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고령가 소년 살인사건] 끝내 탄식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10_40_30__5a0e3e0e97f2f.jpg

 

 

용산CGV 박찬욱관에서 보았습니다. 아직도 헤어나오지 못하고 멍하군요. 길게는 못쓰겠습니다.

 

격한 표현이지만 영화예술에 조금이라도 관심있는 사람치고 이 작품을 극장에서 보지 않는다면 직무유기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무릎꿇고 읍소하는 심정입니다. 시간이 허락한다면, 건강이 안녕하다면, 꼭 가서 보시기를 말이죠.

 

이 작품을 보면서 다시금 지난번 보았던 허우샤오시엔의 <비정성시>를 떠올리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두 영화 모두 대만영화의 거대한 봉우리이자 시대의 아픔과 가족의 비극을 담아낸 탁월한 시선이 닮아있죠.

 

4K 리마스터링의 위력으로 지난번 영자원에서 본 <비정성시>보다는 훨씬 좋은 화질로 감상할 수 있어서 다행이었습니다.

 

고백하자면 그 풋풋함과 아름다움, 카메라의 시선, 탁월한 양식에도 불구하고 인터미션(10분) 전까지는

 

이 작품이 왜 그토록 세계의 평론가들이 입에 침이 마르도록 극찬하고 중화권을 넘어 아시아 최고걸작으로 꼽히는지 약간의 의아함을 품고 지켜보았습니다.

 

어떤 지점에선 세르지오 레오네의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아메리카>가 오버랩되기도 했습니다.

 

소년들의 얽히고 설킨 지하세계의 관찰, 특히 '캣'이라는 귀엽고도 웃음을 자아내는 아이의 모습이 그 작품을 연상시키더군요.

 

하지만 3시간 57분을 다 보고 나서 끝내 장탄식을 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이 영화에서 대사가 주어진 캐릭터만 100명이 넘어간다고 합니다.

 

주인공은 당연히 아역시절 장첸이 연기한 '샤오쓰'지만

 

진짜 주인공은 50년대말과 60년대 초의 불안정한 시대를 살아간 대만인들 그 자체였습니다.

 

샤오쓰의 아버지가 형을 때리는 최후반 장면부터는 너무나 서글퍼졌습니다.

 

그 이후부터 영화가 끝날때까지는 정말 눈이 충혈될 정도로 눈물이 마르지 않았습니다.

 

국공내전 후 10년이 지났지만 외성인들(본토에서 대만섬으로 넘어온 중국인들)의 삶은 고통의 상처만 곪아졌고

 

무엇에도 의지할 것 없던 어린 영혼들은 갱단을 조직하여 자신들만의 작은 세상을 꿈꿉니다.

 

생활의 터전인 마을은 일본과 미국이 남기고간 유물들(일본여인의 단도, 미군의 엘비스 프레슬리 레코드)에 둘러싸여 음울한 시대의 그림자를 드리웁니다.

 

샤오쓰가 영화세트장에서 훔쳐 분신처럼 지녔던 라이트는 잠시 작은 빛을 비춰주었지만 마침내 그 소년은 그걸 제자리에 내려놓고 무지의 영역으로 들어섭니다.

 

그리고 돌이킬 수 없는 운명이 그를 기다립니다.

 

샤오쓰는 순수를 간직했던 문학소년에서 마지막 빛을 잃었고

 

아버지의 본토의 향수와 이상은 산산조각났고

 

종교에 의지하던 셋째는 동생의 비극에 끝내 오열합니다.

 

고장나서 오락가락하던 라디오가 마지막엔 드디어 정상으로 돌아와 희소식을 알리지만 이미 너무 늦어버렸습니다.

 

영원히 돌이킬 수 없는 비극, 시대의 격랑에 함몰된 개인과 가족의 비극을 목도하며 저도 절규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아이러니하게도 말랑말랑하고 달콤한 영화속 팝송들이 그 시대의 슬픔을 배가시킵니다.

 

영화가 국가, 역사, 사회, 가족, 개인을 다루는 그 모든 고민과 시선들이 프레스코벽화처럼 그려졌습니다.

 

저는 앞으로도 울다가 웃던 밍(양정이)의 클로즈업을 잊지 못할 것입니다.

