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정보 [그린북] 돈 셜리 가족 - 영화는 실제와 다른 날조.. 실제사실 공개

  • JL JL
  • 50404
  • 12

캡처gbnmmm.PNG


미국 흑인 엔터테인먼트 사이트인 Shadow and act지에서 다룬 기사로 영화속 돈 셜리의 실제 조카인
에드윈 셜리 3세가 밝힌 영화속 자신의 삼촌(돈)에 대한 사실이 크게 다르다고 하며 불만을 언급.

 

기사 제목은 " [그린북]과 헐리웃 머신이 어떻게 돈 셜리를 통째로 집어 삼켰나"일 정도로 셜리의
많은 부분들이 왜곡되어 있다는 내용

 

실제로 셜리 박사는 토니 발레롱가를 기사 겸 보디가드로 고용하긴 했지만 남부투어중 콘서트 한곳에서만
고용했고 (영화 각본은 발레롱가의 아들인 닉 발레롱가라 공동각본가로 참여) 영화 내용 대부분은 실제
셜리 가족들에게 조언이나 연락도 없이 영화가 제작이 되었다고 하며 사실과 너무 다름을 언급

 

* 돈 셜리와 형제간 관계 및 흑인 사회내 위치 

 

돈 셜리는 가족들과 관계가 소원한 상태도 아니었을뿐 아니라 흑인 사회에서도 적극적으로 활동을 하며
심지어 마틴 루터 킹 박사와 친구로서 셀마에서의 행진에도 참여하는등 인종차별 운동에도 가담하고
흑인 뮤지션들 - 니나 시몬, 듀크 엘링턴, 새라 본등 -과도 친구로 지냈다고 함

 

셜리 박사의 실제 살아있는 동생인 모리스 셜리(현 82세)는 자신의 형인 돈이 영화속에서 동생이 어디
있는지도 모르고 관심도 없이 사는 사람으로 묘사된것에 대해 큰 분노를 느꼈다고 언급

 

그는 " 당시 1962년에 돈은 동생이 3명이 잇었고 서로 연락도 자주하며 지냈다. 어머니는 돈이 9살때 돌아가셔서
돈이 우리 동생들을 거의 키우다시피 했고 돈 형이 5년전(2013)년 돌아가기전까지 친하게 지내며 매달 전화하며
연락했다"

 

실제로 에드윈의 남동생이 1964년 자동차 사고로 죽자 당시 콘서트 투어중이던 돈 삼촌은 공연을 중단하고
마이매이로 와서 가족 장례식도 참여하며 시간을 보냈다고 하며 에드윈은 돈 삼촌의 제안으로 남은 콘서트 투어에
함께 참여할수 있게 됐다고 함. 

 

* 돈과 토니간 실제 관계 

 

추가로 돈과 토니와 우정에 대해서도 다르게 묘사됐다고 언급

 

모리스와 그의 아내 패트리샤 셜리는 " 돈과 토니 발레롱가는 절대 친하지 않았다. 전혀 아니다.
실제로 투어중에 토니도 만나보곤 했지만 둘 사이는 철저히 고용주-고용인 관계였지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 "

 

실제로 돈은 토니를 해고했다고 함. 영화에도 나오듯이 차 문도 열지 않고 가방도 안 들고 돈이 차에서
나올때 모자도 안 벗고 예의를 안 갖춰서 해고했다고 언급


* 영화화 적극 반대했던 돈 셜리


30년전에 이미 토니의 아들인 닉 발레론가가 돈에게 영화화를 제안했지만 단칼에 거절했다고함.

당시 에드윈은 삼촌에게 영화에 참여하는것도 나쁘지 않을것이라고 설득하자 돈은 "그들이 나에게 뭐라고
하든지간에 결국 나는 내 자신이 어떻게 영화에 나올지에 대해 발언권도 없고 통제불능이 되어버릴 것이다" 라고
말하며 거절했다고했고 지금 나온 영화를 보니 삼촌 말이 백번 맞았다고 언급


돈이 유일하게 자신의 이야기를 허락한 사람은 Josef Astor이라는 흑인 사진작가로 돈이 카네기 홀 꼭대기층에
살고 잇을때 Josef는 8층에서 한참 이름없는 젊은 사진작가로 살았었다고 하며 그에게는 허락을 하고 2000년부터
돈을 실제 촬영하기 시작해서 2010년까지 촬영했다고 함.

 

다큐는 [Let it shine ; Donald Shirley In his own words]라는 제목으로 2019년 1월초에 공개될 예정.


