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고령가 소년 살인사건] 끝내 탄식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10_40_30__5a0e3e0e97f2f.jpg

 

 

용산CGV 박찬욱관에서 보았습니다. 아직도 헤어나오지 못하고 멍하군요. 길게는 못쓰겠습니다.

 

격한 표현이지만 영화예술에 조금이라도 관심있는 사람치고 이 작품을 극장에서 보지 않는다면 직무유기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무릎꿇고 읍소하는 심정입니다. 시간이 허락한다면, 건강이 안녕하다면, 꼭 가서 보시기를 말이죠.

 

이 작품을 보면서 다시금 지난번 보았던 허우샤오시엔의 <비정성시>를 떠올리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두 영화 모두 대만영화의 거대한 봉우리이자 시대의 아픔과 가족의 비극을 담아낸 탁월한 시선이 닮아있죠.

 

4K 리마스터링의 위력으로 지난번 영자원에서 본 <비정성시>보다는 훨씬 좋은 화질로 감상할 수 있어서 다행이었습니다.

 

고백하자면 그 풋풋함과 아름다움, 카메라의 시선, 탁월한 양식에도 불구하고 인터미션(10분) 전까지는

 

이 작품이 왜 그토록 세계의 평론가들이 입에 침이 마르도록 극찬하고 중화권을 넘어 아시아 최고걸작으로 꼽히는지 약간의 의아함을 품고 지켜보았습니다.

 

어떤 지점에선 세르지오 레오네의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아메리카>가 오버랩되기도 했습니다.

 

소년들의 얽히고 설킨 지하세계의 관찰, 특히 '캣'이라는 귀엽고도 웃음을 자아내는 아이의 모습이 그 작품을 연상시키더군요.

 

하지만 3시간 57분을 다 보고 나서 끝내 장탄식을 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이 영화에서 대사가 주어진 캐릭터만 100명이 넘어간다고 합니다.

 

주인공은 당연히 아역시절 장첸이 연기한 '샤오쓰'지만

 

진짜 주인공은 50년대말과 60년대 초의 불안정한 시대를 살아간 대만인들 그 자체였습니다.

 

샤오쓰의 아버지가 형을 때리는 최후반 장면부터는 너무나 서글퍼졌습니다.

 

그 이후부터 영화가 끝날때까지는 정말 눈이 충혈될 정도로 눈물이 마르지 않았습니다.

 

국공내전 후 10년이 지났지만 외성인들(본토에서 대만섬으로 넘어온 중국인들)의 삶은 고통의 상처만 곪아졌고

 

무엇에도 의지할 것 없던 어린 영혼들은 갱단을 조직하여 자신들만의 작은 세상을 꿈꿉니다.

 

생활의 터전인 마을은 일본과 미국이 남기고간 유물들(일본여인의 단도, 미군의 엘비스 프레슬리 레코드)에 둘러싸여 음울한 시대의 그림자를 드리웁니다.

 

샤오쓰가 영화세트장에서 훔쳐 분신처럼 지녔던 라이트는 잠시 작은 빛을 비춰주었지만 마침내 그 소년은 그걸 제자리에 내려놓고 무지의 영역으로 들어섭니다.

 

그리고 돌이킬 수 없는 운명이 그를 기다립니다.

 

샤오쓰는 순수를 간직했던 문학소년에서 마지막 빛을 잃었고

 

아버지의 본토의 향수와 이상은 산산조각났고

 

종교에 의지하던 셋째는 동생의 비극에 끝내 오열합니다.

 

고장나서 오락가락하던 라디오가 마지막엔 드디어 정상으로 돌아와 희소식을 알리지만 이미 너무 늦어버렸습니다.

 

영원히 돌이킬 수 없는 비극, 시대의 격랑에 함몰된 개인과 가족의 비극을 목도하며 저도 절규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아이러니하게도 말랑말랑하고 달콤한 영화속 팝송들이 그 시대의 슬픔을 배가시킵니다.

 

영화가 국가, 역사, 사회, 가족, 개인을 다루는 그 모든 고민과 시선들이 프레스코벽화처럼 그려졌습니다.

 

저는 앞으로도 울다가 웃던 밍(양정이)의 클로즈업을 잊지 못할 것입니다.