 

 

추천인 13

  • 찬영
    찬영

  • 칸타빌레

  • nothingeverything
  • 후돌스
    후돌스

  • 닐리리

  • 흐르는강물처럼
  • 스콜세지
    스콜세지
  • 김갱
    김갱

  • 라비린스

  • 관람객
  • LINK
    LINK

  • 필리포
  • 강톨
    강톨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12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1등 필리포 2017.11.27. 23:38
명작은 이유가 있죠ㅋㅋ
댓글
profile image
텐더로인 작성자 2017.11.27. 23:50
필리포
감동과 탄식이 4시간동안 서서히 차오르더군요
댓글
profile image
2등 LINK 2017.11.27. 23:39

저두 어제 보고 잠들 때까지 후유증에 시달렸네요 ㅋ..

답답함이 고스란히 전이된 듯한 ㅠㅠ

댓글
profile image
텐더로인 작성자 2017.11.27. 23:50
LINK
저는 며칠간은 영화 못보겠습니다...사로잡혀 있거든요ㅠ
댓글
profile image
3등 김갱 2017.11.28. 00:33
저도 비정성시 생각도 났고 캣과 아이들 모습에서는 얼핏 트뤼포영화 생각도 나더라구요. 중국 본토와 대만 간 역사에 무지해서 완벽히 느끼지 못한게 참 아쉽습니다.ㅠ
댓글
profile image
텐더로인 작성자 2017.11.28. 08:58
김갱
우리나라처럼 그곳도 격동의 현대사를 겪었고 예술가들에게 큰 영향을 끼쳤죠.
댓글
profile image
스콜세지 2017.11.28. 01:01
저도 올해 영자원에서 <비정성시>를 보고 어제<고령가 소년 살인사건>을 봤습니다. 
<비정성시>도 떠올랐지만 전반부도 보면 <시티 오브 갓>도 떠오르더라구요
모든 것이 맘에 드는 처음부터 끝까지 이토록 아름다운 미장센을 가진 작품은 드물것 같습니다.
비행기, 샤오쓰 그리고 캣 이 삼총사는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조합이었습니다.
그리고 예고편에서부터 빠져들었던 음악까지 엄청났습니다.
극장에서 내리기전에 한 번 더 보고 싶은데 시간의 압박이ㅠㅠ
리뷰 잘 읽었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텐더로인 작성자 2017.11.28. 09:03
스콜세지
카메라가 비추는 구도하며, 함부로 클로즈업하지 않고 인물들의 관계를 담아내는 관조적인 시선들, 영화내 팝송들만으로 시대의 분위기를 일관성있게 담아내기도 하고...그 조심스러운 접근에서 대가의 내공이 느껴집니다.
댓글
profile image
텐더로인 작성자 2017.11.28. 09:06
흐르는강물처럼
깜빡거리는 영화속 불빛들이 감독이 바라보는 그 시대를 은유하는 것 같습니다.
댓글
닐리리 2017.11.29. 23:19
잘 읽었습니다.
대사가 100명씩이나 되었었던가요?
댓글
칸타빌레 2018.09.15. 02:19

말씀해주신 밍이 세트장에서 카메라 테스트를 받을 때 울다가 웃었던 장면이 저도 기억에 많이 남는 것 같습니다.

 

대만이 겪어온 시대사적 비극을 암시하는 것처럼 느껴졌고 라디오가 결국 정상적으로 작동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장첸이 한 대학의 문학부에 합격했다는 아나운서의 목소리를 듣고 너무나도 서글펐습니다.

 

대사가 주어진 캐릭터가 100명이 넘는다는 건 처음 알게된 사실이어서 굉장히 놀랍습니다! 장첸 배우와 양정이 배우의 연기가 너무 좋았고, 말씀해주신 캣 역을 맡은 배우의 노래하는 모습이 너무 귀여웠습니다! 

