㅎㅎ

그래놓고 '나는 평론가 아니고 기자임'이라고 써 넣는 걸로 방점을... -_-
(근데 기자가 '지랄하네' 같은 거.. 아. 물론 개인 SNS니깐 괜찬겠지만, 참 시야가 좁아도 너무 좁으시군요)
댓글
profile image
우즈마키 2019.05.15. 09:09
킹스맨2

공감해요 서로 취존 내지 먹금하면 됐을 텐데

댓글
profile image
Quril 2019.05.15. 01:43

잘봤습니다 정말 궁금해서 보고싶어지는 영화네요

댓글
profile image
본영화또보고또보고 2019.05.15. 07:37

잘읽었습니다

걸캅스를 보진 않았지만 폴리스스토리가 언급되길래

'엥??? 그래??' 라고 생각했는데, 읽어보니 이해가 가네요

댓글
profile image
Jyung 2019.05.15. 12:40

글 잘 읽었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루지아 2019.05.15. 12:44

기자분보다 훨씬 논리적인 글을 쓰셨는데, 읽어보기는 할까 모르겠네요.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진선규, 성유빈 주연 '카운트' 등급 심의 완료 1 무비런 20분 전17:04 326
best 유명한 역을 맡고도 놀랄정도의 낮은 출연료를 받은 A급 헐리웃 배우들 2 NeoSun 26분 전16:58 502
best [유니버셜 스튜디오 재팬] 슈퍼 닌텐도 월드 실물 사진 공개 11 이스케이프FZ 1시간 전16:20 1024
best (용산 cgv) 6층 트리장식 이쁘게 꾸며놨어요 18 호냐냐 1시간 전15:59 1278
best '리틀 포레스트' OST 한정판 받았어요! (+ 풀슬립 A, B 블... 2 라온제나 1시간 전15:50 524
best [이웃사촌] 개봉 첫 주 박스오피스 1위 기념 배우 감사인사 1 인사팀장 1시간 전15:45 383
best 연예인들의 빚 갚는 속도 16 NeoSun 2시간 전15:10 2563
best 일본 요코하마..움직이는 실제 크기 건담. 영상과 사진 12 golgo 2시간 전14:58 1461
best 아만다 사이프리드 뉴욕타임스 화보 3 kimyoung 2시간 전14:25 1270
best 프랑수아 오종 감독 '썸머 85' 국내 메인 포스터 11 DPS 3시간 전14:01 1525
best 레옹과 마틸다 26년 후 5 레일트레인 3시간 전14:00 1611
best 김혜수가 올린 에스콰이어 화보 비하인드샷 3 NeoSun 3시간 전13:39 750
best 2020.11.14 애비규환 씨네토크 GV 영상 2 무지개과자 3시간 전13:36 257
best [디카프리오 특별전] 주절주절 + 관람 인증 이벤트 결과 41 낡낡 3시간 전13:29 1310
best 2020년 11월 익무평점 설문 결과 및 당첨자 안내 9 인사팀장 5시간 전12:18 870
best 슬기로운 익무 생활을 위한 가이드 102 익스트림무비 20.08.11.22:38 25425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1021 다크맨 18.06.19.15:52 394534
825855
image
무비런 1분 전17:23 16
825854
image
파르티잔 1분 전17:23 8
825853
image
시라소니 1분 전17:23 6
825852
image
나마재 2분 전17:22 8
825851
image
NeoSun 2분 전17:22 9
825850
image
에펠 4분 전17:20 149
825849
image
나마재 5분 전17:19 130
825848
image
ING 9분 전17:15 175
825847
image
이스케이프FZ 12분 전17:12 176
825846
image
ilicic 13분 전17:11 452
825845
image
jah 15분 전17:09 493
825844
image
sensemint 15분 전17:09 268
825843
image
ilicic 17분 전17:07 384
825842
image
라온제나 18분 전17:06 401
825841
image
무비런 19분 전17:05 206
825840
image
인생은아름다워 19분 전17:05 240
825839
image
무비런 20분 전17:04 326
825838
image
현짱 22분 전17:02 251
825837
image
KENDRICK29 22분 전17:02 171
825836
image
박엔스터 23분 전17:01 685
825835
image
Stinger 23분 전17:01 333
825834
image
NeoSun 26분 전16:58 502
825833
image
이카로스 29분 전16:55 87
825832
image
극장가자 30분 전16:54 989
825831
image
Again 30분 전16:54 177
825830
file
NeoSun 32분 전16:52 173
825829
image
호냐냐 37분 전16:47 794
825828
image
MarriageStory 37분 전16:47 277
825827
image
Legend_621 38분 전16:46 118
825826
image
NeoSun 41분 전16:43 263
825825
image
나마재 46분 전16:38 427
825824
image
주황공주 48분 전16:36 106
825823
image
???????????????? 49분 전16:35 330
825822
image
안중근 49분 전16:35 86
825821
image
소울메이트 54분 전16:30 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