 

 

추천인 12


  • 칸타빌레

  • nothingeverything
  • 후돌스
    후돌스

  • 닐리리

  • 흐르는강물처럼
  • 스콜세지
    스콜세지
  • 김갱
    김갱

  • 라비린스

  • 관람객
  • LINK
    LINK

  • 필리포
  • 강톨
    강톨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12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1등 필리포 2017.11.27. 23:38
명작은 이유가 있죠ㅋㅋ
댓글
profile image
텐더로인 작성자 2017.11.27. 23:50
필리포
감동과 탄식이 4시간동안 서서히 차오르더군요
댓글
profile image
2등 LINK 2017.11.27. 23:39

저두 어제 보고 잠들 때까지 후유증에 시달렸네요 ㅋ..

답답함이 고스란히 전이된 듯한 ㅠㅠ

댓글
profile image
텐더로인 작성자 2017.11.27. 23:50
LINK
저는 며칠간은 영화 못보겠습니다...사로잡혀 있거든요ㅠ
댓글
profile image
3등 김갱 2017.11.28. 00:33
저도 비정성시 생각도 났고 캣과 아이들 모습에서는 얼핏 트뤼포영화 생각도 나더라구요. 중국 본토와 대만 간 역사에 무지해서 완벽히 느끼지 못한게 참 아쉽습니다.ㅠ
댓글
profile image
텐더로인 작성자 2017.11.28. 08:58
김갱
우리나라처럼 그곳도 격동의 현대사를 겪었고 예술가들에게 큰 영향을 끼쳤죠.
댓글
profile image
스콜세지 2017.11.28. 01:01
저도 올해 영자원에서 <비정성시>를 보고 어제<고령가 소년 살인사건>을 봤습니다. 
<비정성시>도 떠올랐지만 전반부도 보면 <시티 오브 갓>도 떠오르더라구요
모든 것이 맘에 드는 처음부터 끝까지 이토록 아름다운 미장센을 가진 작품은 드물것 같습니다.
비행기, 샤오쓰 그리고 캣 이 삼총사는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조합이었습니다.
그리고 예고편에서부터 빠져들었던 음악까지 엄청났습니다.
극장에서 내리기전에 한 번 더 보고 싶은데 시간의 압박이ㅠㅠ
리뷰 잘 읽었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텐더로인 작성자 2017.11.28. 09:03
스콜세지
카메라가 비추는 구도하며, 함부로 클로즈업하지 않고 인물들의 관계를 담아내는 관조적인 시선들, 영화내 팝송들만으로 시대의 분위기를 일관성있게 담아내기도 하고...그 조심스러운 접근에서 대가의 내공이 느껴집니다.
댓글
profile image
텐더로인 작성자 2017.11.28. 09:06
흐르는강물처럼
깜빡거리는 영화속 불빛들이 감독이 바라보는 그 시대를 은유하는 것 같습니다.
댓글
닐리리 2017.11.29. 23:19
잘 읽었습니다.
대사가 100명씩이나 되었었던가요?
댓글
칸타빌레 2018.09.15. 02:19

말씀해주신 밍이 세트장에서 카메라 테스트를 받을 때 울다가 웃었던 장면이 저도 기억에 많이 남는 것 같습니다.

 

대만이 겪어온 시대사적 비극을 암시하는 것처럼 느껴졌고 라디오가 결국 정상적으로 작동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장첸이 한 대학의 문학부에 합격했다는 아나운서의 목소리를 듣고 너무나도 서글펐습니다.

 

대사가 주어진 캐릭터가 100명이 넘는다는 건 처음 알게된 사실이어서 굉장히 놀랍습니다! 장첸 배우와 양정이 배우의 연기가 너무 좋았고, 말씀해주신 캣 역을 맡은 배우의 노래하는 모습이 너무 귀여웠습니다! 