* 돈으로부터 영화화 허락을 실제 받았는지 의문

 

이 영화 제작자인 Jim Burke는 에드윈에게 찾아와 토니 아들인 닉이 실제 돈 삼촌으로부터 허락을 받았다고
하며 영화를 제작하게 되었고 (비록 증거는 없지만) 성심 성의껏 영화를 만들었고 돈 삼촌을 최대한 존경할수
있게 영화에서 구현을 했다고 언급했다고 하지만 실제 영화속 돈은 실제와 너무 다르게 표현돼서 크게 실망하고
배신감을 느꼈다고 함

 

* 마허살랴 알리의 사과 전화  및 제작자 옥타비아 스펜서의 지원


에드윈이 처음으로 영화를 보고 영화속 돈의 모습에 대해 크게 반발을 하자 그날 바로 돈 역을 맡은 마허샬라
알리로부터 전화를 받고 "어떠한 형태로든 불편했다면 미안하다고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나에게 주어진 각본과
설정을 최대한 구현하려고 노력했다. 돈과 가까운 친척들이 잇었는디 몰랐고 알았다면 조언을 구하고 영화에
임햇을 것이다" 라고 전했다고 함.

 

닉과 공동 각본가로 참여한 브라이언 컬리는 "토니 립을 25년간 알고 지냈고 영화속 이야기들은 모두 사실이다.
실제상황이다" 라고 강조하고 닉 또한 영화속 자기 아버지에 대한 이야기는 모두 사실이다라고 언급

 

감독인 피터 패럴리는 자신은 최대한 객관적으로 묘사려고 노력했고 특히 옥타비아 스펜서가 제작자로 참여하며
많은 부분들을 논의하며 촬영했다고 언급하며 스펜서는 영화속 내용에 대해 만족해했다고 전하며 특히 켄터키 치킨
관련 내용은 크게 웃고 즐거워했다고 전함.

 

donald-shirley-later-years.png

돈 셜리의 말년 모습 (2012년)

 

-------------

내년 1월에 나올 돈 셜리 다큐영화가 궁금하네요 ~  

 

추천인 11


  • 사시코

  • 니코라니

  • AZON
  • 사라보
    사라보

  • imbruglia
  • 하비에르
    하비에르
  • 북극토끼
    북극토끼
  • TOTTENHAM
    TOTTENHAM
  • espresso
    espresso

  • lelelele

JL JL
79 Lv. 1811908/1900000P

다양성 영화도 즐겨보는 진정한 영화 애호가

신작 영화를 통해 활기를 찾는 영화제 통신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12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1등 데드맨워킹 2018.12.18. 07:31

왜 사과전화를 마허샬라 알리가 하는거죠...;

댓글
2등 frostypierrot 2018.12.18. 08:24

다들 치킨 처음 먹는 장면에 대해 이야기하던데 실제로 그 전에 치킨 먹은 일이 있었다고도 하고. 영화는 아직 안 봤지만 백인 시선이 위주로 담겨있다는 생각 밖에는안 드네요. white savior 서사라는 비판도 많고.

댓글
profile image
3등 TOTTENHAM 2018.12.18. 08:28

.....저의 띵작...이렇게.....띵 가버리게 될 줄이야....

 

어느쪽이 팩트인지....ㅜㅜ멍;;;

댓글
profile image
하비에르 2018.12.18. 10:57

흠... 논란이 있군요;;; 왜 실제 유족 측의 허락은 제대로 받지도 않는지;;; 기대하고 있는 영화인데 참 께름칙하네요 ㅠㅠ

댓글
imbruglia 2018.12.18. 18:49

흑인 문화/인권에 대한 돈 셜리 입장을 싸그리 지워놓고 백인 인종차별자가 가르치려하는 거부터가 황당하네요.

둘이 같이 찍은 사진 한장없다는데 둘은 오랫동안 친구로 지냈다 며 영화에서 나온다는데 넘나..ㅋ

댓글
profile image
청월 2018.12.22. 18:48

영화와 실제가 이렇게 다를수있군용...

댓글
존말코비치되기 2018.12.23. 10:21

예매권 2개나 받았는데ㅠㅠㅠ이 모든 사실을 알고 어떻게 보죠?ㅠㅠ

댓글
profile image
사라보 2018.12.29. 17:42

참 이미 다 고인이 되셨기에 확인 할 수도 없고....

댓글
AZON 2019.01.04. 16:55

솔직히 이런 일은 영화는 영화일뿐이라는 말로 포장하면 안되는것 같아요

어쨌거나 주연인물의 유족들이 저렇게 극심하게 반대하는데 만들어져서는 안됐을 영화였을지도 몰라요..