 

에드워드 양 감독님의 작품을 극장에서 만날 수 있어서 너무나 뜻 깊은 시간이였습니다~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구글 검색창에 '토토로 짤'을 검색해보세요ㅋㅋㅋ 10 카란 14분 전14:12 476
best 2020년 7월 익무평점설문이벤트 #2 [반도] 19 인사팀장 29분 전13:57 486
best [반도] 초간단 솔직 후기 11 우아한 1시간 전13:26 3091
best [반도] 4DXSCREEN 봤습니다.! 11 밍구리 1시간 전13:20 1253
best 반도 후기입니다. 스포있습니다. 별로인 이유. 9 루니 1시간 전12:57 1421
best 반도 스포 관련 걱정하시는 분들... 21 다크맨 1시간 전12:48 3158
best 반도 오티 누가 진짜 물고간거 같아요 ㅋㅋㅋㅋ누구야ㅋㅋ (짧은노스포... 38 동그마니 2시간 전12:13 4262
best [반도] 첫 CGV 에그 지수 37 ipanema 2시간 전12:11 4131
best 넷플릭스 태국 호러 [메이드] 12 카란 2시간 전11:59 902
best 현재 트위터에서 좋아요 약 18만개 받은 트윗 내용 ㅎㅎ 有 22 인상옥 2시간 전11:53 4045
best 심심해서 [바람의 검심 최종장] 2부작 전단지 내용을 번역해 봤습니다. 2 스톰루이스 2시간 전11:42 512
best <비바리움> 익무 시사 후기 - 삶이라는 공포에 대하여 2 2작사 2시간 전11:36 515
best 극장 로비 테이블에 손톱이...... 53 AZURE 2시간 전11:35 2442
best [익무 라이브] 다크맨★토토로 짤 17 카란 3시간 전10:59 616
best [익무 라이브] 방송에서 언급되었던 용산 이마트 7층 편의점 위치, 새... 26 호냐냐 3시간 전10:57 1414
best '반도' 시그니처 아트카드 받았어요. 36 소원 3시간 전10:49 2647
best 반도 CGV 얼리버드 핀 디테일 샷 9 귀장 3시간 전10:46 1838
best 반도 아이맥스 포스터 받았습니다 13 매언니 3시간 전10:30 1876
best 3년동안 열심히 모은? 라라랜드 굿즈 찍어봤습니다 22 세티 4시간 전10:15 1432
best 현 시점 고려할수 있는 ‘테넷’ 공개 6가지 옵션 (손익 분기 8억$) 20 goforto23 4시간 전10:06 2810
best 곽도원, 김대명 주연 [국제수사] 1차 포스터 공개 21 ipanema 4시간 전10:00 2379
best 구교환-이옥섭 감독, 7년째 열애중 36 jimmani 4시간 전09:42 4978
best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글 올릴 때 주의사항 51 익스트림무비 20.03.14.21:16 26554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65 다크맨 18.06.19.15:52 365811
766749
image
sirscott 3분 전14:23 125
766748
image
러브제이 4분 전14:22 219
766747
image
아인EIN 5분 전14:21 275
766746
image
호냐냐 6분 전14:20 274
766745
image
raSpberRy 7분 전14:19 78
766744
image
PS4™ 7분 전14:19 311
766743
image
솔로 8분 전14:18 409
766742
image
안녕하세여7 9분 전14:17 231
766741
image
피자 10분 전14:16 80
766740
image
Sharkkk 10분 전14:16 154
766739
image
golgo 13분 전14:13 111
766738
image
대전cgvIMAX관터줏대감 14분 전14:12 554
766737
image
카란 14분 전14:12 476
766736
image
라온제나 14분 전14:12 479
766735
image
수위아저씨 19분 전14:07 807
766734
image
좀비맛참이슬 22분 전14:04 849
766733
image
paulhan99 24분 전14:02 326
766732
image
얼죽아 25분 전14:01 446
766731
image
스톰루이스 26분 전14:00 200
766730
image
싱긋 26분 전14:00 294
766729
image
djs4800 27분 전13:59 719
766728
image
인사팀장 29분 전13:57 486
766727
image
테리어 32분 전13:54 101
766726
image
퓨리 33분 전13:53 188
766725
image
유닉아이 33분 전13:53 127
766724
image
수위아저씨 34분 전13:52 515
766723
image
선우 35분 전13:51 1015
766722
image
익무와함께 37분 전13:49 389
766721
image
룰라 37분 전13:49 341
766720
image
베리필소굿 37분 전13:49 862
766719
image
호냐냐 40분 전13:46 723
766718
image
마크월버그 41분 전13:45 484
766717
image
익무와함께 44분 전13:42 536
766716
image
모피어스 44분 전13:42 582
766715
image
피자 51분 전13:35 7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