 

에드워드 양 감독님의 작품을 극장에서 만날 수 있어서 너무나 뜻 깊은 시간이였습니다~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폴란스키 신작 프랑스 박스오피스1위(굉장히 논란중) 16 닭한마리 35분 전00:03 888
best 11월 19일 박스오피스 4 rbb 38분 전00:00 755
best [아이리시맨] 파이널 공식 트레일러 (한글 자막) 2 JL 1시간 전23:18 453
best 《제40회 청룡영화상 예측 이벤트》중간 집계 해봤습니다. 11 rbb 1시간 전23:06 505
best 영화 <겨울왕국2> 예매관객수 80만명 돌파! 14 friend93 1시간 전23:01 1024
best 미친거 같은 시동 마케팅 근황 ㅋㅋㅋㅋ 16 잉앵웅 1시간 전22:50 2215
best [스타워즈 9] EW 특집 커버 및 새 스틸 7종 3 JL 2시간 전22:35 793
best 프랑스 감독 조합 - 로만 폴란스키 제명 예정 11 JL 2시간 전22:32 1503
best 영화 덕후에게 최고의 남자친구... (겨울왕국2) 57 태리야끼 2시간 전22:06 2301
best *설문 겨울왕국2 굿즈 증정 행사 어디를 선호합니까? 46 여자친구 2시간 전21:46 2000
best 위대한 쇼맨 스틸북 & 스탠리 큐브릭 스파타커스 스틸북 오픈케이스. 7 삼대독자 3시간 전21:07 773
best N차 관람 이벤트 정말 허탈하고 화나요 78 솔방울 3시간 전21:00 3314
best CGV ‘겨울왕국 2’ N차 관람 (스탬프) + IMAX 스페셜 이벤트 106 무비런 4시간 전20:13 6286
best 개인적으로 욕심나는 해외 포스터와 굿즈들 / 마블 DC 뒤즈니 등등 18 mirine 4시간 전20:06 1106
best 1984년 개봉 "ET" 영화 팜플렛 14 겐테 5시간 전19:23 1311
best 역대 메가박스 오리지널 티켓 및 굿즈 소진 TMI 분석 (Feat. 겨울왕국) 46 아지뱀 5시간 전19:19 3385
best 제임스 건 - 향후 마블 vs DC 영화 나올수 있다 14 JL 5시간 전19:11 2196
best "임달화" 인천공항 입국 4 이나영인자기 5시간 전19:00 942
best 레고 스타워즈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2020 신제품 (약스포) 10 밍구리 5시간 전18:41 1189
best [더 킹; 헨리 5세] 아쟁쿠르 박물관장 - 프랑스 모욕하는 전쟁광 미화영화 13 JL 7시간 전17:09 2037
best 김용화 감독 인터뷰... 질문 받습니다 38 다크맨 1일 전20:38 4167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887 다크맨 18.06.19.15:52 264167
670352
image
raSpberRy 4분 전00:34 69
670351
image
샤프펜슬 4분 전00:34 57
670350
image
시네마키즈 10분 전00:28 73
670349
image
하이젠버그 15분 전00:23 399
670348
image
피클주 16분 전00:22 175
670347
image
LinusBlanket 20분 전00:18 137
670346
image
스핀오프 23분 전00:15 251
670345
image
백택 24분 전00:14 305
670344
image
Fiello 32분 전00:06 414
670343
image
닭한마리 35분 전00:03 888
670342
image
율공 35분 전00:03 628
670341
image
찰라찰라 36분 전00:02 977
670340
image
이카로스 36분 전00:02 115
670339
image
백택 37분 전00:01 613
670338
image
관객 38분 전00:00 76
670337
image
필름사랑 38분 전00:00 122
670336
image
rbb 38분 전00:00 755
670335
image
해오평석 39분 전23:59 723
670334
image
파프리카 41분 전23:57 382
670333
image
헌터 42분 전23:56 105
670332
image
싶플 47분 전23:51 899
670331
image
deckle 48분 전23:50 133
670330
image
풍서링 52분 전23:46 168
670329
image
로히 54분 전23:44 1023
670328
image
뭉게뭉게구름 59분 전23:39 751
670327
image
또송 59분 전23:39 575
670326
image
서율 1시간 전23:35 274
670325
image
무비인 1시간 전23:25 1069
670324
image
빛나 1시간 전23:23 352
670323
image
박엔스터 1시간 전23:18 461
670322
image
JL 1시간 전23:18 453
670321
image
진히 1시간 전23:18 567
670320
image
가니 1시간 전23:15 821
670319
image
어둠의다크 1시간 전23:11 1245
670318
image
rbb 1시간 전23:06 505