댓글
니코라니 2019.01.11. 16:04

우리나라도 뭐 암수살인이 개봉하기도 했는데요. 뭐....

댓글
사시코 2019.02.03. 22:09

이 글 때문에 영화의 감동과 여운이 완전히 사라져 버릴 정도네요...; 

현실이 이렇게 다를 줄이야... 심지어 돈 셜리 유가족 동의도 없이 제작되었다니.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해외 유명 팝음악 사용료 2 스티비원더걸스 1시간 전18:12 397
best YTN 기자들이 뽑은 실물갑 배우 11 선택 1시간 전18:06 2025
best ‘포드 V 페라리’ 국내판 캐릭터 포스터 2종 3 무비런 1시간 전18:02 641
best '쥬만지: 넥스트 레벨' 국내판 캐릭터 포스터 6종 1 (´・ω・`) 1시간 전18:02 428
best 오디션 프로그램 유감 2 9 수위아저씨 2시간 전17:30 1636
best 일본의 [매드맥스] 컨벤션 9 카란 2시간 전16:59 1013
best 넷플릭스 CCO가 말하는 디즈니+의 약점 18 JL 2시간 전16:41 2403
best 이번 아카데미 남우조연상 유력 후보군 1~10위 13 필리포 3시간 전16:11 2226
best [주말 TV 영화 편성표] 5 흐린날씨 3시간 전16:07 605
best [겨울왕국2] 중국의 영롱한 아이맥스 포스터 29 모킹버드 3시간 전16:05 2011
best [니나 내나] 임수정, 장혜진 등 시네마톡 GV 풀영상입니다 :) 6 SuperShin 3시간 전15:59 496
best 박진영 JYP 신보 새로운 티저 공개 (feat.조여정) 16 죄많은소년 3시간 전15:46 2308
best 다음주 VOD 출시 일정 22 PS4™ 4시간 전14:40 2720
best 마이클 베이-라이언 레이놀즈 [6 언더그라운드] 홍보차 내한 32 jimmani 5시간 전14:26 2533
best 메가박스, 업계 최초로 체험형 무인 매점 '팝콘 투고' 론칭 27 Gato 5시간 전14:09 3681
best 주원X김희선, SBS 금토 SF드라마 '앨리스' 출연 확정 7 이나영인자기 5시간 전14:01 1581
best 11월 15일 (금) 왓챠플레이 업데이트 작품들 12 (´・ω・`) 5시간 전13:47 1853
best 익무회원한테만 알려주는 80년대 미국 영화 잡지 구하기 꿀팁 30 시네마키즈 5시간 전13:37 2251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886 다크맨 18.06.19.15:52 262729
668640
image
Gato 방금19:34 1
668639
image
Vortex 1분 전19:33 10
668638
image
돈뭉치 1분 전19:33 30
668637
image
이나영인자기 2분 전19:32 35
668636
image
A380 2분 전19:32 52
668635
image
에펠 3분 전19:31 126
668634
image
인사팀장 3분 전19:31 108
668633
image
하스웰 4분 전19:30 43
668632
image
빨간당근 5분 전19:29 62
668631
image
노킹온헤븐스도어 5분 전19:29 30
668630
image
파아란 7분 전19:27 60
668629
image
fayeyes 8분 전19:26 292
668628
image
노리터 10분 전19:24 136
668627
image
피자나라치킨공주 11분 전19:23 359
668626
image
fayeyes 12분 전19:22 185
668625
image
카놀라유 12분 전19:22 334
668624
image
alnilam30 13분 전19:21 208
668623
image
벚꽃연가 14분 전19:20 56
668622
image
소보르 15분 전19:19 216
668621
image
꿀빵곰 18분 전19:16 70
668620
image
fayeyes 18분 전19:16 73
668619
image
A380 19분 전19:15 643
668618
image
Fiello 20분 전19:14 48
668617
image
Hester1919 20분 전19:14 80
668616
image
Sonmi 20분 전19:14 224
668615
image
각인Z 20분 전19:14 75
668614
image
겨우살이 21분 전19:13 77
668613
image
석돌 21분 전19:13 62
668612
image
인사팀장 21분 전19:13 416
668611
image
NightWish 21분 전19:13 374
668610
image
SlowlyButSurely 22분 전19:12 214
668609
image
미루나 22분 전19:12 202
668608
image
타비 25분 전19:09 171
668607
image
성실 25분 전19:09 127
668606
image
반쯤삶은고등어 25분 전19:09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